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클럽에서 지키고자 하는 제 나름의 세가지 원칙이 있습니다. *2
아니... 원칙들 가운데 세가지를 뽑아 봤습니다. 한번 정리를 해보고 싶었습니다. ^^; *2
앞서 올린 ▩ 헬스클럽에서 지키고자 하는 세가지 원칙 ▩ (1) &  (2)  의 후속, 세번째 이야기입니다.



     헬스클럽에서 지키고자 하는 세가지 원칙 (3)

<< 앞서 올린 원칙, 둘 >>
1. 매일 가자. but 하루는 쉬자.
2. 몸이 못 느끼게 늘리고 올리자.

3. 저울보다는 거울을 보자.

헬스클럽에 나가지 않더라도, 어떤 운동을 맘먹고 하게 되면, 사람인 이상, 저울을 보게 되지요.
단, 1kg이라도 줄어들면 기쁘고... 그래서 저울에 자꾸 올라가게 되고... 숫자에 웃고 울게 되지요.  ^^;

하지만 이것이 스트레스로 작용하는 시기도 있게 마련입니다.
운동은 열심히 하는데 체중이 줄지 않는 경우가 그런 때일텐데요. (그런 때가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저울은 보조적인 수단으로 생각하자는 쪽입니다.
저울보다는 거울을 보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다는 생각이구요. ^^

운동을 열심히만 하고 있다면, '체형'은 변하고 있다고 봅니다. (물론 '체력'도 변하고 있을 거구요.)
체형이 변하고 있는 이상, 저울에는 나타나지 않아도 거울에는 나타나겠지요. ^^
뭐, 그렇다고 허구한 날 거울을 본다고 하루 단위로 체형이 바뀌는 것은 아니겠지만요. -ㅁ-;
예전의 모습과 비교해서 나아진 또는 나아지고 있는 몸의 모습에 만족하는 것이 백번 천번 낫습니다. ^^


제 경우도 체중 감량이 정체기로 접어드는 때가 있는데요.
운동 다시 시작하고서 한 석달까지는 감량이 많이 되었죠. 그 후론 좀 정체를 보였고요.
육개월을 넘긴 지금도 체중 감량은 정체기인 것 같습니다.
체지방은 분명히 줄고 있지만 단백질량이 늘어나고 있어서 체중은 줄지 않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시기일수록, 저울보다는 거울을 보는 것이 정신건강에 이롭습니다. ^^
현재의 저는, 굵어지는 팔과^^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나 싶은 빨래판(?)...! ("드러내나 싶은!" 이라구요. ^^)
그리고 점점 없어지는 옆구리와 얇아지는 배둘레에...! 그냥저냥 만족하며 운동하고 있습니다.
(  사실 운동으로 건강해지는 것이 중요하지, 체형의 변화가 중요하겠습니까. 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 )


아. 그러고 보니, "헬스클럽에서 지키고자 하는 원칙"이라고 했는데,
저울과 거울은 헬스클럽에 가지 않더라도... 이용할 수 있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 1207 일 05:50 ... 06:40  작성해둠
2008 1210 수 14:30 ... 14:40  비프리박



p.s.1
이 글은, 작성은 진작에 하고^^ 포스트 시각을 조금 뒤로 미룬 글입니다.
가독성을 위해 길게 작성한 글을 3회로 나누어서 올리게 되었고요. -ㅁ-;
2008 1207 일 20:00 경 분리 게시를 결정했었지요. ^^;
글을 조금 손봐서 발행한 시간은 2008 1210 수 14:30 ... 14:40 입니다.

p.s.2
업무의 쓰나미와 방문자 허리케인이 지나간 다음날, 저는 정신이 좀 없군요.
멍한 기분이랄까. 그렇습니다.
오전에 개인적으로 좀 바빴더니 더 멍합니다. -ㅁ-a
오늘 수업도 거의 없는데, 이럴 때 뭘 좀 해야되는데, 이럼 안 되는데...
이러면서 오후로 넘어가고 있군요.

                                                                  [ 2008 1210 수 낮, 대문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빡씸 2008.12.10 14: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헬스클럽에서 트레이너 했던 추억들이 생각나네요.
    그때 회원님들에게 이러저러한 운동추천하고
    보충제나 먹을거 나눠먹는 솔솔한 재미도 있었고
    끝나면 맛난거 사주시는 회원님도 계셨고
    아... 그때가 그립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10 15: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린(?) 나이에...!
      헬스클럽 트레이너 경험도 있고...
      세상 빡시게 사셨네요. ^^ 멋집니다.
      저는 헬스클럽을 하나 차려야 하나...? ^^;

      운동추천, 보충제 이야기, ...
      헬스클럽에서 좋은 분들 만나면 가능한 이야기지요.
      근데, 회원들간에는 약간 살얼음판이 끼어있어서... 큭.

