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그간 몇년간 게을리 해온 책읽기였습니다.
읽을 욕심이 앞서서 몇년동안 구입한 책이 읽은 책보다 많았던 것이 사실입니다.
젊은 시절(?) 어린 시절(!) 구입했던 책을 감안하면 읽을 책이
5열 종대로 서울에서 대전까지 줄을 서있다 해도 과언이 아닐 것 같습니다. (과언! 입니다. ^^)

대중교통을 이용한 출퇴근을 하면서 시간 선용^^으로 시작한 책읽기였습니다.
제가 원래 책읽기를 좋아하는데다가 그간 책을 못(?) 읽은 것에 대한 반작용(!)이기도 합니다.
그렇게 시작한 책읽기가 세달째로 접어들면서 생활과 생각 그리고 독서에 변화를 가져오네요.
그런 맥락 속에서 적어보는 '책읽기에 관한 몇가지 생각'입니다.
 


    생활 속으로 파고든 책읽기에 관한 몇가지 생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동 병산서원. 이런 곳에 책 싸들고 들어가 한 몇달씩 보낼 수 있으려면 로또가 당첨되어야?)



  1.  집에 와서도 책을 펼치는...
 
집에 와서도 책을 펴는 때가 점점 잦아지고 있습니다. 좋은 현상이지요.
퇴근 후에 집에 와서 책을 펼친 것이 언제가 마지막이었더라...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집에 와서 책을 펼치는 이유가... 퇴근 후의 졸음이 엄습함에도(!) 책을 펼치게 되는 이유가...
뒤에 이어질 내용이 궁금해서... 그리고 이 책을 얼른 독파하고 싶다는 생각에서...라면,
믿으시겠습니까. 불과 석달전만 해도 상상하기 힘든 변화지요.




  2.  소설과 비소설을 교대로 읽는...
 
처음부터 했던 생각이었습니다. 소설과 비소설을 교대로 읽는 방식 말입니다.
개인적으로 소설을 좋아하는 편입니다. 작가의 상상력이 좋고요.
그림이 아닌 텍스트가 제공하는, 독자로서의 상상이 갖는 매력도 좋은 것 같습니다.
생각과 삶과 역사를 쓰고 적은 비소설류의 책도 꽤나 좋아하는 편이어서
소설과 비소설을 교대로 읽게 됩니다. 독서의 양날개란 생각도 하게 되고요.
 



  3.  연관된 책을 읽고 싶어지는...
 
어떤 책을 읽다 보면 이 책도 읽고 싶어지고 저 책도 읽고 싶어지는 면이 있지요.
겨울에 읽은 <개밥바라기별>은 황석영을 매개로 하여 <무기의 그늘>을 읽게 만들었습니다.
<무기의 그늘>은 베트남을 매개로 하여, 베트남 역사 관련 서적을 읽고 싶어지게 합니다.
 
제 나름의 표현으로 하자면, '횡으로 읽기와 종으로 읽기'가 되는데요.
책을 읽어가며 자발적인 내적 욕구로서 생겨나는, 독서에의 의욕은 언제나 반갑지 뭡니까.




  4.  내키는대로, 마음 가는대로 읽는...
 
누가 시키는 것도 아니고 외부로부터의 압박이 있는 것도 아니니, 내키는대로 읽고, 내 마음 가는대로 읽습니다. 책꽂이에 꽂혀 있는 책은 모두 구입의 사연이 없을 수 없고, 찬찬히 들여다 보면 읽을 필요와 욕구가 생기지요. 그렇게 거내든 책이 앞서 이야기한 '횡으로 읽기와 종으로 읽기'를 부채질하기도 하고요. 어찌 되었든...!
학창시절의 책읽기와는 달리, 내키는대로 읽고, 마음 가는대로 읽을 수 있다는 것이 좋습니다.



  5.  서평을 꼭 쓰자는 생각을 하게 되는...
 
개인적으로, 독서의 깊이와 생각의 깊이를 더 할 수 있는 것은, 서평을 쓸 때가 아닌가 하거든요.
그래서 특별히 리뷰를 적기 힘든 책이 아니고서는 읽은 책의 서평을 쓸 작정이고,
지금까지 좀 더뎌진 면이 없진 않지만 그럭저럭 잘 써오고 있습니다. . ^^;;;
제가 블로그가 있고 블로깅을 한다는 것이 큰 힘이 되고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원래부터 책 읽을 때 표시를 하는 버릇이 있습니다. (제 책이니까 뭐라 하진 마시길요. ^^)
예전엔 사이드에다 뭔가를 적어놓기도 하고 그랬는데, 지금은 그냥 어떤 표시만 해둡니다.
지하철에서 책의 사이드에다 뭔가를 적는 것이 어렵기도 하지만 그럴 시간도 없어서요. ^^
리뷰를 쓰면서, 읽은 책을 뒤적일 때, 나름의 방식으로 표시해둔 그 부분들을 주로 보게 됩니다.
묵힌 생각을 꺼내본다는 느낌도 들고, 다시 한번 그 부분을 보면서 생각의 폭과 깊이를
더한다는 느낌도 들어서 좋은 것 같습니다. 그래저래, 표시도 계속하고 리뷰도 계속 써야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325 수 10:50 ... 11:40  비프리박


p.s.
그래서 그간 석달동안 몇권의 책을 읽었는가? 이것이 궁금하실 분이 계시리라 봅니다만...
이 부분에 대해선 4월 초에 결산(?) 포스트를 한번 올린다는 약속으로 대답을 대신합니다.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