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란 누구인가"도 아니고 "아버지란 무엇인가"라니...
아버지에 관한 어떤 이야기를 풀어놓고 있을까. 사뭇 도전적인(?) 궁금함이 발동되었습니다.

루이지 조야, 아버지란 무엇인가, 이은정(옮김), 도서출판 르네상스, 2009.
   * 본문 485쪽, 총 507쪽.
   * 원저는 이탈리아어로 출간(2000). Henry Martin에 의해 영문판으로 번역 출간(2001).
   * Loigi Zoja, The Father : Historical, Psychological and Cultural Perspective.
   * 상세한 책 정보는 제가 찾아헤맸던-.-a 아마존 해당페이지 참고.

"부성이란 무엇인가"라고 뽑았어야 맞을 제목을 "아버지란 무엇인가"라는 상당히 도발적인(?) 제목으로 뽑은 것임을 알게 되는 데에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다른 한편으로는 번역과 관련한 번역자와 출판사의 예의와 도리라는 것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하게 해준 고마운(?) 책이었습니다.

2009년 7월 4일(토) 티스토리-알라딘 서평단 미션으로 받은 책입니다.
읽고 있던 책을 마저 읽고서, 7월 15일(수)부터 7월 19일(일)까지 읽었습니다.
읽느라 캐고생하고 번역과 관련한 혐의를 해결하느라 무려 검색을 동원한 책이었습니다.
그 내용은 아래 본문을 참조하시길...



   아버지란 무엇인가(루이지 조야) - 부성의 원형? 부성은 집단무의식의 발현?


( 읽기 힘듦을 체험하게 해준 책인 동시에 번역에 관한 많은 생각을 하게 해준 「아버지란 무엇인가」)


 

본문에 대한 미주만 20쪽이 넘는... 본문만 485쪽에 달하는 두꺼운 책이었습니다. 두께도 두께지만, 독자로 하여금 책을 읽어내기 힘들게 만드는 결정적인 변수는 따로 있었습니다.

그닥 난해할 것도 없는 이야기를 난해하게 풀어가는 저자 루이지 조야로부터 어퍼 컷을 맞았고, 전형적인 번역문투를 크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번역자 이은정으로부터 수시로 잽을 얻어맞았으니까요.



 
1. 일반 독자로서 공감도 동의도 하기 힘든 내용과 주장

책을 읽으면서 들었던 생각과 읽고 난 후의 소감을 간략히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제목은 "아버지란 무엇인가"라고 뽑았지만 "부성이란 무엇인가" 혹은 "부성의 원형은 무엇인가"를 논하는 책. 아버지의 내면에 수만년간 간직되어온 부성의 원형이 간직되어 있댄다.

칼 구스타프 융(Carl Gustav Jung)의 융 심리학에서 말하는 <집단무의식>에 입 입각하여 부성을 이야기하는 책. 저자는 이탈리아 태생의 정신분석학자로 융 심리학 연구자.

루이지 조야가 책 전체를 통해 말하는 <집단 무의식으로서의 부성>이라는 개념은 인류역사 이래 아버지들의 무의식 속에 면면히 이어져오고 있는 부성의 원형이 있다는 것.

부성의 원형이 무시되거나 잊혀지는 것을 적잖이 안타까워 하는 루이지 조야. 원시시대 이후로 이어져오는 그 부성의 원형이 회복-유지 되지 못하는 것을 안타까와 하는 듯.

청소년들의 방황과 일탈 그리고 범죄의 이면에는 아버지의 부재(=부성의 원형을 상실함)가 작용하고 있다는 주장도 펴고, 현대에 들어와서 강한 모습이 아닌 부드럽고 온화한 아버지의 모습을 보이는 데에는 성모 마리아의 이미지가 작용하고 있는 것이란 주장도 펼침.

시대에 맞는 아버지상이 요구된다고 보는 독자로서, 원시시대로부터 이어져오는 부성의 원형이라는 것에 동의하기 힘듦. 그리고 그것이 복원되고 유지되어야 한다는 주장은 눈물겹기는 하지만 다소 시대착오적인 것으로 읽힘. 

융 심리학을 공부하거나 그것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 읽는다면 흥미로울 수도.
융 심리학에서 말하는 집단 무의식에 심취한 사람이 읽는다면 공감하며 읽을 수도.
그 외의 일반 독자들에게는 상당한 반감과 난해함으로 다가올 수도.


 
2. 원저자에 대한 예의와 독자에 대한 도리를 생각하게 하는 번역

이 책을 읽으면서 느꼈던, 번역과 관련한 아쉬움을 적어봅니다.

