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봄맞이 화분갈이를 해줬습니다. ^^
집에서 스파트 필름(일명 스파트 필륨)을 실내용으로 키우고 있거든요.
사실, 스파트 필름은 키운다기 보다는 물만 주고 냅둔다는 표현이 맞을 수도 있겠군요. ^^
왕초보들도 죽일 일이-.-; 없다고 하는 식물이니까요. ^^


지난 설 연휴 마지막날 분갈이를 해준 것으로 확인되는군요.
봄맞이 치고는 좀 일렀나요? 입춘(2월 4일)을 앞두고 한 것이니까 봄맞이는 봄맞이였습니다. ^^
어차피 쉬는 날이기도 하고, 입춘 맞이^^ 겸... 겸사겸사 그녀와 함께 즐겁게 작업했습니다. ^^

이제 3월도 코앞이고, 3월이면 공식 봄^^이 시작되므로...
혹시 화초를 키우고 계신다면 3월이 오기 전에 분갈이를 한번 해주시는 것은 어떤지요?
저희가 했던 화분 분갈이 작업 단계를  공유해 봅니다. ^^



    화초들에게 봄맞이 화분갈이(분갈이)를 해주는 것은 어떨까요?


               - 분갈이 준비물 -

   준비물이라고 했지만, 사실 별 거 없습니다. ^^
   새 흙을 조금 준비하시고, 필요하다 싶으시면 어떤 형태로든 비료도 좀 챙기실 필요가 있겠군요.
   그리고 화초가 무성(?)해졌다면 좀 큰 화분을 미리 구입해두시는 센스를 발휘하셔야 할 듯요. ^^
   그 밖에 작은 삽과 장갑 같은 기본적인 작업 필수품도 빠뜨리시면 안 되겠죠. ^^

 


1. 


언젠가 어떤 화원에서 얻어온 흙입니다.
단순한 흙이라기 보다는 뭔가를 잘 섞어놨더군요. ^^
얻어다 놓은 후 몇달이 흘렀는지... -.-;

원래의 화분에서 꺼낸 화초의 뿌리를 털어서 나온 흙과
섞어주는 것도 좋습니다. 저희도 그렇게 했구요. ^^

 
 
 
2. 
 

새 화분을 준비했습니다. ^^
저희 집에서 키우는 스파트 필륨이 좀 무성해져서
약간 큰 화분으로 준비했습니다.

바닥에는 한의원에서 얻어온 약초찌꺼기를 깔았습니다.
비료 역할로는 짱^^이라고 들었거든요.
얼기설기 깔면, 물빠짐에도 좋구요. ^^

 
 
 

3. 
 

이제 아까 준비해둔 그 흙을 깔면 되겠지요.
작업 포인트는 뭐 따로 없구요. 너무 많이 흙을 넣지 않으면 됩니다.
옮길 화초가 발 뻗을 자리^^를 확보해주어야 하니까요.

 
 
 

4. 
 

새 화분에 들어갈 분갈이 대상 스파트 필름입니다.
뿌리가 빽빽하더군요. 미안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발 뻗을 공간이 참 없었겠다 하는 미안함... ^^;

아. 요 사진은 흙 털기 전 사진입니다. 저 까만 색...! -.-a
너무 빽빽한 경우엔, 일정 정도 흙을 좀 털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뿌리도 숨을 쉬어야 하니까요. ^^;
턴 흙은 새 흙과 적당히 섞어서 재활용하면 되구요.

 
 
 

5. 
 

스파트 필름을 분갈이 한 후입니다.
세 개의 화분에 스파트 필름을 키우고 있었는데요.
요건 위에서 쭉 작업한 그 화분은 아니고요. 다른 화분입니다.

세 화분을 분갈이 해주었는데요. 분갈이 후에는 화분이 4개가 되었지요.
너무 무성하다 싶으면 좀 나누어 심어주는 것도 좋다는 생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225 수 15:30 ... 16:30  비프리박



p.s.
이 글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09.02.25 16:2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25 16: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포스트 직후 거의 실시간 답글 주시네요. ^^
      감시당하고 있는(?) 기분... 나쁘지 않습니다.
      한번 기회 만들어서 손보시길요. ^^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25 17:0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앙...손길이 팍팍 느껴지는 사진들입니다. ㅎㅎ
    저도 다음주에 이사를 해요~
    이사하면, 화분 좀 데려다 놓고 대화를 해야겠다는 생각이....ㅋㅋ -_-;;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25 17: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손길에 묻은 애정이 팍팍 느껴지심미까... ^^
      이사 하시믄, 한번 아그들^^ 챙겨주시라요.
      이사는 어디로 하신댜...?
      어떤 다른 언니랑 살림을 합치시남...? ^^a

