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막판 한파겠지... 합니다.
꽃샘 추위겠지... 합니다.


삼한사온이란 것이 대략 들어맞는 착한(?) 겨울이었지요.
그리고 최근에는 날씨가 '좀 따숩다'는 느낌의 날들도 많았구요.
그런데 갑자기 추워졌습니다. 아래와 같은 기사도 올라올 정도로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살고 있는 경기북부에선, 아마 지난 토요일(14일) 밤부터 추워졌습니다.
퇴근 후 집에 들렀다가, 그녀가 입원한 병원으로 간 것이 밤이었지요.
그런데, 며칠동안 이어져온 날씨와는 확연히 달랐습니다.
버스와 도보 이동^^을 감안해서,
옷을 하나 더 겹쳐 입을 정도였으니까요.

토요일 밤~일요일 밤까지를 병원에서 보내고 일요일 밤 귀가를 했습니다.
지금 집이고요. ^^
예정대로라면 돌아오는 수요일에 퇴원하는 그녀를 위해...
빨래와 방청소를 좀 미리 해두기 위해서 집에 왔습니다. ^^;;;
아무래도 한주가 시작이 되면 그럴 시간이 나지 않을 것 같아서요.



어쨌든... 귀가하는 길은 참 춥더군요. 바람도 장난 아니고 말이죠.
그래도 어차피 2월도 보름이 지났고 3월도 코앞인 지금...
막판 한파겠지... 합니다.
꽃샘 추위겠지... 합니다.



그런 이상, 지난 1월 초에 동네를 뒤덮었던 것 같은 한겨울의 눈은 또 없겠죠...?
헬스클럽에서 운동을 한, 그 두시간동안 쌓인 눈치고는 참 많았던 기억 납니다.
참 이쁘기도 했구요. 그래서 핸드폰 카메라를 이용해서 몇 컷 찍었더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막판 한파가 와도, 꽃샘 추위가 들이닥쳐도,
그렇게 겨울은 봄에게 자리를 내어줄 것이라 봅니다.

그만큼, 2mb 치하의 경제빙하기도 좀 수그러들었음 하는데...
그래서 우리들의 마음속에도 봄이 좀 와주었으면 하는 마음인데...
경제빙하기는 봄이 되어도 더 가혹해지리라는 전망만 나오고 있습니다.


막판 한파와 꽃샘 추위 앞에서...
모쪼록 건강 잘 챙기시고요. 감기는 멀리 하시길요.

저는 그녀의 퇴원이 예정대로 수요일에 이뤄지도록...
옆에서 잘 챙기겠습니다. 빨리와라~ 수요일...! ^^




 



2009 0216 월 00:10 ... 00:40  비프리박

p.s.
이 글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