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실에서 이어지는, 그녀의 그리고 저의 책읽기.


# 1 .   그녀, 병실에서 책을 읽기 시작하다

그녀가 이제 링거줄도 뺐습니다. 2월 15일 일요일의 일이었습니다. ^^
지난 2월 10일 입원, 2월 11일 수술을 받고 계속 왼손 손등에 꽂혀 있었으니 꼭 5일 동안이었군요.

링거액을 먹어서-.-;;; 붓기까지 했던 그녀의 왼손이 자유로와지고, 몸도 차츰 정상화(^^) 되니...
그녀는 저에게 책을 좀 가져오라고 합니다. 그녀가 좋아하는 만화책을요.
그녀는, 그래서 제가 가져다준, 만화책을 쭉 봤습니다. 일요일과 월요일에 말이죠. ^^
만화책을 좋아하기도 하지만, 좋아하는 만화책도 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킵 비트! 일본 작가 요시키 나카무라(Yoshiki Nakamura)의 만화죠.
그녀가 이미 두번이나 본 만화책인데, 세번 본다 한들 꺼리지는 않을 것 같아, 제가 권했습니다.
그리고 권수도 적당히 많구요. ^^ 현재 19권까지 나왔고, 19권까지 다 구입한 상태지요. ^^;;;
아니나 다를까 좋아하더군요. 굉장히 만족스러워 합니다.

저도 만화를 좋아하는 편이고, 그녀와 공통부분도 많지만, 제가 좋아하는 만화를 모두 그녀가 좋아하지만,
저는 이 스킵 비트! 만은 이상하게 손이 가지 않더군요. 그림이나 터치가 제 눈길을 잡아끌지 못한달까.
그렇습니다. 줄거리에 대해선 그녀가 이야기해주어서 대강 알고 있습니다.
기회가 되면 언제 제 손길이 닿을 수도 있구요. ^^

아. 위의 1권에서 10권까지는 그녀가 일요일에, 잠자는 시간과 먹는 시간을 제외하고 읽은 것이고요.
11권에서 19권까지는, 월요일에... 제가 추가로 가져다준 15권~19권을 포함해서, 다 읽었다네요.
저더러 화요일엔 명탐정 코난을 보겠다고, 적당한 것들로 뽑아서 가져 오라고 합니다.
명탐정 코난도, 그녀가 좋아하는 만화라서, 집에 1권에서 63권까지 모두 있습니다. -.-a



# 2 .   저, 평소처럼 그리고 병실에서 책 읽기를 이어가다

사무실에 나가는 시간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시간을 병실에서 그녀의 곁을 지켜온 저도...
틈나는 대로 책읽기를 계속하고 있지요. 평소처럼 출퇴근 시간에도 물론 책을 읽고 있구요.
그녀의 몸이 좀 정상화되면서, 그녀가 책읽는 시간에, 저도 좀 읽었습니다.

평소 출퇴근 시간 외에는 책 읽을 시간을 내기 힘들었는데, 병실에 있다보니 시간이 좀 나게 되었습니다.
병실에서 곁을 지킨다지만, 24시간 계속 뭔가를 하는 건 아니지요.
남아도는 시간 앞에서, 딱히 할 일은 없다는 거, 아시는 분은 아실 겁니다.
그녀가 퇴원할 예정일인 수요일까지 대략 9일간, 얇지 않은 3권의 책을 끝마치게 될 거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독한 한국인. 강준만의 책입니다.
나온지는 좀 되는데, 구입한지는 얼마 안 되었습니다. ^^; 그녀가 입원하기 직전부터 읽기 시작했고,
그녀가 수술실에 들어간 대략 네시간동안, 초조한 마음으로 기다리면서 좀 많이 읽었습니다.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 무라카미 하루키의 책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작가지요. ^^
하루키가 꽤나 오래 전에 쓴 책이고, 그리고 꽤나 오래 전에(대략 2000년에?) 우리말로 번역된 책이고,
구입한 지도 꽤나 오래된 책입니다. 하루키의 다른 책들에 이리저리 밀렸는데, 이번에 읽을 기회가 되었군요.

