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안동이 유혹합니다. 여행을 못 갈 시간이 앞으로 꽤나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데, 가지 못할 때에는 더 가고 싶어지는 법이어서, 여행지들은 더 크게 저를 유혹합니다. 안동이 요즘 저를 유혹합니다. 하회마을이, 월영교가, 봉정사가, 병산서원이, ... 저에게 손짓합니다. 이럴 때에는 다녀온 곳의 앨범을 꺼내는 게 좋습니다. (앨범에 없으면 인터넷 검색을 하기도 합니다. ^^)

말도 안 되는 논리를 앞세워 낙동강에 '4대강 사업'의 삽날을 들이대고 있습니다. 수만년 잘 흘러온 강의 바닥을 긁어내고 수로를 인위적으로 꺾거나 직선화하면서 '살리기' 사업이라고 떠듭니다. '살리기'가 아닌 '죽이기'의 '4대강 사업'은 '死대강 사업'입니다. 안동 하회마을도 마을을 돌아 굽이치는 낙동강으로 '死대강 사업' 대상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2010년 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하회마을에 대한 문화재청의 현상변경허가를 받지 못해 사업이 중단돼 있다고 들었는데( 관련기사 ), 최근 상황이 어떤지는 모르겠습니다. 멀쩡히 잘 흐르는 강을 죽이는 '死대강 사업'은 중단되어야 합니다.


가보고 싶은 마음에 씁쓸함이 교차하는 하회마을을 떠올리면서 앨범의 사진을 한 장씩 넘겼습니다. 하회마을은 하회마을 안에서 구경하는 것도 좋지만 강 건너편의 부용대에서 구경하는 것도 일품입니다. 마을 전체가 한 눈에 들어옵니다.  자연이 빚은 한 폭의 그림입니다.

부용대의 위치는 하회마을 서단에서 정북향입니다. 주소는 경북 안동시 풍천면 광덕리 소재로 나옵니다. 풍천면사무소 쪽에서 914번 도로를 타고 오다가 좌회전 후 시골길을 따라가면 그 끄트머리에 부용대가 있습니다. 시골길을 운전해서 간 기억이 어렴풋이 나는군요.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부용대, 아름다운 하회마을을 내려다 보는 곳. 4대강 사업 반대! (2005 0717)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부용대 표지석

  


  
2  
   

하회마을 전경 1
 


  
3  
   

하회마을 전경 2
모래톱의 모습이 너무 인상적입니다.
이 아름다운 곳에 포크레인 삽날을 들이대서 어쩌겠다는 건지. 
 


  
4  
   

카메라 줌을 당기니 하회마을이 손에 닿을 듯.
 


  
5  
   

웹상에서 지도로 확인하니,
앞으로 보이는 것이 만송정 솔숲이고
마당 왼쪽에 위치한 것이 하회원지정사입니다.
마당과 정자(?)가 어우러진 모습이 너무 알흠답습니다.
 


  
6  
   

하회마을과 나루터.
 


  
7  
   

나룻배 한 척.
 


 

하루가 텅 비기만 한다면 경북 안동엘 다시 가고 싶습니다.
이틀이 텅 비기만 한다면 전남 여수로 달려가고 싶습니다.
사흘이 텅 비기만 한다면 제주도로 날아가고 싶습니다.
‥‥‥
하지만 그만큼 제 일상 또한 소중하고 사랑합니다.
당분간은 어딜 가고 싶다는 바람은 그저 바람으로 간직해야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322 수 23:50 ... 00:40  비프리박
2011 0323 수 08:30  예약발행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