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들어 구입한 첫 책들.

○ 정봉주, 달려라 정봉주.
○ 김용민, 보수를 팝니다.
○ 김진숙, 소금꽃나무.

누구에게 도움이 되라고 책을 사보기는 처음이다. 무슨 후원금을 낼 주제는 못 되고, 후원금을 받는지도 모르겠고, 그리고 책 정가의 얼마가 저자에게 흘러 들어가는지도 알지 못 하지만,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책을 샀다. 자신에게 인신의 구속이 가해질 위험을 무릅쓰는 사람들. 그저 매스컴과 트위터를 통해 소식을 접하는 것만으로는 마음 속 내 알량한 양심이 가만히 있질 않았다. 그들의 책을 사기로 했다.


책의 내용이 궁금하기도 했다. 정봉주는 어떤 이야기를 적고 있을지, 책을 꽤 낸 저자인 김용민은 과연 어떤 글을 쓰고 있는지, 그리고 크레인 위의 한진중공업 김진숙은 글로써 어떤 말을 하고 있을지, 알고 싶었다.


정봉주는 그의 말대로 낚여서 'BBK 저격수'가 된 후로 자신에게 가해질 위험을 알고도 BBK의 실 소유주가 이명박임을 밝히기 위해 노력했다. 단지 '진실을 말한 이유'로 감옥에 갈 때 그는 어떤 심정이었을까. 차가운 감옥에서 겨울을 나는 그의 심경은 어떨까. 정봉주를 생각하면 가슴이 서늘해진다.
 
김용민은 센스 작렬(!) '이승만과 이명박의 오버랩' 멘트로 방송국에서 잘렸는데 그 후로(어쩌면 그전부터!) 주욱 아웃사이더의 길을 택하기로 한 것 같아 저절로 응원하고 싶은 마음이 든다. 왜냐하면 나도 아웃사이더니까!

김진숙은
'309일'이라는 말이 붙은, 대한민국의 노동현실을 말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우리들의 상징이 되었다. 김진숙 누이(라고 부르고 싶다)의 책은 진작에 그 제목은 접했는데 기억의 수면 아래에 가라 앉아 있다가 최근에 읽은 어떤 책에서 자극을 강하게 받아 구입하게 되었다. (연초에 올라온 한겨레21의 기사 둘. 관련글 1 , 관련글 2 )



아래는 '닥치고 정치'. 김어준에 끌려 구입해 읽은 책이다. 지난 가을이었지, 아마, 그게. 닥치고 정치는 나꼼수를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책이기도 하다. 나는 이 책 때문에 나꼼수 정주행을 시작했다. 이 책을 다 읽은 날 밤 나도 모르게 컴퓨터를 켜고 웹에 접속하고 딴지일보(딴지라디오)로 들어가 음원파일을 다운로드 받고 있었다. 현재, 나꼼수 정규 32회 업로드분과 호외 3까지 들은 상태다. 여기까지 정주행하는 데에 대략 55시간이 필요하다.

 
 
김어준, 정봉주, 김용민, 김진숙, 달려라 정봉주, 보수를 팝니다, 닥치고 정치, 소금꽃나무, 309일, 나는 꼼수다, 나꼼수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106 금 16:10 ... 16:50  비프리박


p.s.
다른 책 읽기로 계획한 책들이 좀 있지만 잠시 밀어두고 이 책들 세 권을 먼저 읽으려구요. 엊그제 정봉주의 책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아마도 그 다음으로 김용민의 책을 읽게 될 테고 그후에 김진숙 누이의 소금꽃나무를 읽을 겁니다. 2012년 독서의 시작을 유의미하게 잘한 것 같습니다.
김어준, 정봉주, 김용민, 김진숙, 달려라 정봉주, 보수를 팝니다, 닥치고 정치, 소금꽃나무, 309일, 나는 꼼수다, 나꼼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1.06 17:3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6 17: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넴. 올해도 달려야지요.
      책으로, 산으로, 사진으로, ...
      제가 사진으로는 책이나 산만큼 달릴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요. ^^;

      맞습니다. 달림이 없다면
      심장이 뛴다고 할 수 없겠죠.

