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간혹 상상력이 발동합니다. 가끔은 발랄하기도 하고 가끔은 유치하기도 합니다. ^^
상상은 현실과 비현실을 넘나듭니다.
현살과 비현실을 넘나드는 판타지는 강렬한 유혹입니다.
현실에 몸이 묶인 인간이란 존재에게 비현실로의 판타지조차 없다면 삶이 삭막해질 듯.

어떤 상상이든 제가 평소 상상을 즐기며 상상력을 소중히 여기는 편입니다.
때로는 수업시간에 수면퇴치용으로 상상과 판타지를 동원하기도 하고,
학생들의 반응에 제가 영감을 얻기도 하고 큰 웃음을 선사받기도 합니다.
가르치는 아이들 가운데에서도 의외의 상상으로 저를 즐겁게 해주는 친구들에 호감이 가며
상상조차 현실에 굳건히 발을 딛고 있는 녀석들은 호감이 좀 덜한 게 사실입니다.




        ▩ 가르치며 웃다:현실과 비현실을 넘나드는 판타지를 깨버리는 발랄함?!

 
노래방(?)에서 노래를 부르는 에도가와 코난.
명탐정 코난, 14권, file 4, 중간 표지.
포스트 본문 내용과는 무관함. ^^



얼마전, 제 나름 재미있다는 생각이 드는 판타지가 떠올라,
가르치는 학생들에게 '신기한'(?) 이야기를 들려주겠다고 하면서 말문을 열었습니다.


"꿈에서 노래방에 갔는데, 깼더니 목이 쉰 이유는 뭘까?"
"축구를 한 건 꿈에서였는데, 깼더니 다리에 알이 배긴 이유는 뭘까?"

찬찬히 학생들의 반응을 살펴봅니다.
별 반응이 없습니다. 삶이 고달프다는 듯, 말이 되냐는 듯. -.-;
그때, 어떤 녀석이 외칩니다.

...

...

...

...

"몽유병이시네. 자다가 노래방 다녀오셨네.
알 배긴 건, 빨리 돌아오려고 전력질주 하신 거고."

크하하하하핫. 의외의 답변이자, 상당히 논리적인 답변입니다. 상상도 못했는데. 크흐.
멋은 없지만, 신선합니다! ^^ 거기에 지지 않고 저는 순발력을 발휘하여 되묻습니다.

"그런데 집 밖에 나갔다 온 흔적이 없었다면?"

다시 학생들의 반응을 살펴봅니다.
잠시 정적... 아까 그 친구가 다시 입을 엽니다.   

...

...

...

...

"자다가 깨서 노래를 부르셨나 보죠.
알 배긴 건, 마루에 있는 러닝머신에서 뛰신 거고.
그러니까 결론은 몽유병이세요!"



잠시 웃음이 폭주했습니다. 칠판을 보고 뒤돌아 서서 좀 크게 웃었습니다. 크하하하하핫.
제가 끌고 들어가려는 비현실의 세계로 따라오지 않고, 현실의 세계를 지키다닛!!! ^^
제 나름 괜찮은 판타지라고 생각했는데 크게 한방 먹었습니다.
현실에 굳건히 발을 딛고 있는 답이긴 하지만, 판타지를 깰만한 강력한 답변인 것이죠.
오히려 그게 신선하게 다가왔던 것 같습니다. 이래저래 선생이 학생에게 한수 배웁니다. ^^
아. 그리고 저는 몽유병 같은 거 없습니다. ^^ 걷는 건 깨있는 상태에서만 합니다. 아무렴요!


근데, 진짜, 꿈에서 노래방 갔다 왔는데 목이 쉬어있다면 재미있겠어요.
아니, 아니, 무섭다고 해야 하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재미있으셨다면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121 목 17:05 ... 17:10  가닥잡기
2010 0127 수 23:50 ... 00:10  비프리박
2010 0128 목 09:30  예약발행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