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한옥마을과 관련하여, 앞서 올렸던 글이 두 편 있습니다.
▩ 전라북도 전주 한옥마을 (2008. 0801) - [1] ▩ (전주향교 & 전동성당)
▩ 전라북도 전주 한옥마을 (2008. 0801) - [2] ▩ (경기전)
방문한 순서대로 포스팅하고 있는데요. 오늘은 [3]편이 되겠네요.


최명희문학관, 동학혁명기념관, 술박물관 ... 순서로 방문했는데요.
정말 많은 생각이 교차하는 곳들이었습니다. -ㅁ-a  그 교차의 흔적은 본문에서 적도록 하고요.
전주 한옥마을 시리즈 포스트의 마지막편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나 정도는 더 포스트를 할 거 같았는데, 사진들이 포스트용으로는 적합하지 않군요. -ㅁ-;
가능하다면 전주 한옥마을의 자잘한 이것저것들을 모아서 올려볼까 고민은 좀 해보겠습니다. ㅎㅎ




          전주 한옥마을 [3] : 최명희문학관→동학혁명기념관→술박물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명희문학관 입구입니다. 앞서 들렀던 혼불문학관에 비해 느낌이 좀 달랐지만(작았지만^^)
수고(手稿)를 비롯해서 작가 최명희가 남기고 간 물건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실내에서 사진 촬영은 예의가 아니기에 실내촬영한 것은 없고요.
방문하게 되시면 최명희의 깔끔함, 정갈함을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설 '혼불'의 작가, 최명희 문학관의 측면 모습입니다.
남도지방의 가옥들이 하고 있는 가림판(?)이 눈에 띄었습니다.
옆 모습을 보면서 고창 선운사나 부안 내소사가 떠올랐지요. ^^
아, 작가 최명희를 기리는 문학관이 전주 시내에 있는 것은...
최명희가 어떤 시기 동안 전주 시내에 살았었기 때문이라더군요. ^^
혼불문학관이 있는 곳은 최명희가 집필작업을 한 곳이라고 들었습니다.
이번 여행에서 혼불문학관도 들렀는데요. 그것은 추후 포스트로 올리도록 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읍에 있는 동학혁명기념관을 못 들른 것이 좀 아쉽습니다.
실내 사진촬영은 역시 예의가 아니어서 기념물들의 사진은 올릴 게 없군요. ^^;;;
동학혁명 당시 장삼이사들이 쓴 문서들의 필체가 좀 낯설었지만, 친근했던 기억이 납니다.
동학'혁명'이란 말에서 세월의 변화를 느꼈습니다. 학창 시절에는 동학'난'이라고 배웠었거든요.
광주민중항쟁 또는 광주민주화운동도 예전에는 광주'사태'였었지요.
이름을 바로잡는 데에 참으로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것 같습니다.
수구꼴통세력의 반발이 좀 거세야지요. -.-;
요즘에는 뉴또라이들이 설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술박물관이란 곳을 들렀습니다. 몇채의 건물로 이뤄진 곳이어서 마당도 있더군요.
마당에서 하늘을 봤습니다. 아. 하는 소리가 절로 나왔습니다.
제가 하늘을 좀 좋아해야지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풍경만 당겨 잡은 것입니다. 발줌^^을 썼습니다. 제가 광학줌은 가능하면 피합니다.
주로 발줌을 쓰지요. ㅎㅎ 풍경이 바람에 흔들리는 모습이 너무 좋았습니다.
나중에 마당있는 집에 살면 꼭 풍경은 달아야지... 하는 소망이 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술박물관도 '박물관'은 박물관이라 실내사진 촬영은 허용되지 않습니다만...
많은 이들이 플래시까지 터뜨려 가며 찍는 모습을 보이더군요.
유심히 보니, 무슨 문화재 같은 것들이 전시된 곳이 아닌 곳에서 주로 그러더군요.
 저도 놓치기 싫은, 담고 싶은 것들을... 한번 카메라에 담아 봤습니다.
플래시는 터뜨리지 않았구요. 그중의 하나입니다. 말이 너무 멋졌습니다.
"날씨야 / 네가 / 아무리 추워봐라 / 내가 / 옷 사입나 / 술 사 먹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좁긴 하지만^^ 술박물관의 마당입니다.
그리고 이채로운 모습의 물고기가 매달려 있더군요.
주로 절에서 다채로운 색상을 하고 매달려 있는 물고기는 봤지만
아무 색상을 입히지 않고 흰 색으로 특징적인 부분만 칠하고 있어서
이채로와 보였습니다. 문들과 기둥도 지금 보니 잘 어우러지는군요. ^^
바깥은 땡볕, 실내는 에어컨으로 서늘... 땡볕과 서늘함의 반복이었던 기억 납니다.



