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라는 말이 있지만, 사실 독서는 사계절 계속할 일이겠지요.
꾸준히 지하철 독서, 출퇴근 시간 책읽기를 하고 있습니다.
<집-버스-지하철-사무실>을 왕복 이동하는 동안에 책읽기를 하는 것은 지하철뿐입니다.
하루에 갈 때, 올 때, 합쳐서 80분 정도 책을 읽습니다. 열차가 연착하면 좀 더 읽습니다.

독서를 위해 출퇴근 할 때 이외의 시간을 낸다는 것이 마음만큼 쉽지는 않습니다.
그래도 다행히 점점 더 틈을 내고 짬을 만들어 독서에 할애하고 있는 모습을 봅니다. ^^
책읽기라는 것이, 하다 보면 자꾸만 일상의 자투리 시간을 잠식해 들어옵니다. 좋습니다.

평소에 독서일지(?) 비슷한 것을 컴퓨터 엑셀(excel) 프로그램으로 작성하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스프레드 시트 프로그램이 뭔가를 정리하고 결산하는 데에는 유용한 것 같습니다
앞으로 걸어갈 길에 대한 답과 힌트는 지나온 길 속에 있다고 믿는 저로서는
지나간 일들에 대한 이런저런 결산과 정리를 하지 않을 수 없고,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지난 3개월의 지하철 출퇴근 독서를 결산해 보는 것도 거기서 예외는 아닐테구요.


2009년 접어들면서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된 지하철 출퇴근 독서...!
1, 2, 3월에 읽은 책들로 결산을 한 것도 있고 (→
http://befreepark.tistory.com/527)
4, 5, 6월 독서는 어땠는지 살펴본 글도 있습니다. (→
http://befreepark.tistory.com/638)
7, 8, 9월에는 어떤 책을 얼마나 읽었는지, 정리와 결산 속으로 들어가 봅니다.
 



    지하철 독서 3개월 해보니... (출퇴근 시간 책읽기 2009년 3분기 결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 이미지 파일입니다. ↑↑↑ 클릭하시면 가로로 왕 길어집니다. ^^ )

 
  1.  3개월간 몇권이나 읽었나?

7, 8, 9월 3개월 동안 총 24권의 책을 읽었군요. ^^
3개월간 읽어내는 책의 권수가 늘어나고 있는 것이 체감되었는데요.
4, 5, 6월 3개월에 비해 무려 다섯권을 더 읽었네요. 별 거 아니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출근하는 날짜가 늘어나는 것이 아니고 보면, 책의 권수가 늘기는 꽤나 어렵습니다.
그럼에도 읽은 책의 권수가 는 것은 출퇴근 시간 외에도 틈을 조금씩 만들어냈다는 것이겠죠.


  2.  읽은 페이지는 전부 얼마나 될까?

석달 동안 읽은 책의 총 페이지 수는 7169쪽으로 확인이 됩니다. ^^
이 역시 직전 4월~6월 3개월에 읽은 분량에 비해 대략 800쪽이 증가한 양입니다.
2분기에 읽은 양도 1분기 1, 2, 3월에 비해 450쪽 정도가 늘어난 것이었는데,
거기서 또 800쪽이 늘어난 것이라서 더더욱 뿌듯합니다. ^___^v
일상의 빈틈을 찾아라!!! ^^ 이 말도 맞는 것 같고, 읽다 보면 더 읽게 되는 것 같기도 합니다.


  3.  하루에 평균 몇 쪽이나 읽은 것인가?

3개월간 매일 하루도 빠짐없이 78쪽씩 읽은 계산이 나옵니다. 1일 평균 78쪽을 읽었습니다.
실제로는 책을 못 읽는 날(주로 휴무일)도 있었기 때문에, 매일 78쪽 이상을 읽었을 겁니다.
처음 석달 1, 2, 3월의 1일 평균 53쪽에 비하면 굉장히 늘은 것이군요. (약 47%가 늘었네요.)
지하철 이용시간이 거의 고정되어 있고, 제 느린 독서 속도가 왕창 늘어난 것이 아니고 보면,
1일 평균 독서량이 늘어난 데에는 아무래도 눈에 불을 켜고^^ 책 읽을 틈을 찾고자 했던 노력이 작용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앞으로 더 늘어나지는 않더라도 이 정도를 유지하면 좋겠습니다.


  4.  읽은 도서들의 평균 쪽수와 평균 출간연도는?