책 내용은 그닥 난해하지 않음에도, 책의 곳곳에서 발견되는 전형적인 번역문투로 인해 읽어내기가 참 힘들었습니다. 이 책 덕분에, 독자를 생각하는 번역이란 무엇인가를 되짚어 볼 수 있었습니다. -.-a

번역의 경우 원저에 관한 책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봅니다.
영문제목을 병기하고 있음에도 이 책의 저자 약력을 보면서 이 책은 원래 이탈리아어로 쓰여진 게 아닐까 하는 의혹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위키피디아와 아마존 북쇼핑몰을 검색했습니다. 이 책은 왜, 원저가 이탈리아어로 쓰여졌음을 책의 어디에서도 명확하게 밝히고 있지 않는 걸까요.

또한, 이 번역본에서는, 원저의 출간 연도도, 원저의 이탈리아어 제목도 알 수 없습니다.
우리말 번역본인 이 책은, 번역본의 판권을 사들인 연도는 적고 있습니다만, 어찌된 일인지 원저의 출간 연도는 밝히고 있지 않습니다. 그리고 영문 제목은 적고 있지만 이탈리아어 원 제목은 적지 않고 있습니다. 독자들의 외국어 수준을 십분 감안해서일까요.

혹시, 이 책은 이탈리아어 원저작을 영어로 옮긴 영문번역판을 가져다가 다시 우리말로 번역한 소위 중역본이 아닐까 하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궁금해서 검색을 하는 과정에서 이 책의 영문번역본이 Henry Martin이라는 사람에 의해 2001년 몇몇 나라들에서 동시 출간되었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습니다. 혹시라도 이탈리아어 원저를 영문번역판으로 번역했다면 그것을 책의 어디에선가 밝히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번역은 번역의 완성도도 완성도지만 일차적으로 원저자에 대한 예의와 독자에 대한 도리를 다해야 한다고 봅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 우리말 번역본은 그 예의와 도리를 상당부분 저버린 책이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720 월 09:20 ... 10:40  비프리박

 
아버지란 무엇인가 - 4점
  루이지 조야 지음, 이은정 옮김 / 르네상스

  * 출판사가 제공하는 도서 정보를 원하시면 이미지나 제목을 클릭하세요.

 p.s.
"본 도서 리뷰는 Tistory와 알라딘이 제공하는 서평단 리뷰 포스트입니다."
 하지만 리뷰의 내용과 방향은 Tistory나 알라딘과 무관합니다.
 한 명의 독자가 어떤 책을 읽은 후 작성하는 독립적인(!) 서평, 리뷰임은 두말하면 잔소리겠죠.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mingsss.net 2009.07.20 12:2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으, 저도 전공서적 같은 것들을 볼 때면
    정말 말도 안되게 엉망으로 해둔 번역땜에 화가나곤 해요
    열받아서 확 원서를 구해 읽어보면
    세상에........
    이보다 쉽게 써놓을 수가 없었는 경우도 있는거 아세요?-ㅁ-
    왜 번역을 하면서 쉬운 문장이 어려워 지는 건가요?
    단순히 번역만하고, 책의 내용을 이해하지는 않기 때문일까요? (그게 가능한가?)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0 12: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런 거지, 딱.
      우리말 번역본이 횡설수설해서 원저작을 뒤적이니 그게 더 명쾌하더라는 그런 경우 말이야.

      번역이란 것이 단순히 단어 바꿔치기가 아님을 좀 알았으면 해.
      물론 이 책의 번역자가 그랬다는 것은 아니고. -.-;;;

      흠흠. 단순히 번역만 하고 책의 내용은 이해하지 못하는 그런 경우가 있을 거라는 데에 한표! @.@;;;

  2. BlogIcon G_Gatsby 2009.07.20 12: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일단..책이 너무 두껍군요.
    저도 엄청난 두께 때문에 포기했던 책들이 많습니다만...
    요근래 저도 비슷한 종류의 책을 읽었습니다. 소설책이었지만, 아버지에 대한 책이었거든요.

    PS. 주말 잘 보내셨죠. 날씨가 변덕스러워서 적응하는게 쉽지 않네요. 날씨도 정권을 따라가나 봅니다. 사기성이 농후하고, 오해가 많은것 같아요. 그래도 힘내서 한주 열심히 보냅시다.ㅁ^ㅁ^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1 09: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좀 심하게 말하면 더럽게^^ 두껍습니다.
      체 게바라의 책은 더 두꺼웠으나 두껍단 느낌 안 들었는데
      그보다 얇은 이 책은 마냥 두껍게 느껴졌습니다.
      책의 두께를 물리적인 양이라고만 할 수는 없는 것 같습니다.

      비슷한 종류의 책을 읽으신 거라면 혹시 오토바이가 제목에 들어간 그 책일까 했습니다.
      올리신 최근 글 보니까 제 짐작이 맞더군요.
      저도 이 책을 읽은 다음날인 어제부터 그 책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날씨는 왤케 더운 건지 라는 생각하다가, 여름이니까 더운 거지 라며 웃습니다.
      비가 그만 쏟아지고 높은 습도가 그만 좀 괴롭혔으면 합니다.
      날씨가 새우젓같은 것은 역시 정권 탓인 거 같습니다.