      상황과 맥락이 좀 다른 이야기지만 누군가의 말처럼
      아침에 깼을 때 설레는 그런 일을 하고 싶은 마음 굴뚝 같습니다.

      아마 독후감은 차차 올라오겠지요.
      블로그에서 독후감으로도 달리기로 했으니. ^^;
      달릴 거 많다!!! 핫핫핫.

  2. BlogIcon +자작나무+ 2012.01.06 18: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트랙백 걸고 가요

  3. BlogIcon Naturis 2012.01.06 18: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봉주, 김용민, 김진숙.. 시리즈로 쭉 사셨네요..
    글 제목 중간의 ~팝니다~만 보고 책 다읽고 파시나보다 했어요 ㅎㅎ
    저도 책좀 많이 읽어야 하는데 통 시간이 안나네요..
    잠자리에서 조금씩 읽는 책이 한달을 넘어가네요.. 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6 19: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결국은 김어준에서 이어져서 정봉주와 김용민까지 온 거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그 중간에 나꼼수가 큰 힘을 발휘했지요.

      김진숙은 지난 해 내내 마음이 쓰였습니다.
      소금꽃나무를 너무 늦게 기억해 낸 것 같습니다.

      하핫. '~ 팝니다'만 보시고 책을 파는 줄 아셨단? ^^

      저나 네이처리스님이나 책을 많이 읽는 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12년은. :)

  4. 쩐시 2012.01.06 23:0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보수를 팝니다...를 읽고... 참 그동안 내가 무지몽매하게 흘려보낸 것들이 바로 이거구나... 생각했어요~
    한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꼭 알아야 할 내용 같아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7 23: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보수쪽이나 수꼴 소리 듣는 사람들은 싫어하겠지만
      김용민의 생각에 일리가 없지 않으니까요.
      현재 대략 1/3 정도 읽었는데요.
      김용민이 잘 짚어내고 있습니다.

  5. kolh 2012.01.07 01:0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힘을 실어주고 싶단 그 의미,
    진정으로 느껴집니다..
    서민의 힘을 보여주고 싶은 의지가 불끈 솟습니다..
    한 방 먹이고 싶은 그런 욕구..

    아웃사이더, 한 명 추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7 23: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공감하는구나.
      비슷한 입장과 태도를 갖고 있는 거겠지.
      아웃사이더로서의 응원이기도 할 테고. :)

      2012년은 저들의 도태 원년이 되었음 해.

    • kolh 2012.01.09 12:01 | Address | Modify/Delete

      이빨 진중권씨가 또 한 건 하셨더군요..ㅋ
      이래저래 2011년은 뭐니뭐니해도
      '나꼼수'의 해인듯 싶어요..

      한 당이 도태, 자멸하는 것 그리 큰 일이 아니지만,
      제대로 국가를 운영할 만한 인물이 나와주기를
      염원합니다..

      쓰레기가 이 나라를 어떻게 지저분하게 만들어 놨는지를 너무도 힘겹게 봐왔기 때문인 거죠.. 더이상 개인의 이권으로 이 나라를 이용하지 않을 놈을 선택했으면 좋겠어요.. 이제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9 20: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진중권 형아의 한 건(?)을 트위터로 봤어.
      속칭 '대전(對戰)'이라던데 굳이 대전이랄 거까지도 없는 진중권의 압승 느낌.
      나는 진중권의 생각에 동의하는 부분도 있고 동의하지 못할 부분도 있는데
      그건 진중권의 생각이 그런 거니까 뭐라고 하겠어.
      진중권이든 누구든 좀 반대 의견 나오면
      '나꼼빠'라는 소리 나올 정도로 달려드는 건 왠지 좀 그렇더라궁.
      나꼼덕후스러운 내가 보기에도 말이야.

