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번에 여수를 가게 되면 또 가고 싶은 곳, 영취산 흥국사입니다. 김흥국과는 무관하다고 말하면 썰렁하겠죠? (^^); 곰곰히 생각을 해보니 여수에 간 것이 네번인데 흥국사는 네번째에서야 들렀던 곳입니다. 한번에 모든 곳을 둘러볼 수 없는 것이 여행의 속성이기에, 그리고 횟수가 늘어나야 유명한 곳에서 벗어날 수가 있기에, 흥국사를 앞선 세번의 방문에서는 가지 못했습니다. 

그렇게 가게 된 흥국사는 다음에 여수를 가게 되면 꼭 가고 싶은 곳 리스트의 상위에 위치합니다. '상위'라고 말하는 것은, (언제나 그렇듯) 남도 한정식의 일번지 한일관이 '최상위'에 위치하기 때문입니다. 솔직히, 한일관은 '오직 한일관만을 위해서'(!) 여수를 가고 싶게 만드는 식당입니다. ^^


이 글을 쓰는 오늘 아침, 지인 보기다 님의 블로그에 들렀다가 여수 흥국사를 봤습니다( http://bkyyb.tistory.com/371 ). 1년 반 전 저의 여수 여행과 흥국사 방문이 새록새록 떠올랐습니다. 흥국사 방문 후기를 저 역시 쓴 적이 있습니다. 포스트를 뒤적여 제 후기를 읽었습니다. 2편을 예고하고 있더군요. 그런데 그 예고는 시간의 흐름과 함께 비활성 기억 속으로 가라앉았다죠. 기억 난 김에, 1년 여만에 흥국사 방문 후기 2편을 쓰게 된 이유입니다.

흥국사의 홈페이지는 따로 없는 것 같고, 주소는 전남 여수시 중흥동 산17번지로 확인됩니다. 저녁으로 넘어가는 시간대에 방문해서인지, 때는 바야흐로 한여름 휴가철이어서인지(?), 조용하고 고즈넉한 느낌이 강하게 남아있습니다. 앞서 올린 방문 후기 1편을 보시려면 클릭. ☞ http://befreepark.tistory.com/869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여수 흥국사, 또 가고픈 영취산 흥국사. 전남 여수 여행지 추천. (2009 0728)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영취산 흥국사 일주문
 


이곳은 절의 입구라 할만한 곳인데
나올 때 돌아서서 카메라 셔터를 눌렀던. ^^

 


  
2  
  
길 따라 물 따라, 흥국사로 ^^
 


흥국사 들어가는 길은 걷기 좋을 뿐 아니라,
듣기도 좋습니다. 물 소리가 아직도 기억나는 듯.

 


  
3  
  
이상하게 끌리는(^^) 돌 계단
 



나올 때 만난, 또다른 돌 계단


여행지에서, 산사에서, 제가 끌리는 대상이 몇 있다죠.
돌 계단도 그 중 하나입니다. 갑자기 통도사의 어떤 계단 기억이 돋는. ^^ 

 


  
4  
  
흥국사 하면 기억나는 한 장면
 


성보박물관(?) 앞이었을 겁니다.
가득찬 물 그리고 적당히 떠 있는 잎들. 아아.

 


  
5  
  
화려함과 크기로 압도해온 흥국사 범종각
 


범종각이 다 범종각이지, 라고 말하는 분이 계실지도 모르겠습니다만
흥국사의 범족각은 일단 화려함과 크기에서 압도해 옵니다.

 


  
6  
  
석등보다 이끼!
 


석등 위의 이끼에서 생명의 강인함을 봅니다.
이 이끼들은 뭘 먹고 사는 걸까요? ^^;
 


  
7  
  
꺾어지고 이어지는 돌담들
 


돌 계단을 좋아하는 만큼 돌담을 좋아합니다.
흥국사에서 유난히 돌담들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8  
  
한여름, 누군가 벗어놓고 간 옷
 


이 옷을 벗어놓고 간 녀석은 알몸으로 지내려나요? ^^
 


  
9  
  
지붕은 생명의 보고! (^^)
 



좀더 가까이, 좀더 가까이, 지붕의 생명들


어찌 보면, 석등 위의 이끼랑 컨셉이 같다고 할 수도 있겠습니다만
얘네들이 석등 위의 이끼보다는 좀더 양호한 삶의 터전(?)에서 살고 있습니다.

 


  
10  
  
석상이 웃고 있는? ^^
 



절에서 가끔 보는 이 석조물의 정체는?


괘불대라고 하던가요? 괘불석주라고도 하는 것 같던데.
괘불대 혹은 괘불석주라고 하면 맞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420 수 09:50 ... 10:20  사진선별, 본문작성
2011 0420 수 14:50 ... 15:20 & 16:30 ... 16:5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04.20 18:2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26 17: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오. 어려운 말을 알려주셨습니다. 이런 감사할 데가. ^^

      당간지주와 괘불대. 참 구분이 안 되는군요.
      인터넷 검색을 하고 사진을 뒤져 봤더니
      우리 일반인들 눈으로는 그저 크기의 차이 정도로 구분이 됩니다.
      사진에서처럼 좀 작다 싶은 것들은 괘불대라 하고
      멀리서 봐도 보일만한 랜드마크 비슷한 큰 것들은 당간지주라 하는 모양입니다.

      영취산, 한번 올라보고 싶습니다. 이웃 보기다님을 비롯해서
      지인분들이 꽤 뽐뿌를 해주고 계시기도 하고요.

