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디스트도 아닌 주제에^^; 와불로 유명하다는 청계사엘 가보고 싶었더랬습니다.
저야 경기북부에 살고 있지만 경기남부 의왕까지는 그닥 멀다는 느낌도 들지 않았고요.
서울외곽순환도로를 이용하면 물리적 시간 자체도 그리 오래 걸리지는 않습니다.
절에 들렀다 나오는 길에, 근처 군포에 사는 누이 집에 들를 수도 있을 거란 생각도 했고...
겸사겸사... 차갑지만 맑은 1월의 어느날, 옆의 그녀를 태우고 청계사로 향했더랬지요.


기대에 2% 못 미친... 생각보다 그닥 오래된 절이란 느낌을 주지 못한... 청계사는,
경기도 의왕시 청계산 산11번지로 주소가 되어있습니다.
구리 쪽에서 서울외곽순환도로를 타고 가다가 평촌IC에서 내려가면,
조금은 복잡한 도로사정을 감안해야 합니다. 아파트단지 사이의 미로를 잘 통과해야 하지요. -.-a
저희는 네비게이션의 힘을 빌지 않고 청계사를 방문했더랬습니다. ^^;;;

청계사 방문 후기 포스트를 작성하며 보니, 청계사 홈페이지가 있군요. (http://www.chungkeisa.com)
약간은 단촐하지만, 그래도 방문계획을 세우신다면 약간의 사전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겁니다.



 
       경기도 의왕 (청계산) 청계사 (2007. 0114)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입구의 붉은 색 음각 청계사 표지석

▩ 경상남도 통영 미륵산 용화사 ▩에 들렀을 때가 떠오릅니다.
붉은 색 음각으로 암각을 하는 표지석을 사용하는 양식이 그리 흔치는 않은 것 같은데,
그리고 남쪽지방에서 접했던 것 같은데... 청계사 표지석은 그래서 좀 이채로왔습니다.


 
2  
   

당우가 없이, 입구를 지키는 사천왕상

제가 본 사천왕상들은 대개 당우 속에 들어앉힌 것들이 대부분이었는데,
이렇게 당우 없이 밖에서 비바람을 맞게끔 놓여진 것이 색다른 느낌이었습니다.
아. 그리고 1월의 하늘은 참으로 파랬지 말입니다. 춥기는 했어도요. ^^


 
3  
   

한 컷에 담아본 극락보전과 동종누각

극락보전은 오래된 느낌을 주기에 충분했습니다.
그리고 동종은 1701년 제작된 것이라는군요.
누각을 지어 동종을 현재의 위치로 옮겨온 것은 1975년이라 하구요.


 
4  
   

거울을 닮은 듯한 극락보전의 앞마당

'신을 벗고 올라가세요'라고 써 있을만큼 관리가 잘 되고 있단 느낌이었습니다.
1월의 추위라... 신을 벗고 올라가는 이는 없더군요.
저희도 그럴 엄두는 나지 않았지만,
거울만큼 맨진맨질했습니다.



 
5  
   

청계사의 대명사가 된 와불

사실 이 와불이 유명하다 하여 방문한 것이었으나,
컨셉이 신선하긴 했으나, 그닥 오래된 느낌을 받지는 못했습니다.

돌을 깎아 만든 와불을 상상했더랬는데,
저의 그리고 옆의 그녀의 상상이 좀 컸나 봅니다.
와불의 얼굴에 담긴 평안한 미소에서 보상을 받았습니다. ^^



 
6  
   

뒤뜰을 가득 채운 불상과 동자상들

예쁘다는 느낌의 동자상들이 인상적이었습니다.
가득 채우고 있음에서 어떤 바람과 기원도 읽을 수 있었구요.

사찰에서 구입을 해서 여기에 가져다 놓으라는 안내문구에서...
약간의 상업성 비슷한 것이 읽혀서 저나 그녀나 약간은 실망을 했습니다.
"절의 장식물을 내가 사서 절에 두고 오는 게 좀 그렇지 않아?"라고 이야기했던
기억이 납니다. 아마도 제가 부디스트가 아니어서 그렇겠죠? ^^;;;



 
7  
   

하늘과 고목과 처마

6번 컷에서 고개를 살짝 들었더니 눈이 즐거운 구도가 나타납니다.
마음마저 평안해지는 그런 구도였습니다.
고개를 조금만 더 들었으면 하늘도 파랬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8  
   

청계사 동종과 그 누각

동종은 300년이 넘은 것이니 오래된 것이라 할 수 있지요.
누각은 30년이 좀 넘은 것이니 어린(?) 것이라 할 수 있을 거구요.
절에 오면 느끼는 것이지만, 신구의 기준이 되는 세월의 길이가 한없이 길어만 집니다.



