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구분이 무용하다 느낄 때가 있습니다.
얼굴도 본 적 없고 만난 적도 없지만, 닉네임이 얼굴과 이름으로 통하는 온라인이지만, 얼굴 마주하는 오프라인보다 더 뜨겁고 따뜻한, 사람 사는 느낌을 온라인에서도 느낄 때가 있습니다. 
전혀 상상도 예상도 못했는데 누군가 선뜻 선물을 보내올 때 특히 더 그런 느낌을 받습니다.

오랜 지인 가운데 한 분인 BlogIcon HSoo이 또 아무 이유 없이(!) 저에게 선물을 주셨네요.
그래픽 카드 안 쓰는 게 있으니 부모님 댁 컴퓨터에 장착해드리면 좋을 것 같다고 하더니,
막상 택배를 받고 보니 산타클로스 선물 자루에서 선물이 쏟아지는 느낌을 받습니다.
기쁜 마음으로 잘 받습니다. 잘 쓰도록 하지요. 쓸 때마다 새록새록 생각이 날 듯. ^^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HSoo님에게서 날아온 선물 - 시그마 렌즈, 핸드 그립, 그래픽 카드, 램! ▩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Sigma 28-70mm F2.8-4 DG 렌즈

MF와 AF, 각각 잘 먹더군요. 어찌 렌즈를 보낼 생각을 하셨을까.
BlogIcon HSoo 님, 고마워요. 어줍잖은 저희 사진이지만 더욱 풍요로워질 것 같습니다.

 



  
2  
   

시그마 28-70 렌즈는 표준줌이지요.

줌을 최대로 당긴 상태인데요. 캐논 50D에 마운트해서 몇장 찍었는데,
퀄리티 높은 사진을 선사하네요. 흠. Lens made in Japan 이란 글자가 보이는군요.

 


  
3  
   

시그마 28-70 렌즈와 함께 쓰던 렌즈 후드. (지름 58mm).

BlogIcon HSoo 님이 렌즈 후드 구해서 함께 쓰셨겠지요. 
렌즈 후드까지 함께 보내시리라고는 생각도 못했는데. 또 감사. ^^

 



  
4  
   

함께 보내주신 Herringbone 핸드 그립.

언젠가 보내주신다고 했던 것인데 함께 보내셨더라구요. 헤링본 핸드 그립.
한번도 사용하지 않은 것 같은데, 이리 덜컥 받아도 되는지 말입니다.

.



  
5  
   

그래픽 카드(vga), 지포스(GeForce) FX5200 TV ddr 128MB.

사실, 이번 선물 공세^^의 발단은 이 그래픽 카드였습니다.
어떤 포스트( http://befreepark.tistory.com/872 )에서, 부모님 댁의 좀 오래된 컴 사양이 노출되었는데^^
"언제적 비디오카드"냐며 선뜻 안 쓰는 비디오 카드를 보내주겠다 했었죠. ^^;
이번 설에 부모님 댁 컴에 교체 장착해드리면 좋을 것 같습니다.
 



  
6  
   

데스크탑 용 램, DDR2 256MB * 2.

오잉? 전혀 생각도 못했던 것인데, 이건 또 무슨 선물? (그랬습니다.)
아마도 안 쓰는 램을 함께 보내신 것 같은데요. BlogIcon HSoo 님, 이러시면. ㅜ.ㅜ
마침 저희집 그녀가 쓰는 컴퓨터 램이 DDR2이고 램 슬롯이 두개 비어있는 걸 어케 알고. ^^a
그녀의 컴퓨터가 1.5GB 램으로 늘어나게 되는군요. 안 그래도 좀 늘려주려고 했는뎅. ^^
 



언젠가, 온라인에서도^^; 누군가에게 뭔가를 주는 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몇년 전까지는, 받는 것을 부담으로 생각하고 가능하면 받지 않으려 했습니다.
그러다 언젠가 제가 주는 입장이 되어 보니, 대가 같은 거 생각하고 주는 거 아니니,
받는 사람이 부담 없이 받아주면 그걸로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기쁘게 받아주면 그걸로 족한. ^^ 그래서 그 무렵부터 누군가 보내오는 선물이라면 즐겁고 기쁘게 받게 되었습니다. 

