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전라북도 또는 전라남도 여행을 하시다가 순창 인근을 지나신다면,
그리고 고추장, 된장을 멀리하지 않으신다면, 게다가 장아찌를 좋아하신다면,
순창 고추장마을을 들르시기 바랍니다.


아마도 순창의 여기저기 널려 있었을 '장, 장아찌 담그는 집'들이 한 곳에 모여 마을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순창고추장마을, 고추장마을, 고추장민속마을, 고추장단지, ... 등등, 명칭 통일이 안 되어 있긴 합니다만,
조용하고 차분하게 마을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물론, 판매단지입니다.

위치는 전라북도 순창군 순창읍 백산리 ... 로 나옵니다.
순창 읍내에서 24번국도를 타고 순창에서 담양 방향으로 조금만 가면 됩니다.
고추장단지교차로 또는 백산교차로까지 가셨다면 거의 다 온 것이 됩니다.

순창은 전북기행 첫날 마지막 경유지였습니다.
계획엔 없었는데, 고동색 바탕의 이정표를 보고 고추장마을을 들렀습니다.
원래는 담양에서 첫날 1박을 하기로 했으나 결국엔 순창에서 1박을 하게 됩니다.
참고로 순창 읍내 인근에선 숙박을 피하시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모텔이 세개인가 눈에 띄었고, 그 중 낫겠다 싶은 곳을 들어갔음에도, 방음도 안 되고 냄새까지...! ㅠ..ㅠ




고추장민속마을에 도착해서 동네를 두바퀴나 돈 후, 우리 나름의 직관을 발휘...!
한 곳에 들어가게 되었지요. 원조김점레할머니고추장...이란 간판이 보였습니다.
가지런히 정돈된 장독들도 눈길을 끌었고 전통스런 대문도 보기 좋았다는... ^^
결과는 만족이었습니다. 우리의 직관이 이제는 쓸만 합니다. 하하핫.






안으로 들어갔더니 '판매'를 하는 곳이구나 하는 것이 실감(!)이 나더군요.
참 사람의 손이 많이 갔구나 하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저희는 장아찌를 좀 샀지만, 그냥 구경만 해도 될 듯 했습니다. 인심이 말이죠. ㅋ






가게에서 대문쪽을 바라보니 바깥에서 볼 때와는 또 다르더군요.
장독이 정말 장난 아니더군요. 갯수도 갯수지만 가지런함이 특히...! ㅋ
당연하겠지만, 장독마다 장을 담그는 날짜를 관리하고 있더군요.






가게에서 본 왼쪽 편의 장독들에 눈이 갔습니다.
장독 위에 화분과 분재들이 올려져 있더군요.
장독만 있을 때보다 덜 밋밋하고 참 좋더군요.
이렇게 장독을 많이 가진 일반 가정집이 있겠나 싶지만
장독이 많은 집은 참고해도 될 컨셉이었습니다.






원조김점례할머니고추장...집을 밖에 나와서 본 다른 모습입니다.
우리를 맞아 후한 인심으로 판매를 했던 분이 며느리셨군요.
2대째 장과 장아찌를 담는 박은경 기능인이셨군요.






집 담장 아래에 가지런히 놓여있는 수경(?) 화초들이 곱더군요.
여름이라 그랬는지 색깔도 곱고 무럭무럭 잘 자란다는 생각이... ㅋ
우리는 집에서 화초를 키워도 성공하기 힘들던데...
어찌 이리 잘 키우시나 싶었습니다.

기회가 되어 순창을 지날 길이 있으면 한번 다시 들르고 싶은 곳, 고추장마을입니다.
물론, 잠은 순창에서 절대 자지 않을 겁니다. -ㅁ-;;;


2008 1015 수 18:20 ... 18:30 사진작업
2008 1017 금 11:40 ... 12:00 비프리박


p.s.
이래저래 여행후기가 좀 뜸했던 것 같습니다. 여행후기 포스트 작성, 다시 버닝모드 들어가야 할 것 같습니다.
이제... 제 블로그의 컨셉을 여행후기라고 적어주시는
잡학소식님 같은 분도 계시고 하니 더더욱...! 크.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