 
9  
   

제가 좋아하는 파란 하늘과 처마의 대비

아마도 청계사를 방문한 후 상당 기간동안 제 컴퓨터의 바탕화면을 장식했던...
인상적인 파란 하늘과 처마의 대비입니다.
그리고 이렇게 두 전각의 처마가 사선으로 걸쳐야, 멋이지... 싶습니다. ^^



 
10  
   

청계사가 위치한 청계산 안내도

BlogIcon 명이~♬
님이 지난 주말에 다녀왔을(다녀온!) 청계산.

명이님이 다녀왔을 곳이란 생각이 들어서^^ 안내도를 이렇게 넣어봤습니다.

2년전 저희가 다녀올 때, 이렇게 아는 분이 청계산을 오르리라고는 상상도 못했고
좋은 분들과 웹상에서 인연이 되고 지인이 될 줄은 미처 몰랐지만,
이렇게 공통분모를 만들고 얽히고 섥히게 되는군요. ^^


 

2009 0210 화 04:30 ... 05:15  비프리박


 

p.s.
어쩌면 BlogIcon 명이~♬님이 지인들을 끌어모아(^^) 청계산을 다녀온다는 소식을 듣고...
  ( 요 포스트에서 말이죠. → http://www.myungee.com/202 )
아. 나도 청계산 갔었는데... 하는 생각이 들어서 들추어본 앨범...
거기서 사진을 좀 추려서 올리게 된 포스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
이래저래 관련글로 엮일만한 구석이 강한 포스트군요... ^^;
명이님의 후기가 올라오는대로, 트랙100 으로 엮을 예정...! 트랙100 예약합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특파원 2009.02.10 08: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붉은색으로 암각을 한것이나 사대천왕을 당우없이 밖에 세운것이나 뭐 꼭 그래야 한다는 법이 어디에 있겠습니까?
    불교 교리차원에서 본다면 그것 또한 틀에 얶매이는 것이니 그냥 그대로 봐주면 될것 같습니다.
    그런데 입구에서 동자상을 구입하라는 친절한 문구는 좀 그렇습니다.

    또,요즘 사찰마다 대형 불상 조성에 서로 앞 다투워서 꼴불견이라 생각이 됩니다.
    왜 마음속에 부처는 가르치려 들지 않고 자꾸 눈에 보이는 아상을 심어 주려는지...
    곰곰히 생각해 보면 우리가 아무리 경쟁이 치열한 세상에 살지만 알게 모르게 아상과 욕심을 부추기고 가르치는
    종교계가 더 큰 문제인듯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17 15: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꼭 이래야 한다, 저래야 한다, ... 그런 것은 없겠지요.
      좀 색달랐다... 그런 뜻이었습니다. ^^
      저희도 그렇게, 그냥 봐주는 쪽이구요.

      절에서 파는 동자상을 사서,
      절에다 두고 오는 건...
      뭔가 어딘지 좀 이상하지 않나 하는 생각 들더군요.

      어떤 종교든 현재...
      마음속에 무언가를 들이려고 하지 않고,
      외형적인 것에 치중하는 것 같습니다.
      불교도 거기서 예외는 아닌 것 같구요.

      말씀처럼 이래저래 그 자체가 문제가 되어버린 한국의 종교계인 것 같습니다. ㅜ.ㅜ

  2. BlogIcon 명이~♬ 2009.02.10 13: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곧 트랙백 돌아올 글이 바로 이녀석이었군요~ ㅎㅎ
    아직 일이 정신없어서 포스팅은 엄두도 못내고 있습니다. ㅠ_ㅠ 집에 가서 해야하는데 부지런을 떨려고 폼만 잡고 기절해서 그런거겠지요.
    부지런히 포스트 작성해서 트랙백 날리겠습니다~
    아일비백!?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17 15: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명이님이 청계산 포스트를 올리면 트랙백 날릴려고 목빠지게 기다리고 있다는 것 아닙니까. ^^
      아직 엄두를 못 내고 있을만큼 정신없으신가 봅니다. -.-a

      i'll wait for U to be back...! ^^

  3. BlogIcon 雜學小識 2009.02.10 15: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2번, 5번 사진과 관련해서는 저도 평소에 잘 못보던 것이네요.
    조금, 특이?, 특별?해 보입니다.^^


