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날의 계획이 있었습니다.
큼직한 새해 첫날의 계획은 세가지였습니다.
그 중 하나가 "가까운 산에 다녀오자."는 것이었지요.

그래서 소요산을 다녀왔습니다. 새해 첫날 산에 간다는 것...
걷는 것도 좋겠고, 이야기를 나누며 새해 소망을 공유하는 것도 좋겠단 생각에서였습니다.
차를 이용하지 않고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다녀오자는 데 의견일치를 봤고...
해도 짧은 겨울인데, 그래도 밝을 때 잘 다녀왔네요.
그리고 중요한(!), 그녀와의 새해 소망 확인도 잘 했구요.


라고 ▩ 새해 첫날, 새해 소망 ▩ 포스트에서 대충 비슷하게 적었더랬습니다.
그렇게 다녀온 소요산 방문의 흔적입니다. ^^ 버스와 전철을 이용했구요. (소요산까지 전철이 들어갑니다. ^^)
참고로, 소요산은 경기도 동두천시 상봉암동 소재로 확인됩니다.


소요산 속으로 이제 한번 걸어들어가 보실까요? ^^

 
  새해 소망을 확인하다 - 소요산 (2009. 0101)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소요산 입구 주차장에 있는 표지석입니다.
소요산이란 글자만 새겨 있어도 되겠구만^^;
자재암이란 글자가 더 크게 새겨져 있군요.



 
2  
   

소요산 입구 산책로(?)를 주욱 따라 들어가다 보면,
조금은 뜬금없는 매표소가 나옵니다.

산에 들어가는데 무슨 돈을 내냐? 라는 항변이 끊이지 않는데요.
티비에서도 다룬 적이 있었지요.
처음에는 "자재암에 보관된 불경 관람료"라고 뻗댔는데,
그게 진본이 아니라 사본이라는 보도가 나오자...
논리를 또 바꾸었습니다. "여긴 사유지야~!"라는 겁니다.

제가 세미부디스트 또는 부디스트의 혐의를 받는 정도지만,
소요산에서 입장료를 자재암이란 절이 받는 것은 사실 이해가 안 됩니다.

입장료 받는 곳부터 산 전체가 자재암 소유도 아닐 것이고. -ㅁ-;;;
게다가 딱 절 입구에서 입장권을 받으면 말도 안해... 그것도 아니고...!
더군다나 주민증을 제시하면 동두천 주민은 입장료를 안 내고...!
그냥 말을 말자구요. 두사람 2천원 돈 까짓거, 그냥 내줬습니다. 휴우.



 
3  
   

한겨울에도 봄은 얼음 밑으로 흐른다.

라는 생각을 했더랬습니다.
소요산 입구의 조금 긴 산책로를 따라 걷다 보면 만나게 되는 개울(?).
얼어있더군요. 여긴 살얼음이 쫘악 끼어있습니다.
그 밑으로 졸졸졸 개울은 흐르고 있었습니다.



 
4  
   



소요산 입구 산책로를 꽤나 걸어들어오면 만나게 되는 일주문.

소요산 자재암이라 써있는 일주문 현판의 글씨체가 좀 특이했습니다.
일주문 속에서 입을 벌리고 있는 양쪽의 용머리도 색달랐습니다.

사실 일주문 여기서 입장료를 받든가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어차피 낸 돈, 생각을 말자~! 라고 정리했습니다. -.-a


 
5  
   

이제 경사가 조금 가팔라지는 곳에서 접한 얼음 절벽(?).
위에 물길이 있었던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가만히 생각하니 여름에 왔을 때 물길이 있었던 것도 같았습니다.



 
6  
   

요즘 산에 가면 만나게 되는 계단은 대개 이런 구조를 하고 있습니다.
케이블카를 타고 들어갔던, 통영의 미륵산도 그랬구요.
이거 설치하려고 예산은 얼마를 쏟아부었을까...
그리고 누군가는 특혜를 입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이런 정치적인...! 크.