      개인의 이권을 위해 국가 권력, 정부 시스템을 이용하는 나라가
      최소한 개도국 이상의 나라들 중에
      있긴 한 걸까. 현재 지구상에서.
      어떤 나라 하나 빼고 말이야. ㅠ.ㅠ

  6. BlogIcon 브로콜리야채수프 2012.01.07 10: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파신다는줄 알고
    저요! 하며 들어왔다가 읽어보니 아니었다는. ㅋㅋ

    '어떤 이유' 로 인해서 책을 읽지 않은지 6-7개월 된 것 같아요.
    일정 기간이 끝날때까지는 읽지 않을 생각인데
    여기서 리뷰보고 기간이 끝난 후 읽을 것들을 적어두고 있어요.
    하루키는 전 조금 어렵던데
    나중에 하루키 이야기도 같이 해봤으면 좋겠어요. 꺅-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7 23: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팝니다'에 파닥이는 사람들이 생기넴. ㅋㅎ

      보수를 팝니다, 이 책은 오늘 읽기 시작했는데
      읽고자 하는 마음이 강렬하다면
      읽으라고 선물하고 싶은 책이야. (마음만은. ^^)

      일정 기간이 얼른 끝나서
      브로콜리도 독서 전선(응?)에 합류하기를 바라고
      혹시 블로그를 시작한다면
      리뷰를 쓰는 것도 괜찮다고 유인을 해 봄. ㅋㅎ

      하루키를 읽고 싶다면
      여러 방면의 하루키가 있기 때문에 ^^
      원하는 쪽으로 책을 권해 줄 수는 있어.
      내가 하루키에 좀 빠진 듯. ~덕후 소리 듣고 싶은. :)

  7. BlogIcon 저녁노을 2012.01.07 11:0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책을 좋아하시나 봅니다.ㅎ

    잘 보고가요.
    즐거운 주마 ㄹ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7 23: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언젠가부터 지하철에서의 시간을 선용한다고 시작했는데
      제 독서욕을 제대로 불러 일으킨 것 같습니다.

      저녁노을님도 즐거운 주말!

  8. BlogIcon Lucia.K 2012.01.08 07: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지난 12월에 우리 인턴 한명이 치앙마이 왔을 때 가지고 왔어야 했던 닥치고 정치가 오늘 드디어 옵니다. 정말 읽고 싶었던 책이었던지라 막 설레고 그래요. 사실 한국에 있을 땐 이런 절절함은 없었던거 같아요. 정말 읽고 싶다 하면 가까운 서점 가면 되니까..

    근데 한국어로 된 책을 그닥 쉽게 구할 수 없는 현실속에 살다 보니 하나 하나가 참 감사하고 설레고 그럽니다. 누군가의 도움이 없으면 손쉽게 책을 읽을 수도 없거니와 또 책이 생긴다고 해도 좀더 소중하게 생각하는 마음이 생겨나기도 하고, 그렇다 보니 대부분 정말 읽고 싶었던 책을 읽게 되는거니까 읽고 또 읽게 되기도 하고. ^^

    다음엔 저도 달려라 정봉주를 읽고 싶어요. 우선, 닥치고 정치부터 끝내고.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8 08: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오늘, 그러니까 1월 8일에 오는 물건 중에
      중요한 게 두가지 있는 셈이네?
      닥치고 정치와 아이폰! (내가 기억력이 좀 되지? ^^)
      그 인턴이 오늘 오면 루샤가 많이 반가와 할 듯.

      아무래도 외국에서 생활하다 보니까
      그것도 한인타운이 발달된 곳이 아닌 곳에서 지내다 보니까
      우리말로 된 책을 구하기 어려운. ㅜ.ㅜ

      닥치고 정치는, 김어준의 매력이 농익은 책이란 생각을 해.
      본인은 '무학'이라 하지만 '무학의 깨달음'이
      선학의 깨달음을 능가할 때도 있다는 생각도 들고.
      특히 보수-진보를 분석하는 대목이 나는 가장 멋진 생각으로 다가왔어.
      읽으면 알게 될 거야. :)

      그곳에서는 우리말로 된 책이 더 소중하겠어.
      아무래도 언제나 읽을 수 있다는 생각은 언제나 읽을 수 있을 뿐
      지금 당장 읽어야 한다는 것은 아닌 건데
      그런 면에선 그곳에 있는 것이 책 읽기에는 절실해지는 좋은 점도. ^^

      정봉주의 책도 괜찮지만 나는 김용민의 책을 권하고 싶넴.
      김용민의 책을 어제부터 읽기 시작했는데 생각도 괜찮고 아주 잘 써.

