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에서 맛집이 빠지면 김 빠진 탄산음료입니다. 제주 여행에서도 맛집 이야기를 빠뜨릴 수 없겠죠. 그리고 제주에 갔다면(!) 뭐니 뭐니 해도 회를 먹어야죠. 그것도 가능하다면 자연산 회를 먹어야 제맛인. 핫. 이번 여행 가면서 한끼 식사는 반드시 푸짐한 횟집에서 하자, 그랬죠.

여행 전에 찾아본 횟집들 중에 제주 <하영횟집>이란 곳에 삘이 꽂혔습니다. 첫째날 저녁 만찬을 할 식당으로 선택되었습니다. 자연산 회만 취급해서인지(취급 어종 자체가 자연산 위주더군요), 가격이 조금(?) 세더군요. 기억에 남는 것으로 제일 고가가 45만원짜리가 있었는데, 어종은 기억이 안 나네요. 저희가 먹은 것은 따치라고도 불리는 따돔이었습니다.

어떤 생선이 제철인지 모르는 저희로서는 "제철 생선이 무엇인지" 물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제주까지 와서 광어를 먹어야 하나 그랬는데 자연산 광어는 지금 제철이 아니라고 하더군요. "아, 그간 먹은 건 다 자연산이 아니었던 거지." (-.-)a 

다행히 자연산으로 제철인 것은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따돔이었습니다. 싸다고 할 수는 없는 8만원이라고 적혀있더군요. 아마도 4인 기준인 듯 합니다. 그러면 비싼 건 아닌 셈이죠. 저희는, 그렇습니다, 그걸 둘이서 먹었습니다. 음식은 여행자의 허기를 달랠만큼 푸짐했습니다.

하영횟집 주소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서호동 130-7로 확인되고요. 전화는 064-739-8161. 그리고 하영횟집 위치는 아래를 참조하시면 좋을 듯.
 


    제주 하영횟집. 자연산 따돔(독가시치) 회를 맛본 괜찮은 횟집.



따돔 회도 회지만, 온갖 해물들이 참 푸짐하게 나옵니다.
앞서 적었듯이 아마도 4인 기준 상차림 같았습니다.
인원수와 가격 조절은 안 되는 거 같습니다.



1


2


3


4


5


6
주문을 하면서 회부터 달라고 미리 이야기했습니다.
소위 '쯔기다시(つきだし)', 즉 side-dish로 시작하고 싶은 생각은 없었습니다.
시장이 반찬이라 배고플 때 먹어야 회가 맛있기도 하겠고,
side-dish로 배가 부른 후에 회를 먹으면 회가 제 맛이 안 나죠. ^^



6-1
자연산 따돔 회 한 점을 집어들어 봅니다. ^^


6-2
흠. 따돔 1kg. 암만 봐도 넉넉합니다.
자연산 따돔, 1kg 가격이 만만찮은 걸로 알고 있는데,
푸짐한 side-dish 포함해서 8만원이면 저렴한? ^^



7


8


9


10


11


12


13



14


15


16-23


16


16-1
오오. 전복, 이 녀석들이 살아있습니다.
입에 넣고 씹는 느낌과 식감이 아주 오묘합니다. 훗.
음식 앞에 양보란 없는 제가, 제 몫 2개 중에서
그녀에게 1개를 양보한 이유는 순전히 맛있어서였습니다.
그녀가 어지간히 좋아해야 말이죠. ^^

.


16-2


17


18
뼈 많은 생선인 것으로 미루어
자리돔 새끼 정도 되는 것 같다는? ^^



19


20
멍게가 아주 제대롭니다. 금방 잡아 손질한 느낌 그대로.


21


22


23
막 손질해서 내온 게불. 게불이 살아있다! ^^


24


25


25-1


26
이게 무슨 밥이냐고 물으니 전복 내장 볶음밥이랍니다.
맛이 웬만한 일품 식사 메뉴 저리 가라! 입니다.



27


28


29


29-1


29-2
무슨 잎에 싸인, 이름을 뭐라 불러야 할지 모르겠는 이 녀석,
아주 찰진데다 맛도 상당히 괜찮습니다. 또 먹고 싶은.



30


하영횟집 밖에서
엥간해선 인증샷 같은 건 찍지 않는 그녀가 식사 후임에도 인증샷을 찍고 있습니다.
저는 이때 횟집 담당자(?) 분한테 여러가지 묻고 들었습니다.
자연산 따돔의 생태에 관해서요. ^^


따돔은 독가시치란 이름을 가지고 있습니다.
따돔은 따치와 함께 제주에서 부르는 이름인 듯 하고요. 
이 외에도 별명이 좀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따돔은 독가시치란 이름에서 보듯 지느러미 끝에 독이 있는 가시가 있습니다. ^^;
따돔의 독가시에 찔리면 죽거나 하지는 않지만 꽤 아프거나 고통스럽다네요.