두 책 모두,  그간 읽은 다른 책들처럼, 리뷰를 작성할 예정입니다. 암요. ^^
읽기는 했으되 아직 리뷰를 작성하지 못한 책들이, 위의 세권의 책 말고도 좀 되는군요. -.-;;;
이번에 그녀의 입원과 함께 중단된 일들이 좀 있습니다. 리뷰 쓰기도 그중 하나지요.
밀린 리뷰 쓰기는 그녀의 퇴원과 함께 재개할 작정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217 화 00:40 ... 01:30  비프리박

p.s.
가끔은 그런 생각합니다.
제가 좋아하는 만화책을 지하철에서 볼 수는 없을까.
제가 좋아해 마지 않는, 슬램덩크 완전판과 아다치 미츠루의 H2와 2008년 완간된 테니스의 왕자, ... 를
지하철에서 출퇴근 길에 볼 수는 없을까. 하는 생각요.

"흰색 머리카락이 이젠 '새치'가 아니지 않냐?"는 놀림 아닌 놀림을 받는 나이인지라... (몇살? 큭.)
지하철에서 출퇴근 길에 만화책을 보긴 좀 그렇겠지...?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물론, 읽고 싶은 책들이 맘 속에는 산더미처럼 쌓여있다 보니, 만화책에 손이 아직 안 갑니다만,
그래도 간혹 만화책이 마구 땡길 때가 있습니다. 만화책을 좋아하는데다, 좋아하는 만화책들이 꽤 있거든요.
 
gSgUXwr8Sfcr1kAJZRhQjH44Tzp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09.02.17 02: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왕~ 만화책이다~~~^___________^
    비프리박님댁에 가면 만화책 많이 볼 수 있겠네요? 놀러 가고 싶다~ ㅋㅋ
    지하철에서 만화책 보세요. 전 봤습니다. 사실 눈치가 보이기는 했습니다만, 그래도
    꼭 보고 싶은 만화책이 있어서 몇번 봤더랬습니다.
    것두 재밌던데요. 왠지 모르게 스릴도 있고... ㅋㅋ

    테니스의 왕자가 완결 났군요. 근 몇년동안 만화책을 자주 못봐서...

    퇴원하시는것 미리 축하드려요~~~
    건~~~강하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18 19: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놀러오신다니, 한동이님이라면 무쟈게 반갑겠네요. ^^
      별 건 없습니다만, 만화책은 좀 됩니다.
      그녀가 좋아라 하는 만화책은 구입을 좀 한 편이라서요. ^^

      지하철에서 만화책을 보셨군요.
      누이뻘 되는 물한동이님이 보셨으니, 저도 좀 시도를...?
      이러고 있습니다. 하하.
      언제 기회되면 테니스의 왕자를 빌려서 그렇게 보도록 하지요.
      타인의 시선을 신경 쓰는 건 아닌데...
      머리에 흰눈이 좀 내린, 제가 주장하기로는 새치가 좀 있는, ... 그런 상태라,
      좀 멋적기도 하고요. 큭.

      퇴원과 건강에 관한 격려와 축하, 감사합니다. ^^

  2. BlogIcon 명이~♬ 2009.02.17 11: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으흐흐, 만화책!
    저는 한때 순정만화에 푹 빠져서 살았더랬는데, 요새는 잘 안본다죠 그마져...ㅎㅎ
    걷기가 가져간 취미생활 하나는 바로 독서인거 같습니다.
    그나마 집에서 컴터가 안되니 그땐 죽어라 책만 들이파게 되긴 하더라고요..후훗.
    언니가 퇴원을 오늘 하시는거죠?
    두분 다 고생 너무 하셨습니다.^^
    얼른 다~ 회복되셔서 같이 밥 한끼 해요 ㅎㅎ
    따땃한 3월이 오면 낼름 찾아뵐꺼에요 후훗~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19 10: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만화책 좋아하는 여성들 중에 순정만화 싫어하는 분이 있을까 싶다죠. ^^
      요새는 별로 못 보시는군요. -.-a

      걷기에게 빼앗긴 만화책과 독서.
      하지만 건강은 챙기셨으니 남는 장사였습니다. ^^

      컴이 꺼지면 책이 고개를 들죠...? 그쵸?

