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3월입니다. 공식 봄이 시작되었지요.
한번은 오지, 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어김없이 전국에 눈소식입니다.
봄이 되면 꽃샘 추위가 아니라 꽃샘 폭설이 옵니다. 정례화(?)하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겨울이 봄을 막을 수는 없습니다.
밤이 길어도 새벽은 오듯이, 닭을 못 울게 해도 날은 밝듯이,
산성을 쌓아도 말(言)을 막을 수는 없듯이, 법으로 옥죄어도 자유를 구속할 순 없듯이,
폭설은 내려도, 겨울이 봄을 막을 수는 없습니다.
자연과 사회가 서로 다르지 않음을, 3월 폭설에서 읽습니다.


눈 내리기 시작한 날 저는 휴무였습니다. 이제 두번째 맞는 주중 휴무였죠. 주말 휴무는 없습니다. 맞바꾼 것이라고 봐야죠. 나쁘지 않습니다. ^^; 낮에 외출을 하고 돌아온 후 느긋한 저녁시간을 보내고 한밤중이 되어서야 밖을 내다 봅니다. 아파트 단지 전체가, 동네 전체가, 세상이 온통, 완전 하얗게 덮여 있는 모습을 봤습니다. 몇시간 내린 눈으로, 봄은 눈에 깔려 소리죽여 울고 있는 듯 했습니다. ^^a

다음날 새벽까지 눈은 내렸고, 아침이 되어 카메라를 들고 눈 내린 세상을 담아볼까 했는데, 머쓱함과 귀차니즘이 몰려들었고, 어김없이 출근은 해야했고, 매일 걷는 전철역까지 걸었고, 눈 내린 모습에 감탄해야 했고, 핸드폰 카메라로 사진을 찍어야 했습니다. 아래의 사진은 그래서, 캐논 50D 같은 DSLR 카메라로 찍은 것도 아니며 삼성 케녹스 v4 같은 컴팩트 디카로 찍은 것도 아닙니다. 햅틱 팝(haptic pop)에 장착된 300만화소 폰카로 찍은 것이죠. sch-w750 핸드폰 카메라. ^^ 아쉬움이 큰 폰카이지만 광량만 확보되면 잘 나오는 편입니다. 다행이죠.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눈 내린 봄날, 출근길 풍경 - 햅틱 팝에 담아본 3월의 설경. (2010 0310)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앙상한 가지에도 눈꽃이 피었습니다.
 


  
2  
   

밤새 내린 눈은 나무를 풍성하게 합니다.
 

  

  
3  
   

도로 위의 눈은 치웠지만 나무에 앉은 눈까지 치우진 못합니다.
 


  

  
4  
   

아. 간밤에 눈은 얼마나 많이 왔던 것일까.
 


  

  
5  
   

저렇게 가는 나뭇가지에 어찌 저리도 많은 눈이 얹힐까.
 


  

  
6  
   

어쩌면 동양화가의 화심(畵心)을 움직였을지도 모를 풍경입니다.
 


  

  
7  
   

그림을 그리는 능력이 없기에-.-; 찍을 수 있음을 기뻐합니다.
 


  

  
8  
   

전철역에 거의 다 왔습니다. 3월 설경은 그 희귀성 때문인지 여전히 시선을 잡아끕니다.
간격이 긴 국철이 들어올 시간이 다 되었음에도, 셔터를 누르고 있었습니다.

 


  

  
9  
   

전철 역사 앞을 수놓은 침엽수에 핀 눈꽃. 나무와 눈이 어우러지면 멋진 풍경화가!
 



어쩌면 또 봄의 폭설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먹잇감을 기다리는 도둑고양이처럼요.
또 3월의 눈이 내릴 수는 있겠지만 도시가 마비되지는 않으리라 봅니다.
어차피 봄이 눈을 녹일테니까요.
흐르는 강물을 막을 수 없듯이, 폭설도, 오는 봄을 막을 수는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신다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311 목 09:10 ... 09:50  비프리박
 
p.s.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3.11 10:0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제 눈내린 경복궁 풍경이 정말 좋았다고 하더라구요
    못본게 아쉬울뿐 좋은사진 잘보고갑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1 10: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제 내린 눈은 그게 봄눈이어서 더 인상적이었던 듯 합니다.
      생활의 불편이 초래된 것도 적고. ^^
      흠흠. 경복궁 설경은 한번 검색을 해야할까 봅니다.

