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보성 녹차밭은 휴가 둘째날의 첫 행선지였네요. 전날 보성에 도착해서 1박을 한 기억이 납니다. 고르고 골랐는데^^ 숙소의 잠자리 환경이 대략 10년전을 연상시켰습니다. ㅜ.ㅜ

대략 4년만의 보성 재방문이었습니다. 지난 앨범을 뒤적여보니 2005년 7월 31일에 방문했었군요. 꼭 4년만에 다시 찾은 보성 녹차밭인 셈입니다. 다시 가도 역시 좋은 곳입니다.

저희가 갔던 녹차밭은 보성 녹차밭의 대명사처럼 된 대한다원(대한다업주식회사)이었습니다. 대한다원은 홈페이지가 있습니다( http://www.dhdawon.com ). 방문 전에 참조해 보는 것도. ^^ 주소는 전라남도 보성군 보성읍 봉산리 1288-1번지로 확인됩니다.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보성 녹차밭 대한다원, 다시 찾은, 눈이 시린 녹색 물결. (2009 0730) [1]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입구를 장식하는 곧게 뻗은 아름드리 나무들.
 


  
2  
   

올려다 본 하늘을 찌를 듯한 나무. 굵기도 이끼도 예사롭지 않은!
 


  
3  
   



대한다원 입구에는 개울이 흐릅니다. 발을 담갔더랬는데 차가와 죽는 줄 알았습니다.
 


  
4  
   

보성 녹차밭 하면 떠오르는 장면 가운데 하나.
 


  
5  
   

차 나무에도 열매가 열립니다. 좀더 당겨 잡을 걸 그랬나. ^^a
 


  
6  
   

산기슭 전체가 녹차밭입니다. 딱 마주하면 규모에서 압도해옵니다.
 


  
7  
   

산허리 굽이굽이 녹차밭의 연속. 아. 그리고 저 반짝이는 잎들.
 


  
8  
   



녹차밭은 주변의 나무들과 어우러져 멋진(?) 풍경화가 되기도 합니다.
.


  
9  
   

아마도 녹차밭 꼭대기는 아니고 중턱에서 아래를 내려다 봤던 것 같습니다.
한여름임에도 사람들은 어찌나 많던지.

 


  
10  
   

한여름은 뜨거웠지만, 싱싱한 푸릇푸릇함이 더위를 식혀주는 듯 했습니다.
사진 고르면서 포스트 올리면서 또 가보고 싶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227 토 09:30 ... 10:00  거의작성
같은날 16:20 ... 16:3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kolh 2010.02.27 18:2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예전에 갔을 때가 생각나는데요..ㅋㅋ
    벌써 그게 5년전인가요 6년 전인가요??
    언제쯤 다시 가 볼 수 있을런지..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28 10: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2005년이었으니까 4년 전인 걸? ^^
      앨범 뒤적거려 볼 때 옛날 생각 났어.
      아마 맘 먹으면 언제든 가지 않을까?

  2. BlogIcon Slimer 2010.02.27 22: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순천에서 군생활 할 때 산악행군 대신에 여기를 갔더랬습니다. 평일이라 사람들이 많지는 않았지만, 저희 부대원 약 80명과 수학여행온 여고생들, 그리고 관광버스의 아주머니들이 모였는데, 저희는 어떻게든 여고생들과 사진 한번 찍으려고 쫒아다니고, 아주머니들은 저희와 사진 한번 찍자고 그렇게 쫗아디니시던 그 때의 추억이 떠오르네요.ㅎㅎ
    이건 뭐 추소와 추병, 한번에 두 가지 드라마가..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28 10: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산악행군할만한 지형이긴 하지요. 주변이.
      흠흠. 80여명의 사병들이 추소녀하고
      아주머니 수십명이 추사병하고 ^^
      그림이 장난 아닌데요? 핫.
      지금은 몰라도 그 때면 아마 소녀들이 사병을 짐승돌 아니 짐승 보듯? ^^

      저희 역시 이언덕 저언덕 오르면서 산악행군 비슷하게 했습니다. 그 더위에. ^^

  3. BlogIcon 넛메그 2010.02.28 09: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여기 정말 꼭 한 번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ㅠㅠ
    보는 것 말고 직접 가보고 싶어요.

  4. BlogIcon 무예인 2010.02.28 10: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가고 싶다 ^^

  5. BlogIcon sephia 2010.02.28 17: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녹차밭.. 가보고 싶습니다.

  6. BlogIcon Kay~ 2010.03.04 12: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많이 본곳..
    작년에 제가 다녀왔던 곳이군요!
    이렇게 다시 보니.. 새롭네요..
    녹차밭은 6월정도에 가야 새잎이 나와서 색이 좋아..
    사진찍기가 좋다고 하더군요!
    마침 포스팅한게 있어서 트랙백 남깁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06 11: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녀오신 곳이군요. ^^
      nkay님이 찍으신 사진들을 쭉 보니까
      저랑 컨셉이 거의 같은 사진들도 꽤 되더군요.
      우리는 비슷했어~ 비슷했어~ 하핫.

      맞습니다. 녹차밭은 뜨거울 때 가야 제맛입니다.
      보기에 좋은 떡이 먹기에도 좋은? 하핫.

  7. 송하승 2010.06.05 22:4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사진이쁘게 찍으셨군요!!
    저번달 5월1일~5월6일까지 보성녹차밭 축제기간이어서 여자친구와 여행갔다왔습니다.
    그때는 녹차밭이 사람이 정말 많아서 녹차밭입구에는 주막같은 시설과 행사들이 엄청많았는데; 기억이 새록새록나네요. 녹차밭의 묘미는 결국 사진찍기죠!! 그리고 녹차밭 가운데 큰 매점인가? 식당?인가 있는데 거기서 녹차비빔밥이 정말 맛있어서, 또 가보고싶네요!! 전남지방에 사는 사람들은 한번씩 꼭 가볼만한 장소죠!!
    그리고 저렴한 데이트비용으로 좋은 효과를 볼수있는곳이죠!

  8. 양한규 2010.07.05 09:2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안녕하세요? 비프리박님.
    녹차밭의 푸르름이 머리도 맑게하고 눈의 피로도 덜어주는 것 같습니다.
    배경의 매실인가요? 전체적인 녹색과 잘 어울려 오늘 아침을 편안하게 시작해 주는 느낌입니다.
    광주에 근무할때 보성에 가보려고해도 그게 잘 안되던데. 여기서 이렇게 실제 사진을 통해 감상하네요.
    싱그럽고 편안한 앵글을 통한 녹차밭 감상 잘 하고 돌아갑니다.
    늘 여행을 통해서 한 발짝 성숙해 지시는 비프리박님 되시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 2010.07.05 09:25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05 10: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녹차밭은 사진만 꺼내봐도 또 가고 싶어 몸이 근질거립니다.
      녹색에 대한 무슨 태생적 빚이 있는지. 큭.

      매실로 배경화면을 한 것은 제철이어서 그렇게 한 것인데
      친환경이란 생각도 들고 역시 녹색(!)이란 생각도 드네요.

      한규님도 여행 할 수 있는 한 많이 하실 수 있길. ^^

      초대장 보내드렸습니다. 즐거운 블로깅!

  9. BlogIcon 원영.. 2010.10.12 17: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언젠가 한여름 다원에 가서 비지땀을 뻘뻘 흘렸던 기억이 납니다.
    그날의 볕은 어찌나 뜨겁던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4 00: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희도 두번 갔던 게 모두 여름이었네요.
      7월말 아니면 8월초. 땀을 뻘뻘 흘렸지만 그래도 좋았다면 말이 될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