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설악산 울산바위와 흔들바위를 찾았던 기억이 어느새 추억이 되었습니다. 2010년 가을에 산행의 행선지가 되었던 외설악입니다. 입구에서 입장료를 내고 설악산 자락으로 들어서면 신흥사라는 절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기억에 남는 절입니다. 아마 흔들바위-울산바위를 향했던 것과 어우러져 강한 인상을 남긴 것이겠죠.

설악산 신흥사는 주소가 강원도 속초시 설악동 170번지로 확인됩니다. (전화 033-636-7044). 저희는 승용차로 갔던 것이어서 대중교통 편은 어떻게 되는지 알 수 없군요. 신흥사만 단일 목적지가 되기엔 좀 밋밋한 감이 있고요. 산행을 좋아하신다면 그저 흔들바위까지 걷는 것과 묶어서 다녀오는 것도 좋고, 등반(!)을 좋아하신다면 울산바위까지 욕심을 내보시는 것도 좋겠죠.

2010년 가을, 신흥사에 잠시 들렀던 기억을 더듬으며 앨범을 뒤적여 봅니다.
( 앞서 작성했던 포스트 - 설악산의 단풍 http://befreepark.tistory.com/1172
                                     외설악의 맛집 http://befreepark.tistory.com/1240 )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신흥사, 흔들바위-울산바위와 묶어서 가면 좋을 외설악 산사 (2010 1026)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신흥사 들어가는 길에 만난 빛방울 (^^)
 


.
.


  
2  
  
설악산 신흥사 일주문
 


'신흥'하면 新興이 떠오르지만
신흥사는 新興寺가 아니라 神興寺다.
新이 아닌 神이란 글자에 눈이 간다.

신흥사 하면 입장료 이야기를 안 할 수 없다.
설악산이 걸친 대부분의 땅이 신흥사 소유라던가.
설악산 입장료 징수의 근거가 신흥사 소유의 땅이란다.

예로부터 누군가 내 집에 와주면 반가운 일이었을 뿐 아니라
들른 것이든 지나가는 것이든 돈을 받는 것이 부처의 정신은 아닐텐데
하루 수만명의(수십만명의?) 설악산 입장객에게 돈을 받는 것은 그래서 씁쓸하다.

 


  
3  
  
현판의 글씨체가 인상적인 설다원(雪茶院)
 


흡사 눈(雪)이 내린 듯한 느낌의 글씨.
 


  
4  
  
신흥사 하면 떠오르는 장면의 하나
 


들린 처마, 고송, 탑, 불상의 묘한 조화. 그리고 파란 하늘과 하얀 구름.
 


  
5  
  
신흥사에서는 울산바위가 보이지 말입니다
 


바로 저 턱밑까지 갔다가 시간 부족으로 발걸음을 돌렸던 슬픈 기억.
흔들바위에서 울산바위까지의 왕복시간을 고려할 때
어두워진 후에 하산할 것 같아 흔들바위까지로 만족했던 추억.

 


  
6  
 
신흥사의 상징물 같은 좌불, 까마귀(?), 철탑
  




좌불은 통일대불 석가모니불이라 하는군요.
까마귀(?)는 제 눈에 까마귀로 보였던 것인데
혹시 정확한 명칭을 아시는 분이 계시다면 알려주세요.
그리고 석탑에 비해 색과 각이 멋진 철탑입니다.

 


  
7  
  
석벽의 담쟁이(?)
 


저는 꼭 이렇게 척박한 곳의 생명들에 눈이 간다죠. (^^);;; 
 


  
8  
  
전각의 단청과 산과 하늘과
 


 


  
9  
  
신흥사 사천왕문, 범종각
 



 


  
10  
 
신흥사의 인상적인 쌍송(雙松?)
  


둘이 겨루기라도 하는 듯 같은 키와 대칭적인 모습으로 서 있습니다.
신흥사 하면 떠오르는 장면의 하나가 되었습니다.

두 그루의 소나무로 보여 쌍송(雙松)이라고 적었는데
정확하지 않습니다. 수종을 아신다면 알려주세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309 수 10:20 ... 11:0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