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포천 금주산에 다녀왔습니다.
사실은 금룡사를 가보고 싶었습니다. 금룡사는 금주산에 있는 절입니다.
금룡사 하면, 암벽을 빼곡히 장식하는 '천불상'이 유명합니다. 아마 아시는 분 계실 듯. ^^


1월 18일(일)이었습니다. 나른한 일요일이었지요.
늦은 아침을 집에서 먹을까, 어떡할까... 그녀와 고민하다가... ^^
지척에(?) 생긴 이탈리안 파스타 전문점 "쏘렌토(소렌토?) Sorrento"에서 점심을(!) 먹기로 했고...
그렇게 해서, 그녀는 나폴리 시푸드 스파게티를, 저는 치킨 리조또 그라탕을 먹었군요.

점심을 먹고 나와서, 바로 포천 금룡사를 향했습니다.
그것이 금주산 산행을 나서게 된 시작일 줄은 미처 알지 못한 채 말이죠.
금룡사 입구까지 승용차가 들어갈 수는 있습니다만, 입구에서 금룡사까지는 좀 먼 길이죠.
산행을 해야 합니다. ^^; 이번 포스트 제목에서 금룡사가 괄호 속으로 들어간 이유입니다.

이번 포스트는 금주산 산행(?)으로 국한하고, 금룡사 후기는 다음 포스트에 적습니다. ^^
금주산은 그닥 힘든 산행은 아닙니다만, 숨이 가쁠(?) 준비는 해야 합니다. 큿.
금주산 금룡사는 경기도 포천시 영중면 금주리 소재로 확인됩니다.


이제, 금주산으로 산행을 다시^^ 떠나 봅니다. ^^

 
   경기도 포천 금주산 (금룡사) (2009. 0118)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끝없이(?) 이어진 듯한 계단

금주산에서 금룡사로 가는 길은
계단으로만 되어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계단이 있어 발바닥이 편한 산행이 됩니다. ^^

산을 오른다는 것만큼 정직한 것이 또 있을까 싶습니다.
한걸음 한걸음 옮긴 만큼만 올라가니까요.
산에서 케이블카를 그닥 반기지 않는 이유입니다.



 
2  
   

아득히(?) 멀게만 보이는 금룡사

산 아래 도로로 지나다닐 때에는 정말 점으로 보였더랬습니다.
일단 그 점이 많이 커졌다는 사실을 위안 삼았습니다. ^^



 
3  
   

겨울 속에 갇힌 폭포(?)

거의 절에 다다를 무렵 나타난 폭포입니다.
사실 폭포라고 하기엔 좀 작습니다만, 그래도 폭포는 폭포입니다.^^
계절이 겨울임을 실감합니다.



 
4  
   

단층처럼 나타난 금룡사를 떠받치는 암벽

깎은 듯하다는 말이 딱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저번에 소요산 갔을 때 보인 단층(?)과 엇비슷해보였습니다.

오. 금룡사가 이제 많이 커졌습니다. ^^



 
5  
   

옆구리(?)로 방문객을 맞는 금룡사 대웅전

절의 소개는 아닙니다. 그건 다음편에 합니다.
아까 아래에서 봤던 조그맣던 그 금룡사가 이만큼 커졌음을
실감하면서 셔터를 눌렀습니다.


오르고 또 오르면 결국 도달함을 산행에서 뼛속 깊이 새깁니다.


 
6  
   

손을 뻗으면 닿을 듯한 미륵불상

이 역시^^ 미륵불상의 소개를 위한 것은 아닙니다.
이만큼 올라왔음을 실감하기 위해 셔터를 누른 흔적일 뿐입니다.

산행을 하면 아무리 작은 점도 거대한 물체로 다가옵니다.
그것이 좋아서 산행을 하는지도 모릅니다. ^^



 
7  
   

금주산에서 내려다본 포천

아마도 만세교쪽이거나 그 부근 어디일 것 같습니다.
저 아래 보이지도 않는 도로를 따라 차를 몰고 지나왔을 겁니다.
참 작게만 보입니다. 날이 흐리지 않았으면 더 선명히 보였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지금도 남아있습니다. 맑은 날, 한번 더 가???  ^^

산에서 내려다 본 사람 사는 모습...
그것을 직접 보기 위해 산행을 하는 것 같기도 합니다.



 
8  
   

올라왔던 길이자, 내려갈 길

저어기 조그맣게 두 사람이 내려가는 게 보이시죠?
저 길을 따라 올라왔고 저 길을 따라 내려갈 겁니다.
끝도 없는 것처럼 보이는 그 계단을요. ^^;;;
금룡사 절 구경, 천불상 구경, 미륵불상 구경, ... 좀 하고 나서요. ^^
(요건 다음편을 기대하시라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130 금 11:40 ... 12:00  일부작성
2009 0131 토 00:20 ... 01:00  비프리박


 

p.s.1
1월에는 이런 저런 이유로 여행후기를 생각보다 많이 못 올린 것 같습니다.
아마도 이 포스트가 1월의 마지막 나들이후기 포스트가 될 것 같구요.
2월에는 좀 더 부지런히 돌아다니고^^ 좀 더 부지런히 포스팅하자... 다짐을 해 봅니다. ^^;

p.s.2
이제 2월입니다.
1월은 잘 보내셨는지요?
아쉬움이 많이 남을 수 있는 달이지만,
지나간 한달 보다는 남은 열한달을 생각하는
긍정적인 마인드로... 멋진 2월 만드시기 바랍니다. 

