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이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를 연상시켰습니다. 하지만 연상은 연상일 뿐, 제목 외엔 아무런 연관성이 없는 책이지요. 출판사 씨네북스 즉 씨네21이 눈에 들어왔던 책입니다. 한겨레출판(한겨레신문사)의 자회사쯤 되는 출판사라서 나름 도서신뢰도가 높았습니다. 책을 읽으면서 그 신뢰는 역시 배신당하지 않았구요. ^___^

권진, 이화정, 뉴욕에서 온 남자, 도쿄에서 온 여자 - 누구나 안다고 생각하지만 아무도 몰랐던 서울 이야기, 씨네북스(씨네21), 2009.   * 총 214쪽.

위드블로그에 리뷰어 신청했던(http://withblog.net/campaign/request_info.php?ci=186) 책입니다. 선정이 되어 6월 26일(금) 택배로 받았구요. ^___^ 읽은 건 7월 8일(수) 그리고 9일(목), 이틀간 읽었습니다. 대략 두시간반쯤 할애해서 읽은 것 같습니다. 읽는 시간이 짧아서 아쉬운 책이었습니다. ^^;;;



    뉴욕에서 온 남자, 도쿄에서 온 여자, 외국인의 눈으로 서울을 보다

 

( 표지에서도 초큼 아티스뛰익 하다는 느낌을 주는^^ 「뉴욕에서 온 남자, 도쿄에서 온 여자」)


 

하나. 이 책은?

제목을 풀어서 말하자면「미국에서 온 남자, 일본에서 온 여자」쯤 될 것 같습니다. 미국과 일본 그리고 그외의 여러 나라에서 온 외국인들의 눈에 비친 서울의 모습을 적은 책입니다. 그래서 책 제목은 「라이프찌히에서 온 남자」가 될 수도 있고^^ 「텍사스에서 온 남자」가 될 수도 있는 것이죠. 그렇지만 역시 독자들에 대한 심리적-정서적 각인을 생각할 때「뉴욕에서 온 남자, 도쿄에서 온 여자」정도로 뽑기를 잘 한 것 같습니다.  

외국인들이 글로써 서울에 관해 쓴 책은 아닙니다. 현재 미술관에서 일하고 있는 권진과 현재 씨네21 잡지에서 근무하고 있는 기자 이화정이 외국인들과 했던 인터뷰를 옮긴 책입니다.



둘. 인터뷰이들은 예술 관련 일을 하는 사람들

이 글에서 내담자(interviewee)로 등장하는 외국인들은 모두 대한민국 생산현장에서 땀흘리고 있는 외국인노동자들과는 거리가 좀 있습니다. 주로 예술 관련 일에 종사하고 있습니다. 책에서는 내담자에 관해서 다음과 같이 요약하고 있습니다.

로버트 프리먼, 미국 뉴욕 출신, 작가.
에밀 고, 말레이시아 출신, 아티스트.
젠 아이비, 미국 텍사스 출신, 작가 겸 아티스트.
곤도 유카코, 일본 출신, 아티스트.
얼 잭슨 주니어, 미국 출신, 학자.
바또 브레이즈, 코트디부아르 출신, 댄서.
마크 지그문드, 독일 라이프찌히 출신, 영화인.
(앞표지 날개, 인터뷰이 소개 참조)
* 몇몇 출신도시명은 비프리박이 적음.

서울을 나름의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는 안목을 갖춘 사람들이구나 하는 것을 깨달은 것은, 로버트 프리먼과의 첫번째 인터뷰를 읽으면서였을 겁니다. 이 사람, '작가'였지, 하는 생각도 했구요.

이 책에 등장하는 외국인들이 그래도(?) 예술 관련 일을 하고 있다는 것은, 서울을 접하고 서울에 살면서 서울에 관해 느낀 생각을 조리있게 풀어놓을 수 있게 하는 것 같습니다. 책을 읽는 독자로서 읽는 맛이 납니다. 그리고 그들이 예술 관련 일을 하고 있기에, 일반인(?)으로서의 독자들이 미처 생각지 못한 면을 지적하는 신선함도 있지만, 그 지적들이 다소 예술에 갇힌 것 같다는 갑갑함도 있긴 합니다.


