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조금 빡빡한 일상의 연속같습니다. 블로깅 하는 시간이 현저히 줄어든 걸 봐도 그렇습니다.
평상시의 빡셈^^이 외적 요인에 의한 것이었다면 지금의 빡빡함은 내적 요구에 기인한 것이네요. 좀 과장해서 말하자면^^ 잠들기 전에 블로깅, 깨자마자 블로깅의 생활 패턴이 조금 변했습니다. 적어도 잠들기 전에 하는 일과 깨자마자 하는 일이 블로깅은 아니니까요. 

음력으로 호랑이 해가 되면서 마음 속에 좀 변화가 온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간 해오던 생각이 구체적인 행동으로 드러나게 된 것 같기도 하고요. 어쩌면 봄이 가까와져서 제 몸과 마음도 어떤 변화를 요구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이 모든 게 좀 발전적으로 잘 흘러가야 할텐데 말입니다. ^^

그래저래 적어보는 오랜만의 소소한 일상 보고 포스트입니다. 
 



        소소한 일상:베트남 역사 공부, 영어강좌와 미드, HTML과 CSS 학습 


영어 공부가 되라고^^ 다시 보기 시작한 미드, 앨리 맥빌(Ally McBeal).
( 이미지 출처 : 구글 이미지 검색 )


하나. 베트남 역사를 펼치다.

지난해 <무기의 그늘>을 읽을 때 발동된 베트남 역사에 대한 갈증^^이었습니다. 예전부터 베트남 역사를 알고 싶어 했습니다. 꽤나 전에 베트남사(史)에 관해 구입해둔 책이 꽤 됩니다. 그 중 몇 권은 읽은 기억이 있고요. 설 지나면서 마음 먹고 베트남 역사 관련 서적을 펼쳤습니다. 대략 일주일 넘는 동안 잘 이어오고 있습니다. 지금은 '선진국 프랑스'의 추악한 과거 부분을 읽고 있군요. 그리고 이제 호치민이 베트남 역사에 등장하고 있네요. ^^ 당분간 베트남사를 좀더 파고들 생각입니다. 지하철 출퇴근 독서로는 읽기 힘든 주제이고 서적들이어서 깬 직후에 집에서 책을 펴고 있습니다.


두울. 영어 선생이 영어를 공부하다.

선생도 공부를 해야 하는 것이고, 영어 선생도 영어를 공부해야 하는 것이겠죠. 영어 공부를 좀 하자 라는 생각으로 새롭게 두 가지를 시작한지가 좀 됩니다. 영어로 진행하는 영어 강좌 프로그램을 시청하고, 즐겨봤던 미드를 이어보기 시작했습니다. 영어 선생으로 매일매일의 수업을 위해 필요한 것은 아니고요. 오히려 매일매일 교재 연구하고 수업하는 것이 다람쥐 쳇바퀴 도는 것처럼 느껴져 시작한 것이지요. 좀 크게 보면 수업에 장기적으로 도움이 안 되는 건 아니겠지만, 당장의 필요에 의한 것은 아닙니다.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스킬(?)이 녹슬어가는 듯한 느낌의 탈피 그리고 더 강해지고 싶은(?) 평소의 바람이 크게 작용했습니다.


세엣. HTML / CSS로 맨땅에 헤딩하다.

티스토리 블로그 2주년 맞이 스킨 업데이트 공사(?)를 하다보니 어쩔 수 없이 하게 된 HTML / CSS 학습입니다. 대략 20시간 넘게 이뤄진 학습이었습니다. 블로그 레이아웃이 이뤄지는 이면의 논리구조를 조금 더 깊게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단순히 마음에 드는 스킨을 골라 바꿔주자는 생각을 했던 건데, 조금씩 HTML과 CSS에 손을 대다 보니, 무려 학습이 되어버렸습니다. HTML에 관해선 DIV니 ALIGN이니 FONT니 SPAN이니 HREF니 하는 정도만 알던 수준이어서 이번 학습은 그야말로 맨땅에 헤딩하는 격이었습니다. 스킨 공사는 이제 대략 끝났고, 내심 딱 2주년 되는 3월 1일 또는 그 며칠 전에 스킨을 바꿔야지, 그러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너무 큰 기대를 하심 안 되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 0224 수 08:10 ... 09:10  비프리박


p.s.
이 글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