 
7  
   



자재암에 다다르기 전에 만나게 되는 기암괴석의 절벽.

층층이 쌓인 암석들이 약간 경사가 진 것도 독특한데요. ^^
사실, 저는 소요산 하면, 첫번째 사진이 떠오릅니다.

지구과학에서는 뭐라고 정확한 명칭을 정해놓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살짝 들었습니다. 아시는 분은 알려주시라요. ^^


 
8  
   



소요산 등산 안내도와 등산 경로

꽤나 오래 전에 세 백운대를 지나 칼바위-의상대-구절터로 등산을 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경로로 치자면 제4경로였구요. ^^
이번에 등산은 하지는 않았습니다. ^^;
가볍게 걸으면서 새해 소망을 확인하는 것이 목적이었으니까요.



 
9  
   

돌아오는 길. 의정부-인천행 전철 속에서 내다본 풍경

전철은 빠르게 이동하고... 해는 산에 걸려 있군요.

그거 아시죠?
전철 타고 이동하며 지는 해를 보면
산 높이에 따라 해가 지고 뜨고 하는 걸 반복한다는 거요.
아마 해가 나왔다가 다시 들어가기 전이었던 것 같습니다.



 
10  
 

시골의 어디를 가도 볼 수 밖에 없는 아파트 단지들

위의 9번 사진처럼 전철에 앉아 셀카 찍는 자세로 등뒤를 계속 찍었습니다.
이 사진은, 각도가 잘 안 맞아 포토샵을 구동하여 각도만 좀 편하게 조절했구요.
겨울이 느껴지지 않나요? ^^
사실 저는, 우리의 시골과 농촌에 저 아파트가 참 부조화다...
그런 생각도 지울 수가 없습니다. -.-a




아. 포스트 작성을 하면서 든 생각.
소요산은 결혼하기 전에 한 1~2년 그녀와 참 많이도 갔던 산이군. 하는 생각과
어느 해의 여름-가을-겨울 거의 매주 주말 갔었지. 하는 추억이 새롭습니다.
그 후로도 벚꽃 날리는 시기에 갔던 기억도 나고^^
어쨌든, 소요산~ 하면 참 많이 갔던 그래서 정겨운 산입니다.



2009 0111 일 11:40 ... 11:55  사진작업
2009 0111 일 12:10 ... 13:00  비프리박


 

p.s.
그러고 보니 새해 첫 나들이였고, 나들이 후기 포스트로도 본격^^으로는 첫 포스트가 되었네요.
다음 포스트가 무엇이 될지는 아직까지 감이 잡히지 않지만, 아마도 2~3일 내로 올리지 않을까 싶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Kay~ 2009.01.11 14:5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 소요산에 다녀오셨어요?
    저는 소요산에서 기억에 남는게 능선을 따라 이어진 칼처럼 날까로운 칼바위였는데..
    소나무와 어우러져 아주 멋진 풍경인데...
    그쪽은 안가보셨나봐요~ ^^
    암튼 소요산은 괜찮은 산인것 같아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12 11: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이번에는 등반^^은 안 했고요. 그냥 가벼운 산책으로 다녀왔습니다.
      칼바위 쪽은 예전에 올랐던 적이 있었지요.
      근데 칼바위는 산마다 대개 하나쯤은 있는 거 같아요.
      거북바위 흔들바위 이런 것처럼 이름 붙이기가 편해서였을 듯.
      어차피 비슷한 컨셉의 바위는 어디 간들 있을 것이니까요.
      소요산. 그냥 걷는 것을 목적으로 다녀오는 것도 좋지... 싶습니다.

