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월초면 하게 되는 지난달의 결산을 들어가 봅니다.
벌써 3월 5일. 조금 더 늦으면 많이 늦어질 거 같아서 시작해 본,
비프리박의 티스토리 블로그 2009년 2월 결산입니다.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블로그 결산 (2009년 2월)



1. 포스트 수 → 31 posts (누적 440 포스트)

사흘은 포스트를 올리지 못한 것으로 확인됩니다. (2월 7일, 12일, 15일)
그럼에도 2월 한달간 31 포스트나 올렸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는군요. ^___^

인기(?) 포스트는 어떤 글들이었을까요.
다음 웹인사이드에서 확인한 바로는 다음과 같습니다. ^^

  § 19218 페이지뷰 → ▩ 승용차 출퇴근을 버린지 한달... 대중교통 출퇴근으로 얻은 것^^ ▩ (2월 3일 다음 메인)

  §   8164 페이지뷰 → ▩ 무라카미 하루키의 <신의 아이들은 모두 춤춘다> ▩ (2월 1일 다음 메인)

걸릴 때면 늘 느끼는 것이지만^^ 잘만 걸리면, 다음 메인의 파괴력(?)은 가공할 수준입니다. ^^



2. 답글 수 → 784 replies (누적 8780 리플)

블로깅이 힘든 날들이 많다 보니 답글-답답글 소통이 이틀 또는 사흘씩 밀리기 보통이었습니다.
그것의 반영으로 지난달의 답글 수(1341개)의 절반을 조금 넘긴 수준에 머물렀습니다. ^^;;;

최다 답글 포스트는
다음과 같이 확인됩니다. 육안 확인했습니다. -.-; (3월 5일 현재)

  § 41 답글 → ▩ 핸드폰 액정 안습사태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sph-b4100) ▩  (2월 3일 작성)
  § 38 답글 → ▩ 그녀의 수술은 잘 되었고 회복모드로 진입했습니다. ▩ (2월 11일 작성)
  § 38 답글 → ▩ 자영업자라는 이름으로 폭리를 취하는 장사꾼들... ▩ (2월 23일 작성)


그리고 2월 한달 동안 가장 많은 답글을 주신 두 분은 명이님과 밍스양이었군요. ^^

  § 명이~♬ → 26개 (명이님, 일등 드셨어!!! 간발의 차이로 말이죠. ^^)
  § mingsss양 → 25개 (밍스야, 이등 먹었어!!! 간발의 차이로 말이지. ^^)



3. 받은 트랙백 수 → 48 trackbacks (누적 377 트랙백)

바톤문답이 2개가 끼어서인지 지난달보다는 확 늘어난 숫자입니다. (지난달 28 트랙백.)
가장 많은 트랙백을 받은 포스트 둘을 육안 확인하니 다음과 같더군요.


  §  12 트랙백 → ▩ ID(이드) 취향분석, 메인스트림을 위한 착한 감수성의 영역! ▩ (2/4 작성)
  §   9 트랙백 → ▩ 당신의 세가지 소원은 무엇입니까. [바톤문답] ▩ (2/21 작성)

그리고 이 두 포스트는 트랙백으로 티스토리 베스트에 올랐더랬지요.





4. 월 방문자 수 → 5만 9277 visitors (누적 53만 6328 명)   

근근이 이어간 블로깅의 여파인지, 1일 방문자수가 급감하여^^ 평균 1200명 선 정도 되었던 것 같습니다.
다음 메인에 걸린 포스트로 인한 유입량을 빼면 그렇습니다. 그걸 넣으면 일평균 2천명 정도 되지만요.
일일 방문자수의 급감은 급기야(?) 세자리수로 떨어지기도 했습니다. (2월 중 총 8일이 그랬습니다.)
그래도 잊지 않고 들러주시는 분들과 검색 타고 들어오시는 랜덤 서퍼들 덕에 일정 선은 유지하지 싶습니다.  