  2. BlogIcon DAOL 2011.04.20 18: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잉^^ 저도 오늘 어느 님의 블로그에 들어갔다가 '영취산'에 대한 포스팅을 봤는데욤..
    영취산이 여수에 있는 산이로군요..
    다른 그 무엇보다 남도의 한정식이라는 '한일관'이라는 상호명이
    시선을 잡습니당..ㅋ
    미식가도 아닌데 맛있다거나 푸짐하다고 하면 가고픈 뽐뿌가 마구 샘솟는다연;;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26 17: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넴. 영취산은 여수에 있는 산이죠. 흥국사가 있는 그 산이요.
      아마도 들르신 그 지인 블로그가 보기다님의 블로그는 아니었을까, 짐작만. ^^

      한일관이란 곳은 가히 전국적인 식당인데
      여수에 사시는 분들은 별로 땡겨하지 않는 곳 같습니다.
      원래 사는 동네의 명소는 그 동네 사람들이 잘 안 가는. ^^
      다올님 한번 가보시면 인상적인 곳으로 기억될 수도. ^^

    • BlogIcon DAOL 2011.04.26 19: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뇨..저는 보기다님을 모릅니다..
      다른 분이였습니당..

      여수라면 좀 멀게 느껴집니다..
      기회가 된다면 꼭 들르고 싶은 곳;;;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29 00: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그러셨군요. 모르시는.
      역시 제 추측은 그저 짐작일 뿐이었습니다. ^^;

      여수는 정말 멀게만 느껴지는데요.
      일박이일이 비면 다녀온다 그러고 있습니다.

  3.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04.21 11: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주 오래전 여수에 출장 갔다가 현지분의 안내로 흥국사에 들려본적이 있었는데...
    사진을 보니, 정말 반갑네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26 18: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현지분이 안내해주는 출장도 가시고 부럽습니다.
      저희는 그저 여행 안내 책자와 인터넷 검색과 다른 블로그의 글들을 참조하여
      찾아 찾아 가는 여행을 할 뿐인데 말입니다. ^^

      반갑다 하시니 기쁘네요.
      저도 다른 분 블로그에서 제가 들렀던 곳을 보면 참 반갑더란.

  4. BlogIcon ageratum 2011.04.21 11: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뭔가 다른 사찰들과는 다른 느낌이 드는 곳 같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26 18: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찰이 다 거기서 거기지, 라는 말도 말이 된다 보지만
      또 유심히 보면 다른 사찰과는 다른 면모를 보이는 것 같습니다.
      백인 눈에는 황인들의 모습이 다 엇비슷하다던데
      유심히 보면 다 다른 황인인 것과 일맥상통하는 걸까요? 하핫.

  5. BlogIcon 소셜윈 2011.04.21 12: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진에 달려있는 이름들이 너무 이뻐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26 18: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 감상을 담은 제목을 적으려고 노력합니다.
      사람마다 다 다른 감상이다 보니 색달리 보일 수도 있겠습니다.
      이름이 이쁘다 하시니, 감사합니다.

  6. BlogIcon 보기다 2011.04.21 16: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한일관이 꽤 마음에 드셨나보네요.
    정작 저는 한일관 한번 가보고 뭔 튀김만 이리 많이 줘~ 하면서 안가게 됐다는...^^;

    여름이라 시원하고 푸른 흥국사의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더워서 옷 벗어두고 간 친구 찾아서 옷 돌려주고 싶어지네요~ㅎㅎ

    ps. 같은글 트랙백으로 남기면 재미없으실까봐 작년에 다녀왔던거 트랙백으로 남겼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26 18: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그럴 수도 있겠네요. 뭔 튀김만 이리 많이? 큭큭.
      저희가 튀김에 꽂힌 건 아니고요. 신선한 어패류에 강한 인상을 받았다죠.

      여름이라 푸른 흥국사라 하시니, 딱 그렇네요.
      흥국사만 그런 것은 아니지만 계절따라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곳은
      계절 바꿔 방문하고 싶습니다. 보기다님 블로그에서 이제 봄 편을 본 셈이네요. ^^

  7. BlogIcon mingsss 2011.04.22 16: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앗! 추억이 깃든 여수 ㅋㅋ
    4학년 되기 전에 친한 친구들이랑 기차타고 다녀왔는데
    정보 없이 충동적으로 출~발~! 한거라 ㅡ.,ㅡ;
    돌산대교 말고는 딱히 구경한게 없네요....
    다시 가게되면 흥국사에도 꼭 +_+;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26 18: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밍스한텐 추억이 깃든 여수가 맞겠넴.
      남은 게 별로 없대도 다녀온 건 좋은 시작이 되어주지 않을까.
      다음에 또 갈 때 착착 디테일한 것들이 모습을 드러낼 테고.
      나도, 밍스도, 다음에 여수 가면 흥국사는 필수 방문지? ^^

  8. BlogIcon 지구벌레 2011.04.25 16: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벗어놓은 허물에 가장 눈이 가는 군요. ^^.
    뭔가 확 다 벗어던지고...새로운...뭔가가 되고 싶은...흐흣..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26 18: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찌 저리 곱게(?) 벗어놓는지 말입니다.
      어머니가 타박하는 아들놈의 양말과 바지 벗어놓은 모습도 저렇게 곱진 못하리. ^^

  9. BlogIcon 해우기 2011.04.27 20: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영취산.....
    제가 가고픈 그 영취산이 맞을까??ㅎㅎ

    여수에 들릴때 한번은 들려봐야겠네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29 00: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영취산이란 이름이 흔한 이름이 아니니
      다녀오고 싶으신 그 영취산이 맞을 겁니다.
      절도 좋고 산도 좋고. 다음에 가면 산엘 한번 가볼까 싶습니다.
      발목 나으시면 한번 다녀오시는 것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