    • BlogIcon Kay~ 2009.01.13 14: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전 소요산 두번 다녀왔는데요!
      칼바위라기 보다 칼바위 능선이라고 해야할까요?
      능선에 쭉 펼쳐 있고 무늬 짙은 소나무와 그 소나무의 바람과의 속삭임이 아주 기억에 남는 곳이었거든요!
      그런데 그 속삭임이 혼자 가면 무서울 정도드라고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13 16: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칼바위 능선이라고 부를 수도 있겠군요.
      저는 걍 지도에 나온대로 칼바위려니 하고만 지냈습니다. 하하.

      맞아요. 그 짙은 소나무의 행렬(?)... 참 좋았습니다.
      칼바위 쪽의 기억은 정말 오래 전 일인지라... 가물가물 하지만,
      그래도 그 소나무 숲(?)의 기억은 생생합니다.

      흠. nkay님, 제대로 다녀오셨네요. ^^

  2. BlogIcon 빡씸 2009.01.11 21: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야..좋네요~
    산을 돈내고 들어가는군요
    절에서 산을 샀나봅니다!!

    뭐.. 누가 다니는 교회는 저 산보다 어마어마 하니..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12 12: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좋죠? 산은 언제나 좋다~는 생각 하게 됩니다.
      자주 못 가는 것을 한스러워할 뿐. ㅜ.ㅜ

      흠. 자재암에서 소요산을 소유하고 있다면,
      사유지라함이 말이 되련만. -ㅁ-;

      으. 그 누가 다닌다는 어마어마한 교회가 어디죠?
      혹시 2mb가 다닌다는 그 교회? -.-a

  3. BlogIcon 아디오스(adios) 2009.01.11 22: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저도 등산다녀와야하는데...TT

  4. BlogIcon oddpold 2009.01.11 23: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제 ducajjang 형님하고 이야기 한 사찰 입장료가 언급되는군요.
    조금은 부당하기도한, 꽤나 상업적인 현실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12 12: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찰 입장료에 대해 그게 바가지요금만 아니라면 저는 그다지 부정적이진 않습니다만...
      산 입구에서부터 돈 내고 들어가는 것은, 정말 아니다 싶습니다.
      받으려면 절 입구에서 받으라고...! 그런 생각이구요.

  5. BlogIcon HSoo 2009.01.12 17: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소요산이 어디있는거됴?....-.-
    올겨울 지리산 등반계획이 수포로 돌아갔습니다...
    때마침 산에 못가게 수술일정을 일부러 늦춰준 그분 떄문이죠....ㅎㅎ
    소요산 찾으러...콩나물로..

    경기도 동두천시와 포천시 신북면의 경계에 있는 산.
    높이는 536m이고, 주봉(主峰)은 의상대(義湘臺)이다. 서울특별시에서 북쪽으로 44km, 동두천 시청에서 동북쪽으로 약 5km 지점에 있다.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산세가 수려하고 아름다워서 경기의 소금강(小金剛)이라고도 한다. 645년 신라의 원효대사(元曉大師)가 개산(開山)하여 자재암(自在庵)을 세운 이후, 974년(고려 광종 25) 소요산이라 부르게 되었고, 중대암(中臺庵)·소운암(小雲庵)·소요암·영원사(靈源寺) 등의 사찰과 암자가 있었다고 한다. 1981년 국민관광지로 지정되었다. 자재암은 봉선사(奉先寺)의 말사(末寺)로서, 원효대사가 수행 도중 관세음보살과 친견하고 자재무애의 수행을 쌓았다고 하는 데서 그 이름이 유래하였다.
    소요산에는 청량폭포(淸凉瀑布)와 원효폭포가 있는데, 이 지대를 하백운대(下白雲臺, 500m)라고 한다. 그 오른쪽에 원효대(元曉臺)가 솟아 있고 원효대사가 수도한 곳이라고 전하는 옥로봉(玉露峰)을 넘어 북동쪽으로 나한대(羅漢臺, 510m)·의상대·비룡폭포가 나온다. 또 원효대에서 약 30m쯤 되는 절벽 위를 상(上)백운대라고 하며, 그 밑으로 선녀탕(仙女湯)을 볼 수 있다. 자연석굴인 나한전과 산중턱의 금송굴도 유명하다. 산 입구에는 구한말에 독립 만세운동을 이끌었던 홍덕문의 추모비가 있다.

