반응형

더운 여름 책 속으로 여행을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가을이 독서의 계절이란 말이 있지만, 사실 일년 사시사철 어느 계절인들 독서의 계절이 아니라고 할 수는 없으리라 봅니다. 휴가를 못 떠나서 책을 읽든, 휴가지에 가서 책을 읽든, 아니면 책 속으로 여행을 떠나든, 책 읽는 것은 마다하기 어려운 즐거움 중의 하나가 아닐까 합니다.

그래서 적어보는 여름휴가용 또는 여름휴가 대용^^ 또는 여름 나기용^^; 추천도서입니다.
올해 들어 제가 읽었던 책들 가운데서만 골라 봤습니다. 읽고서 추천하는 책들이니 검증은 된(?) 거라고 봐야죠. (정말? 크흣.) 혼자 읽기 아까운 책들을 7개 장르로 나누어 골라봤습니다. 추천하는 책들을 다 읽기 어렵다면 골라서 읽는 것도 좋지 말입니다. ^^



      여름휴가지 추천 도서 7선 - 여름휴가 대용(-.-); 독서 여행 7선


도서 선정의 원칙은 다음과 같습니다. (해당 도서의 제목을 클릭하면 리뷰가 뜹니다.)

- 가능한 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읽을 수 있어야 한다. (제일 중요한 요소입니다.)
- 읽기 쉬워야 한다. (무더위에, 머리에 쥐날 일 있겠습니까. ^^)
- 재미가 있거나 의미가 있거나 가능하면 둘 다 있거나 해야한다. (가능하면 둘다!!!)
- 지식을 제공하거나 감동을 주거나 둘중의 하나를 확실히 해야 한다.
- 최근에 읽은 것들 가운데 골라야 한다. (생생한 기억은 정확한 판단이더란 거죠. ^^)




동명의 소설이 한 꼭지를 차지하고 있는 단편소설집입니다. '무라카미 하루키스럽다'고 할 수 있는 소설도 들어있고, 소소한 일상과 감정 묘사가 돋보이는 단편 <벌꿀 파이 - 소설가 쥰페이의 사랑>도 기억에 남는 책입니다.




탐정이 등장하지는 않지만 추리소설에 분류되어 마땅한 잘 짜여진 소설입니다. 종교와 과학을 대립축으로 놓고 벌이는 두뇌싸움과, 이탈리아 역사와 예술에 관한 폭넓은 지식으로 독자에게 읽는 재미를 선사하는 책입니다. 게다가 극적 반전까지.




박노자의 <당신들의 대한민국>과 홍세화의 <악역을 맡은 자의 슬픔>을 제친 것은 순전히(?) 지금이 여름이기 때문입니다. 부담 없이 읽을 수 있는 책. 한국 사회의 단면을 잘 파헤친 책입니다. 법조계가 빚어내고 있는 어두운 그늘을 인터뷰 기법으로 드러냅니다.




 비극적인 운명을 맞이한 조선시대 공주들의 삶과 죽음이 한 역사학자에 의해 추적, 복원됩니다. 그들의 삶과 죽음에서 조선의 운명이 고스란히 드러납니다. 역사적 사실의 추리와 크로스체킹이 주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다시 읽고 싶은 책. 다시 읽어도 안 지루할 책.


 
 
김홍도와 신윤복의 멋진 작품을 구경할 수 있다는 이유로 예술로 분류되었습니다. 그림의 이면과 사람의 내면에 관한 멋진 대사들이 일품입니다. 잊을 만하면 터져 나오는 소설적 반전들도 적절히 배치되어서 읽는 맛을 더합니다.




 바로 얼마 전에 읽은 장 코르미에의 <체 게바라 평전>을 밀어낸 책입니다. <체 게바라>에 관한 리뷰를 아직 작성하지 못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한 실패한 등반가가 히말라야 고산지대에서 생명의 은인들에게 학교를 지어 보답하는 훈훈한 감동을 읽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자전거 페달을 밟는 느린 여행이기에 가능한 생각의 깊이, 문필가의 눈에 들어온 꽃 한 송이 풀 한 포기 그리고 우리네 삶에 관한 유려한 묘사가 돋보이는 책입니다. 그곳을 가본 적이 있든 없든, 그곳을 갈 예정이 있든 없든, 차분하게 김훈과 함께 떠나는 여행같은 느낌입니다.




 서울살이를 하고 있는 외국인의 눈에 비친 서울의 모습과 우리의 삶을, 인터뷰 방식으로 적고 있는 책. 임팩트가 있는 사진들이 적절히 배치되어 보는 즐거움도 적지 않습니다. 예술계통 종사 외국인들의 삶과 생각을 영화 한 편 볼 시간인 두시간 정도면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책.



힌트를 얻은 것은 부인하기 힘들지만, 제가 정기구독하는 시사주간지에 "비열한 세상을 치열하게 읽어내자!"며 기사로 올라온 <이열치열 인문교양서 16> 같은 기사( 보러가기 )를 흉내내고 싶은 마음은 애초부터 없었습니다.

