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책을 다시 본격적으로 읽기 시작한 게 2009년 1월입니다. 2011년은 3년째 되는 해였습니다. 2008년 12월말 이런저런 이유와 맥락에서 승용차 출퇴근을 접고 대중교통 출퇴근을 택했는데요. 전철에서의 시간을 선용하기 위해 책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2012년에도 책읽기를 이어갑니다. 여전히 출퇴근할 때 전철에서 책을 읽습니다.


맘 먹은대로 1월 15일이 넘어가기 전에 2011년의 독서를 돌아봅니다. 이미 석달마다 분기 결산을 해더랬지만


2011년 1, 2, 3월   → http://befreepark.tistory.com/1323
2011년 4, 5, 6월   http://befreepark.tistory.com/1389
2011년 7, 8, 9월   
http://befreepark.tistory.com/1469
2011년 10,11,12월 http://befreepark.tistory.com/1358

분기 결산은 분기 결산이고 연간 결산을 따로 해야겠죠. 해 오던대로요.


2011년 책읽기 결산은 2009년과 2010년하고 비교를 해 보려고 합니다. 걔네들 둘은 이미 결산을 한 바 있으므로


▩ 2010년 올해의 책, 한해를 빛낸 작가! 지하철 출퇴근 독서 연말 결산! ▩
▩ 올해의 책, 2009년을 빛낸 책들 & 2009년 지하철 출퇴근 독서의 결산! ▩

비교가 어렵진 않습니다. 그런데 뭘 비교한다? ^^;


 
 2011년 연간 독서결산, 3년간의 책읽기 비교결산. 얼마나? 만화책? 또 읽은 책?

 
 
 
  2011년에 읽은 책은 총 102권.
 
2011년의 독서는 1월 1일(토)에 고종석의 「말들의 풍경」으로 시작하여 12월 27일(화)에 고종석의 「어루만지다:사랑의 말, 말들의 사랑」으로 끝났습니다. 의도한 것은 아닌데 고종석으로 시작하여 고종석으로 끝났습니다. 물론 저는 고종석의 글을 좋아합니다.

2011년에는 총 102권의 책을 읽었습니다. 단행본을 101권 읽었고 만화책을 4권 읽었습니다. 만화책은 「명탐정 코난」 69, 70, 71, 72권입니다. 2011년에는 총 103.5권을 읽었고 2010년에는 한 해 동안 91권을 읽었습니다.

2009년:  91권     (단행본 74권 + 만화책 67권)
2010년:103.5권   (단행본  95권 + 만화책 48권)
2011년:102권      (단행본 101권 + 만화책 4권)

저는 단행본으로 환산하면 몇 권? 요게 늘 궁금합니다. 주로 단행본을 읽는 편이기도 하지만 단행본 책에 대한 집착이 있습니다. >..< 만화책을 단행본으로 환산할 때 저는 단행본 한 권을 읽어내는 데 들어가는 평균 소요 시간을 적용합니다. 만화책에 따라 4권에 단행본 1권인 만화도 있고 6권에 단행본 한권인 만화도 있습니다.

 

  만화책은 어떤 걸?
 

제가 만화를 좋아합니다. 만화책을 많이 보는 건 아니고 몇몇 만화를 좋아하는 수준입니다. 아다치 미쯔루 같은 작가의 만화는 일부러 찾아 읽기도 했습니다. 항상 심심치 않게 만화책을 보고 있습니다. 2009년에 65권, 2010년에 48권을 봤고 2011년에는 거의 보지 못했습니다.

2009년:명탐정 코난 정주행 총65권 & 팔견전 1권.
2010년:테니스의 왕자 정주행 총42권
             & 명탐정 코난 66-68권 & 동물의사 Dr. 스쿠르 1-3권.

2011년:명탐정 코난 69-72권만 & 정주행은 없었다!

