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휴가를 이용한 전라북도 테마여행의 셋째날(마지막날) 들렀던 금산사입니다.
금산사는 이번 여행의 마지막 행선지이기도 했는데, 다행히 대미를 장식해주었습니다.
맨 마지막 들른 곳이 좋은 느낌이어야 여행의 전체적인 느낌이 좋은데...
금산사는 그런 의미에서도 좋았습니다. ^^

금산사는 우리 전통신앙의 한 축인... "미륵신앙"이 일정 정도 결합한 사찰인 것 같더군요. ^^
혹시 궁금한 사항이 있으시다면, 금산사 홈페이지를 방문해 보시는 것도... 괜찮습니다.
깔끔한 홈페이지를 꾸리고 있더군요. ^^
http://www.geumsansa.org/
전라북도 김제시 금산면 금산리 소재라고 나오네요.


여행 준비를 하면서 언젠가 접했던 "대한민국 최고의..."란 수식어가 떠올랐습니다.
입구를 지나 걸어갈 때까지는... 그 "최고의"란 수식어가 무슨 뜻인지 가늠이 잘 안 되었습니다.
입구가 끝나고 경내로 들어서니... 그 "최고"란 말이 "最高"였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미륵전'의 높이는... 짧은^^ 제 여행경험으로 미루어 가히 '最高'라 할만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경내로 들어섰을 때, 처음 접한 미륵전의 모습입니다.
가을을 연상케 하는 파란 하늘도 참 좋은 배경이었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로 어찌나 덥던지...

 

 

앞서 '결산' 포스트에서 살짝 공개했던 미륵전 전경입니다.
겉으론 층이 있지만, 내부에 층이 있는 건 아닙니다.
거대한 불상을 모시기 위해서 크게 지은 건지...
크게 지어서 불상을 모신 건지... 알기는 어려웠습니다. -.-;

 

 

보물 제25호 5층석탑 모습입니다. 탑의 전경 사진을 올리긴 좀 밋밋한 거 같아서...
제 나름 잡아본 구도의 5층석탑입니다. 그 옆에 보물 제26호가 있죠.
방등계단 사리탑이라고 있습니다. 여기선 안 보이지요. ㅋ

 

 

금산사 대적광전의 처마와 단청입니다. 너무 멋진 구도 아닙니까. ^^
이렇게 하늘과 대비된 구도는 항상 저에게 강한 인상을 남깁니다... ^^

 

 

금산사 경내 뒷마당에 있었던 걸로 기억하는데요. '나한전'입니다.
현판의 '나한전'이라는 글씨체와 문살이 예사롭지 않았습니다.
어디선가 답사기 같은 책에서 한번쯤은 소개했을 법하다는 생각이 스칠 만큼

범상함이 묻어났습니다. 물론, 그런 답사기를 접한 적은 아직 없습니다. ^^;;;

 

 

다른 절에서 접하지 못했던 '금강문'입니다.
대부분의 절은, 일주문-천왕문 ... 이렇게 이어지는데, 금산사는 그 사이에
이렇게 '금강문'이 있더군요. 금강문이라... 독특했습니다.
금강문의 힘있는 현판 글씨체도 눈길을 잡아끌더군요.

 

 

제가 다른 저의 포스트에서 적은 바 있었던...
2mb 정부 내각의 종교 구성비가 떠올랐습니다. ( 관련글 1 & 관련글 2 )

이 현수막은 이번 여행에 들렀던 다른 곳에서도 접할 수 있었는데요. (나중에 공개하지요. ^^)
뭐... 2mb는 그러겠죠. 대통령의 고유권한이다... 착각이다... 오해다...! 라고 말입니다.


이날은 참으로 뜨거운 날이었습니다.
웬만해선 힘들다는 이야기 하지 않는 옆의 이 사람이 ...
"이젠 여름 관광이 힘들어."라고 이야기 한 게 바로 이 날이었습니다. -.-;
그래도 앞의 며칠간은 구름이 끼어서 뜨겁진 않았는데,
이날은 어찌나 하늘이 파랗던지... 그리고 날은 얼마나 뜨겁던지... -.-;


2008 0806 수 15:30 ... 16:20 비프리박


P.S.
여행후기... 이번 여행을 역순으로 훑어갈 것 같습니다.
다음은 아마도 금산사 직전에 들렀던 "전주○○마을"이 될 거 같군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이은하 2008.08.06 20:4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랫녘은 참으로 덥더이다..
    우포늪을 갔더랬는데.. 제가 그렇게 땀을 흘리는 것을 본 저희 언니는 무척 놀래더군요..
    익살을 떨면서 "난 내가 이렇게 땀을 뚝뚝 흘리는 것을 첨 느꼈어.. 내가 빨랫감에서 짜 내는 물에 젖은 빨래같아.." 하니까
    무척 웃어대더군요...

