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결산을 해봅니다. 지난 2월은 체감적으로 블로깅이 덜 활동적이었던 한달인데요. 어떤 결과를 내놓고 있을지, 결산 전부터 저에게 궁금증과 염려(?)가 엄습합니다. 근본적으로 포스팅도 어려울 만큼 바쁜 날들이 꽤나 있었던 한달입니다. (-.-);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지난달 블로그 돌아보기, 활동성 저하의 2011년 2월

제 Han RSS 구독회원. 정점으로 찍었던 게 365명이 아니었던가 싶습니다.
작년 하반기부터 줄어들기 시작하여 2월말 현재 310명이 되었습니다.
구글 리더기로 건너가시는지, 트위터 링크를 타고 들어오시는지,
한RSS 자체의 매력이 점점 떨어지는 것인지, 어쨌든,
Han RSS 구독자 수는 자꾸 줄어만 갑니다. 
 

 
 
 
  1.  포스트 수 → 23 posts (누적 1240 포스트)

한달에 23개의 글을 올렸군요. 어떤 포스트( ▩ 소소한 일상:‥‥ 그래도 삶은 계속된다. ▩ )에서 따로 적었을만큼 2월은 좀 많이 정신없는 한달이었습니다. "포스팅을 하루 이상 쉬지 말자"라는 제 블로깅의 원칙을 두번이나 접었을 정도니까요. (ㅜ.ㅜ)

   ☞ 포스트가 없었던 8일 → 2, 9-10, 14, 16, 19-20, 27일
   ☞ 1일 2포스팅했던 3일 → 7, 15, 28일

결국 (-8+3)하면 (-5)인 것이죠. 28일에서 (-5)가 되어 23포스트를 올렸단 이야깁니다. "삶이 블로깅에 우선한다"는 평소의 원칙을 되뇌었습니다. 그래도 포스팅 없이 넘어가는 날이 있으면, 그리고 그게 이틀씩 연속되면, 마음 한 켠이 많이 허전하지 말입니다.

지난달에 기록할 만한 검색 유입이 일어난 포스트 셋입니다. 다음 웹인사이드 참조.
  2.  답글 수 → 571 replies (누적 32285 리플)

지난달에 올린 포스트 가운데 최다 답글 포스트는 다음과 같습니다. 3월 7일 현재.

§ 58 답글▩ 하버드 특강 '정의' 마이클 샌델 강의 보다가 완전 빵 터진! ‥‥ ▩
§ 32 답글▩ 눈꽃, 얼음꽃, 겨울 안개 꽃. 겨울이어서 피는 꽃. ‥‥ ▩
§ 32 답글 → ▩ 소소한 일상:그녀의 생일, 오랜만의 여행, 들이닥치는 할 일들, ‥‥ ▩


책 읽고 쓴 리뷰 글은 이 리스트에 없습니다. 답글을 부르는 블로거가 되기 위해선 포스트의 방향을 위 포스트들 정도로 '소프트'한 쪽으로 빼야 하는 것일까요? (^^);



 
  3.  최다 답글 상위 랭커 (두자리 수 답글)

지난달에 두자리 수 답글을 주신 분은 세 분이셨습니다. 블로그 결산이란 걸 해온 이후로 처음인 것 같습니다. 보통 한달에 열 분은 되었는데 가히 기록적인 2011년 2월이라 할만합니다.
 
§ 27 답글 → Slimer
§ 24 답글 →
yureka01 + 유레카

§ 14 답글 → 지구벌레 
 
잊지 않고 챙겨 답글 주신 분들 모두, 고맙습니다. 그리고 세 분은 특히 더 고맙습니다. 꾸벅. 그리고 지난달에 1답글(비밀답글 제외)로 제 블로그를 풍성하게 해준 분들은 54명이었습니다.


 
  4.  받은 트랙백 수 → 8 trackbacks (누적 1131 트랙백)

보낸 트랙백은 42개였습니다. 포스트 발행할 때 메타 블로그(다음뷰)로 자동 전송되는 트랙백을 제외하면(25개), 제가 보낸 트랙백은 17개입니다. 받은 트랙백은 8개이므로 보낸 트랙백의 1/2 정도 받은 셈이네요. 받자고 보내는 건 아니지만, 보내는 만큼 받기 힘든 게 바로 트랙백? ^^

지난달 최다(라고 하긴 좀 그렇지만) 트랙백 포스트는 다음과 같이 확인됩니다. 3월 7일 현재.
  5.  월 방문자 수 → 39053 visitors (누적 228만 0092 명)

역시 이번 2월의 여파가 심합니다. 4만 명 아래로 떨어졌으니까요. 하루에 1400명 정도 방문자가 다녀간 셈입니다. 평균적으로 볼 때 일일 방문자수가 1월의 1580 명 수준에 비해 대략 200명 쯤 빠진 거네요. (-.-);;; 설 연휴에는, 진짜 오랜만에(급기야?) 세자리 수도 기록해 봅니다. OTL 

다음은 지난달에 최다/최소 방문자를 맞은 3일과 그 기록입니다. 티스토리 집계.