2008 0819 화 22:00 ... 22:30 비프리박
2008 0819 화 20:00 ... 20:30 사진선별


p.s.
이 글은 사진 골라서 포토웍스 돌리고 업로드해서 포스트의 틀을 잡고...
일이 있어서 좀 시간이 지난 후 포스트의 본문을 적었네요.
다음편은 아마도 전날 들렀던 곳이 될 거 같습니다. 이번 여행을 역순으로 포스트 중이거든요. ^^
전라북도 여행 후기... 다음편을 기대해주시라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mingsss.net 2008.08.20 00:3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마지막 매달린 물고기 너무 예뻐요!
    저런 모던한 방식의 조형물이라니-_-!
    풍경도 제가 너무너무 좋아하는 문화중 하나에요 ㅎㅎ
    저도 인사동 가서 육천원이나주고! 하나 사서 걸어놨답니다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20 13: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정말 말 그대로 사찰에 있는 것들과는 달리 '모던'한 느낌을 주는 물고기였어. ^^
      오히려 심플해서, 단청 같은 것이 안 칠해져 있어서, ...
      그런 느낌이 들었던 듯.

      아. 밍스도 풍경에는 남다른 삘이 있구나.
      아마도 우리나라 사람들 중에 많은 사람들이
      풍경에 나나 밍스 비슷한 느낌을 가지고 있을 듯...

      홋~ 그걸 사다 걸어놀 생각은 못했는데...
      나중에 마당 있는 집... 생각만 했는데...
      역시 톡톡 튄다... ^^ 멋짐...!

  2. BlogIcon 雜學小識 2008.08.20 11: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파란하늘에 뭉개구름도..
    술박물관 사진에 비친 비프리박님의 형광색 상의도..ㅋㅋ
    모두 즐감하고 갑니다. 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20 13: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비친 모습을 보는 이가 있을까. 하면서 올렸는데...
      형광색까지도 찾아내시넴요. 역시 잡학님...! ^^

      파란 하늘. 뭉게구름. 전통가옥의 지붕.
      이 셋은 정말 잘 어울리는 비프리박 감성자극 3종세트...!
      란 생각을 해요. ^^

  3. oddpold 2008.08.20 14:0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왠지 풍류가 느껴지는듯...ㅋㅋ
    전 풍경을 창문에 달았지요. 바람 불면 청아한 소리가... ^^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20 14: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랜 만이예요.
      여름에 어디 다녀오셨는지...
      또 바쁜 여름 보내신 거 아니신지...

      아, 풍류를 좀 즐겼습니다. 이번 여행에서요. ㅎㅎ

      풍경을 달아놓으신 분들이 제 주변에 또 있으시군요...
      저도 한번...? ^^

  4. BlogIcon HSoo 2008.08.21 05: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진을 쭉 보다보면...유난히 푸르른 하늘을 좋아하는것 같아요...^^*
    그만큼..마음도 푸르다는 소리?....ㅎㅎ
    아쉬운건 님의 그림자라도 봤음 하는 소망 이었습니다.....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21 17: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 들킨 것 같습니다.
      유난히 하늘과 구름과 지붕과 처마가 엮어내는 그림에 눈이 머물게 됩니다.
      마음이 푸른지는... 하하.
      저나 옆의 이 사람이 나온 사진은 가급적 뺀다고 뺏습니다.
      앞으로도 이 원칙은... ^^
      이해하시리라 봅니다.

