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공식(?) 경과보고로는 아마 이게 마지막이지 싶습니다.
어떤 형태로든 추후의 경과보고가 없을 순 없겠지만, 공식으로는 그렇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녀의 첫 식사. 수술 당일과 다음날까지 이틀동안 금식이었습니다. 삼일째 되는 날 아침식사. 반가왔습니다.)


그녀의 수술이 잘 끝났을 때,
그녀가 마취에서 잘 깨어났을 때,
그녀의 방구^^가 잘 배출되어 주었을 때,
그녀가 죽의 형태지만 첫 식사를 하게 되었을 때,
그녀의 머리감기를 도와주느라 옆에서 물을 부어줄 때,
그녀가 링거액으로 부은 손에서 링거 호스와 바늘을 떼어냈을 때,

지금까지 맛보지 못했던 기쁨과 행복함과 감사하는 마음이 밀려왔습니다.
바로 그만큼의 아니, 그 모두의 총합만큼 많은, 기쁨과 행복함과 감사하는 마음이 오늘 또 밀려왔습니다.


바로 오늘, 드디어 그녀가 예정대로 퇴원을 했거든요.
그녀의 퇴원 앞에서, 대상을 알 길이 없는 그 무언가에 감사하는 마음이 컸습니다.
무엇보다도, 잘 회복하고 예정대로 잘 퇴원해준 그녀에게도, 너무나 감사하는 마음이었습니다.
입원해 있어서 이런저런 이유로 붓기가 채 가시지 않은 그녀의 얼굴도 한없이 이쁘게만 보였습니다. ^^;


사실, 어쩌면 '정상모드 완전복귀'라는 대전제 앞에서, 이제 시작일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녀가 이번에 수술은 했지만, 평소에 건강한 편이어서 별 문제 없지 싶습니다만, 그래도 잘 챙겨야지요.
한 2주 정도는, 3월이 올 때까지는, 본의 아니게, 그녀를 환자 대우^^;;;를 해주어야지 싶습니다. ^^


나름 챙긴다고 몇 가지 챙기고 염두에 두고 있긴 합니다만,
수술 후 그녀의 '정상모드 완전복귀'를 위해서 제가 놓치면 안 되는 것들... 조언 좀 주시라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218 수 17:20 ... 17:50  비프리박


p.s.

어제 밤에서야, 밀린 답답글을 모두 보내^^ 드렸습니다.
혹시 놓치신 분이 계시다면 확인 부탁 드리고요.
졸리움을 뿌리쳐가며 대략 70개의 답답글을 돌려^^ 드리는 제 감상은,
바쁨과 시간없음 보다는, 감사함과 즐거움과 복에 겨움이었습니다.
이런 저런 경로로, 멀리서 또는 가까이에서, 신경써주신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단 말씀 드립니다. 넙죽. (_._)


그리고 슬슬~ 저도 이제 온라인에서 정상모드로 복귀해야 할 것 같습니다.
어쩌면 이미 어제밤 두시간 남짓 답답글 러시를 할 때부터 정상모드 복귀를 했는지도 모르겠군요. ^^
앞으론 더 자주 뵙도록 하지요. 꾸벅. (_._)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