따돔은 남해안, 제주 연안에서 잡히는 어종이라고 합니다.
잡히는 따돔이 1kg 정도면 큰 놈이라고 하고요.
1kg 회로 낼 때 작은 녀석들 4마리가 필요한 경우도 있다고,
횟집 아저씨한테 설명을 들었습니다. 제가 물어봤죠. ^^
그리고 웹페이지 검토는 여기를 참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824 화 01:05 ... 01:25  사진작업
2010 0824 화 & 2010 0825 수 (뜨문뜨문) 비프리박


p.s.
앞으로 좀더 여행기를 달리도록 하겠습니다. 그간 며칠 조금 뜸했습니다.
여행기만 올리지는 않을 거구요. 웹 관련 이야기랑 영화 리뷰 그리고 서평이랑 적절히 섞어 올리게 될 거 같습니다. 하루에 두편의 포스트를 올리게 될지도 모르겠네요. 맘 같아선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BubbleDay 2010.08.25 17: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8만원으로 배터지게 드셨네요..~~ 저희 부부도 추석때 제주도 가는데.. 님이 갔던 회집 참고할깨요..
    종류가 장난아니게 많은데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27 14: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정말 '배터지게'라는 말이 따로 없습니다.
      하지만 4인이 드시면 배가 좀 덜 터질지 모릅니다. 참고하시길.
      그리고 가격은 제가 착각을 했던 듯 해요. 9만원입니다.

  2. BlogIcon 신럭키 2010.08.25 18: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야 진짜 종류별로 조금식 다 나오는군요.
    저렇게 먹는 음식점이 좋아요!

  3. BlogIcon 드래곤포토 2010.08.25 18: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상이 푸짐하네요
    근데 언제가서 맛볼 수있나.......^^

  4. BlogIcon 모르겐 2010.08.25 18:2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요즘 비브리오폐혈증 때문에 회를 못먹고 있는데~~ 확 땡기네요!

  5. BlogIcon 황팽 2010.08.25 18: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대로 드시고 오셨네요.
    와~~~~
    정말 이렇게 나온다는것도 신기하고
    물론 다 드셨겠죠??
    다 드신것도 신기!!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27 14: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물론 접시는 항상 클리어합니다. 미션 클리어한단 생각으로요. ^^
      저나 집사람이 음식을 버린단 생각을 못 해요. 먹고서 운동을 더 하면 했지. ^^

  6. 2010.08.25 21:0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7. BlogIcon m군 2010.08.26 15:1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완전 푸짐하네요~ 맛있겠어요 ㅎ

  8. BlogIcon ageratum 2010.08.26 22: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주도 횟집은 무조건 비싸다고만 생각했는데..
    8만원에 저정도면 정말 훌륭한 것 같네요..^^
    회킬러인 저에게 이 포스트는 참 힘듭니다..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27 14: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메뉴판의 가격을 보고서 비싸다~ 그랬는데
      따지고 보면 비싼 것이라 할 수도 없는 면이 있죠.
      자연산 회에, 저많은 side dish까지. ^^
      흠흠. 갑각류 알러지가 있는 불로화님이 회는 킬링하시는군요. ^^

  9. BlogIcon G_Gatsby 2010.08.26 23: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랜만에 찾아온 이곳에...역시나 음식테러로 맞이하신다는..^^
    바닷가에 가면 회가 최고죠..저는 솔직히 회를 너무도 많이 먹었습니다. 아마도 죽으면 플랑크톤으로 다시 태어나서 고기들에게 은혜를 갚아야할것같다는...
    회는 조금씩 맛을 음미하면서 웃는 입으로 먹는게 최고더군요. 시원한 곳에서 먹으면 술도 안취한다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27 14: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온갖 테러는 모두 싫어하지만 음식테러는 즐겁습니다요. 그쵸?
      맞습니다. 바닷가에 가면 역시 회를 먹어줘야 느낌이 제대롭니다. ^^
      아. 개츠비님이 플랑크톤에게 원죄의식이 있을만큼 회를 많이 드셨군요.
      저희는 거기에 비하면 플랑크톤에게 절 몇번 정도만 하는 되는 정도겠는데요? ^^

  10. BlogIcon mingsss 2010.08.27 13: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단품작품이 하나하나 스키다시로 묶여 나온 기분이네요. ㅎㅎ
    하나 하나 다 맛보고 싶어져요.
    자연산에 제철 생선을 산지에서 드시다니. 멋진 호사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27 14: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특히 전복 내장 볶음밥은 저렇게 해서 몇천원 받고
      일품 식사로 내놔도 손색이 없단 생각이 들었어.
      그러고 보니 어느 하나 빠지지 않는군. 살아 움직이는 전복까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