석달 동안 읽은 책들의 권당 평균 쪽수는 329쪽으로 확인됩니다. 책들이 두툼합니다. ^^;
가장 두꺼웠던 책은, 장 코르미에가 쓴 「체 게바라 평전(Che Guevara)」(671쪽)이었고
가장 얇았던 책은, 하인리히 뵐의 「카타리나 블룸의 잃어버린 명예」(170쪽)였네요.
두 책 모두 우연히도 가슴과 머리에 강한 인상을 남긴 책이라는 공통점이 있군요.
하인리히 뵐의 책은 유시민이 미디어법 강연 동영상에서 권한 책을 읽은 것이었습니다.

책들의 평균 출간연도는 2007년이군요. 나름, 신간에 속하는 책들을 읽은 셈입니다.
알라딘-티스토리 서평단 미션 & 위즈덤하우스 서평단 활동 & 위드블로그 리뷰어 선정이
책들의 평균 나이(?)를 낮추는 데 큰 역할을 했습니다. 그렇게 읽은 책이 24권 가운데 15권! ^^
어쩌면 서평단, 리뷰어 활동이 독서량이 늘어나는 데에도 한 몫을 했을 겁니다.


  5.  지난 9개월간의 지하철 출퇴근 독서의 변화를 간략히 요약하면?

지하철 출퇴근 독서가 모든 부문에서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이 확인됩니다.

<1분기 → 2분기 → 3분기> 읽은 책 권수의 변화
   17 → 19 → 24

<1분기  →  2분기  →  3분기> 읽은 총 쪽수의 변동
  4884 → 6305 → 7169

<1분기 → 2분기 → 3분기> 1일 평균 독서량 추이
   53 → 68 → 78

증가 추세가 계속 증가세를 보이기를 소망하지 않습니다. 더 늘어나기를 바라지 않습니다.
지금 수준으로 1일 평균 독서량을 이어가기만 해도 행복할 것 같습니다.


──────────────────────────────────────


편하긴 해도 막히는 차들 때문에 승용차 출퇴근을 버리고 대중교통 출퇴근을 택한 것이었는데요. 이제는 승용차 출퇴근을,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하지 않을(? 못할?) 것 같습니다.
기회비용으로 날아가게 될 지하철 출퇴근 독서를 생각하면 그렇습니다.
지금 속도대로라면, 1년에 지하철 출퇴근으로 100권의 책을 읽는 것도 가능할 거 같습니다.
조금 불편하더라도 지하철 출퇴근을 하면서 책을 읽는 쪽을 버릴 수 없는 이유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1012 월 10:30 ... 11:10  거의작성
2009 1014 수 06:00 ... 06:20  비프리박



p.s.
워낙 오독이 대세인지라, 혹시나 해서 드리는 말씀이지만,
이 글을 읽으시는 모든 분들이 지하철을 타고 출퇴근을 하라는 이야기도 아니며,
지하철로 출퇴근을 하시는 모든 분들이 책을 읽으라는 것도 아닙니다.
어떤 사람이 지하철 출퇴근을 하면서, 시간을 선용했더니 이런 소득(?)이 있더라, 는 겁니다.
제가 낮 출근, 늦은 밤 퇴근을 하는 직종에서 일을 하다 보니, 가능한 것일 수도 있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raymundus 2009.10.14 11: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책만 그냥 읽으시는게 아니고 이렇게 분석까지..참 철저하신분 같습니다..대단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7 00: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과거를 돌아봐야 앞으로 갈 길이 보인다는 생각을 하기 때문에 그런 것 같습니다.
      철저하거나 대단한 건 아니구요. ^^

  2. BlogIcon 지구벌레 2009.10.14 15: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시 대단하십니다. 전 도저히...따라갈수가 없네요..
    몇권 읽었는지 밝히기 부끄러운...ㅡㅡ;..
    게다가 이렇게 정리에 기록까지 ..능력자시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7 00: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실 독서는 양의 문제가 아니라 질의 문제이기에,
      몇 권의 책을 읽는지가 중요하진 않을 겁니다. 겸양의 말씀으로 알겠습니다. ^^
      정리와 기록은 제 습성인 것 같습니다. 이젠. ^^

  3. BlogIcon 라오니스 2009.10.14 18: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 포스팅 보면.. 시간없어서 책 못 읽는다는 말은 거짓말 같아요..
    시간 나는데로 틈틈히 읽어.. 다양한 독서를 하시는 비프리박님이 멋있어 보입니다..
    저도 좀 배워야겠어요... ㅎㅎ... 가을이 독서의 계절이라지만...
    오히려 책 읽기 제일 않좋은 계절 같아요.... 놀러가기 좋잖아요.. 가을에.. .^^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7 00: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시간 없어서 책을 못 읽는 것은 아니겠지요.
      마음의 여유가 없어서가 아닐까 합니다. 제가 바로 얼마전까지 그랬다죠. 대략 10개월 전? -.-a
      틈틈이 읽는다고 읽고는 있지만 많이 부족하고요.
      이번 3분기에는 소설을 좀 덜 읽은 것 같아, 소설을 좀 더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책 읽기 좋은 계절은 책 안 읽기에도 좋은 계절입죠. ^^