셋. 강한 인상을 남긴 부분 두 곳만 가져오면?

책 읽는 중에 몇 군데 강한 인상을 남긴 말들이 있습니다. 그걸 인용만 하도록 하지요. 그에 대한 저의 코멘트는 생략하겠습니다. 그들의 신선한 시선은 높이 평가하지만 앞뒤 맥락을 들여다보지 못하는 건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이런 말 하면 좀 그렇겠지만, 그들은 '어차피 외국인'인 거란 생각을 합니다.


난 정말 전철에서 손때가 묻은 시집을 읽는 것보다 최신형 엠피쓰리 [플레이어]를 목에 걸고 다니는 게 인생을 얼마나 더 풍요롭게 하는지 모르겠다. 아마 주위의 소리를 차단하는 역할은 할 수 있겠다. 누군가 내게 말을 거는 것도 차단시킬 거다. 헉! 그 사람이 내가 찾던 '천생연분'일지도 모르는데? 도무지 난 엠피쓰리 [플레이어]가 인생에 어떤 도움을 주는지 알 수가 없다.   * [   ]는 비프리박.
(105쪽, 젠 아이비)
 
전 전통혼례가 훨씬 멋있다고 생각해요. ... 한국 사람들이 전통혼례를 두고 서양식 결혼식을 하는 게 아주 이상 했어요. ... 왜 서양식을 따라하나요? 꼭 공장 같더라고요.

일부 한국 사람들이 잘못 생각하고 있는 게 건축을 많이 하면 [전부] 경기가 좋아질 거라고 생각하는데 이건 완전히 틀린 생각이예요. 그냥 사람들의 노동이 필요한 일이 더 생길 뿐인 거죠. ... 기술의 발전을 따라가려는 생각은 없이 건설과 개발에만 집중하죠.
(206쪽 & 208쪽, 마크 지그문트)


넷. 별 넷 정도에 머물게 되는 이 부족함은 뭐지?

인터뷰 시점에 관해 명시적으로 적고 있지 않은 것이 좀 아쉽습니다. 그리고 어느 나라 말로 인터뷰가 진행되었고 우리말 번역은 누가 했는지도 밝혔더라면 좋았을 걸,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그리고 간혹 등장하는 오타와 오역 그리고 잘못된 구두점들 게다가 엉뚱한 페이지에 가서 붙은 각주 형태의 설명들이 살짝 눈에 거슬리리지만^^;;; 견딜만은 합니다. 책의 퀄리티를 생각하면 애교로 봐줄만 하다는 생각입니다. ^^ (물론, 더 신경을 써서 출간을 했어야죠! 버럭!)


 
 

  <리뷰의 결론> (긴 글 읽기 힘들어하는 분들을 위한! ^^)
- 한국에 들어와서 예술 관련 일을 하는 사람들이 풀어놓는 서울에 관한 이야기.
- 그럼으로써 묻어나는 그들의 삶과 서울살이에 관한 이야기.
- 인터뷰한 것을 옮긴 형태를 취하고 있지만, 간혹 깊은 울림과 공감을 유발하는 책.
- 적재적소에 배치한 사진들로, 대략 두시간이면 독파한다는 사실이 마냥 아쉬운 책.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715 수 06:10 ... 07:20  비프리박

 
 

 p.s.
"본 도서 리뷰는 위드블로그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는 리뷰 포스트입니다."
 하지만 리뷰의 내용과 방향은 위드블로그나 알라딘과 무관합니다.
 한 명의 독자가 어떤 책을 읽은 후 작성하는 독립적인(!) 서평, 리뷰임은 두말하면 잔소리겠죠. ^^
 
 출판사 또는 알라딘에서 제공하는 저자소개와 책소개를 보시려면 아래 표지그림이나 제목을 클릭하세요.

뉴욕에서 온 남자, 도쿄에서 온 여자 - 8점
   권진, 이화정 지음 / 씨네21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유리파더 2009.07.15 07:3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저작권법에서 자유롭지 못한 행위를 하고 있지만,
    대한민국 내에서는 MP3 파일과 windows SW가 가장 흔한 불법을 저지르는 대상이 아닌가 합니다.