  2. BlogIcon Slimer 2010.03.11 10: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 햅틱이란게... 다른 성능들도 사진기만큼 좀 따라와 주었으면 좋았을텐데 말이죠...
    어제 LGT의 OZ위젯을 다운받아 설치해 보려다가 제 햅틱은 지원되지 않는 서비스라기에 좌절을 맛보았습니다.
    화려하기는 하지만, 유연성은 제로에 가까운 폰이라는것을 세삼 깨닫네요.

    드뎌 그녀님이 아닌 베푸러박님의 작품을 꺼내 오셨군요.ㅎㅎ
    바닥에는 질척거리길레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데... 나무에 쌓인 눈을 보니 깜짝 놀라겠더라구요.
    백을 받긴 했는데.. 이거 성격이 좀 맞지 않아 꿀꺽 삼켜야 할 것같아 마음이 찔립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1 10: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햅틱 시리즈로 나온 제품이 꽤 되지만 다들 고만고만 답답한 폰들입니다.
      슬리머님이 쓰시는 연아의 햅틱이 카메라는 그중 제일 낫군요.
      물론, 그럼에도, 그외의 갑갑한 거 천지인 건 마찬가지겠습니다만. ^^

      그녀의 작품은 주로 dslr일 때 올라옵니다. ^^;
      방문지에서 들어가는 길은 온전히 그녀의 몫이니까요.

      어젠, 바닥은 질척, 공기는 싸늘, 나무엔 눈꽃! 컨셉이었네요.
      나무에 쌓인 눈은 싸늘한 공기 때문에 안 떨어지고 잘도 붙어 있더란.

      흠흠. 백은 얼마든지 삼키셔도 됩니다.
      제가 좋아서 보내는 것일 뿐, 꼭 되받아야 하는 것은 아니니까요.
      맘 편히 가지시길.

  3. 2010.03.11 10:2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1 10: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익후. 이리 응해주시니. ^^
      비밀답글에 대한 답글이라 '원답글러 신변 보호' 차원에서^^
      상세히 긴 답글 못 적는 게 아쉽네요.

      7년의 세월이 놓여 있지만 그거야 두사람의 친밀감과 의지 문제니까
      크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맞먹자는 이야기는 아니고요. 핫.)

      아무한테나 안 알려주는 내용 감사히 잘 접수했습니다.
      친구란 게, 어떤 영화에서처럼, 옆에 오래 둔 지기를 이야기하는 것도 맞지만,
      어디에선가 읽은, 비밀을 공유하는 관계라는 말도 공감이 됩니다.
      이제 우리는 비밀을 공유한 사이군요. ^^

      저 역시 오늘 시작 잘 합니다. 기분 좋게! ^^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3.11 10:3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서울에 봄눈이 많이 왔군요. 여기는 산 중턱에만 봄눈이 왔습니다.
    남부지방은 어지간해서 도로에 눈이 쌓이지 않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1 10: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중턱 동네(?)까지만 봄눈이 왔군요?
      지난주까지 저희 동네가 그랬어요. 비가 오면 산 중턱까지만 눈이 쌓이는. ^^;
      린이님은 남해에 사시니 더욱 그랬을 듯.
      그만큼 봄눈이 더 간절하셨을 수도? 핫.

  5. BlogIcon raymundus 2010.03.11 12:0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침 출근길에 카메라를 들고 나서지 않아서 종일 후회를 많이 했었는데
    제 휴대폰에도 카메라가 있다는 사실을 간과하고 있었습니다. -_-;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1 12: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는 다행히 카메라를 생각해낸 것이군요.
      다행히 카메라를 들고 나설 상황이었어야 했는데,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6. BlogIcon yureka01 2010.03.11 13:2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웃..비프리박님..안녕하세요.흐..댓글 보고 날름왔어요 ㅋㅋㅋ^^

    좋은 사진..좋은글...앞으로 많이 공감 소통하기로 합니다^^

    반갑습니다^^흐~~~(RSS등록 신고 짜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1 13: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른 분 블로그에 들렀다가 반가운 유레카님 닉네임이 보여 날아갔더랬는데,
      잘 날아간 것이었군요. ^^
      포스트에 달린 답글 보고서 울 유레카님, 유명인이시구나, 했어요.

      rss 등록까정 하시고, 앞으로 자주 뵈어요.
      저 역시 rss 등록합니당. ^^

  7. BlogIcon ageratum 2010.03.11 17: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제 바빠서 사진을 못찍은게 너무 아쉽네요..ㅜ.ㅜ
    오늘은 다 녹아버리고..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1 18: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늘 출근하면서 보니 정말 다 녹았더라구요.
      어제 못 찍었으면 정말 아쉬웠을 뻔. ^^
      뭐, 찍어도 별 건 없습니다만. 핫.

