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와 그녀가 부산여행에 끼워넣은, 그들에게는 부산여행의 필수코스가 되어버린 양산 통도사. 그곳에서 그와 그녀는 공식(!) 봄을 맞습니다. {반나절+하루} 동안의 이번 부산여행에서 첫 반나절은 하행에만 쏟아부은 관계로, 여행은 둘째날 합니다. 첫번째 목적지는 양산 통도사입니다. 통도사에서, 예상도 기대도 하지 않은 봄꽃과 봄비를 만납니다. 이제 마음은 봄입니다.

통도사가 있는 양산은 고속도로를 이용해서 들어가는 부산의 길목에 있습니다. 그와 그녀의 '부산' 여행에 '양산'이 끼었다고 뭐라 할 이유가 없습니다. 양산의 대명사처럼 된 통도사는 부산권, 경남권 여행의 필수코스입니다. 부디스트가 아니어도 들를 만합니다. 그들처럼.

통도사는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583번지(T. 055-382-7182) 소재로 확인되며 경부고속도로 상에 통도사IC가 있을 정도로 교통편 이용은 용이합니다. 서울 쪽에서 가는 분들의 경우 가는 데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것이 좀 탐탁치 않을 수도 있긴 하겠습니다.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봄꽃 사진!^^ 부산 여행 양산 통도사, 봄은 봄꽃과 봄비로 온다! (2010 0302)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통도사에 봄비가 내립니다. 봄을 재촉하는 듯, 봄을 인증하는 듯.
 

 
2  
   

삼지닥이라는 이름의 봄꽃 역시 봄을 인증합니다.
그와 그녀에게, 통도사 인근에서만 볼 수 있다고(?)

지나가던 보살님(?)이 일러줍니다. 닥종이의 일종인가 봅니다.
 


 
3  
   

각도를 좀 달리 잡아본 삼지닥 꽃과 나무.
 


 
4  
   

삼지닥은 노랑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합니다.
 


 
5  
   

말하지 않아도 알아♬ 매화 꽃. 통도사 대웅전 마당 한켠.
봄은 꽃으로 오나 봅니다. 3월 2일 밖에 안 되었는데 꽃을 보게 되다니. ^^

 


 
6  
   

봄비는 대지와 만물을 적십니다. 매화도 거기서 예외는 아닙니다.
 


 
7  
   

하늘에 비춰본 매화 꽃. 꽃 뒤로 맺힌 빗물이 보이시는지요? ^^
 


 
8  
   

조금 더 분홍을 띤 다른 종류의 매화. 통도사 대웅전 바로 앞.
 


 
9  
   

가녀린 느낌을 살려 잡아본 매화. 아무리 가녀리다 하지만 더이상 겨울 앞에 떨지 않습니다.
 

 

위의 사진들은 모두 그녀가 찍은 사진들입니다. 통도사에 들어갈 때 그녀가 찍고 나올 때 그가 찍는 것이 보통이고, 그것이 그의 기대와 예상이었습니다만, 나올 때는 다른 경로를 택해 걸어나오는 바람에 그는 한 장도 찍지 못한 채 군침만 삼켰습니다. 그녀가 찍는 동안 점찍어둔 풍경과 장면이 그에게 꽤 있었지만 찍을 수가 없는 상황이 되어 버린 것이죠. 이런 포스트에는 대개, 그와 그녀가 찍은 사진이 뒤섞여 올라오는데, 이번 통도사 봄꽃 포스트에 그의 사진은 없이 그녀의 사진으로만 채워진 이유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308 월 17:40 ... 18:20  거의작성
2010 0308 월 23:20 ... 23:30  비프리박


p.s.
어쩌면 통도사 방문 후기로 다른 포스트를 올릴 것 같기도 합니다.
이번 포스트의 주안점은 봄꽃에만 맞춰진 것이라 할 수 있으니까요.
통도사에서 봄을 인증한 봄꽃들에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ageratum 2010.03.09 00: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부산은 벌써 꽃이 피네요..^^
    요새 갑자기 추워져서 그런지 꽃이 조금 늦게 필거 같네요..^^

