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휴가 때 들렀던 여수 오동도 여행 후기 2편입니다. 사진을 고른다고 골랐는데 포스트 하나로만 올리기에는 좀 많았죠. 나누어 올리게 된 이유입니다. 어차피 블로깅에 관한 한 어느 누구의 제약도 없는 것이니, 나눠 올린들 어떠랴! (라는 생각을 한다죠. ^^)

오동도 하면 '섬'보다는, 느리긴 하지만 오동도의 명물이 되어버린, 동백열차가 떠오릅니다.
그리고 맨발공원을 빼놓을 수 없죠. 좀 과장하자면, 오동도=맨발공원의 도식도 가능할 듯. ^^
오동도 관광이라는 것이 맨발공원의, 길이가 얼마 안되는 산책로를 따라 걷는 게 거의 전부죠.

 
오동도 여행 후기 파트 1은 이 글(→ http://befreepark.tistory.com/877 )을 참조하시면 되고요.
오동도의 소재나 여행 동기에 관해서도 이미 1편에 적은 바 있으므로 2편에선 생략합니다.
막바로 본문 속으로 go~ go~ 하면 되는군요. ^^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여수 오동도, 남해안 여행 필수 코스 - 바다구경, 맨발공원 (2009 0729) [2]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오동도 맨발공원 내에서 바라본 바다.

기억하시는 분은 기억하시겠지만, 앞서 올린 후기에 비슷한 사진이 있죠.
그건 제가 찍은 것이고, 이건 저의 그녀가 잡은 것입니다.
서로 약속을 하거나 뭘 정하거나 한 적도 없이, 둘이서 두개의 카메라로 찍었을 뿐입니다.
나중에 집에 와서 찍은 사진을 열어볼 때, 가끔 깜놀*^^*합니다.
어찌 이리 보는 눈도 비슷하냔. 큭. 사람의 눈이 다 비슷하긴 하겠습니다만. 힛.
 


 
2  
   

맨발공원 내의 '오동도와 전설' 비석.

"동백꽃으로 피어난 여인의 순정"이라는 부제를 단 내용의
시인지 노래인지 모를 사연이 음각되어 있습니다.
한 여인의 순정을 생각하며^^ 잠시 날씨를 잊고 살폈습니다.

 


 
3  
   

맨발공원 내, 나름 신경을 쓴 듯한 조형물들.

스피커인 듯 했습니다. 소나무 형상을 한 것이 이채로왔습니다.
얼핏 보니 나무 재질 같아서 가까이 가서 만져봤다는. 핫.
 


 
4  
   

습한 기후, 나무들에는 버섯이 열리고.

"이거 봐, 자기야!" 그녀의 호기심이 발동을 합니다.
어딜 가면, 저는 큼직큼직한 걸 잘 보는 반면 그녀는 자잘한 걸 잘 봅니다.
덕분에 오동도 맨발공원의 나무들에 몸을 딱 붙이고 있는 버섯들을 봤습니다.

 


 
5  
   

이것은 무슨 열매? 혹시 오동 열매? -.-a

오동도 내에는 의외로 다양한 종의 나무와 식물들이 서식합니다.
여러 가지 열매와 꽃과 버섯^^을 찍었는데, 잘 나온 거 골라 올려 봅니다.
열매가 좀 큼직하게 나오도록 crop-out 할 걸 그랬남. -.-a
 


 
6  
   


오묘하게 꼬인 나무들, 줄기들, 가지들.

지난 후기 1편에서도 묘하게 꼬인 걸 올린 게 있는데,
오동도에는 정말 묘하게 꼬인 나무들이 많더군요.
원래 꼬이는 녀석들인지, 어둑한 곳에서 빛을 찾아 헤매는 몸부림인지,
암튼 꼬인 녀석들이 많았습니다. 오른 쪽의 허연 것은 아마 비프리박의 팔뚝? ^^
 


 
7  
   

오동도를 지키는(?) 거북선과 비석.

"약무호남시무국가"라는 말의 의미를 짚어봤습니다.
若無湖南是無國家! 즉, 호남이 없으면 국가도 없다는 뜻이군요.
If there is no Ho-nam, there won't be the nation. 쯤 되겠네요.
누구의 말일까, 혹시 이순신? 이란 생각을 했는데,
찾아보니, 아니나 다를까, 성웅 이순신의 말씀이군요. ^^

 


 
8  
   

더위^^를 잊게 해주는, 움직이는 분수대의 시원스런 물줄기.

이 역시 그녀도 찍고 저도 찍었습니다. 찍는 동안 더위를 잊었죠. ^^
분수, 물줄기, ... 이게 사람의 정서에 어필을 하는 뭔가가 있습니다.
요즘은 많은 공원에서 움직이는 분수대를 설치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9  
   

춤을 추는(?), 맨발공원 입구 분수대의 물줄기.