정주행을 하게 된 것은 순전히 애니메이션 때문입니다. 간헐적으로 순서를 무시하고 티비에서 또는 동영상으로 보다가 삘을 받았습니다. 보통 그런 경로로 만화책을 보게 됩니다. 명탐정 코난도 그렇고 테니스의 왕자도 그렇습니다.

2012년에는 2종의 만화를 정주행 할까 생각 중입니다. 2012년에 고려하고 있는 만화는 스킵 비트와 나츠메 우인장 그리고 동물의사 닥터 스쿠르입니다. 모두 그녀가 좋아라 하는 만화책들입니다. 전권을 소장하고 있습니다. 명탐정 코난과 테니스의 왕자처럼.


 
  매일 81.9쪽씩 연간 29579쪽을 읽은 2011년.
 

출근을 하는 날이면 거의 예외 없이 전철에서 책을 읽습니다. 졸립거나 피곤한 날이 아주 가끔 있는데요. 그런 날은 자든 자지 않든 주저 없이 책을 덮고 눈을 감습니다. 그런 날이 한 달에 한두 차례 있을까 말까 합니다. 그 외에는 항상 책을 봅니다. 그렇게 해서 2011년에는 총 삼만 쪽에서 조금 빠지는 양을 읽었군요. 나누기 365하면 하루에 대략 80쪽 조금 더 읽은 셈이 됩니다.

2009년:연간 총 34713쪽 = 일 평균 94.1쪽
2010년:연간 총 37331쪽 = 일 평균 102.6쪽
2011년:연간 총 29579쪽 = 일 평균 81.9쪽

이름하여 '곱하기 300'의 마력이라고 부릅니다. 제가 붙여본 말입니다. 출근하지 않는 날도 책을 읽을 때가 있지만 어쨌든 출근하지 않는 날은 대개 책을 읽지 못 하므로 빼고, 출근하는 날 중에서 전철에서 눈 감고 휴식을 취하는 날도 있으니까 그런 날도 빼면, 일년에 대략 300일 책을 읽는 것 같습니다. 하루에 읽는 양이 그닥 많지 않아도 300을 곱하면 결과가 좀 ㅎㄷㄷ해지는 거지요. 곱하기 300의 마력. ^^

만화책을 단행본으로 환산해 권수를 따져보긴 해도, 만화책 한 페이지는 단행본 한 쪽의 무게와 다르지 않다고 보기 때문에 읽은 '총량'을 계산할 때에는 만화책의 쪽수를 그대로 계산합니다.


 
  2011년에 읽은 책은 평균 2005년 출간된 321쪽 짜리.
 

매년 읽는 책들의 평균적인 모습은 어떨까요.

2009년:2003년 출간된 262쪽 짜리 책.
2010년:2004년 출간된 281쪽 짜리 책.
2011년:2005년 출간된 321쪽 짜리 책.

평균적으로 볼 때 저는 6살 된 책을 읽고 있네요. 6살 된 책이라는 점은 2010년도 마찬가지이고 2009년도 마찬가지군요. 조금 묵은 만화책을 읽든 최신간을 읽든 연 평균을 내면 얼추 비슷한 책의 나이가 나오네요. 6년 된 책! 그리고 책이 두꺼워지는 것은 아마도 제가 읽은 만화책의 권수가 줄어들고 있는 것이 크게 작용했겠죠.

가장 오래된 책은 원저 기준으로 1939년 출간된 「분노의 포도」(존 스타인벡, 전2권, 민음사)입니다. 민음사에서 2008년 번역 출간한 책입니다. 국내 저자 국외 저자 불문하고 국내 출간 기준으로 가장 오래된 책은 1993년 출간된 「노르웨이의 숲」(무라카미 하루키, 한양출판)입니다. 이 책은 원저가 1987년에 출간되었습니다.



  또 읽은 책? 또 읽고 싶은 책?
 
또 읽은 책을 적어봅니다.