사랑합니다. ^^

아, 그리고 8천 답글을 제가 찍지 않기 위해서,
답답글 없는 묵언수행의 날을 이틀씩이나 보내고 있습니다.
이제 거의(?) 임박했다는 말씀 정도만 드려야겠군요. ^^
선물은 없더라도, 누가 8000답글을 찍어주실 것인가.


                                            [ 2009 0131 토 첫새벽, 대문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명이~♬ 2009.01.31 13: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묵언수행.....ㅋㅋㅋㅋ 그거 얼마나 답답한지 저는 안다는......ㅋㅋㅋㅋㅋㅋㅋㅋ
    암튼 8000댓글의 곧 임박을 완전 축하드립니다~ +_+

    덧, 저는 집에 컴터가 먹통이 되었다는.....ㅠ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01 03: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접때 만답글을 위한 묵언수행하셨던 거 기억합니다.
      이번 8천답글 찍기 묵언수행은 이래저래 넘 일찍 시작했구나 싶습니다.
      많이 손이 근질거렸어요.
      앞서 하루 넘게 답답글 못 달던 바쁜 날들이 붙게 되어서 체감 길이는 더 길었지요. ㅠ.ㅠ

      방금 8천답글 찍었는데, 흐미, 나그네님이시네.
      닉네임 나그네님이 아니라 진짜 나그네님요. -ㅁ-;
      누구 아는 분 되면, 뭐 하나 보내드려 했는데 말이죠. ㅠ.ㅠ

      흠. 어쩐대요? 컴이 먹통이 되어서요.
      이거 벼루와 종이를 준비해서 글을 쓸깝쇼? '먹'통이라시니. ^^

  2. BlogIcon mingsss.net 2009.01.31 14:3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긴 산행이었지만 금룡사라는 뚜렷한 목표가 있어서 쉬우셨을듯 'ㅂ'
    전 겨울에 꽁꽁 언 호수물 같은것을 보면 왜케 설레이는지 ㅋㅋ
    폭포도 마찬가지네요 'ㅂ'
    오늘은 겨울치고 넘 따뜻한데 -_ㅜ 겨울이 빨리 끝나버리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01 03: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아. 멀리~이긴 했지만 목표지점이 보여서 좀 나았어.
      흠. 겨울에 꽁꽁 언 강, 호수, 연못, ...
      사람에게 감성을 자극하는 무언가가 있어. 그치?
      조오기 폭포도 그랬고. ^^;

      제발이지 이번 겨울은 빨리 끝나지 않아야 하는 이유가 많은데,
      벌써 날씨는 며칠째 봄날씨야. -.-;

  3.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09.02.01 00: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겨울산행은 유난히 더 상쾌하지요.
    찬공기가 머리를 더 맑게 해줍니다.

    묵언수행,,, 얼른 8000댓글 채워져서 답글 받고 싶어요. ㅋㅋ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01 03: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겨울산행의 상쾌함...!
      딱 집어주셨네요. ^^
      역시 뭔가를 아신다니깐...!

      묵언수행은 방금 끝났습니다. 참 길었네요. -ㅁ-;
      게다가 답답글 못 달았던 바쁜 날이 하루 더 앞에 붙어서
      더 길게만 느껴졌습니다. ㅠ.ㅠ

      물한동이님도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요.

  4. BlogIcon 雜學小識 2009.02.02 14: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겨울에 갖힌 산..
    꽤 마음에 듭니다.ㅎㅎ

    글 잘보고 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02 14: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겨울에 갇힌 산.
      그냥 사진 올리면서 떠오른 말입니다.
      제가 좀 이런 면에선 즉흥성(?)을 믿는답니다. ^^
      좋게 봐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

  5. BlogIcon HSoo 2009.02.08 10: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산사를 참 좋아하시는것 같아요....여행 포스트에서는 항상 산사가 출연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09 00: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불교도도 아니면서 이리 산사를, 사찰을, 절을, ... 좋아해도 되는 것인지...
      할 때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물론, 그 외에도 전통문화의 흔적이 남은 곳들을 좋아하긴 하지만요. ^^

  6. 로즈마리 2010.03.18 17:2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글이랑 사진 잘봤어요. 여기 한번 가보고 싶은데, 4살짜리 아이 데리고 가기 힘들까요? 많이 걸어가야하나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8 18: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조금 많이 걷는다고 봐야죠. 그렇게 많이는 아니고요.
      천천히 걸어서 대략 한 15분 정도는 걸린 것 같네요. 적어도. ^^
      4살짜리 아이를 데리고 가기에는, 걷는 시간이 문제가 아니라 가파른 경사가 문제일 듯 합니다.
      결론. 4살짜리 아이를 데리고 가기에는 좀 무리다. 그런 거 같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