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세계도시축전이라고도 하고, 송도국제도시축전이라고도 하는 축제가 있'었'습니다.
"80일간의 미래도시 이야기"라는 모토를 내건, 인천 홍보 축제였는데요.
2009년 8월 7일부터 10월 25일(그러니까 오늘!)까지 열렸습니다. 폐막은 22시라고 되어있군요.
저희는 10월 22일 목요일을 이용해서 다녀왔습니다. 느긋하게 아침 11시쯤 집에서 나섰습니다.


롯데마트에서 3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 (아마 선착순으로?) 나눠준 입장권을 이용했습니다.
입장료가 얼마 하겠어? 그랬는데, 막상 확인하니 입장료가 좀 비쌌습니다. (기뻤습니다. ^^)
제휴 카드 할인이 안 된 보통입장권이 성인 18000원, 청소년 13000원, 어린이 10000원...! -.-a
솔까말^^ 내 돈 만8천원 내고 보라면 많이 아까울 것 같습니다. 내 돈 안 들인 분들, 많을 듯.


처음부터 그녀가, 대중교통만 이용하자! 라는 원칙을 정했던 나들이였습니다. ^^
물론, 저도 100% 공감하는 바였구요. 확인해 보니, 대략 편도 2시간 40분이 나오더군요.
승용차를 이용하면 좀 덜 걸리겠지만, 지하철에서 책 읽으면 되니까,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총 3시간쯤 독서를 했고 존 그리샴의 「펠리컨 브리프」 중 200쪽 정도를 읽었습니다. ^^

 

       인천세계도시축전(송도국제도시축전), 그녀와의 나들이, (2009. 1022) - [1]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2009 인천세계도시축전 입구의 상징물

큰 기대를 걸었던 것은 아니지만, 이게 과연 명실상부한 '세계도시' 축전이었는지,
매체에서 늘상 노래하고 홍보하는 의욕만 앞선 지역 축제들 가운데 하나는 아니었는지,
하는 의문이 듭니다. 20% 부족한 축제라는 생각을 떨칠 수 없는 이유가 바로 그것이었구요.


 
2  
   

축제장 내에서 상징물처럼 보이는, 포스코에서 짓고 있는 건물.
'현대적'이고 '도시적'이라는 인상은 줍니다.
동시에 주변 환경 속에서 좀 쌩뚱맞다는 느낌을 강하게 들게 합니다.

축전장 주변은 바다를 메워서(?)인지 허허벌판 같은 느낌 주거든요.


 
3  
   

풍력(?) 발전기인지, 홍보물인지 알기 힘들었던 설치물.
이에 대한 설명을 찾기 힘들었지만, 어쨌든 인상적으로 다가왔습니다.



 
4  
   

설치미술을 한 것인지, 어떤 설비를 가리기 위한 것인지,
확인은 하기 힘들었지만, 옆면을 장식한 기하학적 무늬가 이채롭더군요.



 
5  
   

축전장 내에는 그래도 몇몇 도시가 홍보를 잘 하고 있었습니다.
일본 시즈오카가 그랬는데요. 나름 몇가지 아이템을 뽑아서
구경 온 사람들에게 강렬한 기억을 남기고 있었습니다.
그녀가 좋아하는 만화 마루짱! 이었습니다. ^^

 


 
6  
   

정확히 어떤 도시의 홍보를 하기 위함이었는지 기억은 나지 않지만,
프라모델로 만든 건담류의 로봇들이 도시 상징물이라는 것이 놀랍더군요.
뒤쪽의 로봇은 많이 큰 편이었지만 왼편에 살짝 나온 녀석에 비하면 작습니다. ^^



 
7  
   

조립식 레고로 만든 비행기라는 것이 놀라왔습니다.
레고 도시라는 것을 전시하고 있었는데요. 가히 무궁무진하더군요.
비행기를 만들 정도면, 건물도, 로봇도, ... 레고로 만드는 게 이상하진 않겠죠?
몇몇 로봇을 사람 키 크기로 만들어놨더랬는데, 그녀의 인증샷이 되어주었습니다.
그녀가 나오는 사진이므로 포스트에는 올리지 못하는 마음을 이해해주시길. ^^



 
8  
   

2009년 10월 22일(목) 저희가 방문했을 때의 일정표를 캡쳐해봤습니다.
브아걸(브라운아이드걸스)가 미니콘서트를 한다고 하는 걸 알고 있었는데,
사람들이 많이 몰릴 것 같아 다른 곳을 돌고 있었습니다. 몰리는 걸 싫어해서요.
땡기는 것들 위주로 봤을 뿐, 당연히 다 보진 못 했구요. 다 볼만 한 것도 아니었습니다.



