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전전날이었군요. 마침 목요일이 휴무라서 금토일로 이어지는 4일 연휴를 맛봤습니다.
어디 바람을 좀 쐬러 갈까 하다가, 길에 갇힐(!) 확률을 감안해서 처가로 향했습니다.
추석날 아침 본가에서 차례를 지내고 오후에 들를 처가이지만 자주 들를수록 좋은 거지요. ^^


장인, 장모께 인사를 드리고 담소를 나눈 후, 그녀가 벼르던(!) 밤줍기를 하기로 했습니다.
산에 밤 주우러 가는 것은 초등학교 4, 5학년 때 해보고 처음 해보는 것이었습니다. ^^
컴팩트 디카를 주머니에 넣고 나갔는데요. 밤도 많이 주웠지만, 가을 풍경에 압도 당했습니다.

처가가 시골인데다 가을인지라 심어놓으신 것들에 열린 열매들에도 눈이 안 갈 수 없었고,
주우러 간 밤들이 보여준 자태와 고개를 들면 펼쳐지는 파란 하늘(!!!)까지,
모든 것들이 가을 속에서 가히 아름답다 할만 했습니다. 감동의 물결이! (ㅜ.ㅜ)


 
   ▩ 추석, 처가에서 맞은 가을! - 탱자,감,대추,은행,밤,잠자리,하늘! (2009 1001)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탱자!
처가집 둘레에 심어놓은 탱자가 노랗게 탐스럽더군요.
아직 푸른색을 벗지 못한 녀석들도 있었지만요.
탱자 탱자 노는 것과는 관계가 있을까요, 없을까요. ^^


 
2  
   

감!
불과 며칠이면 주황색으로 바뀔 녀석이라지요.
아주 단단하게 잘 익어가고 있었습니다.



 
3  
   

대추!
빨갛게 익어가는 대추가 참 먹음직스러웠습니다.
저거 따서 내다 팔면 전부 얼마야...? 하는 욕심이 발동하더군요.
대추가 아주 탱탱한 게, 먹어보니 사과맛이 납니다.


 
4  
   

은행!
처가 들어가는 길목을 지키는 녀석입죠.
개구리알처럼 은행들이 알알이 박혀있습니다.
시일이 좀 지나면 다 떨어지겠죠. 냄새가 상상이 됩니다. -.-a



 
5  
   

잠자리!
처가 마당에서 자꾸만 자신을 찍어달라고(?)
이 포즈, 저 포즈 잡아주던 녀석입니다. ^^
몇장, 건진 것 같습니다. ^^ 그 중 젤 괜찮은 것으로 올려봅니다.



 
6  
   

알암이라고 불러야 제맛인 알밤!
제대로 벌어진, 전형적인 알밤이지요?
세 개가 아주 딱 맞게 들어차있더군요.
가지고 간 지팡이로 껍질을 벗겨내고서 낼름!



 
7  
   

또다른 알밤!
밤도 여러가지가 있더군요.
알이 굵은 밤나무, 알이 자잘한 밤나무.
밤이 한톨씩 떨어지는 밤나무, 송이째 떨어지는 밤나무.

사람만큼(?) 밤도, 밤나무도 다양하리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8  
   

올려다 본 가을 하늘 1
파란색이 덜 전달된 것 같습니다. DSLR 카메라를 들고 가지 못한 것도 있겠고,
후보정을 하지 않은 것도 있겠군요. 파아란(!) 가을 하늘을 상상 해주시길.


 
9  
   

올려다 본 가을 하늘 2
한 켠에는 뭉게구름이 자리잡고, 아래로는 한 줄기 구름이 걸치니,
좀더 운치가 있더군요. 야트막한 산이지만 오르내리니 셔츠가 땀에 젖습니다.
파아란 가을 하늘은 그만큼 청량감으로 눈을, 마음을 파고듭니다.
제가, 계절이 어떻든, 파란 하늘을 좀 좋아해야지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이 되셨다면 아래의 손모양 추천버튼을 쿡! ^^


 
2009 1005 월 15:30 ... 15:55  비프리박
2009 1006 화 09:00  예약발행



p.s.