    책의 내용과는 상관없이 뜬금없는 답글 올려봤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15 07: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한민국의 그 이상하게 만들어놓은 저작권법에서 자유로울 사람이 몇이나 되겠습니까.
      맘 편히 갖자구요. ^^
      mp3 파일의 유포가 사실 그 법으로는 가장 큰 범법행위겠지요.
      mp3 유포로 음반 시장이 죽었다는 말에는 동의하기 힘든 1인입니다. ^^
      mp3 못 듣는다고 음반을 꼭 사서 들을 일도 없지만,
      mp3 들어서 오히려 음반을 구입하게 되는 사람들도 있다고 보거든요. ^^

      저 역시 본문 내용과는 무관한 답답글로 가봤습니다. ^^

    • BlogIcon Slimer 2009.07.15 09: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비프리박님의 의견에 동의합니다.ㅎㅎㅎㅎ
      MP3가 불법복제의 대상이 되는건 맞지만 MP3이전에도 이미 테잎복사등 매체만 다른 똑같은 일들이 많았거든요.ㅎ
      요즘은 MP3때문에 음악이 널리 알려지는 효과도 있죠..
      그리고 결정적으로 MP3로 듣다 정말 소장하고 싶은 음악은 사지 말라고 말려도 사게 되어 있습니다.ㅎㅎ

      저 역시 본문 내용과는 무관한 답답답글로 가봤습니다.^^

      <덧> 강한 인상을... 의 두번째 박스의 내용.. 참 공감가네요. 쥐구멍의 대빵은 전혀 공감하지 못하겠지만요..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15 11: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음반 시장의 불황을 누군가에게 덮어씌우고 싶은 모양인데, 희생양을 찾아도 잘못 찾은 거지요.
      사고 싶은 사람은 다 음반을 산다구요. 그쵸.
      오히려 mp3 때문에 홍보효과가 있는 것은 걔네들 눈에는 안 보일 겁니다.

      흠흠. 다시 한번 본문 내용과 무관한 답답답답글^^입니다. 크흣.

      p.s.
      그 강한 인상을 주는 지적을 그 쥐구멍 속의 대가리는 이해라도 할 수 있을까요.
      한국어 실력이 일본어 실력보다 뒤진다는 첩보가 있습니다. 컹.

  2. BlogIcon 지구벌레 2009.07.15 12: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흔히 이야기하는 이주노동자들의 눈으로 본 이야기도 있으면 참 좋겠다 싶네요.
    그리 유쾌하지만은 안겠지만...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15 14: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이주노동자들의 눈에 비친 한국.
      어차피 짐작이 되는 이야기겠지만 그래도 그 생생한 묘사는 어떨까 궁금합니다.

      이 책은 외국인 노동자들의 눈에 비친 서울을 이야기하는 건 아니구요.
      <뉴욕>과 <도쿄>가 외국인 노동자들의 고향일 순 없는 거겠죠? -.-;;;

      유쾌하진 않더라도 알아야 할 이야기들이 책으로 좀 나왔음 하는데, 그게 쉽지 않은 걸까요.

  3. BlogIcon sephia 2009.07.15 13: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런데 또 저같은 일부 해외 가수 매니아들은 골치죠.

    왜냐고요? 국내에서 구하기 힘든 앨범이 있다보니.... __-;;;

    (뭐, 구할 수 있으면 다 구한다지만. ㄱ-)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15 14: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해외 가수를 좋아하시는군요? 일부겠죠. ^^
      저도 해외 가수들을 좋아하지만 그래도 유명한 가수나 그룹이라서 세피아님같은 고충은 없군요. ^^a

      근데, 국내에서 구하기 힘든 앨범은 어떤 가수의??? 걍 궁금해서요.

  4. BlogIcon sephia 2009.07.15 20: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m.o.v.e나 Jam Project요. Psychic Lover도 좋아하고 말이죠.

