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용기를 내어^^ 포스트를 올렸었지요.
 ▩ 감히(!) 생일 축하 주간임을 선포합니다. ^^ ▩ 라고요.
그게 3월 30일 월요일 오후였습니다.

며칠 후, 출근길의 저에게 집에서 그녀가 전화를 걸어왔습니다.
제가 전화를 걸기 전에는 잘 전화를 하지 않는 그녀이기에 깜놀. ^^;


저의 절친 지인  BlogIcon HSoo
 희수님에게서 택배가 왔다는 거있죠. -.-+
생일 선물이 담겼다고 하면서... 그냥 받기엔 너무 큰 선물이라면서...
하나하나 선물 목록을 불러주더군요. ㅜ.ㅜ


BlogIcon HSoo 희수님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처음이었지요.
전번이야 진작부터 주고받은 것이었지만,
문자 정도였지, 통화를 한 적은 없었습니다. (이 낯가림! ^^)

말로 표현할 수 없음을 안타까워하면서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부담 갖지 말고 선물로 받아주기를 바란다고 하시더군요.

생일이 언제인지를 궁금해하시는 BlogIcon HSoo 희수님에게
마침 오늘이 생일이라고 알려드렸습니다.

선물이 딱 맞춰서 도착해서 더욱 기뻐하시더군요.
받는 저로서도 기쁨과 놀람은 더욱 컸구요.


아아. 작년(2008년) 5월 12일 처음으로
서로의 블로그에 첫 답글을 주고 받은 것이 인연이 되어 알고 지낸 것이
이제 2년째... 생일이라는 글 한자락에 선물을 보내오시고...
사람의 인연이란 것이 사람의 상상을 앞서 갑니다.

BlogIcon HSoo 희수님 고마워요. ^^


약간은 흥분에 들뜬 상태로 수업을 했던 것 같습니다.
귀가를 했고... 선물을 열어, 하나하나 눈과 마음에 담았습니다.
아아. 직접 적어주신 축하 메시지를 비롯해서 너무 큰 선물입니다.

BlogIcon HSoo 희수님, 이렇게 큰 선물을 주셔도 되는 겁니까. ㅜ.ㅜ
BlogIcon HSoo 희수님이 저에게도 '복수'할 기회를 주시리라 믿습니다. ^^



감사의 마음을 담아 올려보는 생일선물 인증샷입니다.

BlogIcon HSoo 희수님은 악필이라고 하지만
제 눈에는 힘찬 글씨로만 느껴지는 BlogIcon HSoo 희수님의 친필
축하 메시지입니다. 캄사하미야. ^^

 


 지른다 지른다 하면서 꽤나 오랜 시간을 끌어오던 DSLR 뽐뿌질...
몇가지 조언을 구하는 포스트를 올리기를 두번이나 한 상태...
이제 지름신 강림이 임박했다는 포스트를 올릴 것을 어찌 아셨는지...
저에게 꼭 필요할 <사진학 강의>를 보내셨네요.

가격도 ㅎㄷㄷ한 수준이지만 DSLR 입문하는 사람에겐 필독서일 거 같습니다.
사진을 찍는다고 찍은 것은 좀 되지만 늘 뭔가 부족함을 느껴온 저에게
아주 큰 도움이 될 거 같습니다. BlogIcon
HSoo 희수님, 고마워요. ^^



저와 그녀가 사이좋게 나눠 먹으라고 추파춥스(chupa chups) 사탕을 함께 넣으셨더군요.
흐미...! 울집 그녀가 추파춥스 좋아라 하는 건 어케 아셨대...? ^^
근데, 둘이 나눠 먹으라고 하시면서 홀수로 보내심 어쩝니까. 냐하아...!




포장도 뜯지 않으셨다더니, 정말 포장도 뜯지 않은 리차드 용제 오닐의 CD <눈물>...
이거 이거 너무 아끼시는 티가 팍팍 나는 CD인데,
저에게 주셔도 되는 것인지... =.=;;;



Richard Yongjae O'Neill에 대해선 명성만 들었지
직접 들어볼 기회는 없었는데 참 좋은 기회가 될 거 같습니다.
BlogIcon HSoo 희수님 정말 고마워요. ^^

저, 아직, 아까워서 못 뜯고 있어요... ㅜ.ㅜ
조만간 뜯게 되면^^; 인코딩해서 메일로 보내드려도 되겠죠?



다시 한번 적지만...
아아. BlogIcon HSoo 희수님, 이렇게 큰 선물을 주셔도 되는 겁니까. ㅜ.ㅜ
기쁨과 놀람을 넘어 감동을 주시다뉫...!
잘 읽고, 잘 듣고, 잘 간직할게요. ^^

그리고 낯가림을 앞세워 자꾸 시간만 보내지 말고,
이제 한번 얼굴 도장 찍자구요. 조만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405 일 05:10 ... 06:10  비프리박

p.s.
이 글은3월인가 싶었는데 벌써 4월이 시작되었네요.