 
9  
   

인천세계도시축전 개요도라고 하는군요. 과연 얼마나 충실했는지. -.-a
인천세계도시축전은 홈페이지가 있더군요. http://www.incheonfair.org.
홈페이지도, 축전장도, 이후에 계속 유지되고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대전 엑스포처럼 이후에도 쭈욱 오픈을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긴 합니다만. ^^



이날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도시축전이라는 명칭에 걸맞지 않게(!) 국화축제였습니다.
입장료는 안 내고 갔으니 돈은 아까울 것이 없지만, 가고 오고 한 시간을 건졌다는 생각을 들게 한 것이
바로 국화축제였습니다. 국화축제 관련 포스트는 수일 내로 이어지는 글에서 적어보도록 하지요.


((기억을 위한^^ 대중교통 이용 경로의 기록))
갈 때) 서울 북부에서 1호선 인천행 국철 → 청량리-시청-용산-구로 지나서 → 부평역에서 환승
         → 인천 1호선 국제업무지구행 → 문학경기장-동막 지나서 → 센트럴파크 역에서 내림.
올 때) 센트럴파크 역에서 인천 전철 → 문학경기장-부평역 지나서 → 부평구청역에서 내림.
         → ( 조금? 걸어서 패밀리 레스토랑 바이킹스 부천점에 가서 저녁 식사를 한 후 ^^ )
         → 버스로 1호선 부개역 → 1호선 국철로 환승 없이 한방에 집근처 전철역까지. ^^
*** 인천 전철은 이 날 처음 타봤습니다. 좌석 갯수도 6개에 마주보는 좌석간 거리도 조금 가까왔고,
     서울 메트로 전철에 비해서 약간 작은 열차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좋다, 나쁘다는 아니구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09 1025 일 20:30 ... 20:50 서두,사진
2009 1025 일 22:10 ... 22:50  비프리박


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ageratum 2009.10.25 23: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희 학교에서도 공짜표를 좀 뿌렸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멀기도 하고 시간도 없고..
    무엇보다 웬지 졸속으로 운영된다는 느낌이 약간 있더라구요..^^:ㅋ
    마치 대전 엑스포와 같은..;;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25 23: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공짜표를 엄청 뿌린 모양이더라구요.
      그런데 공짜표에는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받은 지원금이 안 들어갔을라나...
      그런 생각이 들더군요. 결국은 나랏돈으로 표 뿌리고 사람들 모으고 한 것은 아닌지. ㅠ.ㅠ
      졸속도 졸속이고, 컨텐츠도 급조한 느낌이 많이 나고...
      '국제'적으로 치른 '지역' 동네 축제 같았습니다.
      그냥 나들이 다녀왔다, 산책 다녀왔다, 바람 쐬고 왔다, ... 그렇게 생각합니다.
      아, 다음에 포스트로 올릴 국화축제는 그나마 건진 편이구요. 크흑.

  2. yji5317@nate.com 2009.10.26 00:0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3. 저건 풍력발전기이지요ㅋ
    4. 저건 분수를 위해 설치된장치에요... 워터쇼때 가동되는ㄱ이기도하지요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27 08: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풍력발전기 같았어요. ^^
      아. 그게 분수를 위해 설치된 구조물이었군요.
      워터쇼를 못 보고 와서 그게 뭔지 몰랐다는. 크흐.

  3. BlogIcon CITY 2009.10.26 00: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다녀오셨군요. 저는 가려고 생각만 하고 결국 가지 못했네요.
    그렇게 큰 기대를 하지 않긴 했지만, 그래도 한 번 가보고 싶긴 했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27 08: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큰 기대를 하지 않았지만 한번 가보고 싶었던 곳이었습니다.
      다녀오긴 했는데, 어딘가 좀 허전함을 지울 수 없습니다.

