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한해가 밝아온지 이제 5일째로 접어듭니다만
지난해 말 그러니까 대략 1주일전 저에게는 이런저런 일들이 좀 있었네요.
기록과 기억이라는 의미에서, 그리고 서로에 대한 '알아가기'라는 취지에서 적어보는
소소한 일상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그럴 의도는 없는데, 소소한 일상 보고^^가
주기를 타는 듯한 느낌이 드는군요. ^^


      소소한 일상 - 3천일, 건강검진, 구글 애드센스 수익, 예금만기+신규가입!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핸드폰 바탕화면에 꺼내놓는 D-Day가 정확히 3000일을 가리키는 게 행복했습니다.
다행히, D-Day 숫자가 바뀌기 전에 인증샷을 찍었습니다. ^^v



하나. 그녀와의 어떤 3000일!

지난 12월 31일(목)이 딱 그날이었습니다. 그녀에게 제가 이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제 소감을 담아, "우리가 1일이던 그 때, 2009년 12월 31일에 딱 떨어지는 3000일을 맞이하게 될 줄은 상상도 못했는데." 라고 말이죠. 그녀의 눈빛이 그윽해지더군요. 제가 기념일을 좀 챙기는 편입니다. 그러고 보니 제가 챙기는 그녀와의 기념일은 "결혼한지"와 "처음 만난지"로군요. 두 기념일 모두 제 핸드폰에 D-day로 설정되어 있다죠. 때로는 그게 몇천일과 몇주년이 비슷한 시기에 몰려 와서, 지갑이 가벼워질지언정, 우리를 기쁘게 합니다. 아. 그녀의 생일도 챙기야죵. 하지만 그건 '기념일'이 아니지요. 국경일이라면 몰라. 크흐.


두울. 해를 넘기기 전에 받은 건강검진!

2009년 중으로 받으면 되는 것을 미루다 결국 12월 30일(수)에서야 검진을 받았습니다. 적은 비용을 내면 건강검진을 저렴하게 받을 수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4월인가 5월인가부터 받을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 너무 미뤘습니다. 그녀의 채근에 이젠 더 이상 미룰 수가 없더군요. 어떤 병원에 겨우 예약을 하고서 검진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어찌나 중간중간 기다릴 일이 많은지, 아침 10시가 채 안 되어서 병원에 도착했는데, 1시가 되어 끝이 났습니다. 그럴 줄 알았으면 읽을 책이라도 가져갔을 것을! 어휴. 그나마 겨우 받았음에 위안을 삼습니다. 결과는 1월 중순. ^^ (결국, 만 24시간을 금식한 셈이 되었고, 나안 배고파 죽는 줄 알았을 뿐이고! 큿.)


세엣. 처음 웨스턴 유니온 퀵 캐시를 이용해서 받은 구글 애드센스 수익!

12월 29일(화)의 일이었군요. 지급보류 걸어뒀다가 해제한 8, 9, 10,11월 넉달치를 한꺼번에 받았습니다. 그때 지급보류 해제할 때 웨스턴 유니온 퀵 캐시로 수령하도록 설정을 해둔 터라, 외화수표 환전 수수료 같은 거 떼지 않고 고스란히 제 손에 들어오니 기분이 좋더군요. MTCN(Money Transfer Control Number)랑 신분증만 잘 챙겨가면 되구요. 넉달치가 400달러 조금 못 미치는 369달러(USD)였는데요. 다행히 그날은 환율이 조금 뛰어서 1160원이 적용되더군요. 원화로 다행히 40만원을 넘긴 43만원 돈을 현금으로 수령해서 그녀에게 연말 상여금으로 갖다 바쳤습니다. ^^ (퀵 캐시 환전에 관해선 따로 후기를 적어보도록 하지요. 기회가 된다면.)


네엣. 돌아온 예금 만기일, 새 상품 찾아 굴리는 짱구, 붐비는 은행창구!