      희수님은... 언제 한번 뵐 분 같습니다.
      가깝든 멀든 ... 한번 뵙게 되겠지요. 한번 뵙자구요. 한번 뵈어야지요. 꼭 봐야합니다. 크하.

  5. BlogIcon tankcrew 2008.10.08 09:3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연히 들어왔습니다.
    저희도 지난 일요일에 전주 한옥마을에 다녀 왔지요.
    너무도 좋았던 하루였습니다.
    사진도 많이 찍었는데, 정작 한옥 사진은 별로 없네요.
    저희 블로그에 한번 들러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글과 사진, 잘 보았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10.08 22: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답방 갔더랬는데...
      가족들 사진이 배경과 잘 어울려 나왔더군요. 보기 좋았습니다.
      찍으신 것들이 다 제 눈에 담겨 있던 것들인지라...
      기억이 새록새록...! ^^

      또 뵙지요. ^^

  6. flowerglkim 2009.02.26 22:3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당일 여행지를 찾다 우연히 방문하게 됐어요. 넘 많은 여행 정보를 주셔서 잘 감상하고 갑니다...특히 전주 한옥마을은 제가 좋아하는 정서라 더욱 관심있네요..한번 찾아가 봐야겠네요....고맙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28 00: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도움이 되셨다면 제가 기쁘지요.
      사실 여행 후기 포스트 올리는 것이 flower님 같은 서퍼들을 위한 측면이 크게 작용합니다. ^^

  7. 밤하늘별 2009.08.20 16:4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잘 보고 갑니다. 몇번 방문했으나, 사진은 못 찍고
    기억속의 한옥들이 눈에 들어 오네요. 참 좋은 곳이죠~~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1 07: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날 선선해지면 시간 여유가지고 그냥 거닐기만 해도 좋을 거 같은 곳입니다.
      지난 봄에 전주에 갔다가 한옥마을을 살짝 들렀던 것이 아쉬움으로 남아있네요. -.-;;;

  8. 초심고기 2010.02.17 02:4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안녕하세요 전북청년홍보대사입니다 ^^
    전북 전주 한옥마을에 관한 사진이 블로그 돼 있어서 잘 보고갑니다.
    한옥마을과 그 안에 있는 최명희 문학관은 전주에 오면 꼭 가봐야 할 명소죠 ^^
    앞으로도 전주, 전북에 관한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20 17: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실이라면 이거 영광이군요. ^^ 홍보대사께서 들러주셨으니. 핫.
      전주는 한옥마을이 아니어도 관심이 많은 곳입니다.
      다만 시간과 마음의 여유가 여의치 않아 못 가는 것이 갑갑할 뿐.

  9. BlogIcon Tessie. 2010.04.20 06: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진짜 술박물관답네요.날씨야 니가 아무리 추워보라 내가 옷사입나...술사먹지.ㅋ

  10. BlogIcon Reignman 2010.07.04 20: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술박물관 다시 보니 참 반갑네요. ㅎㅎ
    이곳 마당에서 며칠전에 술담그기 행사가 있었거든요.
    맛있는 음식도 먹고 가야금 가수의 공연도 보고 술도 직접 담가 보고...
    아주 재밌는 행사였습니다.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07 21: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자그마한 술박물관 마당에서 술담그기 행사를 벌였군요.
      그림을 머리속으로 좀 그려봤습니다. 정겨운 모습일 듯. ^^
      레인맨님 포스트에서 본 듯 한데, 많이 겹쳐집니다. ^^
      의미있는 행사 즐겁게 잘 보셨군요.

      술박물관에서 우리의 민간 술들이 자리를 잃어가는 모습에 많이 슬펐던 기억 납니다.
      아마 대기업에 밀려난 중소규모 기업들이겠지요. 슬픈.

  11. 2010.08.20 17:4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2. BlogIcon G-Kyu 2010.08.20 21: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한적하면서도 멋진 곳 같습니다~!
    하늘과 잘 어울리는 한옥까지 말이지요~!

  13. BlogIcon 무예인 2010.08.23 10: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술박물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