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그녀와 제 휴무일을 이용해 함께 나선 나들이였습니다.
"내일 어디 갈래?"라는 저의 물음에 그녀의 대답은 "국립중앙박물관은 어때?"였습니다.
옮긴(?) 후로 한번도 안 가본 곳이더군요. 자꾸만 경복궁 쪽을 떠올렸습니다. -.-a

느지막히 거의 점심식사에 가까운 아점(brunch)를 먹고 느긋하게 나선 것은 순전히 제 착각이었습니다. 돌아보는 데에 시간이 뭐 오래 걸리겠나, 하는 생각을 했거든요. 전날 밤에 중앙박물관 홈페이지(
http://www.museum.go.kr/)에서 박물관 규모를 봤음에도 실감을 못했던 것이죠.

네이버 지도를 이용해서 위치를 확인해두었습니다. 집에서 대략 1시간 좀 더 걸리겠더군요. 가고 오는 길에 명탐정 코난 만화책을 본다면 그닥 먼 거리는 아니지요. ^^ 이동은 대중교통을 이용했습니다. 평소에도 시간 비용과 주차비 생각해서 서울 시내로 차 몰고 가는 일은 없습니다.

사전 조사(?)에서 가장 기쁜 소식은 2009년 연말까지 박물관을 무료개방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 홈페이지에 다음과 같은 반가운(!) 정보가 올라와 있었습니다.


관람료 : 무료(2009년 연말까지 무료화 시범실시)
대상 : 상설전시관, 어린이박물관, 무료기획전시(단, 유료 특별·기획전시 제외)
* 무료관람이라도 관람질서 유지 및 이용객 안전 등을 위해 ‘무료관람권’을 발행하므로 표받는곳에서 무료관람권을 발급받아 입장하셔야 합니다.


무료가 아니어도 국립중앙박물관은 방문할만한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저희 역시 무료가 아니어도 방문했을 겁니다. 그럴만한 가치가 있는 박물관입니다. ^^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그녀와 함께 나섰던 느긋한 나들이, 국립중앙박물관! (2009 1105) - [1] ▩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저희가 가던 날은 마침 한국 박물관 개관 100주년 기념 특별전 기간이더군요.
이촌역에서 4호선 전철을 내려 국립중앙박물관 가는 길에 만난 표지판.
국립중앙박물관 주소는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5.



 
2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즐겨(?) 사용한 상징물.
현대적인 느낌의 설치미술이란 느낌이 강했습니다.
주변 아파트들과 그럭저럭 조화로운 시도를 한 듯.


 
3  
   

박물관 내로 접어들어 뒤돌아본 모습입니다.
국립중앙박물관 하면 더오를 것만 같은 상징물은
이제 조금 친숙하게까지 느껴집니다.



 
4  
   

입장권 받으러 가는 길. 원래는 매표소 가는길. ^^
2009년 연말까지는 무료 관람이지만 입장권을 받아야 합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박물관 동관 3개층 모두 오늘 안에 돌아보리라 생각을 하고 있었다죠. ^^;;;
대략 6시까지 말이죠. 결과를 말씀드리면 2시간 동안 1개층을 돌아보는 데 그쳤습니다.



5  
   

국립중앙박물관 안내도. (클릭하면 상당히 큰 이미지가 나타날 겁니다.)

오늘의 목표는 동관 3개층이었다고 적었죠?
사실은 서관 기획전시실 쪽도 볼 생각도 없진 않았습니다.
꿈이 아주 야무졌다고 해야할 거 같습니다.


 
6  
   

매표소에서 박물관 동관으로 향하는 길입니다.
중앙박물관 동관이 상설전시관이거든요. ^^

아마도 느긋하게 걸으면서 관람을 하면 동관 3개층만 돌아보는 데에
6시간 쯤 걸릴 것 같습니다. 동관 1층을 돌아본 후에 후일을 기약했다는. ㅠ.ㅠ



 
7  
   

동관과 서관 사이로 모습을 드러낸 남산.
여러 차례 갔던 곳이지만 의외의 장소에서 만나니 새롭더군요.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들고 갔다 왔다 하기 좀 그렇다고 DSLR 카메라를 집에 두고
컴팩트 디카만 가지고 나선 것이 살짝 후회가 되더군요.
"사진을 기계가 찍냐, 마음이 찍지!"라며 위로를 했다는. 크흣.



 
8  
   

동관과 서관 사이의 계단을 오릅니다.
남산 쪽 전경은 어떤 모습으로 보일까를 궁금해하며 올랐습니다.
어떤 분^^도 오르고 계시는군요. 안 넣었으면 사진이 많이 밋밋할 거 같았습니다.



 
9  
   

계단을 올라 좀더 가까이에서 본 남산 쪽 전경입니다.
강남 아파트단지 같은 느낌이 아니어서 참 좋습니다.
고풍스런 붉은 벽돌 건물이 눈에 띄더군요. 저건 무슨 건물일까.
지도를 좀 검색하면 답이 나올 것 같습니다만, 귀차니즘의 압박이... 큭.

 
   
10  
   

오늘의 관람을 마치고 나온 시간은 17시가 다 된 시간이었습니다.

삼각대와 플래시만 사용하지 않으면 사진을 찍을 수 있게 되어 있었습니다.
그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왠지 박물관에서 사진을 찍고 싶은 생각은 안 들더군요.
박물관 전시물은 그냥 보기만 하는 거란 생각도 했고 실내 촬영이 안습일 거 같기도 했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 포스트이지만 정작 전시물을 찍은 사진은 없는 이유입니다.




제가 웹페이지 로딩 속도와 시간을 좀 중요하게 생각하는지라,
여행 포스트를 비롯해서 모든 포스트에 사진을 열장 이상 올리지 않는 원칙이 있다 보니, ^^a
국립중앙박물관 포스트를 하나 더 올려야 할 것 같습니다. 그날 찍은 사진이 좀 더 있군요.
그리고 전체적인 관람 소감도 그 포스트에서 적도록 하지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09 1111 수 16:50 ... 17:30  사진,서두
2009 1112 목 07:45 ... 08:15  비프리박
2009 1112 목 09:30  예약발행


p.s.
오늘이 201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있는 날이군요.
제가 가르쳤던 아이들과 가르치지 안았던 아이들과 모두 100% 실력 발휘를 했으면 합니다.
최소한 자기 실력만큼은 성적이 나와주었으면 합니다.
그리고 제발 '미친 수능'이란 소리 안 듣게 난이도 조절이 잘 된 문제들이었으면 합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