4월은 잔인한 달이라고 어느 시인이 노래했지만,
저에게나 여러분에게나 잔인한 달이 아니길...

그리고 누군가에 의해 계속되는 뻘짓으로 인해,
대한민국에게도 잔인한 달이 아니길 빌어봅니다.

                                     [ 2009 0402 목 낮, 대문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아디오스(adios) 2009.04.05 06: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생일이라구 저렇게 챙겨주셨군요... 글씨가 너무 너무 분위기 있으십니다 ^^
    캬캬.. 축하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4.05 07: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참 고맙지 뭡니까.
      온라인에는 참 따뜻한 분들이 많은 것 같아요.
      희수님은 온라인 지인의 느낌 그 이상이 된 거 있죠? ^^
      아. 글씨요. 참 힘있게 늦겨지더라구요. 분위기도 있구.

      축하 감사합니다.
      일요일인데, 일찍 일어나신 듯...?
      저는 이제 출근입니다. ^^
      아디오스님 블로그에는 오후에 놀러갈게요. -.-;

  2. BlogIcon mingsss.net 2009.04.05 10:5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 용제오닐 좋아하는데 ^^ 좋겠어요 ㅎㅎ
    전 선물로 씨디랑 책 주는 사람이 젤 좋던데
    한꺼번에 주시는 멋진분도 계시군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4.05 11: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한꺼번에 시디랑 책을...
      그것도 지금 꼭 필요한 사진학 관련 책과
      한번 들어보고 싶었던 용제오닐과...
      이건 감동이야...! 그치?

      밍스, 일요일, 스케줄이 빡빡하겠다. 그치?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4.05 12:3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축하드립니다!~
    선비 기품이 느껴지는 글월이네요.
    시디에 책에 사탕까지.. 부럽습니다 ㅠ_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4.05 19:2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 이 포스트를 기대하고 있었어요. ㅎㅎ
    드디어 희수님의 선물이 도착했군요.
    정성이 듬뿍 담긴 선물이라 더 행복하셨겠어요.
    저는 저 선물들 중에서 희수님의 친필 편지가 가장 탐나는데요? ㅎㅎ

    이제 책까지 선물로 받으셨으니, 사진을 더욱 기대해야 겠군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4.06 15: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기대하신 포스트를 올린 거였군요. ^^
      좀 더 미뤘으면 큰일 날뻔 한 거, 아니죠? ㅋㅎ

      마음과 정성이 담긴 선물이라 제가 감동을 제대로 먹었지 뭡니까. ^^
      흠흠. 친필에 대한 탐은 많은 분들이 내시네요.
      제가 예전에 손글씨 포스트 올렸을 때와는 사뭇 다른...! -.-a

      으으. 카메라를 아직 구입하기 전이라 사진 기대는 당분간 접어두시길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4.05 21:0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축하드립니다! 블로그에서 이렇게 따뜻한 인연 만들어 갈 수 있다니, 정말 대단하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4.06 15: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웹. 온라인. 인터넷. ...
      차가운 공간인 것 같지만, 참 따뜻할 수도 있는 곳이지요. ^^
      그래서 溫라인이고 人터넷임을 믿습니다.

  6. BlogIcon 찬늘봄 2009.04.05 22: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좋은 생일 선물을 받으셨네요..
    희수님이 저리 깊은 마음을 갖고 계신줄 몰랐어요.. ㅎ~
    주위에 같이 따뜻함을 나눌 수 있는 절친들이 많으셔 비푸리박님은 정말 좋은 시겠에요..
    오프에서도 서로 챙기기 힘든데 온에서 온정이 오고가니 너무 좋아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4.06 15: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희수님이 저리 깊은 마음을 가진 분일 줄 몰랐다는 말씀에 희수님이 찌릿~ 눈총을 보내실 수도. 크흣.

      정말 기대도 예상도 하지 않은 선물이라...
      더욱 의미가 커요. ^^

      주위에 따뜻한 분들로는 찬늘봄님도 한 몫하시지 않습니까. ^^

      온라인에서 온정이 오고 가니 溫라인이겠지요. ^^

    • BlogIcon 찬늘봄 2009.04.07 09: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러고보니 溫라인 말이 되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4.08 00: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좋아하는 말로 溫라인 말고도...
      人터넷도 있고요. 休머니즘도 있어요.
      엠파스 블로그 시절부터 즐겨쓰는 표현이지요. ^^
      말 되는 것 같죠? ^^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4.06 05:0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쑥스러워 얼굴을 못들겠어요...
    아니...악필인 저의 친필까지 이렇게 공개를 해버리시면 편지써달라는 분들 많아지면 어떻합니까....ㅎㅎ
    생일축하선물 감사히 받아줘서 고맙고 감사해요...^^
    그나저나 카메라는 지르신겁니까?...어제 사촌동생이 50D 가지고 다니길레 자세히 봤습니다..^^
    일요일 계획은 주문한 물건의 미배송으로 인해서 썩 매끄럽진 않았습니다..아직도 화가 안풀렸어요....ㅎㅎ
    삽질 서너번에 허리가 끊어지는것 같습니다...-.- 에효...이거 나이먹는건가 하고...ㅋ