기대와 예상을 하시겠지만, 추석 당일 오후에 처가에 들러 마음에 담은 풍경의 일부가
추후 포스트로 올라올 것 같습니다. 저도 확신은 못합니다. 기대와 예상만.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limer 2009.10.06 09: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알밤 완전 먹음직스러요.ㅎㅎ 은행 절대 맨손으로 만지지 마세요.. 옻나무 보다도 옻독이 훨씬 심하답니다... 꼭 비닐장갑 끼고 만시시길...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7 11: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알밤 완전 감동이었습니다. 그 알참에 그 매끈한 밤색이란...! ^^
      은행은 그쵸 맨손으로 만지면 안 되지요. 일단 냄새부터도. ^^

  2. BlogIcon 세미예 2009.10.06 09: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가을이 익어가는 소리가 이곳까지 들리는듯 합니다. 잘보고 갑니다.
    고운 하루 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7 11: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정말 가을이 익어간다는 느낌입니다.
      추석 전에 들렀을 때 색이 조금 황색이었던 것이 추석 때 들르니 주황색이더라구요. ^^

  3. BlogIcon ListFive 2009.10.06 10: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 정말 탐스럽게 ㅋㅋ 밤이 익었네요~
    추석때 너무 잘먹고 .오늘은 아침겸으로 밤삶아서 먹고있네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7 11: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런 밤을 참 많이 만났습니다만, 사진에는 몇 개 못 담았네요. ^^
      아. 밤을 쪄서 꿀에 절인 것이 있는데 며칠 안 먹었네요.
      말슴 듣고서 생각나서 후다닥 먹어야 할 듯. ^^

  4. BlogIcon mingsss.net 2009.10.06 11:5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대추 엄청 맛있어요! ㅇ_ㅇ
    할머니께서 여름내내 비가 많이 안오고 햇빛이 쨍쨍해서 그렇다고 하시던데,
    왠지 제 기억엔 비는 꽤 왔던걸로 기억하는데 ㅎㅎ 아무튼요.
    놀러갔다가 앞이빨 깨진 뒤로 -_-; 삶은 밤을 와그작 깨서 갉아먹지 못해서 안타까워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7 11: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추가 잘 익었더라고.
      여름 내내 비가 안 와서 그렇다는 말씀은 처가에서도 하던데.
      나도, 그게 기억으론 비가 온 날이 많았다는. 크하핫.
      어쩌다 앞니가 깨진 거임? 흠흠. 멀리서 가슴이 철렁.

  5. BlogIcon raymundus 2009.10.06 12: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올해는 대추가 엄청난 대풍인거 같아요..^^
    은행나무..으 상상만해도 냄새가 느껴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7 11: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추가 아주 장난 아니더군요.
      나무에서 바로 따갖고 옷에 슥슥 닦은 다음에 바로 먹었을 때 그 맛이란!!!
      (참고로 처가에선 농약을 안 치십니다. ^^)

  6. BlogIcon sephia 2009.10.06 21:4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으... 은행.... 상상만 해도 냄새에 그냥 뻗겠습니다. 낄낄

    그나저나 밤 먹고싶다. 밥 먹은지 좀 됐구만. ㄱ-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7 12: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은행은 냄새를 생각하지 마시고 그 색과 자태를 상상하시라요. ^^
      저도 밤 먹고 싶네요. 밥 먹고 싶기도 하구요. -L-a
      p.s.
      세피아님의 웃음은 이제 '낄낄'이 대세? ^^

  7. BlogIcon Tessie. 2009.10.06 23: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러고보니 울집 뒷마당에 탱자를 심으면 잘자랄거 같다...는 생각이 번뜻...

