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올린 포스트 ▩ 헬스클럽에서 지키고자 하는 세가지 원칙 (1) ▩의 후속입니다.
헬스클럽에서 지키고자 하는 제 나름의 세가지 원칙이 있습니다. *2
아니... 원칙들 가운데 세가지를 뽑아 봤습니다. 한번 정리를 해보고 싶었습니다. ^^; *2



     ▩ 헬스클럽에서 지키고자 하는 세가지 원칙 (2) ▩


<< 앞서 올린 원칙 1 >>
1. 매일 가자. but 하루는 쉬자.


2. 몸이 못 느끼게 늘리고 올리자.

헬스클럽에서 운동을 하면 계속 늘리고 싶은 것이 사람의 욕심이지요. 실제로 늘리게 되구요.
유산소운동으로 tread mill(소위 러닝머신)을 타도 시간과 속도를 늘리고 올리게 되고
근육운동으로 바벨이나 덤벨을 이용해도 중량과 세트수와 횟수를 늘리고 올리게 되지요.

하지만, 빌더^^가 될 생각이 있지 않은 이상, 또는 직업적으로 운동을 하지 않는 이상,
그 모든 늘림과 올림이, 일상생활에 방해나 장애가 되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을 합니다.
운동을 해서 다른 일을 하는데 지장이 생기는 것은 피해야 할 일이겠고,
지속적인 알배김^^과 근육통에 시달리며 일상생활에 차질을 빚어내는 것도 피하는 것이 좋겠죠.
운동이 중요하다고는 하지만... 먹고살아야 한다는, 또다른 중요한 대전제를 건드려서야 되겠습니까.


그래서 "몸이 못 느끼게 늘리고 올리자"는 원칙을 정하게 된 것 같고 잘 지켜오는 편입니다.
몸이 못 느끼게... 조금씩 늘리고 올려도... 결국 늘려지고 올려집니다.
사실 이건 장기적으로 보고 계획적으로 운동을 해야 가능한 부분이란 생각을 합니다.
나중에 언제 기회되면 따로 포스트를 올릴 생각이지만, 운동은 지극히 치밀한 계획을 필요로 합니다...!

예컨대, 트레드밀 위에서 4.5km/H로 걷는 사람도, 기간을 정해놓고 기간마다 0.1km/H씩 올린다면,
몸은 못 느끼게 하면서도, 결국에는 10.0km/H로 뛰는 날이 옵니다. 물론 더 높일 수도 있구요요.

제 경우, 이두 시티드 덤벨 컬(biceps, seated dumbbell curl)을 예로 들면, 6kg으로 시작했는데요...
근육통 같은 거 없이, 현재, 16kg까지 올라와 있다면 믿어지시는지요. ^^v
트레드 밀의 경우 4.5km/H로 걷기만 하던 것이 일상에 지장 없게끔 조금씩 올려서
현재, 30분 정도 9.0km/H로 뛰는 수준을 넘어선 상태라면 어떠신지요. ^^
( 요즘 무릎 이상으로 침을 좀 맞고 6.0km/H로 걷기만 하는 것이 많이 애석합니다. )


<< 이어서 올라올 원칙 3 >>
3. 저울보다는 거울을 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 1207 일 05:50 ... 06:40  작성해둠
2008 1209 화 03:00 ... 03:05  비프리박



p.s.1
작성은 진작에 하고^^ 포스트 시각을 조금 뒤로 미룬 글입니다.
가독성을 위해 길게 작성한 글을 3회로 나누어서 올리게 되었고요. -ㅁ-;
올렸던 글을, 2008 1207 일 20:00 경 분리게시를 위해 분리 작업을 했습니다. ^^;
글을 조금 손봐서 발행한 시간은 2008 1209 화 03:00 ... 03:05 였구요.
 
p.s.2
화요일입니다.
쓰나미가 몰려오는 날이죠.
일곱개 학교의 직전 시험대비가 있습니다.

준비는 끝났고
쓰나미를 맞이할 마음가짐도 되어 있습니다.

그 와중에 포스트도 올렸고
심리적 빚은 싫었던지, 답답글 러시도 끝냈습니다.
무려 50개에 육박하는 답답글...! 두시간 가까이 걸렸군요.
(여러 가지 의미의 눈물을 흘리며) 감사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고맙습니다.

