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에 가면 만장굴에 꼭 가봐야죠. 특별히 굴에 대해서 (저희 역시 없지만) 아픈 추억이 없다면요. ^^ 제주도에 도착하여 방문한 첫 행선지가 만장굴입니다. 비행기에서 내려 해녀촌 회국수로 첫 끼니를 해결한 후 조금 가깝다 싶어 바로 만장굴로 향했습니다. 여행의 동선 상으로는 원래 마지막날 마지막 코스로 예정되어 있었죠.

만장굴 하면, 역설적이게도, 여름을 기억하고 추위를 떠올릴 거 같습니다. 30도를 훌쩍 넘는 무더위 속에서 방문한 만장굴. 입구 계단을 내려설 때 팔 다리 가슴 머리로 훅~ & 쭉~ 끼쳐오던 서늘함. 그 서늘함을 잊을 수 없을 듯 합니다. 그리고 한쪽으로 너댓사람이 마주 지나갈 만큼 널찍한 동굴이라는 점도 잊긴 어려울 듯.

만장굴은 유네스코에 등록된 세계자연유산입니다. 천연기념물 제98호로 등록되어 있다고 하고요. 주소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소재로 나옵니다(Tel. 064-783-4818). 매표소는 월정리, 동굴은 김녕리로 확인되네요. 
성인 1인 입장료 2000원, 주차료는 없었습니다. 만장굴의 위치는 아래 지도를 참조.



 
   ▩ 제주 만장굴, 여름에 추운 용암동굴! 제주도 여행 첫 방문지. (2010 0802)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만장굴 공원(?) 입구의 조형물
 


뭔가 표현하고 있기는 한데, 저같은 사람은 그걸 알기 어렵단.
 


  
2  
  
만장굴 동굴 입구 표지판 
 


매표소에서 돈 낸 후 여기까지 조금 걷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만장굴 속의 기온이 얼마나 떨어질지,
만장굴이 강원도의 동굴들과는 어떻게 다른지,
전혀 짐작도 못하고 있었다죠.

 


  
3  
  
만장굴? 만장굴 제1구간은 비공개?
 


"만장굴의 동굴 입구는 천장이 함몰되면서 입구가 드러난 형태이며
입구 주변에는 천장에서 무너진 암석(암괴)들이 분포하고 있다.
동굴 입구 주변에는 동굴 내부와 외부의 온도차로 인하여 독특한 식생이 분포하고 있다.
만장굴의 제1구간은 상층굴과 하층굴로 구분되며, 상층굴은 길이가 약 900m, 하층굴은 약 1.5km이다.
만장굴은 제1구간은 안전상의 이유로 현재 일반인에게 공개가 제한중이다."

 


  
4  
  
만장굴 동굴 입구의 독특한(?) 식생
 



돌에 녹색으로 낀 이끼들은 습해서 생긴 것이겠죠.
돌이 있는 습한 곳에서는 늘상 보는 것이고요.

유심히 보면 아래에 있는 것과 같은 낯선 식물들이 자라고 있는 게 보입니다.
생물 시간에 무슨 조류(藻類)라고 이름을 배운 것 같은데 기억이 잘. ^^a

 


  
5  
  
몇 장 못 건진 만장굴 내부 사진 1
 


강원도와 충청북도 쪽에서 보는 동굴은 석회암동굴이죠.
제주도에서 보는 만장굴은 용암동굴입니다.

석회암동굴이 뭔가 계속 흘러내려 만들어지고 있는 느낌이라면
용암동굴은 용암이 흐르다 굳은 느낌이 강합니다.
석회암동굴에서 보는 종유석과 석순 같은 걸
용암동굴에서는 볼 수 없단 이야기지요.

 


  
6  
  
몇 장 못 건진 만장굴 내부 사진 2
 


모두 엇비슷한 모양의 반복이지만 크게 보면 다른 모습을 확인합니다.
그림에서 보는 지형이 어떻게 생성된 것인지 설명을 사진으로 찍어둔 것 같은데 없군요. ^^a

 


  
7  
  
몇 장 못 건진 만장굴 내부 사진 3
 


건진 사진이 조금 더 있긴 합니다만
그거 다 올리면 포스트는 길어지고 저는 스포일러가 되겠죠. ^^

방문시의 보는 즐거움을 위해 생략합니다.
 


  
8  
   

만장굴 절반되는 지점에서 돌아섰습니다.
서늘해서 여름에 피서로는 딱이구만^^ 같은 지형의 반복인 듯 한데다
이후에 이어질 관광지 순례를 생각해서 절반 지점에서 턴했습니다.
길이가 2km인데 1km를 갔다가 돌아나온 것인지,
길이가 1km인데 500m 지점에서 턴한 것인지,
기억이 잘 나지 않는군요. ^^a 

 


  
9  

동굴 밖에 나오니 카메라 렌즈에도 김이!
   


