꽤나 자주 나들이 행선지로 택하는 강화도입니다. 그만큼 꽤나 많이 들렀던 전등사입니다.
지난달 초 대략 한달 전, 저희에게 강화도 바람이 불었습니다. 전등사에 들르게 된 이유입니다.
 
전등사는 인천광역시 강화군 길상면 온수리 정족산의 삼랑성(三郞城) 안에 있는 절입니다.
전등사를 들어가다 보면 매표소가 있는 입구에서 산성을 볼 수 있습니다. 그게 삼랑성의 일부?

강화도에 가면 저희는 외포항 젓갈시장과 강화읍내 우리옥(식당, 현재 공사중) 그리고 전등사를 찾게 됩니다. 회를 먹으려면 마음 독하게 먹고^^ 선두리를 찾습니다. 마음을 독하게 먹는 이유에 대해서는 http://befreepark.tistory.com/340 포스트를 참조하시길. ^^ 아, 그리고 꽃게탕으로 유명한 충남서산집도 최근 들어 강화도 갈 때마다 들렀네요.

사진은 캐논 50D로 찍었으며 이번 포스트는 모두 그녀가 찍은 사진들이군요. 주로 들어가는 길에는 그녀가 DSLR로(저는 컴팩트로) 찍고, 나오는 길에는 제가 DSLR로 찍습니다. 그녀는 휴식!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주말엔 강화도 여행을? 인천의 가볼만한 곳, 강화도 전등사 [1] (2009 1008)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전등사 들어가는 길, 매표소 나오기 전, 길을 걷다가
나뭇가지 사이로 벌집이 보였습니다. 뱀껍질처럼 보이더군요.



  
2  
   

전등사 입구의 매표소 뒤로 보이는 성곽의 흔적입니다.
아마도 삼랑성의 흔적이 아닐까 싶기도 하고요.



  
3  
   

입장료를 낸 후 매표소를 뒤로 하고 성곽 아래를 걷습니다.
자주 왔던 곳이지만 늘 새로운 느낌으로 이리저리 천정을 살핍니다.

사진을 클릭 해도 제 얼굴이 보이진 않습니다. ^^;


  
4  
   

전등사 대웅전(대웅보전) 가는 길, 가을꽃과 벌.
훅 불면 날아갈 것만 같은 하늘거리는 수술에 벌은 어찌 앉는 것인지.



  
5  
   

전등사 경내로 가는 입구에 있는 전등사 윤장대는 보물 제684호라고 하네요.
"윤장대는 불교경전을 넣은 책장에 축을 달아 돌릴 수 있게 만든 것으로,
윤장대를 한번 돌리면 경전을 한번 읽은 공덕을 쌓는다"고 합니다.
그렇다고 합니다. 제가 그걸 믿는 것은 아니고요.


  
6  
   

전등사에 이번이 네번짼가 다섯번짼가 간 것인데도 기분은 새롭네요.
글씨체가 다소 밋밋해 보이는 전등사 현판이지만 언제나 새롭습니다.



  
7  
   

전등사 경내 마당에 있는 범종입니다. 종 위의 물고기 형상이 정겹습니다.
그리고 전등사 경내에서는 무슨 행사를 위한 공사를 하고 있더군요

우측에 보이는 쇠파이프 구조물이 공사중임을 여실히 드러내는.


  
8  
   

전등사의 대웅전, 대웅보전입니다.
색이 바래고 낡은 듯한 모습에서 세월의 무게가 느껴지는지요?
오옷. 그리고 저 파란 하늘은 어찌 이리 사람 마음을 뒤흔드는 것인지!



  
9  
   

전등사 대웅보전 하면 떠오르는 지붕 처마 아래 원숭이(?)입니다.
독특한 컨셉에 독특한 형상을 하고 있어서 그녀도 호기심에 찬 눈으로 쳐다봅니다.
이 사진 역시 그녀가 찍은 것이지요. ^^



  
10  
   

전등사 경내 마당 한켠을 수놓고 있는 가을꽃.
야생화사전을 뒤적이면 이름을 알 것도 같은데, 귀차니즘이. 크흐.