오늘 밤에 뵙겠습니다. v=.=v
아침에 운동도 가야 하고...
이제 좀 자두어야겠군요.
답답글 러시 속에 좀 늦었네요.
     [ 2008 1209 화 새벽, 대문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베이(BAY) 2008.12.09 08: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오옷 오늘도 1등 ㅋㅋㅋ

    제 친구가 예전에 집에서 학원을 해서 실장 겸 강사로 학교다닐때 있었는데 이게 대학교 기말시험이랑 중고교 기말고사가 묘하게 크로스 되는게 있어서리... 아주 죽을라고 하더군요.

    요즘 가장 바쁘고 힘든시기시겠죠. 전 예전에는 안그러더니 12월달에 무슨 모임이 이렇게 많은지... 그것도 죄다 남자들만 만나는 ㅎㅎ 실속이 없습니다.

    저같은 경우 트레드 밀은 너무 속도를 높이면 오히려 운동효과가 떨어지는거 같습니다. 적당한 속도로 몸을 최대한 많이 움직이면서 약간 무겁게 벨트를 치고 나가는 느낌이라 해야하나... 진짜로 땅을 뛰는듯한 그 느낌을 유지하면서 해야 땀이 흠뻑 나더라구요.

    저는 트레드밀 하면 일단 400미터는 걷고 그 다음부터 4km를 8.7km/h 에 맞춰놓고 뛰면 30여분 정도 되죠. 그러고 한 800미터 다시 걷고 1km 넘게 더 뛰고 뭐 그러면서 7km정도 맞춥니다. 학교 다닐때는 한번에 5km 이상도 뛰게 페이스가 올라갔었는데... 열정적으로 운동하던 그때가 다시 떠오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9 20: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일빠 찍어놓으시는 거, 우연히 봤어요. 일빠 놀이 해주시는 분들은 언제나 고맙지요. ^^

      대학 다니면서 강사생활 하기는 죽음이죠. 시험때가 겹치니까요.
      안 겹친다고 해도 겹칠 수 밖에 없는 구조지요.
      애들은 학교가 많다 보니 날짜 존이 넓어지고 결국은 겹치는 학교가 나오구요. -ㅁ-;

      12월은 맞아요. 모임이 많기도 한 달이죠.
      말씀처럼 영양가가 없는 모임이 대다수구요. -ㅁ-;

      트레드밀은 빠른 속도 굳이 할 필요가 있을까 싶습니다.
      약간은 저속으로 30분 이상 걸으면 운동효과 짱이지요.
      오. 7km나 뛰고 걸으시다니...! 쩌는데요...?
      저는 고작 4km 정도에서 타협을 하고 있습니다. 하하.
      멋지세요.
      흠 그런데 그게 옛날 이야기군요? 버럭. ^^

      운동을 다시 시작하신다고 하셨는데 시작하신 건지요?
      헬스클럽 재입성을 빌어드리겠습니다. ^^

  2. BlogIcon YoshiToshi 2008.12.09 10: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의 헬스장 길라잡이~ 개봉바~ㄱ뚜~~~
    몸이 못느끼게 올리자는 말씀이 참 와닿고 공감이 갑니다.
    저같은 경우야 그냥 단순히 제몸 힘든걸 못 참는 쫌생이기질 때문이지만요. (ㅠㅠ);;;

    전느 1.5키로 짜리 바벨들고 걷고 싶은대로 걷습니다.
    단 몸이 피곤할 땐 적게, 상태가 좋을 땐 많이~
    운동이란 행위에서 스트레스를 가장 적게~

    제가 운동을 워낙 싫어했던지라 이러지 않음 오래 못할 것 같아 지켜오고 있는 원칙입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9 20: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개봉박두~~~! 까지는요. 무슨... 쑥스럽게. 하하.

      몸이 못 느끼게 하자는 생각을 죽 해옵니다.
      지금까지 근육통으로 일상에 지장이 있은 적은 없구요. 다행이죠.

      1.5킬로짜리 아령을 들고 걸으신다구요. ^^
      몸을 강하게 키우고 계시는군요.

      피곤할 때는 적당히, 상태가 좋으면 많이, 운동으로 인한 스트레스는 적게...!
      딱 맞는 말씀 적으셨네요.
      위에 제가 적은 내용과 너무 통하는데요... ^^

  3. BlogIcon 명이~♬ 2008.12.09 10: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몸이 못느끼게 찌고 있다는...? -_-;;;;;;
    따끔하게 혼나고 아침저녁 걸어서 출퇴근부터 가벼운 요가를 시작했습니다.
    일단, 폭식은 금물 >_<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9 20: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따끔하게 혼 나셨다는 말씀은 제가 앞선 답답글 적은 거? ^^;;;
      가벼운 요가를 시작하셨군요. 다행입니다.

