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길은 강에만 있는 것도 아니고 바다에만 있는 것도 아니구나. 용문사 물길(?)을 보며 생각했습니다. 이미 수만년 잘 흐르고 있는 강을 난도질하는 4대강 머시기 사업 같은 거 말고(!) 용문사에서와 같은 산책로를 따라 흐르게 만들어 방문객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하는 물길이라면 없어서 몸부림칠 듯 합니다. (혹시 이 길에도 강렬한 저항이 있었을지 어떤지는, 잘. ^^;)

흐르는 물은 우리 인간에게 보고 듣고 들어가 느끼는(!), 없어서는 안될 존재이자 너무나도 친근한 대상이죠. 그런 점들을 고루 생각해서 만들어 놓은 용문사 물길이 아닌가 싶습니다. 기억으로는, 7월의 한여름을 잠시 식히기 위해 용문사 물길을 샌들 신은 발로 철벅 철벅 걸었습니다. 아련한 추억이 되어 떠오르는 용문사 물길입니다. 지금쯤이면 녹아 잘 흐르고 있겠죠?

용문사 물길은 용문사 입구에서 용문사 경내로 이어지는 산책로를 따라 나있습니다. 용문사 다녀오신 분들은 기억하실 듯. 용문사 주소는 경기도 양평군 용문면 신점리 625번지 용문산 용문사로 확인이 됩니다. 전화 031-773-3797. 용문산 자락에 있어서 용문사고요. 입구에 용문산관광단지가 형성되어 있습니다. 용문사 홈페이지는 http://www.yongmunsa.org 입니다.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소리와 시원함으로 기억되는 용문사 물길. 경기도 가볼만한 곳 (2010 0713)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들어가는 길에 보고 깜놀.
첨 가보는 용문사였거든요.
 


  
2  
   

햇빛에 물살이 부서진다, 는 느낌 바로 그것.
 


  
3  
   

셔터 개방시간을 짧게 해서 카메라를 좀더 가까이 댔습니다.
시점(視點)을 더 낮추었더라면 어떤 그림이 나왔을지, 궁금합니다.
다음에 가면 길에 엎드려 볼까 생각 중입니다.

 


  
4  
   

셔터 개방시간을 좀더 길게 해봤습니다.
 


  
5  
   

용문사 경내 둘러보고 은행나무 구경하고 돌아나오는 길.
하얗게 부서진다는 느낌입니다.
 


  
6  
   

들어갈 때 본 모습과 또 다른 모습의 용문사 물길.
 


  
7  
   

이 무렵, 여름 샌들도 신었겠다, 물길 속으로 들어갔을 겁니다.
 


  
8  
   

물이 마구 튀고 있습니다.
그러라고 바닥에 돌을 깔아놓은 듯 했습니다.
그래서 물은 시각 정보에서 청각 정보로 확장됩니다.
용문사 물길이 저에게 소리로 기억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저희에게 용문사는, 여유 시간이 대여섯 시간만 나면 갈 수 있는 곳인데, 용문사는 또 가고 싶은 곳인데, 그리고 지난번 방문이 여름이었으므로 재방문하기에 봄은 괜찮은 계절인데, ... 그런데(!) 가기가 힘들군요. 언제쯤 갈 수 있을라나. 머리를 아무리 굴려도 답이 안 나오는.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414 목 14:10 ... 14:25 & 16:40 ... 17:0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소셜win 2011.04.14 18: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 친구중에 이용문이란 놈이 있습니다
    별명은 당연 용문사 ㅋㅋㅋ
    사진 참 좋네요.
    앞으로 자주 찾아 오겠습니다.
    잘 부탁 드립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19 01: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름이 이용문 쯤(?) 되면 용문사란 별명이 생기고 남음이 있습죠.
      '이용객'이나 '이용자'로 안 가는 게 다행인지도요. 쿨럭.

      사진들을 고른다고 고르는데, 그게 어떤지는, 늘 자신이 안 서요. ^^;

  2. BlogIcon DAOL 2011.04.14 19: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진을 담는 시선이 신선합니당..
    용문산에 있는 천오백년인가(정확히 기억이 안나네욤)된 은행나무가 떠오릅니다..
    글구, 더덕초무침을 아주 맛있게 먹었던 기억도 새록새록;;;;;

    넘흐 더워서 올라가다가 중간에 포기하고 돌아왔던 곳이라서 그런가
    다시 함 가봐야 할텐데 저도 쉽게 가지지가 않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19 01: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진을 담는 시선이 신선하다시니 기쁩니다.
      이미 전국의 명소에 관한 포스트는 수를 셀 수 없을 만큼 많은 시절이다 보니
      무엇을 찍느냐 보다 어떻게 찍느냐가 중요한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가끔 합니다.

      그 유명한 은행나무가 있는 용문사인 것이죠.
      이미 다녀오셨군요? 아마 조금 돌아다니시는 분들이라면
      수도권에서 용문사는 다들 가보셨을 듯. (저희가 좀 늦게 간 셈이죠.)
      기회 되시면 재방문하시는 것도. ^^

  3. BlogIcon 해우기 2011.04.14 20: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강원도에 살기에..
    또 가까운 곳에 정말 자연을 즐길수 있는 계곡등이 많습니다...

    언제나 그런곳에 앉아 있으면 단잠도 좋고, 친구들과 함께 끓여먹는 라면하나도 꿀맛인것 같아요

    특히 가장 좋은것은...

    바람...
    그 바람소리...
    그 소리인것 같아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19 01: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자연이 주는 '소리'가 참 좋지요.
      바람 소리도 그렇고, 물 소리도 그렇고, 나뭇잎 서걱거리는 소리도 그렇고, ...
      그런 '소리'를 많이 접할 수 있는 자연이 주변에 있으면 더 바랄 게 없겠지요.
      흠흠. 그런 곳이라면 단잠도, 라면도, ... 그 무엇도 참 좋을 듯 합니다. 공감합니다.

  4. 2011.04.15 10:4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19 01: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세월도 흐르고 물도 흐르고 시간도 흐르고 우리의 삶도 흐르는군요.
      저 용문사 입구의 물길을 따라 흐르는 물처럼요. ^^

  5. 박운옥 2011.05.16 21:0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휠체어가 다닐수 있는지
    그것을 찍어서 보여 주셨다면
    좋았을텐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17 17: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모든 여행기를 휠체어가 다닐 수 있는지
      그것을 찍어서 보여주기는 어렵지 말입니다.
      필요한 분이 해당 안내 사무실로 전화를 해서
      물어보는 방법도 있고 그게 더 빠르니까요.

      아마 용문사는 휠체어로는 방문이 어려울 듯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