  3. BlogIcon Slimer 2009.07.20 14: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가 틈틈히 짬짬히 읽고있는 프로이드의 책은 번역에 ',' 쉼표가 하나도 없다는...
    몇줄씩 늘어지는 긴 문장에 중간이 어딘지 끊을 수가 없어서 한문장 읽는데 다른책 한페이지 읽는거 같은 어려움을 느끼고 있습니다..
    제발 번역은 이해하기 쉽게라도 좀..Please...ㅜㅡ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1 09: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프로이트 책에 관한 묘사가 눈물나게 반갑습니다.
      이 책이 바로 그렇다고 해도 손색이 없는 책이거든요.
      다른 책에 비해 읽는 속도가 확연히 떨어진 책이었습니다.
      대략 1/2 또는 1/3 정도까지 떨어졌습니다.

      그쵸. 제발 번역은 읽기 쉽게, 쫌~~~!

  4. BlogIcon 특파원 2009.07.20 14: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버지란 무엇인가!
    글쎄요...제겐 아버지란 단어가 유독 낯설답니다.
    세상 모든 단어중 제일 어색한 단어가...아버지란 말.

    흠~흠~
    이유는 시크릿~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1 09: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버지에 관해 생각을 하게 했으면 참 좋은 책이라는 생각을 했을텐데,
      이 책은 시종일관 집단무의식으로 우리 내면에 우리도 모르는 채로(?) 흐르고 있는
      부성이란 것을 조명합니다.
      공감도 없고 동의도 하기 힘든... ㅠ.ㅠ

      트랙백 잘 받았구요. 복수해드렸습니다. ^^

  5. BlogIcon sephia 2009.07.20 16: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평가 점수가 낮군요. 에이구. ㄱ-

  6. BlogIcon 별바람 2009.07.20 17: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버지란 다른사람에게는 비난을 받더라도 자식에게만큼은 존경받아야합니다. 우리 위대하신 리명박 지도자 각하 수령님의 자식들은 아버지인 리명박 수령님을 어떻게 보고 있을까요.

    하긴 수령님 자식들도 아버지한테 안좋은것만 주구장창 배웠을테니 더 할말도 없겠네요. 병역비리는 기본일테고, 재산과 관련된것은 말할것도 없겠지요. 더구나 명장 히딩크 감독과 사진찍으면서 무례하게 슬리퍼를 신고 히히덕거리고 있는 사진만 봐도..그 애비가 어떻게 가르쳤는가 뻔히 드러나보입니다.

    하긴 이런 말도 있지요. 그 애비에 그 자식, 애비가 온갖 비리에 전직 대통령까지 살해한 위험한 전과자인데 그 자식도 뻔하지 않겠습니까? 하하하.


    헉!! 제가 또 빨갱이들의 선동과 유혹에 또 이상한 댓글을 썼습니다. 우리도 북한처럼 수령님이 장기집권을 해야하고 수령님의 아들이 또 장기집권을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야 경제도 살리고 서민도 살리고 할것 아니겠습니까? 하하하, 리명박 지도자 각하 수령님 만만세! 만만세!

    • BlogIcon 찬늘봄 2009.07.21 10: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런 설이 있데요..
      미디어법 통과시키고 내각제로 개헌한 다음..
      장기집권의 구도롤 완성시키는..
      그런 설이 어제자 경향신문에 났더랬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1 12: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고슴도치도 제 새끼 곱다 하지만 고슴도치 새끼가 어미 고슴도치를 곱다고 할지는 아무도 모르겠죠. ^^

      고슴도치 새끼들이 털을 바짝 새워서 피해를 입히는 법을 잘 배웠을테니
      이거 청출어람 청어람이라고 해야 할까요. 그 애비에 그자식이라 해야 할까요.
      부전자전도 좋겠군요.

      제가 누구를 빗대서 적은 답글은 절대로 아니고요.
      고슴도치의 생태연구 보고였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1 12: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찬늘봄님,
      그거 현실화하는 걸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악몽이자 테러인데요?
      어디서 그런 시나리오를 쓰는지,
      초대박 스릴러물입니다.
      이거 그러면 카운트 다운 클락을 얼마나 더 늘려야 하는겨. ㅠ.ㅠ

  7. BlogIcon windytree 2009.07.20 21: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닥 난해할 것도 없는 이야기를 난해하게 풀어가는 저자 루이지 조야로부터 어퍼 컷을 맞았고, 전형적인 번역문투를 크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번역자 이은정으로부터 수시로 잽을 얻어맞았으니까요.