    조속한 시간안에 다른 포스트로 이 포스트를 덮어주시기 바랍니다..좋은날 되시구요.^^

    용제오닐은 인코딩 할 시간이 되시면 해서 보내주심 아주 많이 감사드려야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4.06 16: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에에. 쑥스러워하시긴요. ^^
      악필이라고 자학을 하시지만...
      제가 보기엔 힘이 넘치고... 다른 분들의 말씀으로는 탐이 나는 글씨라는뎀요...?
      편지도, 선물도, 보내달라는 분들 계시면 어쩌죠? ^^;;;

      카메라는 아직 지르기 전이고요. 아마도 이번 주에 지를 듯 해요.
      아. 어제 50d 실물을 보셨군요. 흠흠. 괜찮죠? 크흣.

      택배 관련된 이야기는 저도 갑갑함이 느껴지던 걸요.
      잘 털으시길요.

      아. 산에 벌초를 가셨던 거군요? 한식이라...?
      삽질을 어떤 삽질을 하셨길래, 허리가 끊어지는 느낌이십니까.
      땅이 아직 얼어있었던...? 큭.

      용제 오닐은 별 말씀 없으시면 걍 보내드릴라고 했는데,
      잘 되었군요. 하하.

      다른 포스트로 밀어내리기를 해서 좀 마음이 무겁습니다만,
      일단 포스트를 해야 하니, 일단 올리기는 올렸습니다.
      걍 날짜 조절을 해서 희수님 생일선물 인증 포스트를 최상위에 공지로 걸까. 고민 됩니다.
      하하. 걍 고민만 된다고요. ^^

      어케 출근은 잘 하신 겝니까?
      허리가 아프실텐데. ^^

  8. BlogIcon oddpold 2009.04.06 10: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음...자칭 타칭 workaholic에 폐인 모드까지...정신줄 놓고 살다보니 그냥 이런 것에 대면대면합니다.
    누구 생일을 챙겨준지도 어언 백만년은...심지어 제 자신 까지도요. =.=a

    • BlogIcon 비프리박 2009.04.06 16: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크흐. 워커홀릭이시면 좋은 거죠? ^^ 청년 백수 수십만 시절에 말입니다. ^^
      근데, 이런 일이 데면데면해지시면 삶이 너무 dry한 거 아닙니깟. ^^
      흠흠. 아드폴드님 생일은 반드시 챙겨야 한다구욧...! ^^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4.06 11:1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호 멋진 분들의 교류이군요 ^^ 앞으로도 좋은모습 많이 많이 보여주셔요. 행복한 한주 되셔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4.06 16: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멋진 분, 멋진 교류, ... 온라인 생활을 멋지게 만들 수 있는 가능성을 봅니다. ^^
      솔이아빠님도 행복한 한 주 되시길요. ^^

  10. BlogIcon Lucia 2009.04.06 13:2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나도 내 생일주간에 희수님에게 살짝 생일을 흘려야겠다! 라는 심한 질투감이~~~ 크큭.
    멋진 생일 선물 받으셔서 비프리박님 입 찢어지는거 보입니다. 푸하하하하.
    갠적으로 리차드 용재 오닐 시디가 느무 탐나서. 히힛.
    암튼, 좋은 지인은. 참 좋아요. 그쵸?
    희수님과의 우정 오래토록 이어가시길 기도합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4.06 16: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루시아님도 생일을 흘리십쇼. ^^
      희수님의 경우엔 루시아님에게 뭔가를 보내드려야 한다는 생각이
      저보다 더 강하신(!) 것 같던데 말입니다. (저도 강한데. 크학.)
      하하. 지금 희수님에 대한 압박 중입니다. 크흣.

      제 입이 귀에 걸린 것을 어찌 아셨답니까. 크하하하하핫.

      리차드 용제 오닐은 명성은 익히 들었는데,
      정말 좋은 기회가 되었지 뭡니까. 이렇게 안 보내주셨음 들을 기회는 없었을 듯. -.-a

      루시아님도 좋은 지인 범주에 드는 분이시니까...!
      우정이든 인연이든 오래도록 이어갈 수 있음 좋겠어요.
      좋은 지인은 아무리 많아도 지나침이 없는데,
      좋은 지인이 기대만큼 많지는 않아서 그것이 문제로다...! 크흐.

  11. BlogIcon 유리아빠 2009.04.09 07:2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에공. 희수님이랑도 친해져야 할 듯. ^^;
    공유와 소통의 달인답게 지인들께서도 공유와 소통을 몸소 보여주시니 옆에서 보기에도 흐뭇해 집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4.09 07: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희수님이랑 친해지시길요. ^^
      공유와 소통의 '달인'씩이나 될려구요.
      그냥 즐기자...는 평범한 1인일 뿐입니다.
      유리아빠님 같은 분 만나면 기쁘고,
      희수님 같은 분 있어서 기쁘고, ... 그런 정도인 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