춤을 추는 분수 덕에, 더위도 더위지만, 동백열차 기다리는 지루함도 잊을 수 있었습니다.
아마도 제가 DSLR을 가지고 있었으면 셔터 속도를 짧게 해서 찍어봤을텐데 하는,
그런 아쉬움이 있습니다. 물론, 그렇게 하지 않아도 그녀가 잘 잡아내긴 합니다.
사진이란 것이, 스킬이 아니라 마음인 것이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122 금 23:30 ... 23:50  사진작업
2010 0208 월 17:30 ... 18:05  비프리박


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나비 2010.02.08 18:2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저 곳에 혼자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아름다운 음악과 함께 분수의 춤을 감상했었죠...^.^..* 그때가 생각이 나네요.
    기분이 안 좋아 혼자 훌쩍 가게 된 곳이었지만 생각 외로 깨끗한 바닷물에 마음이 가벼워졌었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11 15: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혼자 다녀왔군요. 혼자 하는 여행도 의미가 있죠.
      꼭 여행을 누군가와 해야만 하는 것은 아니니까요. (나비님 위로중. 큭.)
      분수대를 기억하시네요. 분수대의 춤이 참 현란했습니다. 동영상으로 담을 걸. 핫.
      혼자 간 바닷가라면 가벼운 마음도 마음이지만 푸근한 마음까지 들었을 거 같아요.

  2. BlogIcon Slimer 2010.02.08 19: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항상 '그녀'와 함께인 비프리박님이 부러울 따름입니다.
    아마도 저는 저곳을 가더라도 혼자서 사진기만 짊어지고 가겠죠?ㅎㅎ

    거북선이 뭍에 올라와 있으니 좀 어색하게 보이네요.ㅎㅎ
    원래 거북이가 수륙양행이지만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11 15: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항상 그녀와 함께이고, dslr 카메라도 그녀와 함께이고, ...
      모든 게 그녀와 함께입니다. 이제 분신같은 느낌입니다. 자아경계가 확장된? ^^
      하핫. 거북이에서 느껴진 이질감이, 뭍에 있는 거북이여서였군요.
      맞습니다. 수륙양용이긴 하지만 거북이는 바다가 고향이죠. 핫.

  3. BlogIcon ageratum 2010.02.09 01: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생각해보니 전라도쪽은 한번도 안가봤네요..;;
    매번 여행삼아 한번 가봐야지 하면서도..
    올해는 시간될때 꼭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11 15: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전라도 쪽을 잘 못가게 되는 분들이 꽤 계시더군요.
      저희는 바로 경상도 쪽이 바로 그짝입니다. 맘 먹어도 못 가는 일이 벌어지는. 큭.
      불로화님은 올해 전라도쪽을, 저희는 경상도쪽을 한번 가보도록 할까요?

  4. BlogIcon 넛메그 2010.02.09 01: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올해 안으로는 꼭 남도 여행을 하리라 다짐하고 있는데,
    오동도도 꼭 거쳐가봐야겠군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11 15: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남도 여행을 하신다면 여수를 빼놓을 수는 없죠.
      여수 하면 오동도를 빼놓으면 뭔가 허전하고 말이죠. (개인적인 생각. ^^)

  5. BlogIcon G_Gatsby 2010.02.09 11: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남해안 그리운 풍경이군요.
    저도 이번 설날에 어딜 좀 다녀오는데, 바다는 없어도 산으로 둘러싸인 곳이죠. 참 풍경좋은곳이에요.
    아참..
    어제 포스팅을 보고 난뒤에 홍세화씨의 책을 두권 질렀습니다.
    한권은 예전에 본것 같기도 한데 한번 더 보려구요.
    다 보고 난뒤에 포스팅을 올리진 않겠지만요.크큭.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11 16: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설에 어딜 가시는군요? 어딜 가시나, 갑자기 궁금해집니다.
      나중에 살짝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핫.

      홍세화의 책을 두권 지르셨군요? 이미 읽기 시작하셨들 듯.
      한권은 생각의 좌표? 다른 한권은 또? 요것도 갑자기 궁금해지는데요?

  6. BlogIcon 린이♡ 2010.02.15 00: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남해에서 바다 너머로 희미하게 오동도가 보이는데 이참에 옆동네에 놀러가봐야겠군요~
    오동도에는 동백나무와 대나무가 많다는 소리를 들었지만 저렇게 기이한 나무가 많군요.

    분수대를 봐서는 여름에 가야 하지만
    오동도는 동백나무가 많으니 겨울에 가야겠죠? 오늘 같은 날 분수를 보니 몸이 우르르 떨립니다 ~_~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15 23: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좀 전에 린이님 블로그 들렀다가, 오동도가 보이는 바다사진을 봤습니다.
      남해랑 여수랑 가깝죠. 바다가 가로막고 있긴 하지만. ^^;

      오동도에 서식하는 식물들의 생태 보고서 같은 걸 한번 보고 싶습니다.
      워낙에 첨 보는 것들이 많아서. 핫.

      분수대는 역시 여름에 봐야 합니다.
      아마 겨울엔 작동도 안 할 걸요? 얼어서. ^^

  7. BlogIcon 공_ 2010.02.15 22: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국내 여행을 시작해 볼 참인데- 혼자하는 첫 여행지로썬 어떤가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15 23: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국내 여행을 시작할 참이시라면,
      본인이 가보고팠던 곳을 젤 먼저 가시는 게 좋지 않을까요?
      저라면 그럴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