뜬금없이 바다가 가보고 싶네요. 바로 얼마전에 동해안에 다녀옴서 바다 구경을 충분히 했건만, 또 바다 생각이 납니다. 바다가 다 똑같은 바다겠지만(!) 서해안 왕산해수욕장과 을왕리해수욕장 생각이 많이 납니다. 다녀 왔던 곳이어서 생각이 나는 것일텐데, 그 느낌이 나름 좋았던 모양입니다. 다행히 앨범을 꺼낼 수 있습니다. 앨범을 넘기며 또 욕망을 꾸욱 눌러 봅니다.

왕산해수욕장과 을왕리해수욕장은 서해안 영종도에 있습니다. 영종도의 가장 안쪽, 육지에서 가장 먼 쪽에 위치하고 있지요. 영종도(!)이기 때문에 도로 이용 톨비를 내야만 섬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입구의 다리를 독점하고 통행료를 받는 것이 정당한 것인지, 기분 참 메롱스럽습니다. 사실, 통행료 없이 들어갈 수 있는 불편한 도로라도 하나쯤 있어야 맞는 것 아닐까 싶습니다. 저희는 들어가고 나오고를 짧게 이용해서 왕복 8천원 안쪽으로 끊었는데요. 왕복시에 길게 이용하면 대략 1만5천원 돈의 톨비를 통행료로 지불해야 합니다. 

 

        을왕리해수욕장? 왕산해수욕장! 다시 가보고픈 서해안 바닷가! (2009 1008)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영종도 북측 방조제를 끼고 도로를 타면 먼저 만나게 되는 왕산해수욕장 바다.
햇빛이 부서진다는 느낌이었습니다. 떠 있는 배 한 척이 더 큰 운치를 자아냈니다.
은지원이 나오는^^ KBS 야생 버라이어티 1박 2일에서 들렀던 곳이라더군요.
개인적으로 1박 2일의 로케이션 담당자가 안목이 있긴 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솔직히, 이후에 이어서 방문한 을왕리해수욕장보다 왕산해수욕장이 더 낫단 느낌입니다.
주변이 유원지화되지 않은 점이나 사람이 덜 바글거린다는 점에서도 그렇습니다.


왕산해수욕장에서 지척에 있는 을왕리해수욕장의 바다. 역시 햇빛이 부서집니다.
유명하기로는 아마도 을왕리해수욕장이 더 유명하지 않을까 싶습니다만,
시야에 담기는 바다의 스케일면에선 왕산해수욕장 쪽이 시원한 맛이 있습니다.
사진은, 주변 정리를 위해^^ 카메라 렌즈의 줌을 좀 당겨 찍은 것입니다.
재미있는 것은, 바다 자체의 모습 보다도 이런 사진이 기억에 더 남는다는 것이겠지요.
을왕리해수욕장은 대략 사진 속의 모습으로 제 뇌리에 남아있습니다.
실제의 전체적인 모습은 사뭇 다릅니다. ^^ 실제의 모습은 가급적 잊어야? ^^



가고픈데 못 가는 것은, 시간적-심리적 여유가 썩 없기도 하지만
말도 안 되는 수준의 톨비 압박도 좀 있습니다. "딸랑 그거 보러?" 라는 반문이 작용합니다.
그래저래, 지난 앨범을 들추며 왕산해수욕장은 마음으로만 다녀와야겠습니다. =..=a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219 금 16:10 ... 16:35  비프리박
 


p.s.
다음(Daum)에서 제공하는 지도정보 및 장소정보를 첨부해 봅니다.
왕산해수욕장
주소 인천 중구 을왕동
설명 드넓은 모래사장이 있는 해수욕장
상세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쏘르. 2010.02.19 18: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자가용이 없으면 힘들까요 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19 19: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승용차로 다녀와서 대중교통은 어떤지 잘 모르겠군요.

    •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10.02.20 01:36 | Address | Modify/Delete

      월미도에서 영종도 들어가는 배를 타고 내리시면 바로 을왕리 가는
      버스가 있습니다. 배시간에 맞춰서 차가 있었던것 같아요.
      왕산해수욕장은 모르겠네요. 거기가는 버스도 있는지?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22 21: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무래도 대중 교통이 없진 않겠지요. 배 포함. ^^
      물한동이님 도움말씀 감사요. 무려 배를 타고 들어가셨더랬군요?

  2.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10.02.20 01:3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을왕리만 가봤는데...
    인천에 20년을 살았어요. 서해안 바닷가중 가본곳이라고는
    을왕리 해수욕장 밖에 없어요.
    것도 꼭 겨울에...
    도대체 뭐하고 살았나 모르겠네요.
    남들 놀때 제대로 놀러도 안가고, 그렇다고 죽어라 일한것도 아니고,
    참 허무하게 살았습니다. ㅜ.ㅜ
    근데 어째 얘기가 이상하게 흘러가네... 쩝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22 21: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옷. 물한동이님이 인천에 사셨군요? 1호선 국철 많이 이용하셨겠는걸요?
      저는 반대편에서 1호선을 많이 이용했습니다. 핫.

