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여행은 여행 그 자체로 의미가 있습니다. 뭔가를 위해서 떠나는 게 아니라 떠나고 싶어서 떠나는 것이 여행 본연의 모습이라고 믿습니다. 여행은 휴식을 위해서도 아니고 여행은 충전을 위해서도 아니고 그저 떠나고 싶을 때 떠나는 것일 뿐입니다.

그와는 별개로, 저는 여행을 결산합니다. 여행은 복기로써 완료됩니다. 여행 후, 지출과 거리와 경유지를 기록합니다. 그러므로 당연히 제 여행에는 메모지와 펜이 동행합니다(대략 서너해 전부터는 핸드폰 메모장 기능을 활용하고 있습니다).

여행은 추억입니다. 다녀온 사람의 기억 속에서 시간과 함께 바래어가는 추억으로 남습니다. 가기 전의 설렘도 좋고 다니는 중에 걷고 보고 먹는 것도 좋지만 다녀온 후의 추억이 있어 좋습니다. 기록은 기억의 보완입니다.



    이런 여행 결산? 결산은 여행의 복기. 여행 다녀온 후 보통 이런 결산을.

 
여행을 다녀온 후의 기록과 결산의 예입니다. 가장 최근에 다녀온 단양 구인사 나들이 결산입니다. 이런 식으로 매번 여행 결산을 합니다. 번거롭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1년에 10번의 결산을 하기가 어렵지 말입니다.


{ #1 }
  
시간대별 재구성

몇 년 간의 시행착오 끝에 정착된 시간 기록방식입니다. 집에서 단양(장다리식당)에 도달하는 데에는 3시간이 걸렸음을 알 수 있습니다. 시간 기록은 주로 메모를 하지만 카드 결제 핸드폰 알림 문자 시각도 활용하고 사진 촬영 시각도 이용합니다. 일일이 모두 기록을 하진 않는다는 것이죠. 예전에는 모두 기록을 했었습니다. ^^;


{ #2 }  경유지별 거리

거리는 기억을 위해 적기도 하지만 여행자의 거리 감각 학습을 위해 적습니다. 그리고 최종적으로 총 이동 거리에 따른 기름값을 추정하는 데에도 도움이 됩니다. 경험에 따를 때 별 다른 일 없으면 1리터당 14km가 나와주므로 이 수치를 이요하면 소요된 만큼의 주유비를 계산해낼 수 있습니다..


{ #3 }  항목별 지출

빠짐없이 지출을 기록합니다. 물론 여행 중에 기록한 것을 활용합니다. 아주 가끔이긴 하지만 기록의 누락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으므로 찬찬히 머리 속으로 다시 여행을 하면서 지출 항목과 금액을 채워넣습니다. 톨게이트 비용과 주차료와 입장료까지 기록합니다. 다음 여행 때 대략적인 예산을 세울 때 감을 잡을 수 있게 해줍니다.


{ #4 }  카테고리별 지출 비율

분류할 수 없다면 데이터가 아닌 것이죠. 세부 내역을 대여섯 개의 카테고리로 재분류합니다. 이번 여행은 당일치기여서 숙박비 카테고리가 없지만 1박 이상의 여행이라면 카테고리가 생겨납니다. 카테고리별 지출 비율은 최하단 100.0%로써 완성됩니다. 이번 단양 나들이에서는 연료비와 식사비용이 거의 같은 비율을 보이고 있군요.


{ #5 }  현금 지출과 카드 사용 비율.

통계로 볼 때 현금 지출 비율은 줄어드는 추세입니다. 작년부터 톨게이트 비용도 카드로 결제하기 시작한 것도 그 추세를 가속화시켰습니다. 주문진 같은 곳에서 어시장을 들를 예정이라면 현금을 좀 준비해야 합니다. 현지에 가서 출금 단말기를 이용할 수도 있지만 간혹 출금 수수료로 눈탱이를 맞을 수도 있습니다. 필요하다면 미리 현금을 준비하는 게 좋지요.