      퇴원, 예정대로 잘 했구요.
      저야 뭐 고생할 게 있겠습니까.
      언니가 고생이었지요.

      그야말로 정말~ 3월에 밥 한끼 같이 하자구요. 꼬기요. ^^

  3. BlogIcon dung 2009.02.17 18: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으음... 뭐 어때요? 라고 말해드리고 싶은데, 그런게 매우 걸리시나봐요. 저는 그냥 나이값 못하는 인간으로 주위에게 취급받아도 이제는 그냥 무시할려구요. 사람은 모두 같을 수 없고, 상대방의 취미를 존중하지 못하는 사람의 말을 주의깊게 듣고 받아들여야 할 이유는 없다고 생각하거든요. 물론 그게 어렵죠. 그치만, 만화는 그걸 무시 할 수 있을정도로 강력한거 같아요. ^^;;
    스킵비트는... 그럼 원작만화보다는 애니쪽을 추천해 드리고 싶어요. 애니도 볼만해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19 10: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나이값 못하는' 또는 '나이에 걸맞지 않은' 이라는 말을 들어도...
      보고 싶습니다.
      아마도 열망(?)이 더 강해지면 보지 싶구요.
      현재는, 보고 싶은 책들이 넘흐 많아 지하철에서 만화보기를 미루고 있는 측면도 있네요.

      사실, 어느 누구도 저에게 뭐라 하는 사람은 없겠지요.
      그리고 뭐라 한다 해서 제가 그거 따라갈 생각은 없구요. ^^
      제가 그런 거 싫어하거든요.

      맞습니다. 만화는 강력한 흡인력을 갖고 있지요.

      아마도 스킵 비트 애니, 그녀도 봤지 싶습니다. ^^

  4. BlogIcon 궁극의 힘 2009.02.17 19: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지하철에서 만화책 보는게 뭐 어때요.
    저는 예전에 지하철로 매달 출근하면서 지루하길래 가끔 만화책 꺼내서 읽은적도 있는걸요.
    일본 만화책을 꺼내서보기엔 부담스러우시다면, 저처럼 미국만화를 꺼내보세요.ㅋ
    미국만화는 겉표지가 일반책이랑 구분이 잘 안가는게 많아서 덜 부담스러우실거에요.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19 10: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지하철에서 만화 보는 것은 문제가 없지만,
      나이라는 변수가 개입되면 조금 꺼려지는 면이 있습니다. ^^
      사실, 이것도 만화 보고 싶은 생각이 더 강해지면 실천으로 돌입하지 싶긴 합니다. ^^

      오오. 출근 길에 만화책을 꺼내 읽으신 적이 있는 선배님이시군요. ^^

      그리고 이왕 보는 거면, 표지나 다른 사람의 시선은 신경 안 쓸려구요.

      조언 감사해요. ^^

  5. BlogIcon 찬늘봄 2009.02.17 22: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지하철에서는 책보다는 만화책이 눈의 피로도 없고 부담이 없죠..
    꺼내놓고 보셔도 무방할거 같아요~~ 멈칫멈칫하면서 보시면 더 이상하니까...

    기냥 쫙~~ 펼쳐놓고 보세요..
    이상하게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모르긴 몰라도 멍때리고 있는 사람일거에요.. 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19 10: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만화책과 책. 눈의 피로하고도 관계가 있겠군요.
      멈칫멈칫 하지는 않을 거예요. 일단 지하철에서 만화책을 보게 된다면요.
      내가 만화책 본다 한들 누가 그거 집어넣으라고 하는 사람은 없으니까요.

      나중에 보게 되는 날이 오면 기냥 확 펼쳐놓고 볼게요.

  6. BlogIcon 사카모토류지 2009.02.18 08: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허허허 ㅇ=ㅇ 소설책은 진리입니다 글만 있는건 진리입니다 고로 게임판타지도 글만 -_)a

  7. BlogIcon 雜學小識 2009.02.18 14: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반가운 만화책 사진에 이어, 머리 아파 보이는 제목의 책 사진이네요.ㅋㅋㅋ

    저는 요즘, 유리가면을 다시 보기 시작했습니다.ㅎㅎ
    저도 나이 생각하면 이 책들을 조카나 줘버려얄지도 모르겠지만,
    나이는 무시한 채, 나름대로 재미를 느끼며 읽고 있는 중입니다.^^

    뭐, 나이는 숫자에 불과!!
    그러니까, 언제 어디서건, 만화책을 읽고 싶으시다면 그냥 읽어버리세욧~!!!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19 10: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맨 아래 깔린 강준만의 책은 조금 머리 아픈 책일 수도 있겠지만,
      하루키의 책은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읽을만한 책이지요.