  8. BlogIcon sephia 2010.03.11 21: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폭설로 인하여 고생했었는데, 보면 아름답군요. ㄱ-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2 01: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구체적으로는 고생하는 사람이 있고 풍경으로 보면 아픔답고...
      삶은 가까이에서 보면 비극이고 멀리서 보면 희극이다!
      뭐, 이런 건가요? ^^

  9. BlogIcon 특파원 2010.03.11 22: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폭설과는 좀 거리가 있는 풍경이군요.
    길에 눈이 가득 쌓여 있어서 사람이 다니지 못할 정도라야 하는데..

    찻길도 깨끗히 눈이 치워져 있고...나무가지에도 눈이 약하게 걸려있고.
    음...오히려 부산이 더 내린것 같네여.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2 01: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내렸던 것은 폭설이나, 남은 것은 잔설이겠죠.
      그리고 3월로 치면 이건 폭설이 맞습니다요. 부산에 비해선 덜 할지 모르겠으나. ^^
      게다가 아침 출근길에 고생하신 분들 이야기 들으면. ㅜ.ㅜ
      저야, 낮출근이고, 저 사진을 찍은 것도 2시경이었다죠. ^^
      좀 봐 주십쇼. 핫.

  10. BlogIcon Reignman 2010.03.12 07: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야... 햅틱 사진 잘 나오네요.
    왠만한 똑딱이 이상으로 잘 나오는 것 같습니다. ㅎㅎ
    오래간만에 들렀는데 스킨도 바뀌었네요.
    어제는 하루종일 빗소리가 들리더군요.
    자세히 보니 전날 쌓인 눈이 따뜻한 햇살에 녹아 떨어지는 소리였습니다. 크크
    햇살 좋다고 밖에 오래있었더니 감기기운이 아주 살짝 있네요.
    비프리박님도 환절기에 감기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2 09: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광량만 확보되면 괜찮은 카메라라는 생각을 해요. 경험상. ^^
      빛이 조금이라도 부족하면 안습 상황이 연출됩니다. ㅠ.ㅠ

      저는, 어제 툭툭 떨어지는 눈덩이를 맞았습니다.
      지붕에, 나뭇가지에, 전선에, ... 붙어있던 눈덩이들이
      녹으면서 미끄러져, 지나가는 이의 머리에, 어깨에 툭툭 떨어지더군요.
      다행히 눈탱이가 밤탱이 되지는 않았습니다. 힛.

  11. BlogIcon CITY 2010.03.13 16: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휴대폰 카메라 성능이 무척 좋습니다!!
    저도 그날 아침 휴대폰으로 설경을 찍었다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3 16: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별 기능은 없지만, 앞서 적은대로, 광량만 확보되면 좀 먹어주네요. ^^
      그날 아침 카메라 꺼내든 사람들 정말 많은 듯 해요.
      저부터도 어떤 사진찍는 아주머니를 뵈었으니까요. 오륙십 정도 나이를 드신.

  12. BlogIcon 촤용 2010.03.16 22:3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진퍼갈게요^^ 혹시 안되면 연락주세요 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6 23: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가져가시는 건 얼마든지 가져가셔도 됩니다만,
      재게시 또는 활용에 대해서는 허용하기가 좀 그렇습니다.

  13.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10.03.23 22: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트랙백 주소가 복사가 안돼요.
    어떻하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23 22: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답글란 위의 트랙백 글자 부분을 클릭하심 될텐데요?
      복사 버튼 누르시면 되고요. 흠흠. 주소 배달을? ^^

    •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10.03.24 08: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제는 복사 버튼이 안나오더라구요. 근데 지금은 되네요.
      지정된 포스트를 항상 상위에 올리는것 어떻게 해요?

      백 걸고 갑니다. 상쾌한 아침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24 08: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지금은 잘 된다니 다행이네요.
      백 잘 받았구요. 어렵사리 보내주시는 백이 그저 기쁠 뿐인. ^^
      역시 포스트는 엮여야 맛이다 보니. ^^

      어떤 포스트를 리스트 상단에 올리시고 싶으시면
      작성일자를 현재로 갱신하거나 미래 날짜로 지정하시면 됩니다.
      그리고 반드시 발행 버튼을 클릭해주는 센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