이런 저런 기회에 아무런 이유 없이 선물을 할 때가 있지요.
강남 땅부자들처럼 넉넉한 형편은 아니지만 뭔가를 나누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받는 사람이 그냥 기쁘게 받아주면 그것으로 주는 사람도 기쁘다고 생각하는 그런 때가 있죠.
입장을 바꾸어, 누군가 나에게 같은 마음으로 선물하는 거라면 나 역시 기쁘게 받는 게 좋겠다, 라는 작은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BlogIcon HSoo, 즐겁게, 기쁘게, 고맙게 잘 받습니다. ^^

2010년에도 계속 몰아칠 것으로 예상되는 경제빙하기,
서로 나누면서 그나마 조금은 훈훈한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 0125 월 07:00 ... 08:30  비프리박
 
p.s.
희수님! 희수님의 그녀가 좋아하신다는 과메기 보내드릴게요.
비릿해서 싫으시다는 희수님도 과메기를 좋아하게 되는 계기가 되었음 하네요.
얼마전 포스트에서도 적었지만, 비린 거 질색인 저도 비린 느낌 나지 않더라구요. ^^
완전 손질 되어서 썰어 담겨 오는 것보다는 직접 껍질 벗겨 드시는 진공포장 상품이
여러 모로 나은 것 같아 그걸로 보내드릴게요. 저희도 그렇게 구입해서 먹고 있어요.
답례는 아니고요. 그냥 제 마음이라고 생각해주시면 좋을 듯.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ageratum 2010.01.25 09: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 좋은 선물을 많이 받으셨네요..^^
    온라인이지만 따뜻한 정이 느껴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7 21: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접때 선뜻 보내주신 것 잘 기억하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주변에는 좋은 분들이 너무 많지 말입니다.

  2. BlogIcon Slimer 2010.01.25 12: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강남 땅부자였으면 아마 베푸러박님께 카메라 렌즈를 달라고 했을텐데 말이죠..

  3. BlogIcon raymundus 2010.01.25 12: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좋은 선물 받으셨네요^^
    보내주신분 받으신분 두분 모두 멋지신분들..^^

  4. BlogIcon Kay~ 2010.01.25 15: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 역시 마음이 따뜻한 사람은 선물도 많이 받으시는군요!
    카메라에 관심이 많은 분들에게는 너무도 큰 선물인것 같아요!
    이제 막 배우기 시작한 저도, 비프리박님께도 말입니다. ㅎㅎ
    전 새를 찍으려면 한 400밀리는 필요한데 누가 선물안주시려나... 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7 21: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핫. 선물을 받으니 마음이 따뜻해지는 것이겠지요. ^^
      렌즈를 바꿔가며 찍는 것의 느낌을 이제 알게 되나 싶습니다.
      흠흠. 맞습니다. 카메라에 관심이 많은 분들에게는 렌즈는 감지덕지한 선물입니다.
      흠흠. 새에 관심이 많으시군요. 형편상 백통(망원) 정도는 걍 지르셔도 되지 않던가요?

  5. BlogIcon G_Gatsby 2010.01.25 17: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 렌즈다!!!
    전 살면서 렌즈를 사본것은 동네 안경점에서 산 컨텐트렌즈 밖에 없습니다.
    사진에 무슨 렌즈를 다냐고 자랑스럽게 빈정거리던 부끄러운 과거가 생각나는군요.
    이제 렌즈를 장착하셨으니 양질의 사진들이 많이 생산이 되겠군요.
    좋군요!!
    저도 뉴욕에 빌딩만 몇채 가지고 있었어도 비프리박님께 100평짜리 작업공간과 장비들을 제공했을텐데 말이죠.
    암튼 HSoo님께 제가 대신 감사드리고, 비푸리박님이 제공하는 양질의 사진으로 보답하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7 21: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핫. 역시 개츠비님 렌즈에서 삐딱선을 그리로 타셨네요. ^^

      렌즈는 이미 바디 구입시에 함께 구입했던 것이 있는데요.
      이제 다른 렌즈도 껴보나 봅니다. ^^ 바꿔 가며 찍는 재미가 있을 듯 합니다.

      뉴욕에 빌딩만 몇채 갖고 계시다면 저를 모르고 사셨을 거 같습니다. ^^
      뉴욕에 빌딩이 있으시면 그것도 좋겠지만, 저는 이렇게 개츠비님을 알고 지내니 그게 좋으네요. ^^

  6. BlogIcon 지구벌레 2010.01.26 13: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앞으로 사진이 더 업그레이드 되는 건가요.
    전 이제 겨우 카메라가 손에 익을 만하긴 한데..
    렌즈 욕심은 아직...^^..

    HSoo님의 넓은 품이 제게도 느껴지는 군요. 저도 함께 감사인사를 드리고 싶네요..^^.
    일단 좋은 사진 많이 찍어 빨리 보여주시길...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7 21: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진은 제가 찍는 것이라 업그레이드가 되기는 쫌. -.-a
      렌즈를 바꿔가며 찍는 재미를 좀 느껴볼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하지만 저 역시 렌즈 욕심은 없군요. 큭.

      보내 주신 선물들 보면서, 역시 희수님은 대인배! 그런 생각을 했다죠.