  2. BlogIcon Slimer 2010.03.09 09: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무래도 이제 그는 그녀에게 사진기를 넘겨야 할 것 같습니다. 사진기가 그녀의 손에 어루만져지니 작품을 만들어 내는군요.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0 18: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말씀마따나 그래서 그녀에게 넘기는 일이 잦습니다.
      그렇다고 그녀가 아직 '작품' 급의 사진을 찍는 건 아니지만요.
      사진이란 게 어느 면에서는 자기만족일 수도 있는 것 같습니다. 핫.

  3. BlogIcon 돌이아빠 2010.03.09 09: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부산에는 벌써 봄꽃이 피었네요~ 제가 다녀왔던 울진은 여전히 겨울이던데 말이죠 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0 18: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울진은 아직 겨울이었군요? 멀리 다녀오셨넹. ^^
      부산은 봄의 끄트머리가 보였습니다. 완연한 봄이라 하긴 이르지만.

  4. BlogIcon 라오니스 2010.03.09 09: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삼지닥은 처음 보고 듣습니다... ㅎㅎ
    매화부터 해서 봄꽃들이 참으로 곱고 이쁘네요..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리는 듯 합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0 18: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삼지닥은 첨 봤습니다. 이름도 첨 들었구요.
      삼지라는 말이 가지 끝이 세갈래로 갈라져서 그렇다더군요.
      닥은 닥종이를 만드는 나무를 연상케 했습니다.
      흠흠. 봄이 오는 소리, 봄이 오는 기미, ... 잘 접했습니다.

  5. BlogIcon 특파원 2010.03.09 11: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음냐~
    그러니까...부산까지 오셔서 그냥 가셨~~~다~~~~~~~~~~~~~이거네?

    음냐리~~~
    참고 하가써~~~~~~

    양산 통도사는 부산경남 사람들뿐 아니라 전국에서 모두 알아주는 명산 사찰이지요.
    우리나라 삼보 사찰 중 하나인데 부처님 진신사리가 계셔서 대웅전에 부처님 상..즉 불상이 없는것이 특징입니다.
    부처님 진신사리를 모신 절이라고 해서 불보사찰이라고도 합니다.
    합천 해인사는 팔만 대장경이 모셔져 있어서 법보사찰이라고 하고 전남 송광사는 스님들이 공부하고
    큰 스님들이 배출 되었다 하여 승보사찰이고 합니다. 이 세가지를 삼보 사찰이라고 하지요.

    히~
    모두 다 아시는 내용이지만 아는체 했습니다.
    혹시 알아요? 모르시는 분도 계실지...

    음~
    그냥 가셨다 이거지..부산까지 오셔서...!

    아~ 나 뒤끝 있는데...!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0 18: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흠흠.
      그러니까... 부산까지 갔는데~~~ 전화번호를 알 수가 음썼다~~~ 이거죠. ^^

      사실 급조된 나들이인지라 특파원님을 비롯한 부산의 지인들에게 미리 알릴 수도 없었다죠.
      변명 아닌 변명이 되겠습니다. 솔직히 부산행은 내려가는 차안에서 정해졌어요. 크흐.

      음냐~~~
      참고해주시갔음미까? ^^

      통도사는 규모나 명성이나 참 대단하다는 느낌입니다.
      갈 때마다 느끼는 것이 살아있다! 는 겁니다. 절이.
      활기 차달까, 사람이 끊이지 않는달까, ...
      하여간 그런 것이 개인적으로 참 좋게 다가오기도 합니다.

      불보사찰, 법보사찰, 승보사찰.
      설명 감사히 잘 접수하갔음미당. 고맙슈미다.

      음~
      부산까지 갔는데, 뵙기가 참 힘들었다, 이거죠. 핫.

      전화 번호 교환을 해야할 거 같습니다.
      밤에, 비밀답글 남기러 가겠습니다.

      뒤끝은 저도 있습니닷~~~! 하핫.