    흠..
    동자상도 파는군요.;;

    저는 절 입구에서 기왓장을 파는 장면을 볼 때마다, 생경하기만 합니다.;;;

    역시, 제가 불자가 아니어서이겠죠?^^;


    글 잘보고 갑니다~
    비프리박님, 이번 한주도 행복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17 15: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2번과 5번 사진은 잡학님도 좀 색다르게 느껴지는군요. ^^
      공감은 언제나 반갑더라...! 하하.

      동자상을 팔다니...
      조형물 장식은 지네들 돈을 들여서 하면 될 것이지...
      약간은 상업성을 느꼈던 절 같습니다. 살짝은요.
      아마도 다시 갈 생각은 안 들 거 같은 그런 절이구요. ^^

      잡학님과 마찬가지로 저희도 부디스트가 아니어서 그럴 지도 모르겠습니다.

      잡학님, 어떻게, 잘 지내고 계신 거죠? ^^

  4. BlogIcon mingsss.net 2009.02.10 18:5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 역시 부디스트가 아님에도
    절이란 곳에 갈 때마다 드는 생각은
    언젠가 치열한 세상에서 하고 싶은 것을 성에 찰만큼 해보고
    아쉽지만 이제 그만해도 되겠단 생각이 들 때쯤
    절같은데서 방문객들을 위해 매일 절간을 청소하고 관리하며
    살고싶다는 생각을 하네요-_-;;
    비질하시는 스님들 보면서 말이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17 15: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하. 밍스가 적은, 속세에서 물러나는 그 부분에 대해선 생각을 못했는데...
      괜찮다는 생각이 들어.
      언니랑 나는, 생계에 위협을 받지 않는 상태로... ^^
      어디 한적한 시골에서 농사를 지으며 지낼 궁리를 하고 있었는데 말이지. 하하.
      어쨌든, 밍스가 적은 그 그림은 참 멋지다...! ^^

  5. 청계사는이..지나가다 2009.08.05 22:5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청계사를 자주가는 이입니다..청계사 신도는 아니고 그냥 경전공부하러 매주 가는 정도입니다.. 제가 이절에 인연을 맺은 지가 3년이 다되가는데요.. 동자승에 대한 그런 안내는 본적이 없네요... 동자상 등을 절에 안치해둔 이유는 ..제가 알기론 ..보통 외국이나 지방 유적지 등에서 기념품으로 사오는 불상이나 어떤 종교적인 상징물들은 집에 놓아두는게 아니라고 합니다... 물론 집에서 예배나 어떤 경건한 의식을 행하는 종교인이라면 상관없겠지만... 그렇지못한 일반인들은 자신이 다니는 교회나 사찰등에 모셔두는거라고 합니다... 아마도 구입을 문의하는 방문객이 많아서 그런 안내를 잠시 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저도 처음 청계사에 갔을때 앙증맞은 동자승을 구입하려했었거든요... 그땐 그런거 팔지 않았는데.. 지금도 안파는걸로 알고 있어요... 청계동에 살고 있고 청계사를 거의 매주 가다시피 하지만 동자승 판다는거 처음 알았습니다.. 조만간 절에 가게 되면 한번 알아 봐야겠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06 01: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경전 공부하시는군요. 부럽습니다.
      부디스트는 아니지만 한번 공부하고픈 생각이 없지 않거든요.

      동자승 상에 관해서는 제 경험과 다른 경험을 하고 계시는군요.
      동자승 상을 저렇게 놓으려면 동자승 상을 구입하란 안내문구를 봤거든요.
      님의 경험이 제 경험과 다르다고 제 경험이 제로가 되는 것은 아니겠죠?

      물론, 동자승 상을 구입해서 집으로 가져오건 거기다 놓고 오건 개인의 자유긴 하겠지요.

  6. BlogIcon 비바리 2009.09.12 02: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블...넘 특이합니다..
    기회가 되면 들려보고 싶은 사찰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9.12 09: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언젠가 어디선가 봤던 와불을 직접 볼 기회를 만든 것이었습니다. ^^
      한번 기회 되시면 다녀오시지요.
      또 가고 싶은 곳은 아닙니다만, 한번 들러볼 곳은 되는 것 같습니다. 개인적인 생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