  7. BlogIcon HSoo 2010.01.27 19: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이런 챙피하게시리..;;;;
    어디다 얼굴을 둬야될지..쥐구멍 여긴 없나효?...;;;;

    렌즈는 정말 싸구려입니다..제가 구입할당시..정말 저렴하게 구입해서 썻던 렌즈라..
    최근까지도 저 렌즈를 썻어요..
    최대개방에서 후핀이 나고요..야경용으로 빛갈라짐이 아주 멋진 렌즈입니다.
    주로 야간에 사진하는 친구들이랑 출사나갈때 썻던 렌즈입니다.
    핀테스트해보시면 알겠지만 후핀이 날겁니다. 수리하자면 수리비가 렌즈값보다 더 나올꺼 같습니다.
    나중에 더 좋은렌즈 나오게됨 또 보내줄께요...허허..;;이런 덜컥 약속을 또..;;;

    한동안 놋북이 고장나 인터넷을 멀리 하고 있내요..갑자기 부팅이 안되는지라..
    아직도 못고치고 있습니다..소중한 사진들이 그냥 있는체로 고장이 나버려 비스타복구 씨디를
    구하면 고칠려고 그러고 있습니다..업무보는건 그냥 건너사무실 선배님컴을 이용합니다요.
    핸드그립은 그거 거는 마운트를 보내드리지 못해 죄송하구요..
    제꺼같으면 그냥 세로그립 거는곳에 걸면 되는대..그거 구입하시기엔..;;;;아..쓸모없는 물건이..;;;
    그래픽 카드는 아들컴 업그레이드 하면서 딸랑구 컴에 달았다가 느리다 그래서 다시 업글하며
    때어논 물건입니다..아마 회사 박과장이 한번 수리한 물건일껍니다..본인이 수리했다고 그런적이 있어요.
    그래도 콘덴서 하나 정도 갈아준거라 아마 이상 없을겁니다..^^

    램도 딸랑구 컴에는 맞지 않더군요..사양이 워낚 떨어져서 저런램은 안들어가더군요..ㅎㅎ
    보템이 된다니 그저 기쁘군요..^^
    우리집 그녀가 좋아하는 과메기를 보내 주신다니..이거 이럴려고 보내드린건 아닌대..
    이건 아니잖아요..전 과메기 못먹습니다..땅콩만 먹어도 돋아나는 체질 때문에..;;;먹어도 될런지..;;
    요즘은 음식에 조미료도 않넣고 고추장하고 된장만 먹습니다...ㅎㅎㅎㅎ
    한참 아토피가 극성이군요..어쩻든 우리집 그녀가 좋아할것 같아요..감사합니다..잘먹겠습니다..^^

    오늘은 당직 사무실에서 댓글 놀이좀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7 21: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오늘이 당직이셨군요. 내일은 쉬시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부럽.
      다시 한번 감사하단 말씀 전하고요. 잘 쓰도록 하겠습니다. 쥐구멍은요. ^^

      최근까지 쓰셨던 렌즈라니 더더욱 정이 갑니다.
      쓰고 있는 17-85 캐논 렌즈랑 잘 섞어서 쓰도록 하겠습니다. ^^
      후핀이 뭔지는 제가 잘 모르지만 야경은 한번 시도를 해보고 싶네요.
      덜컥 덜컥 약속하시면 저야 입이 째지지만 약속한 것에 대한 부담 같은 건 잊으셔요.

      아. 놋북이 고장나 있었군요? 비스타 씨디를 구하셔야 되는?
      노트북 자체가 하드웨어적으로 고장 난 것은 아니길 빌어봅니다.
      게다가 소중한 사진들이 들어있는 상태이니 더더욱!

      핸드 그립은 어케 사용하는 것인가 몰라서, 좀 뒤적여 봤습니다.
      세로그립을 구입하거나 해서, 나중에 상황 되면 사용하도록 하지요.
      그래픽카드와 램은 바로 잘 쓰도록 할게요. ^^

      아. 딸래미 컴이 아마도 ddr 램을 쓰는 컴인가 봅니다?
      ddr2가 안 맞는다니, sd램은 아닐테고, ddr 같은데요.
      상황 봐서 딸래미 컴 바꿔 주셔야 할 상황이 올 듯 하네요? -.-a
      원하신다면, 제가 컴은 못 보내 드려도, 견적은 아주 깔끔하게 내드리겠습니다.

      과메기는 희수님의 그녀께서 좋아한다고 해서 보냈습니다. ^^
      먹거리를 가리셔야 하는 상황이시라면 드시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드시고서 악화되기라도 하시면 제가 심적 죄책감이 클 듯 합니다. ㅜ.ㅜ
      아마도 이제 도착을 했을 과메기 같은데, 애들이랑 그녀랑 잘 드시기 바랄게요.
      맛이 저희는 괜찮지만, 어떠실지 몰라서 많이는 못 보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