  4. BlogIcon 2proo 2009.10.26 02: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옷.. 인천도..
    제가 살고 있는 대전도 엑스포 이후로 쭉 개장하고 새단장도 하고.. 놀이 공원도 운영하고 해도..
    결국엔 적자를 면치 못하고 문을 닫는 지경까지... ㅠ_-

    그래도 국화라도 잔뜩 보고 오셧으니 다행입니다. ㅎㅎㅎ
    제대로 가을 나들이 하셧네요. 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27 08: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전 엑스포의 전례가 있어서 세계도시축전을 상시화하나 고민이 좀 될 거 같습니다.
      그런데 가서 본 소감은 이렇게 축전 한번 하고 밀어버리기에는 좀 아까운 시설이라는 것이었습니다.
      그게 뭐 대단해서가 아니라 말 그대로 그냥 좀 아깝다는 느낌인. ^^

      20% 이상이 부족했는데 그나마 국화라도 보고와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릅니다.
      그냥 가을 나들이 겸 산책 했다고 생각합니다.

  5. BlogIcon Slimer 2009.10.26 10: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재미는 있으셨나요? 어디를 갔느냐보다 누구와 갔느냐가 마구 부러워집니다.
    쓸쓸한 가을에 더욱 외로움이 뽐뿌질 되는군요..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27 08: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어디를 가느냐보다 누구와 가느냐가 중요한지도 모르겠습니다.
      쓸쓸한 가을로 느껴지는 게 점점 강해진다면 저 사람이 내 사람이다! 라고 느끼실 날이
      멀지 않았는지도. ^^

  6. 유리파더 2009.10.29 17:5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랜만에 들렀습니다.

    그런데 제목과 사진이 영 다르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그 만큼 세계도시축전에 걸맞지 않은 무언가가 많다는 느낌이 바로 그것이었겠죠.

    제가 저 축전의 기획가 아니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왜 저런 거창한 제목으로 축전을 하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이름만 본다면, 각 국 도시에서 온 사절들이 안내를 하고, 각 도시의 특징과 소형 미니어쳐나 음식 등이 있어서 멀리 여행을 가지 않아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게 이름대로 세계도시축전이라 할 수 있을터인데...사진은 그냥 애들 코묻은 돈 뺏는 식의 (코엑스나 벡스코, 킨텍스 등에서 하는) 전시회 수준같이 보입니다.

    제가 현장에 없어서 주제넘은 소리를 하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사진만 봐서는 영~ 아니다 싶습니다.

    그래도 국화를 듬뿍 느끼고 오셨다니, 그건 매우 다행한 일이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31 23: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답글 보는 순간, 정말 오랜만이란 생각을 했습니다.
      아마 따져보면 얼마 안 되는 기간이겠지만 그 느낌이라는 것이 다분히 주관적인 것이다 보니. ^^
      안 그래도 뵙기 힘들다는 생각을 하고 있던 참이었죠. (바쁘신 걸테지, 했습니다. ^^)

      거창한 제목의 축전을 가면서 제발 소문난 잔치 먹을 거 없다는 말이 안 맞아떨어지길 바라지만,
      번번히 빗나가는 것 같습니다. 제목이라도 거창하지 말던가. ㅠ.ㅠ

      적으신 것처럼만큼만 보여준다면 더할 나위가 없겠죠.
      그런 시도를 하는 도시도 있긴 했지만 대부분은 그렇지 못했습니다.
      어쩌면 그렇게 똑같이 LCD 스크린으로 화면이나 돌아가게 해놓고
      알바생 세워서 팸플릿이나 나눠주고 뭐 실물은 거의 없는 짓을 하는 곳이 정말 많았죠.
      LCD 스크린 없었으면 개최하지 못했을 축전이었습니다.

      딱 애들 코묻은 돈 털어가는 꼴이죠.
      아니면 나랏돈 지원 받아 퍼부어서 폼이나 내려고 하는 것이든가요.

      현장에 없으셨지만 콕콕 잘 짚으신 거구요.

      그나마 국화로 위로를 했습니다. 그거 없었으면 정말 시간이 아까웠을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