2010년
이준구, 쿠오바디스 한국경제 : 이념이 아닌 합리성의 경제를 위하여.
유시민, 후불제 민주주의.
무라카미 하루키,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2011년
무라카미 하루키, 노르웨이의 숲.   * 총 4번째.
무라카미 하루키, 승리보다 소중한 것(Sydney!).
무라카미 하루키,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 총 3번째.


2011년에 제가 하루키를 많이 읽긴 했군요. 별도로 9월 한 달을 정해 '하루키 읽기 프로젝트'를 진행하기도 했구요. ^^ 노르웨이의 숲은 1999년에 처음 읽고 그 후로 2011년에 읽은 것까지 네번은 읽은 것 같습니다. 같은 산을 여러 차례 올라도 좋아서 또 오르는 것과 비슷합니다.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세번째 읽은 겁니다. 2010년에 두번 읽었고 2011년에 한번 읽었습니다. 두 책 모두 앞으로 또 읽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또 읽고 싶은 책은 2011년 말에 작성한 포스트에 적은 바 있습니다. 
→  ▩ 2011 올해의 책 7권. 내맘대로 부문별로 올해의 도서 각 7권. ▩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115 일 03:00 ... 04:00 & 11:45 ... 12:15  비프리박


p.s.
2010년에 만화책 관련 서지사항 입력이 거의 안 되어 있어 만화책을 한권 한권 뒤적여 입력했습니다. 테니스의 왕자 총 42권이랑(흐으~) 명탐정 코난 총 3권, 동물의사 닥터 스쿠르 총 3권. ^^; 책의 관련 사항 입력하는 데에, (2012 0115 일 새벽 2시부터) 대략 사오십 분 걸렸습니다. 통계를 낸 후에는 편리한데 사전 데이터 입력 작업은 언제나 시간이 듭니다. ^^;

2010년 통계를 낼 때 읽은 쪽수와 관련해서는 아마도 (만화책의 경우) 중간값을 이용하여 추산(?)을 했던 모양입니다. 2010년 연간 결산에 나와 있는 총 쪽수 정보가 이 포스트에 나온 것과 다른 이유입니다. 이 포스트에 적은 총 쪽수가 정확한 것입니다.
100 books in a year, 2011년 올해의 책, 2011년 출퇴근 독서 결산, 2011년을 빛낸 책과 작가, 2011년을 빛낸 책들, one hundred books in one year, reading, reading 100 books in a year, 도서, 독서, 독서 결산, 리뷰, 올해의 책, 지하철 독서, 지하철 독서 1년의 결산 2011, 지하철 독서 3개월 해보니, 지하철 출퇴근, 지하철 출퇴근 독서, 지하철 출퇴근 독서 3개월의 결산, 지하철 출퇴근 독서 연말 결산, 지하철에서 책읽기, 지하철에서 책읽기 1년의 결산 2011, 지하철에서 책읽기 3개월의 결산, 책, 책을 읽자, 책읽기, 한해를 빛낸 책과 작가, 한해에 100권 읽기, 한해의 독서 결산 2011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1.15 23:0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맛! 일단 1빠! ㅋ

    세상에, 감탄하면서 읽었어요.
    참 존경스럽고, 본받고 싶은 부분이에요.
    저 분류한 항목들 완전 세심돋네요.
    저도 '기간' 이 끝나면 다시 기록하면서 분류해보고 싶어요.
    이렇게까지 자세히는 못하겠지만. 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15 23: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늘 하루 반나절을 무플로 울고 있는 포스트에 답글 적어 주니 감사한 걸?
      그것도 일빠로. ^^

      기록을 한다는 거, 좀더 나아지고 싶다는 욕망에서 출발하는지도 모르겠어.
      솔직히, 더 읽고 싶어.
      얼마나 읽었는지 모르면 더 읽을 수도 없지.