만장굴 입구 계단을 내려설 때부터 서늘한 것이 시작되죠.
입구 계단을 올라올 때 무더위 속으로 들어가기가 얼마나 싫던지 말입니다.

만장굴은 사시사철 10~20도씨 정도의 온도를 유지한다는군요.
여름에는 춥고^^ 겨울에는 따뜻하단 말로 해석이 됩니다.


굴에서 나오니 안경에 김이 서립니다.
갖고 들어갔던 50D 카메라 렌즈에도 김이 서렸습니다.
카메라 기계 내부가 이슬로 젖는 게 아닌가 살포시 염려가 될 정도? -.-a
 


  
10  
  
오랜만에 본 제비와 제비둥지
 


만장굴 입구에서 나와 기념품샵이었는지 식당이었는지 모르겠는데
제비와 제비 둥지를 봅니다. 누군가 아래에 판자를 덧대 놓았군요.
뒤로는 새끼들이 두어마리 짹짹거리던데. ^^

요즘 생활 주변에서 제비 보기는 참 힘듭니다.
모두 무도장으로 누님들 꾀러 간 것인지. -.-a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821 토 09:30 ... 10:3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M군. 2010.08.21 11: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주도 살때 한번 가본것도 같고..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ㅋ

  2. 2010.08.21 11:2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21 11: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땀 백바가지. 큭큭. 그렇담 물 백통을 담아서. (어이쿠. 허리야. ^^)

      그래도 주말에 어디론가 좀 걸으러 다녀오셔얍죠?
      저는 주말에 일을 하니 어디 가긴 어렵구요.
      당분간 화요일에 어딜 좀 걸으러 다녀와야겠네요.

      굴속에 들어가면 정말 시원하더군요.
      강원도 쪽에서 들어갔던 동굴들보다 더 시원한 듯.
      아마 밖이 더워서 더 시원하게 느껴진 거겠지만. ^^

  3. BlogIcon 드래곤포토 2010.08.21 20: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만장굴앞에 생긴 조형물을 저도 처음 보네요
    잘 보고갑니다.^^

  4. BlogIcon mingsss 2010.08.23 02: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하하 저도 여름에 어딘가에 놀러가야 한다면 늘 '동굴'에 가고싶다고 말해요 ㅋㅋ
    대부분 제 의견은 무시당하지만-_-;
    동굴은 여름에도 시원하고 땡볕에 지친 눈도 쉴 수 있고
    은은한 석회냄새도 좋아하고,
    사람들도 바글바글하지 않고(이건 떄에 따라 다르겠지만)... 좋거든요!
    제주도 만장굴도 물론 좋아하지요 :D
    전쟁 났을 때 제주도민 전부가 숨을 수 있는 넓이라니... 놀라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24 01: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동굴도 엄연히 관광 코스이거늘^^ 동굴의 가치가 저평가되고 있지? ^^;
      여름에는 피서지로도 딱인데. 게다가 동굴의 생성에 관한 과학공부도 되고 말이야. ^^
      맞아. 약간 침침한 곳에서 눈의 피로를 덜어줄 수도 있지.

      흠흠. 제주도 만장굴이 그런 내력이 있었군?

  5. BlogIcon 블로군 2010.08.23 11:1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가본듯도 하고 아닌듯도 하고 그렇습니다..ㅎㅎ^^
    한주의 시작이네요... 즐거운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24 01: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마 제주도에서 길고 큰 굴을 들어가셨다면 만장굴일 거예요.
      한주의 시작, 블로군님도 잘 하셨죠?

  6. BlogIcon ageratum 2010.08.23 13: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주도를 여름에는 가본적이 없어서 만장굴이 시원한지도 몰랐네요..
    갈때마다 만장굴을 들렀는데 말이죠..^^:

  7. BlogIcon Slimer 2010.08.23 23: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요즘 제비들은 친구따라 강남도 못갈 겁니다... 강남 땅값이 얼만데... 집지을 면적이면 왠만한 제비 연봉으로 턱도 없을 듯...

    저는 대전의 유래없는 찜통더위속에서 숨만 할딱거리고 있었는데, 시원하다 못해 추우셨다니 부럽습니다...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24 01: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친구따라 강남가기 어렵겠지요. 땅값이 장난 아니니. (요즘 좀 내렸다고는 하지만요.)

      저 역시 휴가 다녀와선 찜통 속에서(!) 땀만 쏟고 있습니다.
      회사에 출근하면 그나마 나은데, 집에 있을 그녀를 생각하면 맘이 안 편쵸.

  8. BlogIcon 지구벌레 2010.08.25 14: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신혼여행때 가본 곳이네요. ^^.
    참 인상 깊게도 깊은 굴이었던거 같은데..울 마나님이 화장실이 급해 너무 급하게
    달려나온 기억이..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27 13: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주도로 신혼여행을 가셨군요.
      국내에 볼 거 많은데, 이때 아니면 언제 가냐 싶어서 해외로 신혼여행 가는 분들 많죠. ^^
      역시 나라사랑하시는 지구벌레님 내외분이십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