    ㅅㅈ샘의 여름 여행은 힘들다는 표현에.. 이번 여행의 한 자락이 겹쳐져 좀 미소를 지었습니다..
    ㅅㅈ샘은 좀 많이 그을리셨나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07 05: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우포늪을 갔었구나...
      아마 은하가 갔을 그 날들은 정말 더운 날이었들 듯.
      우리가 간 날은 날이 딱 좋았는데, 마지막날은 땡볕이었지. -.-;
      나는 땀을 좀 흘리는 편이지만 땀 흘리는 것을 나름 즐거워 하는 편이니... 즐거웠고... ㅋ
      이 사람은 땀이 잘 안 나는 편이라 힘들어했지. 더운데 땀이 안 나면 몸이 더워지잖아. -.-;
      그래서 힘들어 했어. 나는 옆에서 좀 안쓰럽고 그랬던 거고.

      물에 담근 빨래를 짜는 듯한 느낌은 ... 내가 매일 겪는 건데...?
      어디서? 헬스클럽에서...! ㅋㅎㅎ

  2. BlogIcon 雜學小識 2008.08.07 12: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파란하늘..
    사진으로만 봐서는 가을하늘과 닮아 있어서, 그렇게 더운 느낌은 없는데 말입니다.

    여름날의 여행은 사람을 쉬 지치게 하는 것 같습니다.
    평상시보다 쉬엄쉬엄, 놀기삼아 다녀야 그나마 견딜만 하더라구요.^^


    덕분에 금산사 구경 잘 하고 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07 12: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더운 느낌은 없는 참 좋은 하늘이죠...?
      가을을 연상케 하는 면도 있고 말이죠.

      제 나름 여름의 여행은 즐기는 측면이 있는데...
      옆의 이 사람이 많이 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면서...
      마음이 좀 아팠습니다.
      가을여행에 비하면 그다지 강행군도 아닌데 말입니다.
      말씀처럼 놀기삼아 쉬엄쉬엄 다녔음에도... ^^

      구경 잘 하셨다는 말씀이 힘을 솟게 해주는데요...? ^^

  3. BlogIcon 대발이 2008.08.07 12:2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휴가 잘 다녀오신 모양이네요~~

  4. BlogIcon HSoo 2008.08.09 07: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금산사는 한번도 가보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이런 포스팅이 더 좋습니다..가만히 앉아서 금산사를 다 돌아댕겨도 되니까요....하하
    제 고향이 금산입니다..전라북도 금산은 아니구요...충청도지요....ㅎㅎ
    전라도와 접해있는 곳이라 그닦 사투리는 많이 사용안합니다...전라도 사투리와 충청도 사투리가 공존하는곳..
    단청과 하늘이 참 멋지네요..보기엔 선선해 보이는대..그때쯤 아마 습도가 꽤 높았지요?..
    좋은여행..더위에 지치지 말았어야 했는대요....^^;;
    잘봤습니다..금산사에 한번 가봐야 겠어요...비프리박님이 가본곳 되집어 봐야지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09 10: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금산사 ... 한번 기회 되면 가보시길... 큰 기대는 걸지 마시고요. ^^
      그냥 나들이 삼아 간다... 하고 가면 뭔가 큰 수확을 얻으실 수도... ^^

      제가 갔을 때에는 ... 그날은 습도는 낮지 않았을까 합니다. 쨍쨍한 하늘이라서요. ㅋ
      뜨겁다 못해 따가왔지요. ^^;;; 그나마 사진에는 하늘이 파랗게 나왔더라구요. ㅎㅎ
      저 하늘에 바람 불고 가을이기만 하면 무릉도원에 가까운 날씨라고 할 수 있겠지요. ㅋ
      저는 그냥 저냥 따가울 뿐이었는데, 땀을 별로 안 흘리는 옆의 이 사람이 많이 힘들었습니다. -.-;

      아, 고향이 충청도 금산이시군요. 전북 김제의 금산이 아니라요. ^^
      우리나라에 금산이라는 곳이 좀 많지요. ㅎㅎ

  5. BlogIcon 데레사 2009.08.11 05:0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주에서 금산사 찾아가는 길.
    잘 포장된 길 말고요.
    전주에서,김제로 들어 가지 말고
    (상산고부근) 효자동에서 평화동으로 꺽어서
    아마 구룡동인가...마을 이름이 가물가물...
    구불구불한 길 정말 환상이지요.
    봄에 벚꽃길도 좋고 가을 단풍길도 좋고
    그 구불구불한 길에 한옥으로된 음식점들도 있고.