12월 31일(목)에 은행을 또 가야했습니다. 은행이 붐비기로는 손에 꼽을 날들 중의 하루죠. 그래도 원금에 붙어있는 이자를 생각하며 즐거운 마음으로, 걸음도 가볍게 은행에 가서 번호표를 뽑았습니다. 작년에 국민은행 KB e파워정기예금을 가입할 때는 대략 6% 가까이 나왔는데, 올해는 5%가 채 안 되는 4.9%(ㅜ.ㅜ)입니다. 짱구를 굴리고 클릭품을 팔아^^ 가입상품(고객사랑 정기예금)을 정해서 갔기에 긴 상담은 필요 없었구요. 만기 해지 {원금+이자}에, 따로 모아둔 돈을 보태서 신규가입을 했습니다. 펀드다 주식이다, 노래를 하는 사람들이 주변에 있긴 하지만, 그녀나 저는 성격상 예금이나 적금이 맞습니다. 보통, 그녀 이름으로 적금을 넣고, 제 이름으로 예금을 가입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재미 혹은 의미가 있었다면 추천버튼을. ^^


2010 0104 화 05:40 ... 06:50  본문작성
2010 0104 화 10:00 ... 10:20  비프리박


p.s.
이 글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Kay~ 2010.01.05 10: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고객사랑 정기예금..
    예금 해본지 오래 된것 같습니다.
    적금만기가 되면 대출금갚느라 정신 없어서요! ㅎㅎ
    1월에도 적금만기되는게 있는데...
    역시 대출금 갚으면 예금은 멀리 달아나버립니다. ㅎㅎ
    예금..적금할때보다 2배의 기쁨일거라는 생각을 해보며..
    기뻐할 비프리박님의 마음을 언젠간 저도 느끼길 바래봅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07 17: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름을 참 잘 뽑습니다. '고객사랑'! 크흐흣.
      작년에는 e파워 정기예금이라는 이름으로 상품이 나왔었지요.

      저희도 예금이 만기가 되면 대출금을 갚을 것이 있는데요.
      대출 이자가 예금이자보다 싸서 그냥 대출금은 그대로 두고
      예금 갈아타기를 하고 있습니다. 뭐, 이게 더 이득이니까요. 크흣.
      조금(?) 남은 대출금은 상황 봐서 갚을 생각입니다.

      그래저래 연말에 느끼는 '기쁨'(응?)을 잠시 맛보긴 합니다.
      물론, 그 기쁨의 원천인 원금+이자에 얼마 보태서 고스란히 은행에 다시 넣지만. -.-a

  2. BlogIcon Slimer 2010.01.05 11: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3000일까지.. 친여인명사전에 등록되도록 개콘게시판에 고발해야겠습니다.ㅎㅎ (자세한 내용은 개그콘서트 남성보호인권위원회를 시청하세요.)
    그나저나... 블로그 수익에 관심이 살짝 가는데, 참조하실 만한 포스트가 있으면 소개 좀 부탁 드립니다.
    컴퓨터로 먹고사는 개발자이긴 하지만 HTML, C, JAVA, XML 이런거 전혀 할 줄 모르거든요..
    HTML을 잘못 만지면 스킨 날라가고 다시 처음부터 해야 한다는 정도는 알고 있습니다..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07 17: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친여인사들이 있죠. 딴나라성향의 친여인사들요.
      저는 그 친여인사가 아니라 친女인사인 거죠? ^^
      흠흠. 개콘 남보원의 열혈팬 슬리머님한테 걸리면(응?) 뼈도 못 추릴텐데 조심해야 할 듯.

      제 경험상 블로그 수익은 구글애드센스를 추천하고요.
      방식은 신청하고 광고 코드 만들어서 스킨에 삽입하는 것이죠.
      이 정도는 슬리머님에게는 껌일 거라는 생각을 합니다만. 그쵸?
      아. 스킨에 광고 코드를 넣을 때는 위치를 잘 찾아서 넣으면 되고요.
      티스토리에 이미 많은 분들이 포스팅을 해놓으셨어요.
      적당한 검색어를 때리시면 좌르륵 나올 겁니다.
      구체적인 작업 들어가시면 따로 도움말씀 드릴게요. 콕콕 찝어서. ^^