  3. BlogIcon mingsss 2009.02.26 02: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 별걸 다 할줄 아시네요 ㅋㅋ
    저 이번에 생활과 원예에 관련된 교양수업을 들을 예정인데 ㅡ.ㅡ;
    제 손에서 두달이상 (건강히)살아남은 화초가 없었던 것으로 기억하는 저로썬
    상당히... ㅎㅎ 걱정이 큽니다
    만약 실습으로 아무거나 키울 수 있다면 저 스파트 필름도 괜찮겠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26 11: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잘 하는 건 아니고 걍 해본 거야. ^^
      두 사람이 생각과 의견을 모아서 말이지.
      근데 대략 한달이 지난 지금 시점에서 보니, 잘 자라고 있어서 다행이야. ^^

      오. 원예 관련 수업을 듣는다면 그거, 큰 도움이 될 것 같은데...?
      그간 건강히 살아남은(?) 화초가 없었다면
      이번 수업이 도움이 좀 되어줄테지? ^^
      그리고 아마도 스파트 필름을 키운다면 '죽일' 일은 없을 거야. ㅎㅎ
      그늘에서 잘 큰다는 게 실내 관상용으로는 딱이기도 하고...

      모쪼록 밍스의 화초에 건투를...! ^^

  4. BlogIcon Mizar 2009.02.26 15:1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화분의 화초들에게도 자상하신 베푸러박님이시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26 15: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크하하. 평소에 제가 좀 자상한 이미지였던가요? 쑥쓰. *^^*
      나이 들면서 집에 화초들도 잘 안 들여놓게 됩니다.
      손이 가야 되는 것이 싫어서라기 보다는,
      잘못 보살피면 서서히 죽어가는 모습이 '아파서' 그렇습니다.

    • BlogIcon Mizar 2009.02.26 15:31 | Address | Modify/Delete

      사실 전 그런 모습을 보는게 별로라서 뭘 못기르겠더군요.
      하긴 자기 앞가름도 못하고 사는데 화초는...

      .. 도 있습니다만 이미 집에 화초 천지라.. 그것도 제가 손댈 수 없을 정도로 말이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26 16: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미잘님도 저랑 비슷하시군요.
      저는 '그래서' 잘 안 들여놨는데,
      그래도 화초가 집으로 들어오는 경우가 있지요.
      일단 들어온 이상 잘 키우자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저도 앞가림 못하고 살기는 마찬가지랍니다. ㅜ.ㅜ

  5. BlogIcon 돌이아빠 2009.02.27 09: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화초 키우기는 포기했습니다.
    그래도! 올해 다시 도전을 해볼까요? 매년 겨울마다 아까운 생명들이 하늘나라로 가는걸 보면서(게으름과 무관심의 소치겠지요) 나는 안되겠다는 생각이었습니다.
    근데 또 욕심이 나네요 ㅡ.ㅡ;;;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28 00: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도 포기를 여러번 했습니다.
      시간도 없었지만 사실 엄두가 안 났던 것 같습니다.
      이번엔 그래도 와이프랑 한번 작업에 들어가 본 것이구요.
      성공한 것 같습니다. 잘 했다는 생각 들구요.
      물론, 이래저래 준비는 좀 해야할 거 같긴 합니다.

      말씀처럼 서서히 아까운 생명들이 세상을 하직하는 것을 보기 힘들어서
      안 키우자... 그런 주의였는데, 화초가 이래저래 집으로 들어오더라구요.
      들어온 이상 잘 키워야겠다는 생각 했습니다. 소중한 생명들이잖아요.

      돌이아빠님도 욕심 한번 내시길요. ^^

  6. alsrud 2009.04.13 16:5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화분 맨아래쪽에 작은 돌같은걸 깔아 주면 안되나요??
    물줄때마다 흙들이 조금씩조금씩 빠져나오더라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4.13 17: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작은 돌도 괜찮구요.
      부직포를 한겹 정도 깔아주는 것도 좋지요.
      개인적으로 부직포에 한표 던질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