    갑자기 그 길 그 동네 이름이 생각이 안나네요.
    진짜 이쁜 길인데.....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13 07: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전주에서 금산사 간 길은요.
      모악산(?)을 가로질러 난 길을 타고 들어갔던 거 같습니다.
      효자동 평화동 구룡동은 제가 잘 모른다는. 크흐.
      잘 뚫린 큰 길은 저도 별로 안 좋아하는지라,
      그 길은 저도 안 탔구요.
      도로명으로는 712번 도로라고 된 길을 탄 거 같습니다. ^^

      어쨌든 김제 금산사 갔던 길은,
      데레사님이 이야기하시는 그 길과 같은지는 모르겠지만(같을 수도^^)
      제가 갈 때도 참 좋았던 것 같습니다.

  6. BlogIcon sephia 2010.08.22 11: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요즘 왜 이리 여행기만 많이 올리심?? ㄱ-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22 11: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한번 실험삼아 여행기만 올려보고 있는데
      이것도 참 하기 힘든 일이군요. -.-;;;
      돌아가는 꼬락서니가 말 않고 지나가기 진짜 힘든. -.-;

  7. 2010.08.22 20:4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23 19: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많은 곳을 돌아다녀보진 못했구요.
      다른 분들 블로그 가면 우물안 개구리임을 실감해요.

  8. BlogIcon BubbleDay 2010.08.22 21: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 금산사 여행기 잘보고 갑니다.^^

  9. BlogIcon G-Kyu 2010.08.23 06: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멋스러움이 느껴집니다~!
    전통건물은 언제봐도 그 아름다움이 느껴집니다~!
    멋진 사찰 잘 보고 갑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23 19: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전통 건물이 우리 속에 있는 뭔가를 잘 건드리는 듯 해요.
      그래서 절이건 고건축물이건 뭐건 찾게 되는지도.
      (간혹 건축학도도 아니면서 내가 왜 감동을 받는지 의아하단.)

  10. BlogIcon 버그하우스 2010.08.23 10: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리나라는 산마다 멋진 사찰이 있어서 쉬어갈 수 있어 좋은 것 같아요,^^

  11. BlogIcon 예문당 2010.08.23 13: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잘 보고 갑니다. 단청이 참 이쁘네요. 떠나고싶어집니다. ^^

  12. BlogIcon M군. 2010.08.23 13: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금산사라길래 금으로 덮여잇는 절을 생각했는데 아니군요 ㅋㅋ

  13. BlogIcon 지구벌레 2010.08.25 14: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미륵전이 정말 멋지군요. 비슷한 형식의 건물을 어디선가 본거 같은데...ㅡㅡ;,.
    속은 확 틔우고 밖에서는 층층의 멋스러움을 간직한 선조들의 예술작품입니다.
    삽으로 파대고 무덕대고 아파트만 지어대는 요즘 건설이 배워야 할텐데 말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27 13: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비슷한 형식의 건축물을 중부권에서 좀 본 거 같습니다.
      그럼에도, 미륵전, 정말 멋집니다.
      하아. 그런데 삽질하는 인간들이 있죠. 인간이라고 하기도 힘든.

  14. BlogIcon 보기다 2011.08.26 14: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햐~ 날씨 정말 좋네요!!!
    제가 이런 날을 기대하며 금산사를 찾은 거 였는데...
    둘째날은 모악산 등산도 해보고 싶었구요.
    담아오신 사진들이 정말 고와서 맑은 날 꼭 다시 한번 금산사를 가야겠네요.
    하늘 높아오는 가을에 말입니다.^^
    고운 주말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26 18: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뜨거운 여름에 가서 쨍한 하늘을 만났습니다.
      시간이 흐르고 보니 그 뜨거움과 무더위는 기억에서 바래고
      사진 속에 남은 맑은 하늘과 선명한 풍경만 신선하게 다가옵니다.
      컴팩트 디카를 쓰던 때의 사진이라서, 사진을 다시 보며 DSLR 카메라를 떠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