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더운 여름 책 속으로 여행을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가을이 독서의 계절이란 말이 있지만, 사실 일년 사시사철 어느 계절인들 독서의 계절이 아니라고 할 수는 없으리라 봅니다. 휴가를 못 떠나서 책을 읽든, 휴가지에 가서 책을 읽든, 아니면 책 속으로 여행을 떠나든, 책 읽는 것은 마다하기 어려운 즐거움 중의 하나가 아닐까 합니다.

그래서 적어보는 여름휴가용 또는 여름휴가 대용^^ 또는 여름 나기용^^; 추천도서입니다.
올해 들어 제가 읽었던 책들 가운데서만 골라 봤습니다. 읽고서 추천하는 책들이니 검증은 된(?) 거라고 봐야죠. (정말? 크흣.) 혼자 읽기 아까운 책들을 7개 장르로 나누어 골라봤습니다. 추천하는 책들을 다 읽기 어렵다면 골라서 읽는 것도 좋지 말입니다. ^^



      여름휴가지 추천 도서 7선 - 여름휴가 대용(-.-); 독서 여행 7선


도서 선정의 원칙은 다음과 같습니다. (해당 도서의 제목을 클릭하면 리뷰가 뜹니다.)

- 가능한 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읽을 수 있어야 한다. (제일 중요한 요소입니다.)
- 읽기 쉬워야 한다. (무더위에, 머리에 쥐날 일 있겠습니까. ^^)
- 재미가 있거나 의미가 있거나 가능하면 둘 다 있거나 해야한다. (가능하면 둘다!!!)
- 지식을 제공하거나 감동을 주거나 둘중의 하나를 확실히 해야 한다.
- 최근에 읽은 것들 가운데 골라야 한다. (생생한 기억은 정확한 판단이더란 거죠. ^^)




동명의 소설이 한 꼭지를 차지하고 있는 단편소설집입니다. '무라카미 하루키스럽다'고 할 수 있는 소설도 들어있고, 소소한 일상과 감정 묘사가 돋보이는 단편 <벌꿀 파이 - 소설가 쥰페이의 사랑>도 기억에 남는 책입니다.




탐정이 등장하지는 않지만 추리소설에 분류되어 마땅한 잘 짜여진 소설입니다. 종교와 과학을 대립축으로 놓고 벌이는 두뇌싸움과, 이탈리아 역사와 예술에 관한 폭넓은 지식으로 독자에게 읽는 재미를 선사하는 책입니다. 게다가 극적 반전까지.




박노자의 <당신들의 대한민국>과 홍세화의 <악역을 맡은 자의 슬픔>을 제친 것은 순전히(?) 지금이 여름이기 때문입니다. 부담 없이 읽을 수 있는 책. 한국 사회의 단면을 잘 파헤친 책입니다. 법조계가 빚어내고 있는 어두운 그늘을 인터뷰 기법으로 드러냅니다.




 비극적인 운명을 맞이한 조선시대 공주들의 삶과 죽음이 한 역사학자에 의해 추적, 복원됩니다. 그들의 삶과 죽음에서 조선의 운명이 고스란히 드러납니다. 역사적 사실의 추리와 크로스체킹이 주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다시 읽고 싶은 책. 다시 읽어도 안 지루할 책.


 
 
김홍도와 신윤복의 멋진 작품을 구경할 수 있다는 이유로 예술로 분류되었습니다. 그림의 이면과 사람의 내면에 관한 멋진 대사들이 일품입니다. 잊을 만하면 터져 나오는 소설적 반전들도 적절히 배치되어서 읽는 맛을 더합니다.




 바로 얼마 전에 읽은 장 코르미에의 <체 게바라 평전>을 밀어낸 책입니다. <체 게바라>에 관한 리뷰를 아직 작성하지 못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한 실패한 등반가가 히말라야 고산지대에서 생명의 은인들에게 학교를 지어 보답하는 훈훈한 감동을 읽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자전거 페달을 밟는 느린 여행이기에 가능한 생각의 깊이, 문필가의 눈에 들어온 꽃 한 송이 풀 한 포기 그리고 우리네 삶에 관한 유려한 묘사가 돋보이는 책입니다. 그곳을 가본 적이 있든 없든, 그곳을 갈 예정이 있든 없든, 차분하게 김훈과 함께 떠나는 여행같은 느낌입니다.




 서울살이를 하고 있는 외국인의 눈에 비친 서울의 모습과 우리의 삶을, 인터뷰 방식으로 적고 있는 책. 임팩트가 있는 사진들이 적절히 배치되어 보는 즐거움도 적지 않습니다. 예술계통 종사 외국인들의 삶과 생각을 영화 한 편 볼 시간인 두시간 정도면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책.



힌트를 얻은 것은 부인하기 힘들지만, 제가 정기구독하는 시사주간지에 "비열한 세상을 치열하게 읽어내자!"며 기사로 올라온 <이열치열 인문교양서 16> 같은 기사( 보러가기 )를 흉내내고 싶은 마음은 애초부터 없었습니다.

가끔 실시간 리플놀이의 재미를 선사해주시는 BlogIcon Slimer님의 간곡한(응?) 부탁이 적잖이 작용한 포스팅입니다. 블로그에 책을 읽는 티가 좀 났다고, 무려 추천을 부탁해오셨습니다. 많은 책을 읽지는 못했지만 양서는 함께 읽어서 좋다는 생각을 하는 저이기에 부탁을 뿌리치기 힘들었다고 한다면 포스트의 변이 될까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721 화 06:30 ... 07:50  비프리박


p.s.
이 글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