  9. BlogIcon DAOL 2012.01.09 12: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의미있는 책을 선택하셨네욘;;ㅎ
    보이지 않는 곳에서 비프리박님처럼 응원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더 힘이 나지 않을까 싶군요..ㅋ

    김진숙의 '소금꽃나무'라는 제목만큼은 상당히 서정적으로 들립니다..
    내용은 그럴 수 없겠지만 말이죠..ㅎ
    '달려라 정봉주'는 지금의 상황을 대변하는 적절한 제목같기도 하구효..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9 20: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겠죠? 저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응원하고 이렇게 책을 사기라도 하니까
      더 힘이 나겠죠? (그래야죠. ^^)

      정봉주는 낙천적인 성격으로
      잘 지내고 있을 거 같습니다.
      최근 나꼼수 업로드 분에서 나오는 이야기도 그렇구요.

      아. 소금꽃나무. 이거 좀 있으면 읽는데
      막 긴장되고 그래요. 한진중공업 크레인 위에서 309일 버틴 분의 책이라서 말이죠. ^^;

  10. BlogIcon 해우기 2012.01.09 13: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런 마음으로 책을 사본적이 몇번 있습니다....
    그리고 그 책을 읽으며 참 다른 마음을 가지게 되더라고요...

    하지만 솔직히 몇권은 그냥 사기만하고 아직 읽지도 못했음을 부끄럽게 말씀드려야하지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9 20: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직 읽지 못했지만 결국에는 읽으실 거잖아요.

      저는 이번이 누구에게 도움이 되라고 책을 산 처음이에요.
      그렇다고 책의 퀄리티에 대한 호의적인 생각이 없었던 건 아니구요.
      만일 그랬다면 책을 사지 않았겠지요. ^^

  11. 2012.01.09 15:0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9 20: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1월 1일에 주문하고 싶었는데
      새해 첫날부터 돈 쓴 기억 남기기 싫어서 ^^;
      일부러 1월 2일날 주문했어요. 바로 그날 도착. 헷.

      바로 읽고 바로 리뷰를 쓰지는 못할 거 같은데
      그래도 괜찮죠? :)
      보내주시면 읽어보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2012.01.09 20:21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9 20: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해해 주시니 고맙습니다.
      말씀처럼 어떤 경우에는 부담이 되어서
      사양할 때도 있습니다. ㅜ.ㅜ

      감사히 잘 받겠습니다. :)
      방명록에 주소 남겼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11 16: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잘 받았습니당.
      오늘 오전에 도착했더라구요. ^^

      덧) 여기에 이렇게 적어도 답글 챙겨보실까 실험하는 정신으로 여기에 적어봤습니다. 핫.

    • BlogIcon 예문당 2012.01.11 17: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댓글알리미가 고맙죠. ^^
      잘 도착했으니 다행입니다. 저녁 맛있게 드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11 17: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제 실험 정신이 현실과 동떨어진 것이 아니었군요. ^^
      댓글 알리미 기능이 없으면 우리가 많이 불편하지 말입니다. ㅋ

  12. MIRAGE 2012.01.24 20:2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김총수, 봉도사 책은 잠깐 읽어 보았네요. 완독은 못했지만요..
    사람들이 정치를 멀리할수록 정치꾼은 그걸 더욱더 악용하는거 같네요.
    하지만 김진숙씨는 저랑은 코드가 안맞는 분이네요. 저는 완전한 진보도 아니고
    완전한 보수도 아닌 중도파 입니다. 그렇다고 특별히 지지하는 정당이 아닌 정책
    을 지지하는거니까요. 나는꼼수다팀이 정말 잘 한점은 정치를 외면하는 젊은세대에게
    정치라는 하나의 테마를 부담감없이 다가갈 수 있게 한 점은요.
    아무튼 닥치고정치 그리고 달려라정봉주는 조금씩 읽어서 완독 해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