  3. BlogIcon G_Gatsby 2010.01.05 12: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연말에 이런것도 소박한 재미죠.^^
    원래 재미있게 사는 분들이, 예금과 적금의 이름도 재미있게 지어서 뜻있는 곳에 쓴다고 하죠. 저도 이점은 비프리박 님에게 배워야 할것 같습니다.
    저는 펀드는 하지 않구요. 주식투자는 하고 있습니다.
    제가 가진 주식이 올해 100배 수익을 낸다면, 거하게 한턱 쏘겠습니다.
    무자비 하게 구운 G포 를 안주로 소주 한잔도 좋겠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07 17: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희가 붙인 이름은 아니지만 그래도 이번 '고객사랑정기예금'이란 말은 좀 재밌습니다.
      그냥 이런저런 일상 속에서 재미는 되는 것 같습니다.
      푼돈 이자이지만 이런 재미라도 있어야죠. ㅠ.ㅠ
      아. 개츠비님은 주식 투자를 하고 계시는군요. 저에겐 그저 대단할 뿐. ^^
      흠흠. 올해 100배 수익 내실 수 있을 겁니다.
      그러기 위해선 G를 좀 찌그러뜨려야할텐데.
      확 구워 버릴까요? 술 안주로?

  4. BlogIcon 지구벌레 2010.01.05 15: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지난 연말 에드센스 첫 수익을 찾았습니다. 액수는 역시 비프리박님에게 한참 못미치지만.^^
    현금이 들어오니 역시 액수와 상관없이 기분이 매우 좋다는...ㅋㅋ.
    전 수입이 좀 많이 적어서 다른 투자는 하지 않고 있습니다. 살림이 펴질런지는 몰라도 언젠가 좀 배워야겠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07 17: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첫 수익을 수령하셨군요? 이미 여러차례 수령하신 거 아니었던가요?
      저는 이번에 처음으로 퀵 캐시를 이용해봤어요. 환전수수료가 없어서 좋으네요.
      저 역시 액수에 관계없이 현금 받아드니 참 기분이. 크흣.
      저희의 예금도 수입이 많아서 드는 것은 아니고요. 걍 묶어두자 그런 생각으로. ^^;

  5. BlogIcon oddpold 2010.01.05 16: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참...알뜰살뜰한 베푸러박 아자씨입니다. 큭~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 하시고, 건승하시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07 17: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랜만입니다. 아드폴드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올해는 좋은 소식(?)을 전해듣기를 소망해 봅니다. ^^

  6. BlogIcon mingsss.net 2010.01.05 20:1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미래의 제 남편이 베풀박님만 같으면 정말 좋겠어요! ㅋㅋㅋ
    싸모님 생신을 국경일로 여기시다니 ㅠ.ㅠ 아 훈훈하여라.
    취향도 취향이지만 저는 알뜰살뜰 꼼꼼하거나 기념일을 챙기거나 전혀 못하기 때문에(워낙 호방해서. 하하핫)
    어느정도 따뜻하고 배부른 삶을 유지하기 위해선 베풀박님같은 성향의 사람이 꼭 필요할거 같애요!
    그런재주를 타고난 사람은 없을까요? OTL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07 17: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밍스한테는 나랑은 비교하기 어려운 멋진 사람이 기다리고 있을 걸?
      나야 그냥 평범한 대한민국의 보통 남자 축에 끼는 거 아니던가?

      흠흠. 그녀의 생일은 국경일로 생각해야만 한다능. 크핫.
      밍스가 못 챙긴다면 남친이 좀 꼼꼼히 챙겨주는 것도 좋을텐데.
      뭐, 꼭 안 챙긴다고 해도 별 일은 없겠지만 말이야. ^^

      선인들의 말씀이 있어, 네 주변을 잘 둘러보라! ^^
      내 나름 맞는 말이란 생각을 한다는. 큭.

  7. BlogIcon ageratum 2010.01.05 23: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처음 퀵캐시로 받으면 수표보다 더 기분이 좋은것 같더라구요..
    수표 바꿀때 수수료가 어찌나 아깝던지..ㅜ.ㅜ
    엄청 손해보는 기분이었거든요..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07 17: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수표 환전 수수료가 무서웠던 사람입니다.
      오죽하면 지급보류를 걸어놓고서 환전 건수를 줄일 생각까지 했을라구요. ^^;
      맞습니다. 퀵 캐시가 수표보다 훨 낫습니다.

  8. BlogIcon 라오니스 2010.01.06 11: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늘은 3006일 되는 날이군요... 3천일 축하드려요...
    첫번째 만난날을 잊지 않고 계신 모습이.. 멋지십니다..
    앞으로더 행복하고.. 사랑스러운 날들 되시길 기원합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07 17: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제 3007일로 접어드네요. 삶이 빨라서 눈깜빡할 새 4000일 될 거라 봅니다.
      개인적으로 '첫'이라는 걸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첫 만남이 있던 날도 그렇고, ... ^^
      라오니스님에게 2010년에 의미있는 '첫'이 생겨나길 기원합니다.