      포스트 본문 끝에 적은 이전글에서
      2011년의 독서를 질적인 면에서 접근했더랬어서
      이번 포스트에서는 양적인 면으로 접근해봤어.
      만화책을 좀 욕심만큼 못 읽었네, 하는 반성 아닌 반성도 하고. 큭.

      만화책을 읽어. 전철 타고 가방에서 만화책 꺼내서
      눈에 불을 켜고 들여다 보는 모습 상상 돼?
      나이가 몇 갠데. (라는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있겠지. ㅋ)

      '기간'이 어떤 '기간'인지 모르겠지만
      가급적 이른 시기에 브로콜리도 폭풍 독서의 스타트를.
      하길 바래. 그리고 그렇게 될 거라 믿어.

  2. BlogIcon 지구벌레 2012.01.16 03: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시.. 비프리박님 대단.. 전 작년에 나오자 마자 산 스티브 잡스 이제야 본격적으로..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16 09: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단은요. 약소합니다. (저는 언제나 목 마른. ㅋㅎ)
      저도 스티브 잡스를 읽으려고 하는데 가격이. ㅋㅎ

  3. BlogIcon 워크뷰 2012.01.16 04: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역시 대단한 문장력의 저력이 독서에 있었군요^^

  4. BlogIcon 예문당 2012.01.16 08: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정리 잘 하시네요. 대단하세요. 그저 놀라울 뿐입니다. +_+

  5. 2012.01.16 11:5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16 13: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책이 좀 있는 편입니다. 책꽂이에 책이 꽉 들어찼구요.
      책꽂이에 못 꽂고 있는 책들이 지난 가을부터 좀 생겼네요.
      (이렇게 적으면 잘 난 척인 걸까요? -.-;)

      하지만 서재나 서가를 소개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어요.
      생각하고 있는 걸로 서재를 만들고 서가를 제작하는 것은 포스팅을 해볼 계획이 있습니다만. 큭.
      이사 오면서 서재(서가) 만드느라 공을 좀 들였었거든요.

      먹고 마시는 것에 대한 리뷰도 좋고
      여행가고 산에 오른 것에 대한 후기도 좋지요.
      중요한 건, (말씀하신 것과 같은) 그에 대한 상쇄될 만한 것이 있느냐겠지요.
      몸도 살찌우고 건강도 챙기는 만큼
      마음 또한 살찌우고 건강하게 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고 필요하지요.

      책꽂이 샷이라도 찍으려고 몇 번 맘 먹었는데요.
      그때마다 느낀 것은 좀 정리하고 치운 후에, 라는 답을 얻었다죠. ㅠ.ㅠ

  6. BlogIcon Slimer 2012.01.16 12: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이 읽은 만화책의 수 만큼 제가 책을 읽은 게 아닌가 싶네요.ㅎ
    올해는 좀 읽어야 하는데, 정초부터 너무 두꺼운 책을 잡은 탓인지 영 진도가 나가지 않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16 13: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만화책은 일년에 대략 오륙십권 정도 읽으려고 해요. 그래왔구요.
      2011년에는 그걸 좀 못 했어요. 2012년에는 계획을 좀 세워 봅니다.
      이렇게 돌아보면 계획을 세우는 데에 많이 도움이 되네요.

      책이 권수가 중요하겠어요. 얼마만큼을 읽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어떻게 읽고
      그게 나에게 어떤 영향을 미쳤느냐가 중요하겠죠.
      잘 하고 계신 거라능. ^^
      근데 두꺼운 책은 대개 어려운 책인데 일부러 그런 선택을 하시는? ^^;

    • BlogIcon Slimer 2012.01.16 14: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두꺼운 책을 감히 제가 일부러 사겠습니까...
      이게 다 인터넷 구매의 폐해입니다. 인터넷 구매시 많은 것을 검색하지는 않고 그냥 적어놨던 구매목록만 확인해서 사다보니 받았을 때 '헉'하는 책이 종종 나오는 것입니다..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16 17: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일부러 두꺼운 책을 골라 읽는 분들 계시더라구요.
      아시다시피, 저는 저에게 땡기는 책을 고르는 게 먼접니다만. 쿨럭.
      '감히'까지는 아닐 것이고 슬리머님이 땡기시면 두꺼운 책이라고 마다할 이유가 없겠죠. 그런 듯.


