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3500일 기념으로 그녀와 다녀온 동해안 나들이의 주요 목적지 가운데 하나인 주문진입니다.
3500일 기념으로 가고팠던 곳의 후보가 여럿 되었는데, 결국은 회와 바다에 끌려 동해안으로 향했습니다.
그리고 앞서 올린 포스트에서도 적었지만, 동해안을 가는 경우 강릉 경포대 쪽은 들르지 않습니다.
잠자리는 주로 사천항 쪽에서, 그리고 식사와 회 및 장보기(?)는 주로 주문진항에서 하게 됩니다.
아. 튀김을 먹으러 대포항을 가기는 합니다만, 거기서 회와 어류를 사거나 하지는 않구요. 


주문진 하면, 일단 아침식사와 회와 생선 그리고 항과 어시장이 떠오릅니다. 
동해안을 간 횟수가 최근 7~8년 사이에 열번은 넘을 거 같은데, 그때마다 주문진을 들렀고,
이제 주문진항은 동네 골목골목까지, 대충 어디에 뭐가 있더라... 아는 정도는 되는 것 같습니다. ^^
주문진항과 어시장은 강릉시(!) 주문진읍 주문리-교항리에 걸쳐있는 것 같구요. -.-;;;

다녀온지는 좀 되는데, 포스트가 생각보다는 좀 늦었군요.
하지만, 제 여행후기 포스트가 늘 그렇듯, 담고 싶었던 내용을 제맘대로 담아봅니다.



 
       ▩ 강원도 주문진 항과 어시장 (2008. 0104) ▩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멀리 주문진항이 보입니다. 
사천에서 주문진으로 들어가는 해안도로 위에서 바라다본 주문진항의 모습입니다.
어쩜 바다는 저리 정말 '바다스러운' 건지.



  
2  
   

바다 위의 주문진항.
1번 사진에서 카메라를 초큼 오른쪽으로 틀어본 것입니다.
카메라는 제가 늘 오른쪽으로 꺾는(우경화?) 것 같습니다.
어쩌면 그 반대쪽에 있을 거 같기도 한데 말이죠. 큭.


  
3  
   

동해안 가면 아침식사를 꼭 여기서 합니다. 모듬생선구이로요. ^^
식당명은 실비생선구이고요.  주문진어시장 대로변에 있습니다. (033-661-4952)
나이드신 아주머니들이 하시는, 집에서 한 것 같은 음식들...이 정겹습니다.

서울말을 흉내내시는 강원도 사투리도 듣기 좋구요. ^^


  
4  
   

주문진항이 어항인지라... 어항 냄새 물씬 나게...
아주머니들이 어구를 손보고 있습니다.
 주문진항의 서편 끝 입구입니다.



  
5  
   

배가 나갈 모양입니다.
아주머니들의 어구 손질하는 손놀림이 빨라 보입니다.
5번 사진에서 좀 내려와서 되돌아본 모습입니다.



  
6  
   

주문진항 어시장 모습이 보입니다.
어구 손질하는 곳에서 뒤돌아서서 본 모습이구요.
아주머니 한분이 따로 그물을 손질하고 있고...
하늘에 갈매기들이 밥달라고(?) 날고 있는 것 같더군요.



  
7  
   

구이 모듬 만원 어치...!
주문진 어시장 내의 길가에서 온갖 구이를 구워 팝니다.
매일 한번 사보자... 하면서 그냥 지나쳤는데, 한번 사봤습니다. ^^
식사를 방금 했기에, 먹는 건 주문진 해수욕장에 가서 바다구경하면서 먹었구요.

어시장에서 생선을 좀 많이 샀습니다. 장본다는 느낌이죠. 
어디든 항구나 어시장을 갈 때는 항상 아이스박스를 챙겨갑니다.
지난번 통영 갔을 때도 그랬구요.
주문진항 어시장에서 회와 생선은 정말 저렴하다는 생각입니다.
불행히도, 어시장 내에서 사진을 찍지는 못했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128 수 10:40 ... 11:10  일부작성
2009 0128 수 11:50 ... 12:10  비프리박

 

p.s.
그간 여행후기 포스트가 좀 뜸했던 것 같군요.
이런저런 포스트 때문에 좀 밀린 것 같습니다. 지난 일요일에 포천의 어느 산에도 다녀왔는데,
계속 밀려만 가나... 하는 아쉬움이 남네요. 좀더 부지런히 올려야지... 하는 다짐을 하게 됩니다. ^^

설연휴가 끝났군요. 휴가를 설연휴에 붙여서 쓰시는 베이(BAY)님 같은 분 보면 마냥 부럽습니다. -.-;;;
그 외 모든 분들, 일상 복귀 잘 하시고요. 오늘도 힘내시고 행복한 하루 맹그시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oddpold 2009.01.28 18: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음...안목항이 급 땡기는 군요...그냥 확 가서 벽다방 커피라도 한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29 00: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얼핏 안목을 안인으로 읽었습니다.
      거의 비슷한 곳에 있었군요. 두곳이. ^^
      흠. 안목항으로 달려가서 벽다방이나 길다방 커피를 한잔 하는 것도 괜찮지요. ^^
      흐미. 근데 커피값치고는 넘 비싸다... ㅜ.ㅜ

