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의 동피랑마을을 누비면서 여러 곳에 눈이 갔습니다.
앞서 올린 세 편의 포스트도 그렇게 눈이 갔던 곳들의 기록이고요.

동피랑마을이 산동네(?) 쯤 되다 보니 동피랑마을에서 통영시내를 내려다 본 사진이 좀 되는군요.
이 골목 저 골목 누비면서 별 계획(?) 없이 시차를 두고 찍은 것들인데,
잘 들여다 보니 뭔가 '그림'이 나오네요. ^^

잘 엮으면, 카메라의 포커스가 좌에서 우로 이동하며 찍은 파노라마가 되겠다... 싶었습니다.
이어붙이기를 해서 가로로 길게 하기도 그렇고...! 제가 그걸 할 tool도 없고...! 올린다 한들 보기도 불편하고...!
그래서 동피랑마을에서 내려다본 통영시내 샷...! 좌에서 우로 이동하는 파노라마 컷 모음입니다. ^^



 
       ▩ 경상남도 통영 동피랑마을(2008. 1109) [4]:내려다본 통영시내 ▩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통영시내를 파고드는(?) 물길처럼 보였습니다.


 
2  
   

바다가 파고든 것이, 꼭 만(灣)처럼 생겼죠?


 
3  
   

바다가 더 이상 파고들지 못하는 곳에선...
어김없이 사람들의 삶이 시작됩니다.


 
4  
   

카메라 렌즈의 각도에 따라 사진은 짙게도 나오고 그러는군요.
시간적으로는 위 사진들에 비해, 더 밝은 때였음에도 말이죠.



 
5  
   

사람들의 삶의 터전은 산중턱까지 영역확장을 했군요.


 
6  
   

전신주가 눈에 걸리적 거리나요? ^^;
이 전신주는 앞선 포스트에서 한번 등장한 적이 있었군요. ㅋ


 
7  
   

고개를 좀 더 우로 튼 모습입니다. (우경화? 큭.)
날은 점점 어둑어둑해지고 배는 고파오고... -_-;;;

동피랑마을 바로 아래의 통영 중앙시장으로 go go...!
저희는 그렇게, 회를 뜨러 가게 됩니다. ^^




아마도 동피랑마을을 돌아다닌 후기는 이걸로 끝이지 싶고요.
이제 통영 나들이의 기록도 한 편 또는 두 편만 더 올리면 끝일 거 같네요.
이거, 이거, 올해 안에 통영 나들이의 기록을 털고 가나...? 이러고 있습니다. ^^
흠. 남은 시간은 이제 3일...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군요. ^^
2mb와 딴나라당이 어떤 일을 꾸미고 있을지 몰라서요. ㅜ.ㅜ



2008 1228 일 08:20 ... 08:55 비프리박


 

p.s.

Happy New Year 2009...!

2009. D-4.

          [ 2008 1228 일 아침, 대문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YoshiToshi 2008.12.28 10: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빛의 양에 따라 카메라가 노출보정을 해서 그때그때~ 달라요~ ㅎ~;;
    저도 이번에는 파노라마샷을 몇장 날렸는데 잘 붙을지 모르겠내요. (^^);;

    신년까지 D-4일인가요!!

    흠흠~ 신년을 앞두고 남은 송년회 2개! 음하핫;; 1월1일을 무사히 맞고 싶습니다;;
    비프리박님도~ 주말 즐겁게 보내시고~ 무사히(?) 신년~ 준부하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28 11: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시키지도 않은(응?) 노출보정을 카메라가 하니...
      카메라 렌즈의 각도에 따라 예상과는 다른 사진이 나옵니다.

      날리신 파노라마 사진이 어디에 붙어야 하는 걸까요? ^^ 갑자기 궁금...! 크큭.

      신년까지 얼마 안 남았죠. 정말... ㅜ.ㅜ
      가는 해 아쉬워말자. 오는 해 설계 잘하자.
      이러고 있습니다.

      송년회가 아직도 2개나 남으신 겁니까.
      울 사무실에서도 송년회 콜이 들어올텐데, 아직 이야기가 없군요.
      그냥 어느날 보스가 딱 정하고 그냥 모이는 그런 식을 좋아하나 봅니다.

      울 요시토시님도 주말 잘 보내시고.
      새해 준비 아니 '준부' 잘 하시고.
      멋진 2009년 맞자구요. plz.

  2. BlogIcon mingsss.net 2008.12.28 13:3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2mb와 딴나라당이 어떤 일을 꾸미고 있을지 몰라서가 이유라니 ㅜㅜ
    갑자기 미저러블 하고 우스워지는 ㅎㅎㅎㅎ

    전경도 참 고즈넉한 마을이군뇨 ㅎㅎ
    6번 전신주는 중복인거 딱 알아봤구요 'ㅂ'
    다시봐도 이쁜 마을이름이네요 (이제보니 글자도 '동피랑' 이쁘네요 ㅎㅎ)
    사실 어릴때부터 서울에서만 살아온 저는 바다에 너무 목말라 있어요 -_ㅜ
    바다 냄새도 바다에서 나오는 먹거리도 [.......] 무진장 좋아하는데
    저도 저렇게 바다를 끼고있는 마을에서 살고싶군요 흑흑 벽화를 그리면서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28 18: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참 고즈넉한 마을이지...?
      조용한 동네더라고. 중간에 마주친 동네주민은 할머니 한분...?
      시간이 일요일 저녁이라 그랬을 수도. ^^;

      전신주는 딱 알아봤구나. ^^
      앞서 올린 포스트에 삘이 꽂혔던? 하하.

      마을이름은 정말 이뻐. 다시 봐도 말이지.
      동피랑. 이라고 네이놈 지도에다 치면 딱 하나 뜨니까 희소성도 좀 쩌는 듯. 크.