    이렇게 되어있군요..동두천시...그쯤에 있겠군요...^^
    아..전철로 다녀올 수 있는 가까운 거리에 있는거군요..?
    표지석의 "산"이라는 한자가 멋있는걸요?...

    왠지...산에가서 저렇게 돈받는 곳이 있으면 기분이 언잖아 지더군요 전..
    그래서 어떤때는 매표소까지 갔다가 그냥 되돌아 오는 경우도 흔해요..^^
    저도 우리집앞 계단을 막고 통행료를 받을까 생각중입니다..계단으로 통행하는 사람들에게요....ㅎㅎ

    흔히 보게되는 가짜나무계단...예전 김영삼 정권때의 과속방지턱 공사 관행이랑 뭐..비슷하지 않을까 싶어요
    누군가의 정권을 등에 업은 어떤 업자의 성과(?)일꺼라고 저도 생각이 들었습니다.

    잘봤어요..소요산...산이름도 쫌 특이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13 01: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희수님의 그녀 수술 일정으로 지리산 등반은 물거품이 되었군요.
      그래도 등반은 나중에 또 할 수 있지만, 애들 엄마의 수술은 적기가 있는 것이니...
      잘 하셨어요.

      소요산을 찾아보셨군요.
      희수님은 콩나물 이용하시나 봅니다.
      저는 네이놈 맵과 다음 맵을 섞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콩나물이 아기자기한 맛이 있긴 하죠. ^^

      적힌 소요산의 내용은 딱 그렇다는 생각합니다.
      포스트에서도 적었지만 나름 자주 들렀던 곳이거든요.

      저희 집에선 1호선 소요산행 국철을 타면 다녀올 수 있는 곳이지요.
      날이 좀 더 풀리면 좋겠다 싶습니다.
      입장료 무서워 못가겠습니까. ^^

      표지석의 뫼 산 글자가 눈에 들어오셨군요.
      그게 나름 독특하긴 하지요. 그쵸?

      매표소에서 되돌아오신다는 이야기 듣고, 어쩜 저희랑 이리 같아...? 했습니다.
      몇해전 속리산 법주사를 갔을 때가 그랬거드뇽.
      대략 5시쯤 된 시간인데 무슨 비용 무슨 비용 포함해서 1인 6천원돈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냥 입구에서 놀다가 돌아왔습니다. 정이품송도 좀 봐주고요. ^^

      하하. 희수님도 통행료를...!
      소요산에서 자재암이 저러는데, 희수님이라고 못 할 거 있겠습니까.

      가짜나무계단에서 밀착과 유착을 떠올리는 것은
      저나 희수님만 그런 것은 아니지 싶네요. ^^

  6. BlogIcon 하꾸 2009.01.12 22: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절 사진을 보니 '절 냄새'가 나는듯해요!!
    어릴때 외할머니 따라 다니던 그런 절~ㅎㅎㅎ!!

    1월에벌써 새해 계획하나를 이루셨으니 쭈욱쭈욱~~ 성공하실듯 합니다!ㅋㅋ
    (저는 음..하기쉬운일로 하나 만들어보고 실천해야겠어요. 스스로 힘좀 나게!ㅋㅋ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13 16: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절 냄새. 그쵸. 절에 가보신 분들은 알죠.
      일년에 나들이에 몇번은 관광 차원에서^^ 절이 끼는데요...
      그래서인지 그 절 냄새가 참 좋더군요.
      아마도 하꾸님이 말씀하신 냄새와 제가 이야기하는 냄새가 같지, 싶습니다. ^^

      하하. 1년의 첫날을 위해 세운 계획을 실천해서인지...
      의지가 충천합니다. 열심히 살아야지요. 하나하나 맘먹은대로 실천하면서요.
      울 하꾸님도 힘내시고, 아자아자~~~!