      유리가면을 다시 보시는군요.
      나이에 대한 생각이 세월의 흐름 앞에서 경계가 많이 흐려지는 것 같습니다.
      예전 같으면 '나이' '나이값' 같은 거 따졌을 일들이,
      그 족쇄에서 풀려났지요. 풀려나고 있구요. ^^
      저도 그런 구속은 싫어하는 편입니다.
      맞습니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지요.

      하하. 테니스의 왕자, 명탐정 코난, ... 에 대한 더 열망이 강해지면,
      그냥 지하철에서도 만화책을 보게 될 겁니다.
      누가 뭐라하더라도 말이지요. ^^

  8. BlogIcon mingsss.net 2009.02.21 01:1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 만화책 ㅎㅎ
    저 만화책은 제목을 많이 들어봤는데 인기있는 것인가 보네요!
    저도 저런타입은 별로 안좋아해서 손이 안가게 되는군요
    가끔 개념찬 만화책들을 보다보면 참 재밌는 이야기속에 배우는게 많아 좋아요 ㅎㅎ

    전 하루키의 소설들은 별로 안읽어봤지만 (단편 몇개정도?)
    늘 제목들이 참 뭐랄까.. 간지나요 ㅋㅋㅋ
    뭔가 청춘의 우울하고도 지적인 오오라가 풍긴달까 ㅋㅋㅋ
    제목만 보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21 07: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으응. 저 만화책이 좀 인기가 있는 모양이야.
      몇년 지나면 지금의 꽃보다 남자처럼 드라마화할지도 모르겠고. ^^

      근데, 난 손이 안 간다는...!
      일단 터치가 별로 나를 끌어들이지는 못하는 것 같아. ^^;

      하하. 하루키의 소설들은 일단 이름이 참 현대적이야.
      아니 포스트모던하다고 해야할까.
      예컨대, '상실의 시대'라고 알려진 책의 원제목 노르웨이의 숲이란 제목도 그랬고. ^^
      간지 나지...

      아. 청춘의 우울하고도 지적인...!
      아주 잘 짚어낸 말씀이셔... ^^

  9. 큰소나무 2009.03.11 08:5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스킵 비트 완전좋아해요!! ㅎㅎㅎ
    거의 주기적으로 보고 또 보고 하고 있어요!^^
    왠지 쿄코라는 인물이 롤모델이 되어 내 사고를 지배하고 있을 정도^^**
    정말 긍정적이고 착실하고 무엇보다도 근성이 있잖아요~ㅎㅎㅎㅎ
    가끔 튀어나오는 그녀의 메르헨적인 사고와 재연본능 ㅋㅋㅋㅋㅋ
    우울한 날 전 이 만화책을 본답니다. ㅎㅎ
    요즘 월요일 마다 애니 스킵비트 한 편 씩 나와서 그거 보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비프리박님은 보시고 계신지~~ㅎㅎㅎ)
    어쨌든 같은 공감대를 가져서 기뻐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11 09: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스킵 비트 좋아하시는군요.
      쿄코의 롤모델화...! ^^ 그 정도시군요. 하하.
      저의 그녀는 스킵 비트 다음권 나오기를 애타게 기다리는 편이죠.
      그거 기다리기 힘들어^^
      온라인 상에 나오는 회별 스캔 번역본까지 찾아볼 정도니까요.
      조잡하긴 해도 볼만은 하답니다.
      그리고는 또, 신간으로 출간되면 사서 보지요. 하하.
      아. 애니를 이야기하시는 분들이 있던데, 큰소나무님도 그러신 모양이군요.

      저는 기회되면 볼 것 같은데, 아직은... ^^;
      그래도 저의 그녀가 좋아하는 거 좋아하신다니 반가운 걸요.
      이렇게 답글까지 주시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