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초입니다. 지난달 결산을 해야할 때지요. 1월 한달간 블로그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돌아봅니다. 느낌상으로는 조금 부지런했는데(^^) 실제로 어떤 결과를 내놓을지 사뭇 궁금합니다. 제 느낌은 대개 현실과 동떨어져 있지 않음을 상기하면서 블로그 결산 속으로 들어가 봅니다.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지난달 블로그 돌아보기, 2011년 1월

내 블로그를 처음 방문하는 92.7%는 아마도 검색유입을 통해서 들어온 걸 거다.
한달에 2-3번 방문하는 5%도 지인 그룹에 포함되지는 않을 걸로 생각된다.
한달 동안에 30번 이상 방문한 1%의 완전 열혈 지인을 포함해서 
4-5번 이상의 총 2.3% 방문자가 지인 그룹일 걸로 짐작한다.
한달에 대략 5만명 방문자 중에서 2.3%면 1150명이다.
지인들의 월간 방문횟수 중간값은 17.5회.
지인들 중 매일 평균 66명이 들른단 뜻.

  
  
 
  1.  포스트 수 → 31 posts (누적 1217 포스트)

한달에 31개의 글을 올렸군요. 꼭 날짜수만큼 포스팅했습니다. 정확히, 1월 18일에 1일 2포스팅했고, 1월 23일에 포스팅이 없었습니다. 1씩 더하고 빼니까 날짜수와 같은 포스트 수가 나옵니다. 제가, 빠지는 날이 있으면 더하는 날도 있어야 된다는 생각을 하는 편입니다. ^^; .

지난달에 기록할 만한 검색 유입을 불러온 포스트입니다. 다음 웹인사이드 참조.

§ 3055 페이지뷰 → ▩ 멜론 플레이어로 SKT 핸드폰에 mp3를! 휴대폰에 컴퓨터의 노래 ... ▩


2010년 12월에 올린 포스트입니다. 1탄을 올린 후 꽤나 시간이 지난 후 2탄을 올린 것이었죠. 야심찬(?) 시도였는데 야심(응?)에 부합하는 결과를 낳았군요. 여기서 '야심'이라 함은 누군가에게 좀 많이 도움이 되었음 좋겠다는 소망을 가리킵니다. 내가 고생했으면 다른 누군가도 고생할 거라는 생각에서 포스트를 올리는 것이죠. 물론 그것은 검색 유입 페이지뷰 횟수로 확인이 됩니다.


 
  2.  답글 수 → 919 replies (누적 31714 리플)

오랜만에 900대로 올라선 답글수입니다. 양에 집착하는 것으로 보일 수도 있지만 저는 블로거로서 답글이 많으면 왠지 넉넉하단 느낌입니다. 제 기억으로 최근 답글 수는 상승세에 있군요. 600대에서 700대로, 그리고 800대로 늘어난 기억이 있습니다. 급기야(드디어?) 900대로 올라선! ^^

지난달에 올린 포스트 가운데 최다 답글 포스트는 다음과 같습니다. 2월 6일 현재.

§ 41 답글▩ 새해 첫날, 새해 소망! 2011년에 할 일, 꿈꾸는 일. - 헬스클럽, 독서, ... ▩
§ 40 답글▩ 황태구이와 황태해장국이 기억나는 옥돌할머니순두부. 설악산 외설악 ... ▩
§ 39 답글▩ 김정욱 교수의 「나는 반대한다」(느린걸음). 당장 중단해! 4대강 사업 ... ▩


그리고 지난달에 올린 포스트 가운데 최소 답글을 자랑하는 포스트입니다.

§ 5 답글▩ 조한혜정 교수 「다시 마을이다」, 위험 사회에서 살아남기. 마을, 학교 ... ▩


유일하게 한자리 수 답글을 기록한 아래 포스트이기도 합니다. 이런 최소 답글 포스트에는 뒤늦게라도 답글이 좀 달렸음 하는 바람이 있다죠. ^^


 
  3.  최다 답글 상위 랭커 (두자리 수 답글)

늘 그렇듯 비밀답글로 1:1 소통을 하시는 유레카님이 탑에 랭크되셨습니다. 항상 반갑고 고맙습니다. 지난 결산 때 랭크되셨다가 빠진 분도 계시고 이번 결산에 랭크되신 분도 계십니다. 물론, 순위는 오르내리지만 늘 두자리 수 답글로 랭크되시는 분도 계시죠. 모두들 반갑고 고마운 분들입죠. 새해 복 많이 택배로 보내드렸습니다. ^^
  
§ 37 답글 → yureka01 + 유레카
§ 20 답글 → Slimer
§ 16 답글 → Adish Ninsol
§ 15 답글 →
sephia 님
§ 13 답글 → 지구벌레
§ 12 답글 → 유리파더
§ 12 답글 → 티몰스 님
§ 12 답글 → mingsss 님
§ 11 답글 → ageratum 님
§ 10 답글 → yemundang 님


 
  4.  받은 트랙백 수 → 27 trackbacks (누적 1123 트랙백)