      아. 서울살이만^^ 한 듯한 밍스.
      바다에 목 마를만함.
      흠. 그런데 바닷가 마을에 살면 밍스가 벽화를 마을 전체에 그릴 거란 거지?
      으~ 밍스 넘 착하다. ^^
      착한 일은, 자기가 잘 하는 걸로 하는 게 바람직한 거라던데... 딱 그거다 그치?

  3. BlogIcon Lucia 2008.12.28 18:0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하늘이 아주 죽음이라는...^^
    이걸로 끝이군요. 동피랑 마을 후기는...
    덕분에 알지 못했던 동피랑 마을, 구경 너무 잘했구요.
    정말, 빈말아니구요. 한국 가믄 꼭 가볼껍니다. 동피랑마을. :)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28 19: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늘도. 시내 전경도. 바다도.
      아주 죽음이지요.
      그런데, 맞습니다, 이걸로 동피랑 후기는 일단 끝입니다.
      나중에 삘 받으면 다른 컨셉으로 엮어서 또 올릴지는 모르겠구요. 큭.

      혼자 뻘짓 하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 하면서 포스트 하는데,
      루시아님처럼 이렇게 좋게 읽어주시는 분들이 계셔서 계속 여행 후기 포스트가 이어지네요.

      빈말 아니라는 거, 느낌이 팍팍 오구요.
      귀국하면 한번 가보셔야지요.

  4. BlogIcon sephia 2008.12.28 19: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통영... 한번 가 봐야 겠는데... 이놈의 군대크리!! 아악!!

  5. BlogIcon HSoo 2008.12.29 08: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넘어가는 노을이 참 보기좋은 동네라는 생각이 드는대요..
    왠지...노을을 보고있으면 가슴한쪽에서는 외로움이 마구마구 밀려올까요 전....
    눈이 부시게 파란 하늘을 보고있으면 울고싶고....이거 약간 정상인 정신상태는 아닙니다....ㅎㅎ

    통영여행후기 마지막이라니 좀 서운하긴 한대요?....
    다음엔 어디를 가실까 더 궁금합니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29 10: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해지는 모습이 더욱 보기 좋은 동네였습니다.
      한편으론 해지는 것에 아쉬워하며, 하루가 저무는 것을 슬퍼했습니다. -ㅁ-;
      여행을 하면 하루가 넘 짧아요. 봐야할 것은 많은데 말이죠. -ㅁ-;

      노을을 보고 있으면 외로움이 밀려오고,
      파란 하늘을 보고 있으면 울고 싶고,
      이거 정상적인 정신상태 아닌가요?
      나도 비정상인가. 크.

      통영여행후기는 한편이 더 남아있고요. ^^
      동피랑은 이걸로 끝... ㅜ.ㅜ
      흠흠. 다음에 올릴 포스트는 포스트 못한 예전 여행들 울궈먹기도 있으니. 큭.
      경제도 어렵고 여행도 많이 못 다니겠고... 하하.

  6. BlogIcon please 2009.01.02 00:0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통영의 모습이 파노라마처럼 이어져 있는 걸 보니 그동안 올리신 포스트가 대단원의 막을 내리는 것 같습니다.
    동피랑 마을의 정겨운 모습이 저 풍경과 연결되어 있다는 거죠?
    고즈넉한 통영의 풍경에 취해 있다가 우경화?에서 웃었습니다. ^^;;;
    2mb가 좋아할 일인데 2mb 때문에 오히려 발목을 잡히셨네요. ㅋㅋㅋ
    저 역시 요즘 한편으로는 2009년이라는 새해에 대한 생각으로 여러가지 기대감이 밀려오다가도
    연말부터 시작된 2mb와 딴나라당의 과거를 향한 뒷걸음질치기로 다시 머리가 복잡해지곤 합니다.
    나라를 어디까지 뒤로 끌어당길 작정인지...걱정이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03 08: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 느낌도 대단원의 막인 것 같습니다.
      이번 통영 나들이 후기의 마지막장인 것 같기도 하고 동피랑 후기의 마지막장인 것 같기도 하네요.
      물론, 요 뒤에 따라 올라왔던 남망산 야경 포스트가 있긴 합니다만,
      임팩트로는 동피랑만 못하지요. (막 이러구. 큭.)

      동피랑 마을 하면 저 통영시내를 내려다본 모습도 자동(!)연상될 거 같습니다.

      우경화. 이상하게 카메라로 전경을 쭉 돌아가면서 찍을 때, 우경화가 됩니다.
      앞으론 좌향좌를 하도록 노력해야 할까 봐요. 심장도 왼쪽에 있다니까요. ^^

      2mb와 딴나라당. 정말 답이 안 나옵니다.
      연말 그것도 성탄을 끼고 진행된 요상한 짓꺼리들 때문에 답답함이 좌악~ 밀려옵니다.
      나라를 30년 전으로 되돌려놓아서 어쩌자는 건지. ㅠ.ㅠ
      그나저나 그래서 저의 여행 후기 포스트는 더디 더디 올라올 수도 있겠습니다. ㅠ.ㅠ

  7. BlogIcon yourjune 2010.12.05 21: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많은 정보 얻고 갑니다~ 제가 숙소로 묶기로 한 곳에서 30분정도 떨어진 곳이네요. 원래 혼자가려고 계획한 여행인데 2명이 같이가기로 해서 들를 수 있을련지는 모르겠습니다;;; 다녀와서 후기 올릴께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5 23: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준비 잘 하실테지만^^ 준비 잘 하셔서 알찬 여행 되시기 바랄게요.
      흐흠. 여행은 혼자 하는 것이 좋다지만 동행이 있어 더욱 즐거운 게 또 여행이지요.
      즐거운 추억 많이 만들고 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