  4. BlogIcon 어릿광대 2009.10.14 20:1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한달에 5권정도의 책을 읽는데 정리는 해야겠고 감상문도 적어야하는데 올리는속도가 늦더라고요 하하;;
    확실히 컴퓨터 재부팅할때나 시외버스나 전철에서 독서가 의외로 잘되는것 같습니다..
    이유가 뭔지는 모르겠지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7 00: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얼마의 책을 읽고 못 읽고 보다는 꾸준히 계속한다는 것이 중요할 거 같습니다.
      좀 덜 읽더라도 1년 10년 ... 이게 중요하겠지요.
      흠흠. 컴퓨터 재부팅 시간까지 재활용(?) 하시다니 멋지십니다.

  5. BlogIcon G_Gatsby 2009.10.14 22: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통계학 쪽에 일가견이 있으신듯 합니다.^^
    저도 적지 않은 책을 읽은것 같은데, 늘 정리를 안할뿐 아니라 며칠 지나면 내가 읽었는지 조차 기억해내지 못합니다. 이거 치매는 아닌것 같고 선천성 기억장애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지하철에서 짬이 날때 책읽는거 참 좋죠. 저는 잘 실천하지 못하지만요.
    남는 시간을 활용하면 이렇게 많은 성과를 얻어내는것 같습니다.
    다음 분기에는 100권 채우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7 00: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익후. 통계학까진 아니구요. 엑셀 프로그램의 마술 아니겠어요?
      그리고 적절한 호기심하고. ^^

      지하철 출퇴근 시간이 얼마나 행복한지 모릅니다.
      그 시간이 고정적으로 책을 읽을 수 있는 시간이라서요.
      사실 그 외의 시간은 좀 유동적이거든요.
      다행인 것은 1년 동안 출퇴근 하는 시간은 보장되는 면이 있다는 것이겠지요. 후웃.

      이번 분기에 24권 읽었으니 앞으로 3분기에 노력해서 100권을 읽어보자는 생각이 살짝 듭니다. ^^
      격려 감사해욧. ^^

  6. BlogIcon 별바람 2009.10.14 23: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런이런..비열하게 자신의 죄를 감추기 위해 부엉이바위에서 자결한 빨갱이 놈현의 글을 읽으시다니..혹시 읽으시면서 빨갱이 놈현의 선동에 속아넘어간다는 생각이 들지 않으셨습니까?

    저도 빨갱이 놈현의 책을 호기심으로 읽어보았습니다. 하지만 이내 책을 던져 버리고야 말았습니다. 그렇습니다. 그렇습니다. 놈현의 책은 빨갱이적인 사상으로 칠해져있었습니다.

    불태워버리십시오. 놈현의 책을 불태우십시오. 그것이 빨갱이의 유혹으로부터 벗어나는 길입니다. 부디 비프리박님께서 빨갱이들에게 현혹되지를 않기를 바랍니다.


    아..그리고 놈현의 관한 책을 모조리 불태우는김에 그분을 공손하게 묶어서 화형식을 하는것은 어떻습니까? 아차, 오해가 있을까 싶어 적습니다만 그분은 리명박 지도자 각하 수령님을 말하는것이 아니라 빨갱이들을 지도하고 있는 김정일을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7 00: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노무현이 비열하다면 '그들'은 저열하다고 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노무현을 빨갱이라 부르는 '그들'은 극우 친일 세력인 것이겠죠?

      노무현의 책은 '그들' 말대로 '빨갱이 책'답게 이성과 상식과 합리가 판칩니다.
      '그들'이 빨갱이라 욕하는 것은 제정신 박혀 있다는 뜻이 아닐까 합니다. '그들'은 정신줄 놓은?

      노무현의 책을 포함해서 '그들'의 이익에 반하는 모든 것들을 불살라 버리고 싶겠죠.
      하지만 어차피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갈 '그들'입니다.

  7. BlogIcon ageratum 2009.10.15 08: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헉.. 도서하신 것으로 통계까지..ㅋㅋ
    이렇게 정리하는 것도 좋을거 같은데요?^^
    저도 책을 많이 읽어야 할텐데..
    안잡게 되네요..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7 00: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런 저런 통계에 대한 호기심이 평소에 좀 많은 편인데요.
      제 일상과 관련된 것이니 1차 자료(?)는 풍부한 것 같습니다.
      그것을 가공(?)해서 어떤 데이터를 내보는 것이 재미있어요.
      ageratum님도 삘 받으시면 좀 읽으시지 않던가요? ^^

  8. BlogIcon sephia 2009.10.15 09: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노통 관련 책이 있다는 것이 저에게는 좋을 따름입니다.

    군국주의자 노통의 이야기는 한번쯤 곱씹어봐도 좋은 글들이니 많이 읽으시는 것을 권장합니다.