  7. BlogIcon please 2009.01.15 03:0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 소요산. 가까운 산인데도 꽤 멋스러운 산이네요.
    복받으신 것 같습니다. ^^

    그런데 저 역시 심정적 부디스트지만, 산행할 때 받는 입장료는 정말 아닌 것 같습니다.
    심정적 부디스트일 뿐이라서 그런 건지도 모르겠지만 말이죠. ^^;;;
    암튼 작년에 벌어졌던 어청수 청장의 불교계 침탈 사건 등에도 불교가 별 힘을 쓰지 못하는 걸 보면, 한국 불교계도 꽤 부패한데다 과거처럼 민초들과 함께 불의와 싸우는 호국불교의 정신도 이미 사라진지 오래인 것 같습니다.
    불교계가 좀 더 버텨주기를 바랬지만, 역시 무리였던 것 같구요.
    한국 사회에서 벌어지는 부패는 어느덧 깊은 산속까지도 집어삼키고 있는 것 같아 씁쓸하기만 합니다.

    응? 아름다운 자연을 앞에 두고 또 슬픈 이야기를 꺼내고 말았네요.
    지구과학은 저도 갑자기 생각이 잘 안나네요. 과거에 전략과목이 아니었던 탓도 있겠지만요. ^^;;;
    어쨌든 멋들어진 소요산을 소개해 주셔서 감사하고,
    비프리박님의 새해 소망이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16 04: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 플리즈님에게도 소요산은 가까운 산이시군요. ^^
      루시아님 포스트에서 플리즈님의 주소의 옷깃을 본 것도 같은데... 하하.

      플리즈님도 산에서 절이 입장료 받는 것은 아닌 것 같다 생각하시는군요. 반갑습니다. ^^
      하하. 그것이 저도 그런데, 그게 모두 '심정적 부디스트일 뿐(!)'이라서...? 크하하.

      한국 불교계도 부패한 곳들이 적지 않겠지요. 돈 욕심도 잇을 거구요.
      저렇게 논리를 바꿔가며 '산' 입장료 받는 것도 그런 욕심에서 나온 것일 거구요.
      그냥 저는 절 입구에서 받으면 뭐라 하지 않겠습니다. 박물관 들어갈 때처럼 돈을 내지 싶구요.
      하지만, 멀찍이 일주문부터, 또는 일주문 훨씬 전부터 등산객까지 입장료를 내는 것은 좀 아니다 싶습니다.

      아. 저 기암괴석의 이름을 우리 플리즈님도 못 짚어주시는 건가요? ^^

      울 플리즈님의 새해 소망도 이루어지길 멀리서나마 빌어드립지요. _()_

  8. BlogIcon 참깨군 2009.03.16 00:4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입장료 받는 절은 저는 처음 보는군요.
    산에 가면 꼭 절을 들르게 되는데 입장료 받는 곳은 한번도 경험해본 적이 없는데 이 글을 보니 돈을 받는 곳이 있었군요.

    계단등을 보니 아무래도 시설 재배치 및 유지보수 등에 비용이 많이 들었나봅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16 06: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오. 저는, 그간 입장료 받는 절을 너무 많이 봐왔나 봅니다.
      최근 몇년간 입장료 없는 절을 들어갈 때마다 행복했습니다. ^^
      소요산 자재암은 정말이지... 이건, 아닙니다.
      진짜 입장료도 아니지요. 산에 들어가는데, 돈을 내라니.
      그것도 절에서 왜 그 돈을 받느냐구요.
      그래서 등장한 것이 '사유지론'인 것 같습니다.
      진짜 저 소요산 전체가 자재암 소유인 것인지... 고개가 갸우뚱거려집니다. -.-a

      하하. 유지보수 및 시설 비용을 뽑자는 것으로 볼 수도 있겠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