 
5. 2월의 기록할 만한 일들

얼마 전에 올린 포스트 ▩ 한RSS(HanRSS) 구독회원 100명을 넘어섰군요. ▩에서도 적었지만,
한RSS(hanRSS) 구독자 100명 돌파한 것이 기록할 만한 일인 것 같습니다. (2월 23일이었습니다.)
'챙겨서 읽는' 분들이 계시다는 의미에서 더욱 책임있는 글쓰기를 하자는 다짐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알라딘 도서 광고를 드디어(?) 삽입하게 된 것도 기록을 해두어야겠군요.
알라딘 측의 더딤과 저의 정신없는 시기가 맞물려서... 2월 1일에 가입한 ttb2 알라딘 광고를...
2월 21일에서야 블로그에 삽입하게 되었습니다. 맘 먹은 것까지 따지자면 대략 한달만에 마무리된 겁니다. -.-;
이 책광고로 돈 번다는 생각은 별로 없구요. (그 '소액성'에 대해서는 익히 알고 있습니다. ^^;)
그냥 내가 관심있어 하는 책을 블로그 어디서나 볼 수 있게 한다...는 정도의 의미로 끼워넣은 것입니다. ^^



6. 다짐 

다짐은 늘 같은 것 같습니다. 한결같은 블로깅을 하고자 하는 쪽이니까, 그렇지 않나 싶습니다.

처음의 마음을 잊지 말자. ^^ (블로그 오픈한지 꼭 1년을 채운지라 더욱 의미가 있습니다.)
들러주시는 분들에게 감사하자. ^^ (잊지 않고 찾아주시는 분들은 더더욱 감사할 따름이지요.)
포스트 하나하나에 더 공을 들이자. ^^ (사실 이건 처음의 마음과도 통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강해지는군요.)
질긴자승(叱緊者勝)의 두가지 의미를 새기자. ^^ (비판에 긴장감을 잃지 말자! & 질긴 자만이 뜻을 이룬다!)
한결같음 속에서 나아지고 발전하는 모습을 담보해 내자. (그런 블로그였음 합니다. 그런 3월이었음 하고요.)



2월에는 개인적으로 블로깅을 하기 힘든 날들이 꽤 되었는데 그래도 근근이 노력을 이어갔던 기억 납니다.
결산을 하면서 보니, 그래도 결산 상으로 그것이 표가 날 정도는 아니어서 보람(?)을 느낍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305 목 00:45 ... 01:30  비프리박


p.s.
이 글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05 02:2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자신의 블로그를 결산한다는 것은 참 행복한 일이 아닌가 해요. 특히 비프리박님처럼 열심히 블로그를 운영하는 블로거들에게는 더욱 뜻깊은 일이 아닐까 싶네요. 열심히 블로그를 운영하는 모습도 보기 좋지만, 자신의 블로그 운영을 되돌아 보는 모습이 참 아름답네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05 22: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할 시간과 여건만 된다면, 결산은 행복한 일입니다. 알아주시니 감사. ^^
      블로그가 운동과 비슷하다는 느낌입니다.
      한번 안 나가게 되면 헬스클럽 결국 못 나가고 기간이 다 지나는 것처럼
      블로그도 하루이틀 글 안 올리게 되면 결국 블로깅 안 하게 되지 않을까 하는 염려가 있습니다.
      그것이 '열심'으로 보일 수도 있겠습니다. -.-;
      일단 시작한 것 열심히 해 보려구요. ^^
      격려 감사합니다.

  2. BlogIcon 참깨군 2009.03.05 04:3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 글 엄청 많이 쓰셨네요. 한달에 31개라니...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05 22: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예전에 한달에 50개 가까운 포스트를 올렸다면 믿으시겠습니까. ^^
      어쩔 수 없는 한 달이었다고 하지만 블로깅과 관련해선 아쉬움이 많이 남습니다.
      물론, 한편으론, 이만하면 열심히 했던 한달이야. 하는 생각이 없진 않지만요. ^^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05 06:3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이제 비프리박님 블로그 모든 순위권에서 밀려나는군요.....ㅎㅎ

    환율이 높아서 힘든사람도 있지만 다음메인의 파괴력을 등에 업고 구글 수익은 아주 대단하셨겠어요?....
    어째...수익공개는 안하시는겁니까?....머..밥한끼정도는 먹어줄 수 있는대 말이져...^^

    암튼 계속 지치지 않는 블로깅의 열정을 보여주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05 22: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침에 답글 보고 바로 확인했는데,
      23개인가 24개로 3위에 오르셨더라구요.
      어제 밤에 포스트 작성할 때 급피로 모드라서 순위를 좀 줄였더니...
      이런 일이 벌어지는군요. ^^;;;

      희수님이 자주 들러주시고 흔적 남기실 때에는 제 블로그가 활성모드인 느낌입니다.
      희수님 답글이 뜸하시면 제 블로그도 어딘가 시들어간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구요.
      순위권 정도가 아니라 최상위권을 차지해주시라요...!

      환율이 높아도, 구글 수표를 환전할 때, 제 기분은 썩 그다지 좋지 않습니다.
      위선을 떠는 것은 아니고요.
      제 푼돈 몇푼 늘어나는 것이, 어쩌면 나라 경제가 거덜나는 것 같기만 해서요.