    한번 곡 정보나 써 봐야 겠네. ㄱ-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16 21: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홋. 제가 첨 듣는 이름들이군요.
      올라온다면^^ 가수/그룹 정보와 곡 정보를 참고하겠습니다. ^^

  5. BlogIcon G_Gatsby 2009.07.15 22: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다문화 사회라서 그런지 거리에 외국인들의 모습을 많이 볼수 있는것 같습니다. 그들이 바라보는 시선이 어떨까 하는 궁금증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러한 책들도 그런 궁금증을 해결할수 있겠죠.^^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16 21: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한국은 이미 다문화 사회가 되어있지요.
      다문화 가정도 적잖은 것 같습니다.
      외국인들이 한국을 바라보는 시선이 저도 궁금했더랬습니다.
      피상적인 미녀들의 수다 같은 거 말구요. -.-a
      이 책이 그렇다고 피상적인 느낌을 안 주는 건 아닙니다. ^^a

  6. BlogIcon ListFive 2009.07.15 22: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 이거 재밌겠네요 읽어봐야겠어요~ 체게바라 잠시 뒷전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16 21: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흠흠. 이 책은 두시간 여를 바치면 읽을 수 있으므로,
      체 게바라 앞에 살짝 새치기를 한다 한들 큰 문제는 없을 겁니다. ^^

  7. BlogIcon 아련_ 2009.07.16 01: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거 홍보가 많이되길래 보고싶었는데 이렇게 리뷰가 올라오네요~
    조금 아쉽다고 하셨지만 그래도 인터뷰를 번역해놓았다는 부분과 사진들 부분에서 확끌리는 책이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16 21: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홍보는 많이 되는 책인데 별 한개가 부족한 책입니다. ^^a
      그래도 나머지 별 네개를 크게 볼 수 있는 책이기도 하구요.
      기회 되면 한번 읽으시는 것도. ^^

  8. BlogIcon 아디오스(adios) 2009.07.16 19: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참 그렇더군요.. 저런분들은 한국이 즐겁고 할텐데.. 저 속에 없는... 이주 노동자들은 어떤 모습으로 한국을 바라볼까요? 읽는 내내 그생각이 자꾸 맴돌더군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16 21: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이 책에 나온 분들은 한국 생활이 즐거운 축에 속하겠지요.
      이 책 속에 없는, 생산현장의 외국인 노동자들과는 사뭇 다른 이야기일 수 밖에 없구요.
      저도 그 목소리가 없어서 아쉬운 면이 있습니다.

  9. BlogIcon mingsss.net 2009.07.17 01:1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앗 정말 표지부터 내용까지 마음에 드는 책이네요 ㅎㅎ
    도서관에 있나 함 검색해봐야지 ㅎㅎㅎ 왠지 술술 읽힐 듯 해요
    특히 마크 지그문트의 결혼식과 건축에 대한 부분은 저와 생각이 똑같군요!
    전 정말이지 예식장에서의 결혼식이 이해가 가질 않아요
    아니 예식장들이 생기는 꼴(아지...)나 전통도 뭣도 아닌 요상한 관례의식(?)들이나
    참 재미없어요........... 뷔페도 맛없고 =_=;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17 01: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마크 지그문트. 밍스는 제대로 읽었넹.
      저 책에는 독일사람인 그를 자꾸 지그문드라고 해서 말이지.
      독일어로는 지그문트는 있어도 지그문드는 없는데 말이지. 큿.

      저 사람의 결혼식에 대한 생각과 건축에 대한 생각은 어찌나 공감이 가던지.
      물론, 우리나라 사람들이 왜 그렇게 결혼식을 올릴 수 밖에 없는지 맥락을 모르는 것 같긴 하지만. ^^

      요즘에 결혼식은 더더군다나, 몇만원짜리 뷔페라고 하기엔 퀄리티가 너무 떨어져. 그치?

      도서관에서 한번 빌려서 읽어봐.
      한 두시간 정도면 읽을 수 있을 거야.
      나야 워낙 느리게 읽는지라 두시간이 훨씬 더 걸렸지만. 큭.
      아. 밍스는 책 속의 사진들과 그 배치에 눈이 갈 수도 있겠다.
      그러면 좀 더 걸릴 수도. ^^

  10. BlogIcon 지구벌레 2009.10.26 09: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제서야 감상문(?)을 써봤습니다. ^^.
    트랙백 놓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