트랙백은 주고 받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생각은 다를 수 있습니다. ^^ 지난달에 보낸 트랙백은 (메타블로그에 자동 트랙백되는 것을 제외하면) 40개가 조금 넘고, 받은 트랙백은 27개입니다. 두 개의 글이 트랙백을 부르는 포스트여서 평소 수준의 트랙백 수로 올라섰습니다. ^^

지난달 최다 트랙백 포스트는 다음과 같이 확인됩니다. 2월 6일 현재.
  5.  월 방문자 수 → 48998 visitors (누적 224만 1039 명)

월간 방문자수 5만 명을 넘기나 했는데 약 1000명 정도가 빠집니다. 기록을 뒤적이니 14달 만에 처음으로 5만 아래의 방문자수를 기록한 것입니다. 왜 줄어드는지는 저도 모릅니다. 검색 사이트의 결과물 노출 방식이 바뀌어서 제 글이 리스트에서 뒤로 밀리는 것인지(네이버의 경우), 애써 쓴 글을 검색 엔진이 누락하는 경우가 가끔 벌어져서인지(다음의 경우), 아니면 제 글이 검색 유입을 못 부르는 성격의 글들이어서인지, ... 짐작만 할 뿐 정확한 것을 알 수는 없습니다. 어쨌든 오랜만에 5만 아래로 떨어진 방문자 수란 이야기고요. 2월은 짧은 달이기도 하고 설 연휴도 끼었는데 더 적은 방문자를 기록하게 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예측을 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지난달에 최다/최소 방문자를 맞은 3일과 그 기록입니다. 티스토리 집계.

  §  1월 17일 (월) 2,100                     §  1월 20일 (목) 1,269
  §  1월 14일 (금) 2,005                     §  1월 23일 (일) 1,209
  §  1월 13일 (목) 1,928                     §  1월 22일 (토) 1,102

 
  6.  지난달의 기록할 만한 일

1200 포스트를 넘어섰습니다. 1월 14일에 작성한 ▩ 이것은 왜 청춘이 아니란 말인가(엄기호). 긍정의 세대론, 20대와 함께 쓴 성장의 인문학 ▩ 포스트가 1200번째 포스트였습니다. 블로그 개설한지 2년 10개월 14일 만의 일이었습니다. 날짜로는 1050일째 되는 날이었네요. ^^ 심리적 마지노선은 2일 1포스팅이지만 현실에서는 가급적 날짜수에 뒤지지 않는 월간 포스팅이 이어지고 있어서 1050일 만에 1200 포스트가 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꽤나 달릴(?) 때에 월간 40 포스트 정도씩 올리던 것이 적지 않은 기여를 한 것일테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 0207 월 02:30 ... 03:10  거의작성
  2011 0207 월 10:30 ... 11:0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지구벌레 2011.02.07 11: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댓글랭킹에 다시 복귀했네요..ㅎㅎ.
    저도 올해에는 좀 분발해가지고 결산한번 해볼려구요.
    아님 2010년 결산부터 해봐야되나..^^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12 14: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복귀해주시니 제가 고맙고 반갑죠. ^^
      올해는 지구벌레님 블로그 결산하는 한해가 되길 멀리서 응원하겠습니다.
      흐흠. 2010년 결산도 좋지 말입니다. 모양이 안 빠지려면 2월 중을 강추드립니다.

  2.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1.02.07 11: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공동 7위에 랭크되어 있네요 ^^
    기쁩니다 ㅎㅎ
    많이 인사드리지 못햇는데도 불구하고 이렇게 랭크되다니 ㅎㅎ

    택배가 아직 안왓는데요 ^^??
    우체국택배 15톤트럭에 가득채워주신것 맞죠?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12 14: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공동 6위입죠. 순서상은 7번째여도. ^^ 고맙고 반갑습니다.
      자주 뵈면 그저 반가운. ^^

      택배가 이미 왔을텐데 말입니다.
      네. 그 트럭에 실려온 택배 그거 말입니다. ^^

  3. 2011.02.07 11:5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12 14: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꾸준히 하는 게 식상함으로 비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가끔 합니다.

      1~2일 1포스팅 원칙, 저랑 같으시지요.
      가끔 그게 흔들릴 때가 있습니다. 저의 엊그제도 그랬었죠. ㅠ.ㅠ

      맞습니다. 사진이란 게 고르고 고르다 보면 블로그에 올릴만하지 않는 경우가 많죠.
      뭐, 기준은 사람마다 다 다르겠지만요.
      그리고 ㅇㄹㅋ님의 기준은 저보다 훨 높으시니. ㅜ.ㅜ

      1월은 나름 꾸준한 한달로 자평하고 있습니다.
      흐흠. 그게 우수블로그 타이틀에 걸맞는 것인가요? 하하. 감사합니다.