  9. BlogIcon ytzsche 2010.01.07 13: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야...비프리박님 기념일 잘 챙기시는군요, 워낙 꼼꼼하시고 세심하신 성격이신지라 그렇겠지요?^^ 계속 '그분'과 행복하게 날짜 이어나가셔서 삼만일, 오만일 뭐 요렇게 쭉 포스팅해주셔요.ㅎㅎ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07 17: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가정의 행복을 위해서 기념일을 챙기다 보니 습관이 되고 몸에 뱄다고나 할까요? 하핫.
      흠흠. 삼만일이면 대략 몇년일까, 오만일이면 몇년일까, ... 잠시 생각해 봅니다. ^^
      그때까지 울 이채님과의 인연이 쭉 이어지길 소망합니다.

  10. BlogIcon 린이♡ 2010.01.07 23: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3000일 축하드립니다/!
    앞으로도 기념일 잘 챙겨주시고.. 건강하게 지내시길 바랍니다!

    비프리박님 모아놓은 애드센스 수익을 드디어 뽑았군요.
    캬~ 탐납니다..
    요즘 퀵 캐시때문에 은행 가서 수표를 환전하는 일은 옛날 추억으로 남겠군요. 쩝.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07 23: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느새 3천일이 되었더라구요. 대략 2천 7,8백일쯤에 느낌이 참 멀었는데. ^^
      매 100일마다는 못 챙겨도 매 1000일마다는 챙겨야겠죠. ^^

      흠흠. 애드센스 수익을 4개월이나 가둬놨었는데 드디어 봉인 해제를 했습니다.
      아무래도 수표로 수령할 일은 없을테니 이제 수표는 옛추억이 될 것 같습니다.

      아직은 마음이 안 싱숭생숭하죠? 아미 리퀘스트에 응할 일을 생각하니. -.-a

  11. BlogIcon sephia 2010.01.07 23: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3천일이라... 3천일이라...

    쥐 잡는데 얼마나 더 기다릴지 생각하다가 님과 그녀가 만난지 3천일이란 것을 생각하니 금방이라고 생각됩니다. 으악!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08 00: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제 고작(?) 1142일 밖에 안 남았어요.
      3천일에 비하면 많이 짧은 기간이죠.
      (이렇게 말해야 하다니. 휴우.)

  12. BlogIcon HSoo 2010.01.11 07: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무슨 3000일 일까요?...암튼 축하드립니다..^^
    저희는 남는돈을 초고위험군 펀드에 들어두고 있어요..어차피 없어도 되는 돈이다 생각하고...
    뭐..이자수입은 짭짤합니다만..까이는 경우가 많았습니다..특히 쥐박이의 정귄이 들어서면서 줄기차게 까이다가 요즘 서서히 원금을 회복하는 중이기는 합니다만 어차피 펀드는 장기전이라 잊어버리고 지냅니다.
    왕창 펀드에 올인하는 우리집 그녀는 한달 삼십이 넘는 보험펀드에 들고 있어요..수익률은 신경안쓰는 원금보장형에..우리는 이렇게 위험을 무릎쓰고 삽니다....ㅎㅎㅎㅎ 정기적금은 몇년전 집살때 다 해약해서 아무것도 없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12 12: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3000일은 앞서 적으신 답글에서 눈치 때리신 그 3000일이 맞습니다.
      희수님은 5000일 쯤 된다는 그거. ^^

      역시 여유가 있으신 희수님 네는 초고위험군 펀드에 그냥 없어도 되는 돈이라 생각하고 넣으시는군요?
      저희는 한푼도 그런 돈이 없다 보니. -.-a
      펀드가 재작년-작년 좀 까일 일이 많았는데,
      희수님 네 대박을 위해서라도 올해는 좀 치고 올라갔으면 합니다.
      쥐박이 정권이 과연 그걸 해낼 능력과 의지가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ㅠ.ㅠ
      펀드라지만 보험이 원금만 보장되면 일단 땡 아니겠어요?
      그 기간동안 보장은 받는 거니까요. 바로 제가 좋아하는 컨셉의 보험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