    이왕이면 북진주의자 김대중 전 대통령 글도 추천합니다. 낄낄



    추신 : 국방비를 4대강 예산에 돌려먹는 쥐새끼는 진짜 빨갱이요, 나라를 섬나라 극우에게 넘기려는 쓰레기입니다. ㄱ-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7 00: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노무현 대통령에 관한 책을 읽을 때 기분이 묘합니다.
      그는 이제 더이상 이 세상에 없으니까요.
      그래도 다행인 것은 그가 쓰거나 그에 관해 쓴 책들이 좀 있다는 것입니다.
      흠흠. 김대중 대통령의 경우, 당신이 직접 쓴 책들이 참 좋습니다.
      온갖 예산을 돌려 4대강 사업에 쏟아붓는 사람이나 섬나라 일본을 숭배해 마지 않는 사람은
      절대 이해하지 못할 두 분이지요.

  9. BlogIcon 넷테나 2009.10.15 09: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읽으신 책의 양도 양이지만 어쩜 이렇게 결산과 통계를 꼼꼼하게 잘하실까요. 보고 배울게 너무 많으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7 00: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욕심은 하늘을 찔러서 더 읽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고요. ^^;;;
      통계는 앞으로의 힌트가 되기에 자꾸만 내보는 것 같습니다.
      좋게 봐주시니 감사합니다. ^^

  10. BlogIcon ListFive 2009.10.15 13: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예전에 읽었던 책 몇권이 보이네요~
    노무현 마지막인터뷰, 후불제민주주의, 여보 나 좀 도와줘 ,그리고 뉴욕남자 도쿄여자ㅎㅎ
    뉴욕남자 도쿄여자는 비프리박님께서 리뷰하셔서 필 꽂고 읽었던 책이였죠~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7 00: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마도 피플로그님과는 몇몇 책이 겹칠 거 같습니다.
      이런저런 관심사가 비슷하시니.
      그리고 피플로그님도 독서를 하시는 분이니. ^^
      아. 그 뉴욕에서 온 남자 도쿄에서 온 여자요. 크흣.

  11. BlogIcon 클라라비 2009.10.24 00: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한때는 버스+지하철에서 책을 보곤 했는데,
    그게 별것 아닌것 같아도 누적되니 정말 많은 책들을 읽을 수 있었지요..
    지금은 회사가 이사를 했는데 거리는 가깝지만
    교통편이 3번을 갈아타야하는지라 운전을 해서 다닙니다..
    그러다보니 아무래도 독서량이 줄게 되었고요 (별도로 시간을 내서 읽어야하니..)
    특히 차 막힐때는 예전에 지하철에서 책 읽던 생각이 나서 시간이 많이 아깝습니다..
    멋진 분이시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24 13: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적은 양이지만 아무래도 매일 읽게 되니 양이 예상과 기대 이상으로 늘어나는 것 같습니다.
      아마도 잘 아실 듯. ^^

      지금은 운전을 해서 다니셔야 맞는 상황이네요.
      그래도 차가 막힐 때는 책 읽던 생각도 나시고,
      지금 여기서 뭐하고 있는 건가? 하는 안타까움이 드시죠?
      저는 작년에 대중교통으로 넘어올 때 바로 그래서 넘어왔는데요.
      다행히 승용차로 출퇴근할 때 비해서 시간적으로는 엇비슷합니다. ^^

  12. BlogIcon 달팽이~* 2009.12.19 01: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정말 대단하시네요...
    저도 얼마전부터 버스로 1시간 출근을 하는데...이 시간에 책을 읽으려고 부단히 노력을 하는 중입니다...
    이상하게 지하철보다 버스는 집중도가 떨어지더라구요 ㅋㅋ멀미도 하는것같고ㅎㅎ
    이런저런 핑계거리 만들지 말고 열심히 읽어야겠습니다...
    읽고싶은 책..읽어야할 책이..가득하니...부지럼을 떨어야겠어요^^
    좋은 자극받고 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2.22 18: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단은요. 시간 선용에서 시도하는 소박한 일상일 뿐인 걸요.

      아무래도 지하철이 책 읽기엔 좀 낫죠.
      집중도 잘 되고 눈도 덜 피로하고 멀미도 덜 나고. ^^

      맞아요. 이런저런 핑계 덮어두고 열심히 읽어얍죠.
      매일 매일 한다는 것만큼 무서운 것이 없으니까요.

      으흐. 좋은 자극씩이나 드렸다니 이거 제가 영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