      이런 저런 이유로 수익 공개는 계속 안 하지 싶구요. ^^;;;
      어쩌면 최초 수표 환전만 기록삼아...? (요건 모르겠습니다. 큭.)

      희수님, 밥 한끼 함께 할 날을 어서 잡자니까요... ^^

      지치지 말자. 라는 생각을 합니다.
      블로깅도 그렇고, 설치류가 설치는 것에 대해서도 그렇고, ...
      지치면 안된다는 생각을 합니다.
      문제는 시간과 여건이 안 되는 경우가 왕왕 생긴다는 것이겠지요. -.-;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05 07:4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고생하셨습니다. ^^
    앞으로도 재미있는글 많이 부탁 드려요. 다음메인 쭉쭉 걸리시길...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05 22: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고생은요. ^^
      즐거워서 하는 블로깅 아니겠습니까.
      격려와 응원 감사합니다. ^^
      다음 메인에는 좀더... 좀더...! 큭.

  5. BlogIcon candyboy 2009.03.05 08: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늘은 여러블로그들에서 [너희들의 우상 형이야 ] 라는 광고가 많이 보이는군요. 뭔가 궁금해서 그냥 못지나가겠다는... ㅎㅎ

  6. BlogIcon candyboy 2009.03.05 08: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ㅋㅋㅋ 완전 개성찬란한 쇼핑몰이군요.

  7. BlogIcon 돌이아빠 2009.03.05 10: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자 이제 고고!!!!
    저도 다음 메인에 걸리고 싶다는^^! ㅋㅋ
    2월 한달도 고생 많으셨습니다. 이래저래 현실적으로도 일이 많으셨는데 이제 3월부터는 제자리를 찾고 행복한 시간들 보내시길 기원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05 22: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이제. 고고~할 일 밖에 더 있겠나 싶습니다. (제발 좀 그래라...! ^^)

      저도 더 많이 메인에 걸리고 싶으나 그것이 제 뜻대로 되는 일은 아닌지라. 크.

      2월 한달 정말 힘들었습니다. 블로깅이 힘들만큼 삶이 빡빡하고 치열했다는... -.-;
      그래도 이제 돌이아빠님의 성원에 힘입어 3월 부터는 정상모드로 고고~~~!

  8. BlogIcon 雜學小識 2009.03.05 12: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그 바쁘신 와중에 31개의 글..
    진짜 대단하세요.^^

    2월 한달동안 다음 메인에 2번이나 노출되신거며,
    한rss구독자 100명 돌파하신 거..
    모두 축하할 일이네요.^^

    3월 한달도 폭탄 많이 맞으시구요,
    저도 조금 더 자주 들르도록 힘써 보겠습니다.ㅎㅎ

    비프리박님, 좋은 날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05 22: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도 통계를 내면서 놀랐습니다.
      30개가 되리라고는 생각 못했거든요.
      많이 바빴더랬지요. 아시다시피.
      그래서 좀 더 의미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축하 감사히 잘 받습니다.
      울 잡학님에게도 3월은 행복하고 대박나는^^ 한달이 되시길요.

      모쪼록 좀 더 자주 뵙고 싶다구요... ^^

  9. BlogIcon Mizar 2009.03.05 17:2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2월은 큰일도 있으셨는데 블로깅을 그만큼 밖에 안쉬셨다는게 오히려 놀라운 일이겠지요.
    앞으로의 블로깅도 더욱 즐겁게 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05 22: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2월의 큰 일은 개인적으로 정말이지 큰 일이었던지라...
      경황이 없었지요. 하루에 블로깅할 수 있는 시간이 채 한 시간이 안 된 날도 많았고,
      아예 못하는 날도 있을만큼 말이죠. -.-;;;
      쉰 날이 3일 밖에 안 되었다는 것에 위안 삼습니다.
      그리고 애초에 세운 계획대로 연달아 이틀을 쉰 적은 없으니 그것이 더더욱 의미있다는 생각도 드네요.

      격려와 응원 감사합니다.
      미잘님도 즐겁고 의미있는 블로깅이 되시길요.

  10.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09.03.06 00: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2월에는 제가 확실히 무쟈게 게을렀군요.
    못보고 지나간 포스트 제목들이 눈에 많이 들어옵니다. ^^;;
    3월에는 진짜 분발 좀 하려구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06 15: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게으르시긴요. 농사일로 바쁘셨다는 뜻이겠죠.
      그래저래 생소한 제목의 글들이 눈에 좀 띈다는 거군요. ^^
      흠흠. 그래서 3월에 분발을 해주신다굽쇼? ^^ (기대가 큽니다. 크흣.)
      저도 더더욱 분발해야겠는 걸요.