  § 2월 21일 → 1645명                              § 2월 04일 → 1208명
  § 2월 12일 → 1551명                               § 2월 02일 →  909명
  § 2월 18일 → 1542명                               § 2월 03일 →  841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 0307 월 11:30 ... 12:00 & 16:30 ... 17:1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DAOL 2011.03.07 18: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머나^^
    결산도 해보시는군욤..ㅎ

    나름, 관리가 철저하시다연;;

    3월에는 보다 많은 사람들이 산들바람을 찾아
    광클릭하여 댓글을 달았으면 좋겠다는
    바램을 가져 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09 18: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매달 초 지난달 블로그 결산을 하고 있습니다.
      티스토리로 이사온 후로는 주욱 그래 왔군요. 대략 3년째? ^^

      관리는요, 무슨. 그저 습관 정도일 뿐인 걸요. ^^

      말씀처럼 3월에는 좀 광클이 일어났음 좋겠습니다. 제발~~~

  2. 2011.03.07 20:4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09 18: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 말씀이 결과적으로 크게 와닿습니다.
      바쁘신 게 유일한 요인은 아니었겠지만.
      고민하신 내용을 적자면 끝은 없겠지만. ㅜ.ㅜ

      그래도 자주 혹은 가끔 뵈올 수 있길 소망합니다.
      많이 그리우면 전화 드리겠습니다. ^^

  3. BlogIcon 마음노트 2011.03.08 14: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한달 결산을 해본다는점 보기 좋습니다.
    2월은 설이 있어서 방문자수가 좀 줄었을 듯 합니다.
    새봄에는 블로그에서 소소한 즐거움 찾으시기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09 21: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앞으로 갈 길에 관한 힌트가 지나온 길에 있다고 보는 편입니다. 그래서 결산을. ^^;
      3월은 2월보다 좀더 나은 모습을 블로그에서 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희망사항. ^^

  4. BlogIcon ageratum 2011.03.08 15: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무래도 설명절이 있어서 그랬던거 같네요..^^:
    저도 결산을 해야하는데.. 밀린 포스팅이 많네요..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09 21: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설의 여파가 크긴 큰 거 같습니다.
      불로화님의 2월 결산 기대하고 있습니다.
      보통 새달 시작하면 바로 올리시는 분이시잖아요. ^^

  5. BlogIcon Slimer 2011.03.10 22: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이쿠.. 저는 다음 메인에 노출이 되어서야 겨우 1400명이 다녀가셨는데..ㅎㅎ
    비프리박님은 평소에도 1400분이 다녀가시는군요.ㅎ
    역시나 입니다. 이번에는 제가 댓글 1등을 탈환했군요. 잘 좀 지키고 있어야 하는데..
    전에는 주5일제 블로거였던 것이 요즘은 웬지 주말블로거가 되어가는 것 같아 죄송스럽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11 00: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다음 메인에 노출되는 경사가 있으셨군요.
      그렇게 노출되면 방문객 수와 관계없이 기쁘죠. ^^ 저는 그게 부럽.
      이제 다음 메인(& 다음 뷰)하고 떨어져 지낸지 대략 1년이 다 되어가는 듯 합니다.

      댓글 일등 해주시니 이거 이거 얼마만인지 제가 다 기뻤습니다. ^^
      주5일제 블로거로 복귀 안 하셔도 이 정도로 저를 사랑(^^)해 주시는데
      주중 블로거로 복귀하시면 가히 상상초월일 듯 합니다.

  6. BlogIcon 雜學小識 2011.03.14 23: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음..
    너무 오래 방문을 못했던 터라 어느 글부터 읽어야할지 엄두가 잘 안났는데, 반갑게도 결산 글이 있네요.ㅎㅎ

    적혀진 숫자 자체도 대단하지만, 무엇보다 꾸준한 블로깅에 박수를 보내드리고 싶습니다.

    비프리박님, 멋진 밤 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17 19: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랜만입니다. 반갑습니다.
      답글은 못 적었지만, 잡학님이 언젠가부터 재가동된 것 같아 기뻤습니다.

      제 블로그의 숫자는 다시 하향세를 보이는 것 같습니다.
      블로그는 이제 sns에 밀리는 건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저에게는 블로그가 참 맞는데, 그래서 초큼 쓸쓸합니다. ㅜ.ㅜ

  7. BlogIcon 유리파더 2011.03.15 09: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가 수차례 말씀 드린대로 트위터 같은 단문 네트워킹 서비스 덕분에... 생각하고 나누는 행위가 점차 귀찮은 것이 되어버리는 듯 합니다. 나름 랭킹에 있었지만... 이런 결과에 동참한 제가 무슨 말씀을 드릴 수 있겠습니까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17 19: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적어주신 게 정답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블로그에 지인들이 자꾸 자꾸 SNS로 넘어가는 것이죠.
      그걸 뭐라 하는 건 아니고 현실이 그렇단 이야깁니다.
      블로그 통계를 낼 때 실감을 하니까요. ^^;

      SNS가 우리에게 어필하는 면이 있어서일 거라고 봐요.
      저부터도 SNS부터 붙잡을 때가 있으니까요. ^^

      유리아빠님 미투데이는 틈날 때 잘 챙겨보고 있습니다.
      그래도, 블로그에서 자주 뵈옵길 소망합니다. ^^

    • BlogIcon 유리파더 2011.03.28 23: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더러 사나와졌단 말을 들었습니다
      미투데이는 배설의 효과가 있나 봅니다
      생각보단 뱉는 것이 우선이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04 01: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아. 저는 못 느끼겠던데, 누가 사납단 말을 하던가요?
      제가 좀 가서 혼을 내줘야? 핫.
      아무래도 단문 sns는 좀 '뱉는다'는 느낌이 없지 않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