전등사의 후속 포스트가 올라올 예정입니다.
전등사에 관한 한 사진을 너무 많이 추려내고 싶지 않네요.
느낌이 괜찮았던 사진들이라면 포스트에 포함시키고 싶습니다.
어쩌면 서너편의 포스트로 이어질 수도 있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09 1106 금 09:35 ... 09:50 사진&서두
2009 1106 금 18:05 ... 18:20   비프리박
2009 1107 토 09:30   예약발행

 
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ageratum 2009.11.07 10: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주 예전에 가본 기억이 있네요..ㅋㅋ
    그때는 디카가 없어서 사진도 없지만..
    가족들끼리 놀러 겸 잘 다녀왔던 기억이..^^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07 15: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예전에 가본 적이 있군요.
      저희는 거기에 비하면 꽤나 자주 가는 강화도? ^^
      이번에 갈때는 예전과 달리 dslr을 갖고 가서, ... 하하하.
      ageratum님도 힘차고 즐거운 주말, 아시죠? ^^

  2. BlogIcon 별바람 2009.11.07 12: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저분이 비프리박님이셨군요...얼굴은 비록 보이지 않지만 멋있는 분이라는것을 느낍니다.

  3. BlogIcon Slimer 2009.11.07 13: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요즘 포토샵이 얼마나 좋은데요.ㅋㅋㅋ 어두운건 문제되지 않습니다.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07 15: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흠흠. 미처 뽀샵의 달인들을 생각하지 못했군요.
      csi 같은 데서처럼 어떤 걸로 돌리면 얼굴이 드러나는...? ㅠ.ㅠ

  4. BlogIcon 해랑 2009.11.07 13:3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윤장대가 보물이었군요. 저 보물을 친구들과 막 돌리고 놀던 기억이..ㅋㅋ
    그리고 가을 꽃은 쑥부쟁이 정도가 아닐까 합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07 15: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윤장대를 보면 저희 역시 마구 돌리고 싶어집니다. ^^
      쑥부쟁이에 한표 던져주셨네요.
      한번 야생화 사전을 들춰봐야할 거 같습니다. 이제서야. 큭.

  5. BlogIcon raymundus 2009.11.07 14: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처음에 보고 뱀이 허물벗어 놓은 줄 알았습니다.^^
    저 원숭이를 보니 예전 무한도전에서 보물찾기 놀이하던게 생각나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07 15: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뱀이 허물을 벗은 게 아닐까 했는데
      시골 출신 그녀가 벌집을 만들고 있는 중이라더군요.
      흠흠. 무한도전 궁 밀리어네어가 기억에 새롭네요.

  6. BlogIcon sephia 2009.11.07 21: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 체격 좋으신데요? 크크크

  7. BlogIcon G_Gatsby 2009.11.07 23: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처마밑에 있는 분이 비프리박님은 아니시겠죠.ㅎㅎ
    좋군요.
    고즈넉한 사찰의 조용한 풍경이 참 좋게 느껴집니다.
    저도 꼭 한번 가봐야할것 같네요.
    그곳에 가면 비프리박님의 향기(?)를 느낄수 있을지 모르겠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07 23: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는 성곽 속을 걷고 있는 사람이라고욧...!
      처마 밑에 있는 녀석은 저랑 같은 영장류인 것 같으나, 분명 저는 아니겠죠...! 버럭! ^^

      고즈녁한 분위기가 참 좋습니다. 그래서 생각나면 가는지도. ^^
      기회 되면 한번 가실 수 있길 바라고요. 그곳에 가시면 저를 떠올려주십쇼. ^^

  8. 유리파더 2009.11.08 09:1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호... 드디어 베일에 가리었던 모모씨의 인상착의가 드러나는군요.

    "사진을 클릭해도 제 얼굴이 보이지 않습니다" ← 지금 포토샵을 폄하하신 건 아닌지?

    이미 포토샵으로 암부를 되살려서 외모 확인해봤구요...

    한민관이나 이용식 스타일이 아닌 것은 충분히 확인했습니다.

    어찌보면 살빠진 이만기 교수의 스타일이라고 할까요... 얼굴에 수염도 좀 나있는 것 같고, 눈은 그다지 큰 편은 아닌 것 같고, 자기 고집이 있는 그런 다부진 인상이랄까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08 09: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익후. 포토샵을 이미 돌리신? ㅠ.ㅠ
      미처 거기까진 생각도 못했는데, 저어기 위에 슬리머님에 이어. ㅜ.ㅜ
      살빠진 이만기. 크흐. 한민관과 이용식의 혐의를 벗은 것만으로 기쁩니다. 큭큭.