  11. BlogIcon Lucia 2009.03.06 02:5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너무나 오랜만이라서... 인사드리기가 왠지 뻘쭘하지만...
    그래도 반가워하시리라 생각하기에, 인사드립니다. (뭐라는건지. -_-;)

    잘 지내셨습니까?
    아무런 소식이 없어서 걱정 하셨을꺼 같은데...(걱정하셨죠? ㅠㅠ)
    저는 노느라 바빠서..^^ 잘 지냈답니다.

    잠깐 둘러보니까,
    비프리박님의 그녀님께서 수술을 하시고, 회복단계에 계시는가봅니다.
    수술 잘 됐다고 하니, 안심입니다.
    아무쪼록 예전 처럼 건강 완쾌하시길 기도하겠습니다.

    저는 정말 말그대로...정말 노느라 바빴구요.
    오늘 아니면 또다시 글 쓰기 쫌 힘들 듯 해서, 오랜만에 블로그 업데이트도 했습니다.
    날짜상으론 내일이군요. 내일, 중국 여행갑니다.
    중국 여행 끝나곤 바로 필리핀으로 가게 될꺼구요.
    그리고 나선, 치앙마이 생활을 접고.. 매솟으로 옮겨가서 6개월정도 자원봉사 할 예정입니다.

    여튼, 너무나 오랜만에 소식 전해서 정말 정말 죄송하구요.
    지금 살고 있는 집을 3월 말에 빼야하는데... 낼 중국을 가게 되서..
    지금 대충 짐싸고 있습니다. ㅠㅠ

    여튼, 중국서 또 연락 드릴께요.
    비프리박님의 그녀님도, 또 비프리박님도 늘 건강하셨음 좋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06 15: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언제든 뻘쭘함은 느끼시면 안 되고요. 그럴 필요 없습니다. 우리가 어떤 사인데... 크. (어떤 사인데? ^^)
      반갑습니다. 너무너무 반갑습니다. ㅜ.ㅜ 눈물이 날 만큼요.

      잘 지내고 계시리라 믿고 있었습니다.
      물론 오빠의 마으으로 걱정은 되었지만요. 늘요. ^^;

      노느라 바빴다니 그래도 다행이군요.
      저는 언니야가 수술한다고 입원을 했었고 그리고 회복한다고 노력중입니다.
      대략 한달째고요. ^^ 어찌되었든 정상 회복 중이라서 안심입니다.
      루시아님이 쾌유 기원한다고 언니에게 전할게요.

      중국-필리핀-복귀-치앙마이청산-매솟으로 이주-자원봉사...
      빡빡한 일정을 보내실 예정이군요.
      그래도 항상 건강 잘 챙겨야 하고, 웹상의 지인들 기억해주셔야 하는 거 알죠?
      실시간 리플놀이가 가능했던 그 때가 언제적이냐 싶은 마음입니다. (이 맘 아시죠?)

      중국이든 필리핀이든 매솟이든 ...
      틈틈이 온라인 상에서 보자구요. 부담없이 말이죠.
      오랜만에 들를 때의 부담 같은 것은 털어버리세요.
      오랜만이라 하더라도 그냥 잠깐 들르면 또 어떻겠어요. ^^

      흠흠. 다음에 답글을 남기실 수 있는 곳은 중국이겠군요.
      기대할게요. 그나저나 중국 어딜 가시나...? (루시아님은 한국 가시나...!) ^^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06 15:3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하악!!! 저 1등인거죠~ 아 이걸 분명 RSS로 봤는데, 저 왜 못본거죠...ㅠ_ㅠ
    비푸리박 오빠님하의 결산 포스팅에 링크되어보기는
    처음인거 같습니다. 우후훗.
    이 기쁨을 누구와 함께 해야할꼬~ +_+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06 15: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악. 맞습니다. 답글계의 일등을 해드셨어요. 고마워요.
      앞으로도 잘 부탁 드려도 되지요?
      저도 안 빠지고 놀러가지만 워낙에 '신도'들이 많으셔서 저야 명이님 블로그에서
      답글로 일등 먹기는 힘들고...!
      그냥 명이님 마음 속의 일등이나 먹을랍니다. ^^;;;

      답글수 일등 통계 내면서 저도 기뻤습니다.
      울 명이님이 이쪽 방면(?)에서 일빠 드시지 못하시는 분인데... 하면서 말이죠. ^^
      앞으로도 잘 부탁 드립니다요. 굽실굽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