    • BlogIcon 빡씸 2008.12.11 23: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살얼음판이요?!

      최근 헬스장 다닐때는 조용히 혼자 운동해서
      그런건 못느꼈는데 그런게 있나보군요.

      근데 운동 하고싶습니다 ㅜㅠ
      하다가 안하니까 미치겠어요 ㅠ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12 07: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운동 열심히 하는 회원들간에는 말 거는 걸 서로 꺼리지요. ^^
      아마 트레이너는 못 느낄 묘한... 그런 게 있답니다. 하하.
      이제 입사하시고... 월급도 받고^^ 하시면
      여유롭게 운동하실 수 있을 거라 봅니다.

  2. BlogIcon YoshiToshi 2008.12.10 19: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 헬스장 체험기엔 왜이리 공감이 많이가는걸까요.
    저도 몇개월 체중은 정체기인 것 같습니다. (^^)

    그런데 체형은 많이 바뀌었는지...XXL에서 L로 좀 내려왔내요? (허걱?!)

    평생 사귈 생각으로 쉽게, 하지만 친하게 사귀어보려고 발버둥 중인 1人이었습니다. m(__)m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10 19: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공감 감사합니다.
      요즘 공감 자체가 힘든 시절이다 보니...
      작은 공감에도 큰 감동을 받습니다. 하하핫.

      체중의 정체기신가 보군요.
      그래도 이미 L로 내려오신 체형이 되었다면,
      거울을 보는 것만으로 행복하지 않나요?

      마지막줄의 앞부분은 도무지 알기 힘든 한국말입니다.
      해석 부탁요...!

    • BlogIcon YoshiToshi 2008.12.10 19: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해석 : 오타입니다.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10 19: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런 뜻이었군요.
      원문수정이 아니라 답답글에 수정본을 주실 줄 알았는데
      그 희귀오타본은 영영 사라진 것인가요? -ㅁ-;

  3. BlogIcon Lucia 2008.12.10 20:4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거울 하니, 또 생각나는 이야기.
    우리집 엘리베이터엔 거울이 달려있거든요.
    그래서 저난, 헬로키티나 엘리베이터만 타면 거울만 봐요. ㅋㅋㅋㅋ
    집에서 거울을 보고 나와도 그게...습관처럼..그리 되더라는.
    그런데 최측근 JS양 집 엘리베이터엔 거울이 없어요.
    그래서 JS양 집 엘리베이터만 타면 뭘해야 하나 막 안절부절 한다니까요. ㅋㅋㅋ

    전, 날씬하게 보이는 거울을 사랑해요. ㅋㅋㅋ
    더 뚱뚱해 보이는 거울은 절대 사절!!! 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11 11: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디 다른 곳에 갔을 때 엘리베이터 안에 거울이 없는 경우엔
      좀 뻘쭘하지요. 그리고 그것도... 다른 사람이 타기라도 하면 더 뻘쭘하고요. 그쵸?

      간혹 등장하는 최측근 JS양이 누군지...
      그것이 알고 싶다...! (그런 기분입니다. 하핫.)

      날씬해 보이는 거울은 옷 가게에 있습니다.
      떼어오시라요...!

      흠. 근데, 운동과 헬스클럽 관련 거울이야기를
      엘리베이터 거울로 끌어가시는 울 루시아님의 상상력은 무한도전급...? 하하핫.

  4. BlogIcon HSoo 2008.12.10 21: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절대 저울에 내몸을 올리지는 않습니다...비참해지기 때문에.....ㅎㅎ
    거울도 잘 안봅니다...이 못생긴넘이 가끔 씨익 웃더라구요.....ㅎㅎ
    내가 봐도 정내미 떨어지게 생겼는대..맨날 보는 우리직원들은 짜증날까요?....ㅎㅎ
    그래서 가끔 톡톡 쏴대주는 직원들도 있나 봅니다....ㅎㅎ

    저울에 올라가 체중이 그대로라면 정말 스트레스가 화~악 밀려올꺼 같은대요..^^
    요즘은 전 저녁마다 소주 두병씩이나 먹고 잠들어서 단식하기전 체중으로 도로아미타불 되어 버렸어요..
    괜히 몸만 축나서 여기저기 아프고...그렇내요....^^
    그래서 다시 죽더라도 먹자..라는 소신으로 돌아왔습니다..
    먹고 죽은 귀신은 때깔도 좋다라는 말이 있듯이 말입니다...
    그리하여...이런 포스팅은 안보는게 낮다 생각했는대..
    댓글을 안달고 지나가면 뭉크스러운 우리의 비프리박님에게 혼날까봐...ㅎㅎ

    극단적인 언어 사용을 하지 말라는 우리집 그녀 잔소리를 요즘은 자주 듯내요..
    진짜싫어!..정말 죽도록 싫다!. 그일 하느니 차라리 죽는게 낮다!..뭐 이런 극단적인 언어들요...ㅎ
    그런대 제가 쓴 댓글에도 초금 극단적인 언어사용을 자제 할려고 노력하는 중입니다..^^
    뭔 예기야...-.- 막 이러고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11 01: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울과 거울을 멀리하시다니오.
      그래도 자꾸 올려보고 비춰보면서 자극을 받으셔야 할 꺼인데...!