    • BlogIcon 특파원 2010.03.10 23: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음냐~
      참고 못하갔쓰미다...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1 00: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엉엉.
      참고해주시야 되는뎅.

  6. BlogIcon raymundus 2010.03.09 15: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직 제가 사는 동네에서는 흔적도 찾아볼 수 없는데 이렇게 벌써 자태를 뽐내고 있군요
    목련이 슬슬 기지개 펼때가 된거같은데...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0 18: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제가 사는 동네에선 봄의 기척도 느끼기 힘듭니다.
      그래서 더더욱 꽃들이 인상적으로 강렬하게 와 닿았던 듯 합니다.

  7. BlogIcon G_Gatsby 2010.03.09 20: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여기 가본 지도 참 오래되었네요.^^
    놀이기구도 있고 그랬던 기억이 납니다.
    통도사 좋지요.
    봄나들이라면 더 좋구요.
    사랑하는 님과 함께라면 더더욱 좋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0 18: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태종대 가셨던 적이 있으시군요? 웬만하면 다들 가보신 곳일 수도. ^^
      놀이기구를 저는 못 봤는데요. 보려는 생각이 없어서였을 수도 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과의 나들이. 개츠비님도 이제 현실로 가져오실 때가 되지 않았나요? 다시. ^^

  8. BlogIcon CITY 2010.03.10 19: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봄꽃이 벌써 아름답게 피었네요.. 여기에도 조금씩 새싹이 돋아나는게, 봄이 오는게 느껴지네요..
    오늘은 갑자기 다시 겨울로 돌아가긴 했지만요~ 오는 봄을 누가 막겠습니까..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0 19: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하루 겨울로 돌아가도 어차피 봄은 못 막습니다.
      문명의 역주행이 있어도 문명이 진화하는 것과 같겠죠.
      야만의 사회로 일시적으로 후퇴할 수는 있어도 사회의 발전을 막을 수 없듯이.

      파릇파릇, 울긋불긋, ... 돋는 새싹과 꽃에서 자연과 사회를 봅니다.

      p.s.
      근데 울 윤진님 사는 곳이 어디셨더라. (이야기를 하신 적이 있긴 했던가? -.-a)

    • BlogIcon CITY 2010.03.10 23: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충청남도 아산에 살고 있습니다. ^^ 아직 비프리박님의 블로그 글에서는 아산 답사기를 보지 못한 것 같은데,다녀간적이 있으신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1 00: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충청남도 아산이셨군요. 첨 듣는 것 같습니다. ^^
      저는 서울 북부에 살고 있습니다. 서울의 북쪽이라 해야 할까요. ^^
      아산은 서너번은 간 것 같습니다. 꽤나 전이군요.
      언제 기회봐서 예전 글을 가져오든가 해보고 싶네요.
      티스토리로 건너오기 전에 작성한 포스트가 두어편 있을 겁니다. ^^

  9. BlogIcon 건강사랑 2010.03.11 00:1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감사 합니다
    좋은 글 자료 잘 보고 갑니다.
    늘! 건강하시고 소원성취 하셔서 행복 하세요.
    내 병은 내가 고친다.

  10. BlogIcon 패리 2010.03.17 10: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 벌써 봄이 오는소리가 들리는군요^^

  11. BlogIcon 야미 2010.06.05 23:0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제 곧 여름이지만, 부산에서의 벚꽃사진은 정말 다시보아도 이쁘네요^^
    저도 부산에 놀러간 적은 있지만, 이렇게 멋진 절은 가보질 못했어서 참 아쉽네요
    나중에 부산에 놀러가게되면 꼭 가봐야 겠습니다.^.^

    • 2010.06.05 23:02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6 05: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벚꽃이 사람의 마음을 자극하는 그 뭔가가 있는 것 같습니다.
      애틋하달까, 그런 느낌도 들고 말이죠. 떨어질 듯, 매달린. ^^;

      이번에 블로그 이사를 하실 생각이시군요.
      좋은 계기와 인연이 되시기 바랍니다. 초대장 보내드렸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