    ---> 여기서 빵 터졌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1 12: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살짝 공들인 표현을 적어본다고 적은 것인데,
      이리 알아채주시니 넘흐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고수는 고수를 알아보는 것일까요? 하핫.

  8. BlogIcon windytree 2009.07.20 22: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번역, 이라고 하시니 문득 생각이 났습니다.

    리눅스 공부하셨던 분들이시라면 이를 갈고 치를 떨며, 입술을 터져라 깨물어야 했던. 그 유명하고도 악명 높은. 그만큼 수많은 논란으로 너무나도 많은 이들을 괴롭혔던....


    "김치하 영어사전"이라고... (이게 먼 소리냐 하시는 분들께서는 웹에서 검색해 보시면 아시게 됩니다. 엥~)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1 12: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읽는 이를 이 갈고 치 떨게 하는 번역,
      입술을 깨물고 허벅지를 쥐어뜯고 속에 불이 나게 하는 번역,
      그런 번역은 누군가의 말대로 원저작에 대한 반역이 아닐까 합니다.
      독자에 대한 배신은 물론이고요.

      흠흠. 웹 검색을 좀 해야겟는데요? -.-a

  9. BlogIcon HSoo 2009.07.21 06: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블로그 주제가 완전 리뷰블로거로 전환된 느낌이 강합니다...^^
    오늘은 비오는 화요일 이군요..출근길 바지단이 축축하게 젖더군요...^^

    아..책 참 두껍습니다...;;
    전 이렇게 두꺼운 책은 나니아연대기합본밖에 본적이 없습니다..그 책을 삼개월에 걸쳐 읽은 기억이 있습니다.
    아들녀석에게 "너도 한번 읽어봐라.."했더니 기절초풍을할려고 그러더군요....ㅎㅎ
    아들녀석이 판타지수학대전 전권을 구하는 중이라 제가 좀 금전적으로 도와주고 있습니다...ㅎㅎ
    만화든 뭐든 집요하게 할려고 하는걸 좀 도와줄려고 하는편이라서..;;

    리뷰의 내용은 사실은 읽어보지 않았습니다..;;사실은 저렇게 두꺼운 책을 가까이 두고 읽어볼 시간도 없고..
    아버지...하면 왠지 좀 아버지에 대해 어렸을때 상처주던 못된 선생들이 생각나서요...;;

    "아버지 없는 사람 손들어..." "집에 TV없는 사람 손들어.." "집에 냉장고 없는 사람 손들어.." "집이 지지리도 못사는 사람 손들어..."왜 이런걸 익명으로 조사하지 않고 굳이 거수를 하라 했을까요?...

    포스트내용과는 전혀 상관이 없는 댓글로 화요일 아침 인사드립니다...행님!!!!
    즐거운 화요일 비가 옵니다만 건강하게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1 12: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블로그 컨셉이 리뷰 쪽으로 전환된 느낌을 주나요?
      그렇게 안 되려고 무던히 노력하고 있는데요.
      이거 여행 블로거, 자동차 블로거, 컴퓨터 블로거, ...로 거듭나야할 것 같습니다. ^^

      이 책이 참 두껍습니다.
      나니아 연대기 합본에는 못 따라 갑니다만. ^^
      저희 집사람이 읽었던 책이라서 알고 있습니다.

      리뷰의 내용은 안 읽으셔도 됩니다.
      꼭 포스트 내용을 다 읽어야 하는 것도 아니구요.
      부담 털으시길요.

      아버지... 하면 저는 그닥... 쫌 그렇습니다.
      마침 이 책에 이어 읽고 있는 소설이 아버지에 관한 책입니다.
      어쨌든 아버지란 존재에 대해 생각을 좀 하게 됩니다.

      어린 시절, 그 기억 납니다. 뭐 있는 사람, 뭐 없는 사람, ...
      그런 조사는 왜 하는지 말입니다. 빌어먹을 것들 같으니라고.

      대전권에는 비가 오는 거 같군요?
      아직 북부지방은 비가 오지 않고 있습니다만,
      우산을 챙겨가야겠습니다. 하긴 요즘 매일 우산은 상비한다죠. 언제 비가 올지 모르니.

  10. BlogIcon CITY 2009.07.23 23: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 책의 평가는 저조하네요.. 저는 아직 초반부를 읽고 있는데, 아직까지는 많은 기대를 걸고 있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4 07: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 책은 읽는 내내 공감도 동의도 하기 힘들었습니다.
      거기다 번역자의 미숙함과 솔직하지 못함에 더더욱 힘들었구요.

      그래도, 책이란 것이 개인마다 읽는 느낌은 다른 것이니,
      기대를 거셔도 누가 뭐라할 사람이 없습니다.
      모쪼록 진님에게는 좋은 느낌을 선사하는 책이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