      희수님이 봐도 정나미가 떨어지다뇨.
      자학이 심하시옵니다. 그녀의 믿음직한 남편 아니십니까.
      힘내시라요~~~!

      밤에 소주 두병이면, 그것도 매일이면, 간이 못 배겨나요.
      애들 생각하셔서 자제하시길 부탁드리면 제가 좀 주제넘는 것이겠죠? -ㅁ-;

      단식은 단기적인 효과는 좀 있는데...
      여파가 여러 모로 심해서~ 피하시는 것이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몸이 축나기도 하고 말이죠. -ㅁ-; 희수님의 건강이 중요한데 말이죠. ㅠ.ㅠ

      댓글 안 달고 지나가면 저는 마음에 담아두겠지만 ^^;
      머리로는 이해합니다. 바쁘시겠지 합니다.
      제가 아무리 몽크스럽기로~ 그런 거 이해 못하겠습니까.
      (물론, 마음엔 담아둡니다요. 으하핫.)

      아마 희수님의 그녀께서 극단적인 언어를 구사하지 말라 하시는 것은...
      말이 씨가 된다는 그런 속설 때문이지 싶습니다.
      저도 살짝은 그런 생각을 하거든요.
      이 말은 입에 담으면 안 되겠다... 그런 생각요.

      그래서 오늘 댓글에서 희수님은 자제를 하시는 거군요.
      역시 여자는 남자보다 강합니다. ^^

  5. BlogIcon please 2008.12.11 02:1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거울을 보자는 비프리박님의 주장에 200퍼센트 공감합니다.
    물론 건강이 먼저고 체형은 그 다음이겠죠.
    하지만 체형에서 나타나는 결과를 통해 건강을 얻을 수 있다면 이거야 말로 일석이조가 아니겠습니까?
    언젠간 빨래판이 될 비프리박님의 체형을 기대하며 계속 지켜보겠습니다? 이건 이상하게 생각하지 마시길...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11 02: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체형이 체중으로 이어지고 그것이 건강으로 이어진다면 더할 나위가 없겠죠. 일석삼조? 삼위일체?

      제가 바라는 것도 딱 그건데요. 그게 말처럼 쉽지 않은가 봅니다.

      흠흠. 그 와중에 빨래판이 얼마나 더 지나야 제대로 나오나...?
      하는 궁금증을 해결할 길이 없어 답답합니다.
      그치만 지가 언젠간 안 나오고 배겨...? 라는 위로를 합니다. 하하핫.

  6. BlogIcon 베이(BAY) 2008.12.11 08: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오히려 저울로 위로를 받았는데... 거울로는 별로 변한게 없는데 저울의 숫자는 줄더라는... ㅎㅎ
    무엇보다 바지를 입을때 벨트의 끝이 점점 허리를 감싸게 되는 그 순간이 정말 환상이죠!!
    한때는 벨트가 옆구리 뒤로 돌아간 적도 있었는데 흙흙... 지금 몇인치가 는건지 모르겠습니다.
    비프리박님 포스트에 자극받아 이번주부터 다시 헬스클럽을 찾고 있습니다.
    다시 3개월 연장도 할거구요~ 이번엔 달력에 꼼꼼히 체크하면서 다녀야지!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11 11: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 저울로 위로를 받으실 수 있으시면 저울을 보삼.
      저울이 변화가 없을 때에는 몸을 보잔 이야기거든요. 아심서...!

      흐흑. 허리를 돌아 뒤로 가려고 하는 벨트...
      그 기분 압니다. ^^
      그래야 하는데... 요즘 좀 정체를 보여서...
      거울을 보고 있습니다. 허리는 잘 안 볼라고 하고 말이죠. 하하.

      헬스클럽 다시 다니기 시작하셨군요.
      제가 자극씩이나 드린 거 맞나요? 그렇담, 감사...!
      쭉쭉~ 계속 연장해가시기 바랍니다.
      저는 얼마전 세번째 3개월로 접어드는 등록을 했습지요. 큿.

  7. BlogIcon 어부지리 2008.12.22 22:3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 핫팅... 꼭3.450일전 나를보는것같군요..꼭꼭 좋은결과....`~~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23 01: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략 10년전이 되는 건가요? 흠흠. -.-;
      좋은 결과를 내도록 하긴 해야겠죠. 일단 시작은 한 것이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