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순전히 단풍 구경을 하기 위해서 택한 미시령옛길이었습니다.
결혼기념일을 축하하기 위해 휴무일을 이용해 나선 나들이의 첫번째 행선지였습니다.
미시령을 통과하는 미시령터널을 이용한 적이 두어번 있는 것 같습니다만,
미시령옛길은 한번도 타본 적이 없던 터라 안 가본 곳에 대한 호기심도 적잖이 작용했구요.
 
미시령은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과 인제군 북면을 잇는 고개지요.
동해안 쪽으로 내려가면 속초가 되고 반대쪽으로 가면 용대리, 백담사 쪽이 됩니다.
미시령 고개 마루에는 휴게소가 있습니다. 차를 잠시 세우고 바람을 쐴 수 있는 곳입니다.
빠르게 이동하는 것이 대세인지라 느림의 미학은 찬밥이 되고 미시령옛길은 많이 쓸쓸합니다.

서쪽 인제 용대리쪽에서 미시령옛길을 차로 올라가면서 단풍구경을 꽤나 했고,
미시령휴게소에 들러 차에서 내려 또 단풍구경을 제대로 했습니다. 속초는 보너스였습니다.
미시령휴게소에서 속초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더군요. 전망대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미시령휴게소는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소재로 확인됩니다.


 
       단풍 구경을 미시령옛길에서! 미시령휴게소는 속초 전망대? (2009 1015)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미시령옛길을 따라 올라가던 도중 잠시 차를 세웠습니다.
이거, 뭐, 걍 지나칠 수가 있어야죠. ^^
단풍이 아주 제대로 들었습니다.



 
2  
   

마침 미시령은 단풍이 절정기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미시령 휴게소를 몇백미터 앞두고 멈춰선 차 안에서 그녀가 셔터를 눌렀죠.
첩첩이 산들이 이어지고... 강원도 영동지방 느낌 팍팍 납니다.



 
3  
   

미시령 고개를 넘어가는 정상에 있는 미시령휴게소.
올려다 보니, 산꼭대기에 무슨 송수신용 철탑 같은 게 있더군요.
인증샷의 목적과 파란 하늘에 대한 욕심에 셔터를 눌렀습니다.
하늘이 정말 파랬습니다. 제 눈과 마음은 호사를 합니다.



 
4  
   

위의 철탑을 보다가 고개를 조금씩 우로 돌려봅니다.
산기슭이 온통 붉은 색입니다.
단풍나무는 없는 것 같은데, '단풍'은 확실히 들었습니다.



 
5  
   

아래 보이는 것이 속초시내입니다. 저 멀리 파란 건 바다겠지요.
우측에 보이는 것이 저희가 타고 내려갈 속초가는 길입니다.
단풍의 물결을 맘껏 눈에 그리고 카메라에 담아봤습니다.



 
6  
   

미시령 휴게소는 속초를 한눈에 내려다보는 전망대라는 느낌입니다.
카메라 줌을 좀더 당겨봤습니다. 아직 그닥 커지진 않은 속초군요.



 
7  
   

속초가 조금 더 커졌죠? 조금 더 줌을 당겼습니다.
단풍과 속초 시내를 내려다 보면서 그런 생각했습니다.
새로 난 미시령터널을 이용한다면 이런 광경은 포기해야 한다!



 
8  
   

카메라 뷰 파인더에 보이는 속초는 이제 손에 잡힐 듯 가깝습니다.
산에 올라가면 산 자체도 좋지만 사람 사는 동네를 내려다보는 맛도 참 좋죠?
단풍 구경만큼 시선을 뗄 수 없었던 속초 시내 모습입니다.


 
9  
   

이제 속초 시내의 아파트들까지 형체를 드러내는군요.
단풍구경한다고 미시령옛길을 탔던 건데, 속초까지 덤으로 얻었습니다. ^^
기억과 사진으로는 가장 선명한 인상을 남긴 장면입니다.


줌빨(?)이 좀 더 센 렌즈였다면 더 당길 수 있었을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한 300짜리 망원렌즈라면 가능했을래나 하는 생각이 마구 들었는데요.
망원렌즈 쓸 일이 그리 많겠냐? 라는 생각으로 자제합니다.


 
10  
   

식물이 자랄 수만 있으면 가을 산기슭은 붉게 물드는 것 같습니다.
살짝 옆모습을 드러낸 기암괴석은 아마도 설악산의 끄트머리일까요? ^^


 
11  
   

미시령 휴게소에서 속초를 내려다보면서 거의 우향우를 한 상태로 바라본 능선입니다.
역시 아무리 단풍이 산을 잠식한다지만 바위를 잠식하지는 못하는 거 같습니다.




미시령옛길을 이용하는 분들이 의외로 많더군요.
미시령터널 이용료를 아끼기 위한 분도 계셨겠지만,
저희 눈에는 저희들처럼 느리게 이동하는 것을 즐기는 분들로 보였습니다.

저희가 이번에 미시령을 택한 것은 순전히 느리게(!) 이동하면서 보고 느끼자는 의도에서였습니다.
뒤에 좇아오는 차들이 없어서 중간에 차를 세우고 사진도 찍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역시 여행은 느리게 해야 제 맛입니다.
아, 자동차보다 더 느리게 자전거로 미시령을 오르시는 분들이 보이더군요.
여행이란 게 느리게 할수록 좋다는 생각이 더욱 강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09 1018 일 19:40 ... 20:00  사진선별
2009 1018 일 23:50 ... 00:25  비프리박
2009 1019 월 09:30  예약발행


p.s.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