      요즘 저는 스티브 잡스 전기가 땡기는데요.
      두께가 좀 되는데 두께는 그렇다 쳐도, 가격이 많이 비싸서
      많이 기다렸다가 사야 되나 그러고 있습니다. 가격이 떨어지기를.

  7. BlogIcon 해우기 2012.01.16 15: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음....저는....
    그저....
    책이야기가 나오니...
    슬며시.....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16 17: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뭐, 굳이, 꼭, 똑부러지게, 뭔가를 해야 하는 건 아니니까요. ^^
      슬며시, 에 미소를 지어 답하겠습니다. :)

  8. BlogIcon DAOL 2012.01.16 21: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결혼 전에는 정말 책을 열씨미 읽었었는데
    결혼 후부터는 점점 책을 사는 빈도도 줄어들고
    책을 읽는 시간도 확연히 사라지고 없네욘;;ㅎ

    저는 만화책에도 그닥 흥미를 갖지 못하는 1인이라지유;;ㅋ
    딱히 할 일이 없는 지금처럼 겨울에는
    책을 좀 읽자고 다짐을 했건만
    요즘들어 푹 빠져 읽는 것은 모바일 토크^^

    비프리박님의 독서결산을 보면
    제가 좀 한심스럽다능;;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17 11: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일상의 무게와 빈도가 책 읽기를 잘 허락지 않죠.
      저 역시 비슷하구요.
      그래서 고작 전철에서 읽고 있는 게 거의 전부이고요.
      집에서 읽는 건 10~20% 정도 밖에 안 돼요.

      그럼에도, 다올님이 책 읽고 싶어하시니까
      어떻게든 빈 틈이 생겨(아니면 만들어내서라도!)
      책 읽을 시간과 기회가 많이 생겼음 좋겠습니다.

      만화책, 꼭 읽어야 하는 거 아니지요.
      언젠가 만화책이 텍스트 단행본만큼 읽을 만한 느낌을 주더라구요.
      아다치 미츠루라는 작가였습니다. 그때부터 만화책을 가끔 챙겨 읽고 있습니다.
      만화책, 기회가 생긴다면 읽으셔도 되지 않을까 합니다.

      모바일 토크. 그게 가끔 제 독서를 앗아갑니다.
      모바일 토크에 푹 빠져 계시다는 말씀. 그럴 수 있어요. 공감합니다.

  9. BlogIcon Laches 2012.01.22 19: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스킵비트는 언제 끝이 날지....아무튼 두사람을 응원하고 있습니다.
    전 비율이 비프리박님과 정반대라서 적은 쪽의 비율을 높이기 위해서 노력하는 새해를 보내고자 마음먹었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4 18: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스킵비트를 라키님도. ^^
      제 옆의 그녀에 힘입어(?)
      올해는 아마 스킵비트에 빠져들 것 같습니다.
      그녀께서는 제 취향이 아닐 수도 있다고 염려를 합니다만. 쿨럭.

      흠흠. 라키님과 저의 독서 성향은 비율상 서로 엇갈리고 있는 건가요?
      그래도 성향만 다를 뿐 읽기를 열심히 하고 있는 면에서는 같은. ^^

  10. 장영진 2012.01.24 03:5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포스팅이 재밌네요~
    독서량이 엄청나신데요~~
    저도 책 읽어야 하는데..
    책만 보면..잠이오네요 ㅋㅋㅋ

    이 블로그 재밌는듯..즐겨찾기하고 자주 놀러올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