    언제 한국에 가면 붓뚜껍에 탱자씨를 몰래 넣어와야지.ㅋㅋㅋ

    그쵸...대추 싱싱한 걸로 막 따서 먹으면 달착지근하니...진짜 사과맛.
    요즘 대추 먹고 살았더랬는데...아쉽게 거의 바닥이나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7 12: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뒷마당에 탱자를 한번 심으삼.
      탱자는 잘 손질해서 차로 끓여먹어도 좋더군요. ^^
      붓두껍에 탱자씰를 넣어간, 문익점 아니 코코은 테씨! ^^

      오오. 대추가 사과맛이 나는 걸 알아주시니 이거 얼마나 반가운지.
      주변에는 그렇게 이야기해도 '뭐가 그래? 오바 아냐?'라는 식의 반응이더란. ㅠ.ㅠ

  8. 2009.10.09 14:5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1 18: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sate/
      학교는 잘 다니고 있는 거라고 믿는다. ^^
      청솔모를 봤구나? 아마도 너희 학교면 청솔모를 볼 수 있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드는. ^^
      너도 감기 조심하고, 한번 놀러 오너라. ^^

  9. BlogIcon please 2009.10.12 04:2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야...역시 명절에는 시골에 가야 제맛인 것 같습니다.
    저도 어렸을 적엔 명절 때마다 시골로 갔었는데, 크고 보니 집안 사정도 바뀌어 사람들 빠져나간 조용한 도심을 돌아다니고 있네요.
    편해서 좋긴 한데, 가끔은 고생이 좀 되더라도 시골에서 노는 것도 그리워질 때가 있습니다. ^^;;;
    푸른 하늘이 약간 아쉽긴 하지만 생생한 가을 정취가 물씬 풍겨나오는 느낌에 옛 추억을 잠시 떠올려 보았습니다.
    잘 익은 과실들을 보면 절로 기분도 풍성해지는 느낌입니다.

    p.s. 너무 오랜만에 찾아뵙는 것 같습니다. 제가 너무 무심했던 것 같습니다. 죄송합니다. ㅜㅡ
    요즘엔 블로그를 하면서 지인분들께 죄송하단 말만 하며 다니는 것 같아서 제가 너무 한심해지는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저 자신이 못해서 그런 거니 어쩔 수 없지만 말이죠. ;;;
    오늘은 내일 하루 망칠 각오를 하고 새벽에 찾아왔으니 이것으로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셨으면 합니다. ^^;;;

    그나저나 한가위는 잘 보내셨겠죠?
    저는 덕택에 한가위 당일까진 잘 보냈지만, 그날따라 술을 약간 과하게 했었는지 그게 또 한 일주일 가더군요. ㅡㅡ;;;
    요즘 술도 좀 못하는 것 같은 게 제 컨디션이 정상이 아닌 것 같습니다.
    어쨌든 깊어가는 가을 풍성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5 06: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명절에는 시골에 가야 제 맛인데, 우리의 삶은 도시를 벗어나기 힘들게 합니다. ㅜ.ㅜ
      그리고 이미 시골에는 사람이 살지 않습니다(?). (과장법을 좀 썼습니다. ^^)
      저 역시 시골이 그립고 시골에서 노는 것이 그리운 1인입니다.

      플리즈님에게 잠시라도 시골 풍경, 가을 정취를 선사해드렸다니 제가 더 기쁩니다. ^^

      p.s.
      오랜만임을 괘념치 마시길. 이렇게 뵙는 게 유의미하지 말입니다. 잊지 않는다는 것. ^^
      그러니 죄송하다는 말도 접으시길. 앞으로 어쨌거나 쭈욱 볼 사이이면서. ^^

      어쩌면 하루를 좀 힘들게 보내신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옵니다.
      작성 시각이 새벽 4시 반이었네요. 걱정이 되었습니다. 물론 행복합니다. ^^

      한가위를 지난 지가 사실 며칠 안 되었는데, 꽤나 옛날인 것 같습니다.
      왜 그런지는 저도 모르겠습니다. 우리의 삶의 속도가 너무 빨라서 너무 많은 일이 있어서겠죠?

      항상 건강하시고, 뜨문뜨문이라도 이렇게 뵈오니 기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