가끔 실시간 리플놀이의 재미를 선사해주시는 BlogIcon Slimer님의 간곡한(응?) 부탁이 적잖이 작용한 포스팅입니다. 블로그에 책을 읽는 티가 좀 났다고, 무려 추천을 부탁해오셨습니다. 많은 책을 읽지는 못했지만 양서는 함께 읽어서 좋다는 생각을 하는 저이기에 부탁을 뿌리치기 힘들었다고 한다면 포스트의 변이 될까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721 화 06:30 ... 07:50  비프리박


p.s.
이 글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limer 2009.07.21 09: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숟가락 얹으러 왔습니다.ㅋㅋ 반찬이 8가지나 되는 진수성찬이군요ㅎㅎㅎ 우선은 1번과 3번을 먹어보겠습니다.ㅎㅎ
    맛은 나중에 적어볼께요.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4 06: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차리느라 고생 했는데, 그만큼 맛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다 드실 필요는 없습니다. 과식을 하게 되면 곤란?
      그리고 어차피 독서는 편식을 해야한다고 보는 입장입니다.
      맛 평가, 올라오나요? ^^

  2. BlogIcon ListFive 2009.07.21 10: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참~ 소개해주셨던 뉴욕남자.도쿄여자 읽었어요ㅎㅎ
    비프리박님이 소개해준 책 다는 못읽어도 그래도 몇개 정도는 읽어볼려고해요~ㅎㅎ
    근데 여전히 체 게바라는 ㅠㅠ
    오 추리소설~
    개인적으로 만화책을 좋아하는편은 아니지만
    코난 김전일 같은 추리만화책을 좋아하거든요
    영화도 그렇고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4 06: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뉴욕에서 온 남자, 도쿄에서 온 여자.
      그거 읽기 편하셨죠? (실망감을 드린 건 아닌지. -.-; 평가가 엇갈리던데... ㅠ.ㅠ)

      추리소설 좋아하시는군요.
      저 위의 바람의 화원 같은 책은 사실 추리소설로 분류될 수도 있다지요.
      그리고 조선공주실록에서도 추리기법을 읽을 수 있구요. ^^
      참고하시길요.

      체 게바라는... 마음의 빚이 되신다 한들. ^^

  3. BlogIcon sephia 2009.07.21 11: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3, 4번 읽어둬야겠네. -_-;;;

  4. BlogIcon HSoo 2009.07.21 13: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같은 텐트족들은 휴가지에가서 남자가 책볼 여유가 과연 있을까요?
    아침,점심,저녁 준비에 텐트가 날아가지 않도록 늘 챙겨야 하고..식솔들의 안전까지 챙겨야 하는 전...;;
    휴가지에서만큼은 마누라도 여가시간을 좀 즐겨야 하기에..주로 내가 하는편이라서...
    책보단 저같은 경우에는 라디오나 음악이 흘러나오는 MP3를 챙겨 여유있는 시간에 음악을 들으며 오침을 하는것입니다...소개해주신 책들이 재목부터 좀 거부감이.....ㅎㅎ 자전거여행이라는 재목만 빼고요...^^;;
    휴가계획은 세우셨는지요?...전 아직 언급조차 안하고 있습니다...휴가나 갈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4 06: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휴가지 갈 때 책을 챙겨가시는 분도 계시고, 빡빡한 휴가 일정 속에 짬을 내는 분들도 계시더군요.
      그리고 휴가 못 가시고 책을 좀 읽겠다고 하는 분도 계시구요.
      희수님은, 휴가지에서 책 볼 여유가 없으시군요.

      제가 소개한 책들이 제목부터 거부감이 드시는군요.
      제가 소개한 책들이 희수님에게는 어필을 못할 수도 있습니다.
      누구나에게 어필할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았어요. -.-a
      굳이 꼭 읽으셔야 하는 책들 아니기도 하구요.

      휴가 계획은 잡고 있는 중이라죠.
      다음주 화요일부터 휴가인데, 그리고 떠나기는 분명히 떠나는데,
      아직 모든 것은 계획중일 뿐입니다.

  5. BlogIcon 별바람 2009.07.22 00: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리명박 지도자 수령님께서 집필하신 책도 좋습니다! 수령님의 위대하신 업적을 살펴볼수 있습니다. 하지만 알고보면 거짓말과 구라가 더 많은책으로 알려져있다고 하더군요.

    • BlogIcon 찬늘봄 2009.07.22 11: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지금 의장석을 점거하고 직권상정 할 분위기에요..
      정말 걱정이에요.
      미디어법 통과시켜서 언론가지 100% 장악하면 더 난리겠죠.. 깝깝해요..

    • BlogIcon sephia 2009.07.22 11: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김형오 놈에게 전화해서 압박을 해야 하는데 말입니다. ㄱ-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4 06: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별바람님.
      수령님의 작품들 가운데 <한 방에 촛불 끄는 법 - 물대포편>이란 책이 있지 않을까 합니다.
      예전에 언젠가 제가 포스트에서 다뤘던 내용이기도 하네요. -.-a
      흠흠. 거짓과 구라로 점철된 책이라. 딱 그렇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4 06: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찬늘봄님. 의장석을 진작부터 점거하고 있었다죠.
      그날 4개의 새우젓같은 법안이 통과되었죠.
      그걸 통과되었다고 이야기할 수 있는 건지.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4 06: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세피아님.
      그 김가 녀석은 어딘가에 숨어서 그날 나타나지도 않고 작전을 지휘한 것 같죠?

  6. BlogIcon mingsss.net 2009.07.22 21:0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음, 저도 오늘 도서관에 가서 책을 두권정도 빌려왔어요... ㅎㅎㅎ
    오늘은 쉬는날이거든요 'ㅂ'~
    얼마전에 제 일기장에서 언급했던 카뮈의 이방인도 빌려왔지요,
    대학 입학할 때 읽었었는데 오랜만에 다시보면 어떨지 궁금하군뇨.
    제발 '카뮈 따윈 몰라!'가 되지 말아야 할텐데 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4 06: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밍스가 쉬는 날은 어떤 날이지?
      방학 중에도 바쁘긴 하지만, 쉬는 날 안 쉬는 날, 그런 것이 있는 건가? -.-a

      흠흠. 까뮈의 책은 상징과 추상이 넘 많아서 참 읽기 그렇든데.
      그래도 빌려온 책들이니까 잘 읽기 바랄게.
      까뮈 따윈 몰라~! 가 되지는 않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