      을왕리에 다녀오신 기억이 있군요?
      같은 바다를^^ 시간만 달리 해서 갔던 거네요. 핫.

      그간 대체 뭐하고 살았나, 라는 생각을 가끔 저도 합니다.
      아픔 이전에 삶을 돌아보는 여유 또는 성찰 같은 거가 아닐까 합니다.

      이상한 이야기라뇨옵. ^^

  3. BlogIcon G_Gatsby 2010.02.20 13: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동해 바다만 보면서 자랐는데, 가끔 서해바다의 잔잔한 물결이 보고 싶을때도 있더군요.
    이곳도 잔잔하면서 사람의 마음을 차분하게 해주는 무언가가 있는것 같습니다.

    주말이군요. 바삐 움직이느라 마음만 고단했던 지난주인것 같습니다.
    이제 진정한 봄이오는군요.
    봄이 오면 산에 들에 진달래 피고 진달래 피는 곳에 내 마음도 피고..
    포근한 주말 잘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24 18: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동해를 보며 자라셨으니 마음에 청운을 품고 계시겠습니다. ^^
      동해가 파랗다면 서해는 잿빛으로 기억됩니다. 저는. ^^
      그래도 나름의 매력으로 각각 저를 유혹합니다. 흐흐으.

      주말을 지나서 이제 수요일을 넘기네요.
      엊그제 정말 힘들었는데 이제 다시 cheer up 된 것 같습니다.

      개츠비님이나 저나 마음에 삶에 봄이 왔으면 합니다.
      그리고 대한민국 경제에도 따사로운 봄바람이 불었으면 합니다.
      문제는 '똥'장군이라 해야할 '동장군'같은 녀석이 버티고서 겨울을 만들고 있어서. ㅠ.ㅠ

  4. BlogIcon 라오니스 2010.02.21 06: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께 사진을 잘 찍어서 더욱 멋집니다...
    반짝반짝 빛이 나는 것이 저절로 기분이 좋아집니다... ㅎㅎ
    통행료가 꾀 비싸군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24 18: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진이 좀 괜찮았나요?
      찍은 사진들 가운데 고른다고 골라 봤어요.
      대부분 블로거들이 다 그러시겠지만 그래도 이렇게 골라서 올리면
      다른 분들에게 이 사진으로 기억이 되니. 하핫. 그게 좋습니다. ^^

      안면도 들어가는 통행료는 정말 장난 아니지 말입니다. ㅠ.ㅠ

  5. BlogIcon 넛메그 2010.02.21 10: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 요기 자주 갔었더랬습니다.
    친구들이나 선배들과 엠티로도 몇 번 갔었고, 여름에 놀러가기도 하고~
    반갑네요 여기서 보니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24 18: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지후님, 여기 자주 가셨군요? 지갑이 두꺼운? ^^
      저희가 갔을 때에도 친구, 선배, 엠티, ... 등의 컨셉을 연출하는 팀들이 꽤 있었습니다.
      그렇게 방문하는 영종도 같습니다.
      통행료는 비싸지만 나름의 매력이 있는 곳이네요. 특히 왕산해수욕장은. ^^

  6. BlogIcon sephia 2010.02.21 13: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기차타고 인천공항역에 내려서 한번 가보는 것도 좋겠군요. 공항 부근에 버스가 있을지는 미지수지만요. ㄱ-

  7. BlogIcon Slimer 2010.02.23 13: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마지막 사진의 두 명이 베푸러박님과 그녀님이시로군요...
    담에 뵈면 꼭 먼저 인사드리겠습니다.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24 18: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진 속의 두 사람이 저와 그녀라면 좋겠습니다. ^^
      문제는 누군가 사진을 찍고 있어야 했기에 그것은 불가능했다는 거겠지요. ㅜ.ㅜ
      이름도 얼굴도 모르는 분들이 소품(?)이 되어주셨습니다. 핫.

  8. BlogIcon 조천백(팅킹) 2010.07.05 10:5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영종도는 제 고3때의 추억이(벌써 10년전이네요^^;;) 있는 곳이에요 가끔 추억이 그리울때 가서
    조개구이 먹고오는데^^
    고3때 수능103일때부터 일주일간의 추억을 잊지 못합니다^^

    • 2010.07.05 10:56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05 11: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영종도에 추억이 있으시군요.
      아마도 지워지지 않을 소중한 추억일 듯.
      고3때 새겨진 추억은 잘 안 지워지는 법이라죠.
      인생의 중대 전환기에 겪는 일이 대부분 그렇지요.

      흐음. 고3때가 10년전이라면 지금 춘추가. ^^

      초대장 보내드리려고 했더니 이미 초대된 이메일 주소라고 나오네요.
      즐거운 블로깅 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