      클릭만으로 제 얼굴이 보이는 것은 아니므로,
      포토샵의 위력과 성능을 폄하한 것은 아니라고 할 수 있겠죠? -.-a
      (근데 정말 보이는 건가요? -.-a 나도 한번 돌려봐? 그런 생각 드네요.)

  9. BlogIcon 돌이아빠 2009.11.09 10: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좋은 곳 다녀오셨네요^^!
    전 8월에 다녀왔었는데 이제야 포스팅을 했답니다. ㅎㅎㅎ
    가을에도 좋은 곳이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0 15: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8월에 다녀오셨군요? 뜨거울 때. ^^;;;
      저희는 마침 10월에 다녀왔네요. 딱 가을에. ^^
      트랙백 잘 받았구요. 답 트랙백 전송합니다.

  10. BlogIcon ytzsche 2009.11.09 11: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얼굴이 안 보이잖아요!!! 포토샵은 쓸 줄 모르는 1人의 징징거림입니다.ㅋㅋㅋㅋ

    비프리박님이 '그녀'라고 호칭하실 때마다 참 멋지단 생각을 해요. 저는 '그'라거나 '그녀'라거나, 그런 호칭이 적절히 쓰이면 꽤나 멋스럽고 또 관계 역시 그만큼 성숙해있다고 느낄 때가 있거든요. 편견일 수도 있겠지만, 어쨌거나 비프리박님의 그런 호칭은 분명 서로간의 돈독하고 깊은 관계, 때로 객관적으로 성찰해볼 수 있는 관계에서 비롯했을 거라 믿습니다.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0 15: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포토샵을 돌리면 제 얼굴이 나타나는 건지... (역시 포토샵 문외한 1인입니다.)

      아. '그녀'라는 호칭이 좋게 와닿았군요?
      다소 밋밋한 3인칭이라서 쓰기 꺼렸는데 그래도 자꾸 쓰니 익숙해지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리 좋다고 해주시는 이채님 같은 분도 계시고. ^^

      예전에는 '이 사람'이라는 표현을 썼더랬죠. ^^
      저는 그게 더 성찰을 담고 있는 표현 같아서 좋았는데,
      그녀라는 말을 쓰다 보니 거기에 밀렸습니다.

  11. BlogIcon 지구벌레 2009.11.09 12: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체형을 보니..역시..블로그 프로필 이미지와는 사뭇 다르신듯...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0 15: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블로그 대문 사진은 풍경 사진도 걸잖아요.
      저는 제가 좋아하는 만화책의 등장인물을 걸었을 뿐입니다.
      저랑 연관지어 생각하지 마시길. ^^

  12. 유리파더 2009.11.10 07:4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윤장대를 한번 돌리면 경전을 한번 읽는 공덕을.... 요 부분에서 이런 생각이 드네요.

    "4대강 사업을 하면 환경이 개선된다"
    "아무리 나쁜 죄를 지어도 회개를 하면 M비같이 대통령 될 수 있다" ← 원래는 천당간다라고 되어야...
    (실제로 회개를 한건지 하는 척 한건지 맘 속에 안들어 가보니 모르는 일)
    "부자감세를 하면 부유층도 중산층이 되는 효과가 있다"


    암튼 이 정부는 참 신기한 조화를 많이 보여주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0 15: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면 ○○하는 것과 같다는 연상을 하셨군요.
      흠흠. 그런데 세 문장 따옴표 안에 든 것은 좀 안습인데요?
      윤장대를 돌리는 서민들의 마음 속에 맺힌 응어리륻 더욱 부채질할 수도 있는. 크흣.
      (유리아빠님의 생각이 아니라 다소 2mb 비틀기란 걸 제가 모르진 않습니다만. ^^)

  13. BlogIcon 라라윈 2009.11.11 01:2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며칠 뒤에 강화도에 가려고 하는데...
    비프리박님 덕분에 좋은 여행정도 한아름 얻어갑니다.. ^^

  14. 강화도령 2010.04.17 00:3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처마 밑,,, 원숭이 아닙니다. 죄 갚음을 하고 있는 처자지요.. 전설과 사연이 있는 조각이랍니다~

  15. 김원석 2010.07.25 21:1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지붕에있는거 원숭이가 아니라 여자레여 ㅎㅎ

  16. ehdanszz 2010.10.29 21:2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잘 봣습니다. 나두한번 가보구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