      하하. 몸이 못 느끼게 찌고 있다...? (설마요. 에이.)

  4. BlogIcon 빡씸 2008.12.09 11: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헬스열심히 할때가 있었는데.지금은..
    자금의 압박으로 못하고있네요
    몸관리 해줘야할 나이로 진입중인데..ㅜ

    그동안 만들었던 6팩이 안보인다고;; 소리듣고 있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9 20: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헬스클럽 다니는 데 자금의 압박을 느끼신다니...
      이거 모금을 좀 해야 하는 것 아닙니까. -..-;;;
      몸관리 해줄 나이로 진입중이시라 함은 20대 후반이죠? 크핫.

      음 식스팩... 이거 저도 다시 보일라믄 아직 멀었는데...
      흠. 웅이아찌님도 재현을 하시지요. 조속한 시일내에 말이죠. ^^

    • BlogIcon 빡씸 2008.12.09 21: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20대 중반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아하하하하;;;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9 21: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20대 중반을 바라보신다면...
      몸관리가 따로 필요없는 나이 아니십니깟...! ^^

  5. BlogIcon Lucia 2008.12.10 20:4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을 반이라도 본받을 수 있다면 소원이 없겠슴다.
    내게 운동은...정말 멀고도 험한 길이라는...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11 11: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운동은 험하고도 먼 길이지만,
      일단 시작만 하시면 그 후론 술술 풀리는데...
      모쪼록 시작을 하실 수 있기를 빌어드리겠습니다.
      접때 올리신 그 헬스클럽~ 꼭 나가시길...!

  6. BlogIcon HSoo 2008.12.10 21: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음...전 운동을 하면 살은 안빠지고 근육량만 늘어나..오히려 체중은 더 늘어난다는...-.-
    요..이상한 체질을 가지고 태어난 저의 몸이 아주 저주스럽습니다....ㅎㅎ
    명이님 마냥...폭식만 안하면 되는대 말이죠...ㅎㅎ 그넘의 술이 왠수...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11 01: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혹시 근육운동 위주의 운동을 하신 거 아닙니깟.
      저는 근육운동을 했을 때 마구 근육이 불어주는 사람들이 가장 부럽습니다. -ㅁ-;
      그 다음으로, 유산소 운동 조금만 해도 살이 쪽쪽 빠지는 사람들...! 큭.

      희수님의 저주 체질은 저에게는 소망 체질입니다.
      저에게 넘기시오...! ^^;

      폭식과 술은 언제나 웬수입니다. 맞습니다.
      근데 그게 항상 뒤늦게 웬수라서 문제가 더 크지요. 카핫.

  7. BlogIcon please 2008.12.11 02:2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몸이 못느끼게...정말 좋은 원칙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운동할 때마다 몸이 느끼는 저의 몸은 저주받은 몸? ^^;;;
    저는 요즘 발목 관절이 가끔씩 충격을 받는 게 느껴집니다.
    근래에 체중이 갑자기 약간 불었는데 이게 영향을 미친 것 같기도 합니다.
    내 몸아, 벌써부터 이러면 어쩌자는 거냐? 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11 11: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늘려가긴 하되, 몸이 못 느끼게 하자...!
      이게 가끔은 극도의 인내력을 필요로 하지요.
      뭔가 더 하고 싶은 욕구가 막 밀려올 때가 그런데요.
      그래도 몸이 못 느끼게 하는 것이 우선일 거라 봅니다.
      아주 간혹, 내일 몸이 느끼더라도 강하게 오늘 한번 땡기자...
      이럴 때가 있긴 하지요. 사람이다 보니... 하핫.

      운동할 때마다 몸이 느끼신다는 건,
      너무 간만에 운동을 하셔서 그런 거 아닙니까?
      아니면 빡시게 돌리게 계시거나...?
      흠흠. 후자이길 바랍니다. ^^;

      발목과 무릎은 언제나 주의해야지요.
      제가 거의 한달 정도 발목과 무릎 때문에
      트레드 밀을 약하게 돌리고 있습니다. ㅠ.ㅠ

      플리즈님의 몸이 희망 zone에 입성하길 빌어드리겠습니다. 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