      아아. 포스팅 양산의 블로그들이 가끔 어설픈 짜깁기 포스팅을 올리죠.
      답글은 저 역시 그럴 때 패스하고 있습니다.
      저는 하루 2개 올릴 때도 부담스러운데 그런 분들은 정말 대단(?)합니다. ^^;

      잊지 않고, 챙겨 읽고 답글 적어주시니 항상 반갑고 고맙습니다.
      또한 가끔 무플로 울고 있는 글을 외롭지 않게^^ 해주셔서 감사하고요.

  4. BlogIcon 보기다 2011.02.07 17: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비프리박님의 결산을 보니 제가 지난달에 정말 소홀하기는 했었네요.
    댓글도 그렇고 트랙백도 그렇고, 반성합니다.

    올해 1월과 2월은 저에게 많은 생각을 하게 합니다.(작년 12월까지 포함해서요)
    인생에 있어서 하나의 큰 고비가 되지 않을까 생각되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것 하나에 올인하기에는 제가 가진 역량이 부족한거 같기도 하고...
    (부족하면 더 열심히 몰아쳐야되는데 저는 그 반대랄까요ㅠ.ㅠ)

    힘차고 건강한 한 주 시작하시고, 늘 행복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12 14: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반성까지는요. ^^ 바쁘면 다 그렇죠. 이해합니다.

      1, 2월 특히 많이 바쁘신(생활에서나 생각에서나) 것 같았습니다.
      결실을 맺으시리라 보구요. 쭈욱 몰아부치시리라 믿습니다.
      하나에 올인은 저 역시 좋아하지 않습니다.
      어떤 계기에 쏟아붓고 결실을 내게끔 노력하는 거 그런 거 좋아합니다.
      이건 사실 올인이라 하기 힘든 삶의 태도라고 봅니다만. 쿨럭. ^^

      보기다님, 매일 매일 행복하자구요. 아자!

  5. BlogIcon Reignman 2011.02.07 18: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기나긴 연휴는 잘 보내셨나요? ^^
    1월에도 열심히 달리셨군요.
    저는 1월에부터 슬럼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들어 포스팅도 13개 밖에 못했네요. ㅜㅜ
    이웃들에게 인사도 많이 못드리고...
    마음을 다잡고 다시 또 신나게 달려볼랍니다.
    1200개의 포스트를 찍는 그날까지...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12 15: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1월에 많이 못 뵈어 그리웠습니다. ^^; 한달에 13 포스팅이면 기록적인 거 아닌가요?
      역시 제 그리움에는 이유가 있었단. ^^;

      2월은 열흘을 넘겼지만 설 연휴가 끼어 다소 침체된 느낌입니다.
      레인맨님은 어떠신지요.

      저 역시 좀더 자주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6. BlogIcon ageratum 2011.02.07 18: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댓글순위에 거의 턱걸이 했네요..^^:
    2월도 힘차게 달리셨으면 합니다..^^
    랙백이 놓고 갑니다..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12 15: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턱걸이라도 해주시니 반갑고 고맙고 그렇습니다.
      함께 2월에도 힘차게 달리자구요.
      그리고 구글 수익은 좀 쏠쏠해졌으면. 제발. _()_

  7. BlogIcon 무예인 2011.02.07 18:4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헐 점점 넘사벽이 되어가는 느낌이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8. BlogIcon Kay~ 2011.02.08 10: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초지일관!
    비프리박님의 모습이죠! ㅎㅎ
    지난 12월 연말 결산은 결국이렇게 넘어가버리나 봅니다.
    1월달 블로그 결산은 꼭 해야겠어요~~
    이렇게 비프리박님이 이끌어주셔서 결산을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또 제가 포스팅한 글 수 만큼 댓글을 달고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반성하겠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12 15: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가 좋아하는 초지일관이란 말을 저에게. 흐읏. 기쁩니다.
      초지일관하려고 노력하긴 하지만 많이 부족합니다. 많이 도와주십쇼. ^^

      1월 결산 기대해 보겠습니다. 이미 올리셨으려나요.
      엊그제까진 없었는데 제가 며칠 좀 바빠서 확인을 못 했네요.

      올리신 포스트 수와 제 블로그에 적어주신 댓글 수가 같다는 말씀이신가요? ^^;
      반성까진요. 그럴 수도 있는 것이죠. 물론 포스팅은 좀 더 늘면 좋겠지만요. ^^

  9. BlogIcon Slimer 2011.02.13 20: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직 다행이 제 닉네임이 보이네요.ㅎㅎ 31개의 포스팅.. 1일 1포스팅의 원칙을 고수해 가시는 모습이 경이롭습니다.
    바쁘다는게 한 번 핑계대기 시작한게, 자꾸 늘어지게 되나 봅니다. 아직 1주 1포스팅의 끈은 놓지 않으려고 발버둥 중입니다..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1 19: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렇게 닉네임을 보여주시니 반갑고 고마울 따름입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라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은. ^^)

      제가 2월에 '최소 2일 1포스팅'을 깨는 일도 생기다 보니
      슬리머님의 하소연(?)에 적잖이 공감이 되는 바입니다.

      그래도 새 포스트로 슬리머님을 자주 뵙고 싶음을 알아주십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