    • BlogIcon oddpold 2009.01.29 10: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안인도 근처로구먼요.
      강릉에서 닭국밥 한그릇 하고 안목에서 커피 마시고...대충 그렇게 바람 좀 쐬곤 했지요. 한때는... ㅡ.ㅡa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01 02: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러게요. 안인도 그 근처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착각했을 듯. 크.
      아. 동해안은 많은 이에게 바람 쐬러 갈 곳인 거 같습니다. ^^

  2. BlogIcon 찬늘봄 2009.01.28 23: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주문진'하면..
    싱싱한 오징어를 내장째 삶아서 썩둑썩둑 잘라서 먹는 오징어 순대가 기억이 나요..
    꽤 오래되었는데 얼마나 맛있게 먹었던지 아직까지 기억이 생생해요.. ㅎ~

    1, 2번 사진을 확대해서 보니 겨울바다 맛이 제대로 나는데요..
    2번 사진의 빨간 포장은 혹~~ 비프리박님 도시락인가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29 00: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오징어 순대요. 맞아요, 통째로 삶아서 먹는 오징어.
      요즘은 잘 보기 힘들더군요. 제가 못 봤을 수도 있긴 하겠지만요. 크.
      예전에 동해항(묵호) 갔을 때, 먹은 기억이 나는군요. 저는. ^^

      겨울바다 느낌 제대로 나죠? 하하. 잘 찍어왔군요.
      그리고 그 빨간 포장(?)은 저도 사진 찍고 보니 눈에 띄던데요.
      누가 버리고 간 것인지... 아니면 바다에서 쓰는 부표인지...
      살짝 궁금했습니다. ^^a

  3. BlogIcon 베이(BAY) 2009.01.29 22: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엇~ 제 이름이 후반에 언급되었군요 ㅎㅎㅎ
    이틀간의 휴가였지만 쉬는거 외에는 별다른건 없었어요. 평일이니 친구들 만나기도 쉽지 않았다는~
    지저분한 방 정리도 하고 밀린 책도 좀 보고... 그냥 소소하게 보냈네요.

    이번 포스트는 주문진항을 주로 다루셨군요! 전 항구 안까지는 많이 들어가보지 않아서 처음 보는 풍경이네요.
    길거리의 구이! 정말 맛있겠는데요~ 다음에 동해안 가서는 저도 사먹고 싶습니다.

    오징어를 보니 예전 경포대 시절에 횟집 배수가 바다쪽으로 나와있는 곳이 있었는데... 거기로 슬슬 물고기들이 흘러나올때가 있더라구요. 그래서 오징어 몇마리를 후임병이 잡아와서 오징어순대를 해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군대였기에 가능한 일이었죠 하핫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01 02: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안 그래도 베이님 이름이 언급되었는데, 베이님이 이 포스트 못 보심 어쩌나 했다죠. ^^

      이틀간의 휴가, 그래도 알차게 쓰셨네요.
      소소한 일상을 위해서 쓰는 시간도 나름 의미 있지요. 그쵸?

      주문진항은 정말이지 정감어린, 시골같은, 바가지 냄새 안 나는...
      아직은 괜찮은 곳 같습니다.
      바로 아래의 경포 쪽이나 위로 대포항 쪽이랑...
      비교할 수 없는 참 좋은 곳이지 싶구요.

      가시게 되면 한번 들러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요.
      큰 기대는 버리시고요. 하하.

      다음 포스트는 주문진 해수욕장이 될 거 같군요. ^^

      아. 상상하기 어려운 일들이 군대에선 군대라는 이유로 가능하지요. 하하.
      그 오징어순대 맛있었겠는데요. ^^

  4. BlogIcon mingsss.net 2009.01.30 19:4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크악! 제가 치맥(치킨과 맥주)과 더불어 세상에 없어서는 곤란하다고 생각하는 생선구이! 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01 02: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그 치맥...! ^^
      그리고 생선구이를 밍스가 좋아라 하는구나.
      우리는 동해안 가면 꼭 저기서 생선구이로 아침식사를 해. 하하.

  5. 푸른바다 2009.02.16 09:3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이스박스에만 담그면 상하지 않나요.
    아주머니들은 괜찮다고 하는데 그것이 궁금해서요.
    얼음도 채워야 하나요.
    아님 그냥 아이스박스에만 담아오면 되나요
    그리고 주문진항에서는 주로 무엇을 얼마에 사오시나요.
    궁금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16 10: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겨울이라 아이스박스에만 담아도 무방하답니다.
      봄여름가을에는 얼음을 채워야지요.
      얼음은 가격이 정말 저렴합니다. 10리터 정도에 천원 정도 하는 것 같습니다.
      물론, 시장에서 생선이랑 같이 사는 경우엔 좀 더 비쌀 수 있고요. -.-;
      주문진에선 오징어-꽁치-고등어- ... 등등 주로 반찬거리를 대량 구입합니다.
      가져와선 손질해서 냉장고 냉동실에 차곡차곡 재어놓구요.
      흠흠. 도움이 되셨는지요?

  6. BlogIcon 소킹 2010.08.01 14: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번 휴가때 경포대가는데 생선구이 먹고 와봐야 겠네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