결산에는 역시 수식계산 프로그램이 도움이 됩니다. MS Excel 쓰고 있습니다. 여행중 사진도 디카로 찍고 메모와 기록은 휴대폰 메모장 기능을 이용하고 있으므로 모두 디지털인 셈인가요? ^^ 기록과 결산은 디지털이라도, 여행은 아날로그가 좋습니다. 제 발로 걷고 직접 보고 음식의 향과 맛을 느끼는 그런 여행이어야죠. ^^ 

어쩌면 저는 이런 결산이 취미의 일부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성격상 잘 맞는 건지도 모르겠고요. 그게 맞아 떨어지니 이런 작업을 하지, 본인에게 맞지 않다면 사서 고생할 필요 없는 거죠. 그러니 이 포스트가 이 글을 읽으시는 당신도 결산을 하라고 압박하는 글이란 생각은 하지 말아주시길.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도움이 되셨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223 수 12:00 ... 13:0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마이스토리 2011.02.23 13: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냥 여행떠나기도 참어려운데.. 기록까지 하시다니..대단하십니다^^

  2. BlogIcon Slimer 2011.02.23 14: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일년에 달랑 열번인데도 귀찮을 수는 있나봅니다.ㅎㅎ
    전 일년에 한번 있을까 말까인데도 귀찮으니 말이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5 09: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일년에 열번 채우기 힘들더라구요. 사는 게 항상. ^^;
      누군가는 열번의 결산도 별 생각 없을 수 있지만
      누군가는 한번의 결산도 싫을 수 있는 거지요. 사람마다 다르니. ^^

  3. 2011.02.23 15:2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5 09: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ㅇㄹㅋ님이나 저를 포함해서 많은 분들이 사진으로 기록을 남기고 있겠지요.
      사진에 딸린 촬영시각 정보를 볼 수도 있고 좋습니다.

      카드 사용 내역으로 대부분 찍히긴 하지만
      이렇게 여행 별로 정리를 하면 또 모아서 본다는 느낌이. ^^

      아마도 ㅇㄹㅋ님 여행 메모를 좌악 엮으면
      시집 한권 나올지도. 그쵸?

    • 2011.02.25 09:51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6 22: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 개인적 소신으로는 감성과 어휘력과 표현은 훈련의 영역이 아닐까 해요.
      훈련이 반복되면 일반인에게 넘을 수 없는 벽처럼 보일 수도 있고 그럴 듯.

      아. 트윗 시작하셨군요. 흠흠. 수일내로 수사망을 좁혀 팔로우 들어가겠습니다. ^^

      근데 저는 어떤 시인을 팔로우했는데
      그간 익히 알고 있던 이미지와는 상당히 다른 트윗을 쏟아내어서
      언팔로우했습니다. -.-; 뭐랄까. 세상에 짜증이 난 사람같은 그런 느낌이더라구요.
      물론 그 시인 한 사람에 국한된 것이겠지만요.

      ㅇㄹㅋ님의 재능도 조만간 발휘가 되겠죠.
      습작을 통해서 훈련이 되시면 휴화산이 활화산으로 바뀌는. ^^

  4. 2011.02.23 17:3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5 09: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일단 저라면 그거 안 쓸 거 같은데요?
      말씀하신 그 부분이 좀 찜찜하잖아요.
      예전에 다니던 곳이 바로 그런 곳이었는데요.
      속옷(트렁크)을 챙겨가서 안에다 받쳐 입기도 했고
      때론 따로 반바지 챙겨가고 그랬습니다.

  5. BlogIcon ageratum 2011.02.23 21: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갈때는 엄청 공을 들이는데..
    막상 다녀와서는 기록을 안해서 다 까먹는거 같아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5 09: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 경우는 여행 다녀온 후에 공을 좀 들이는 편인 걸까요? ^^
      여행을 오래 못 가는 일이 생기다 보면 기록도 잘 안 하게 되더란.
      오히려 자주 여행 댕길 때가 기록을 오히려 잘 했던.

  6. BlogIcon 무예인 2011.02.23 23:2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엄청 꼼꼼하신데요

  7. BlogIcon oddpold 2011.02.25 10: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그렇군요. 엑셀을 활용하면 이렇게 편한 것을...ㅡ.ㅡ;
    영수증은 꼬박꼬박 챙기면서도 정리는 못합니다. 한수 배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6 22: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돈이 등장하고 숫자가 등장하고 ...
      그러면 일단 엑셀을 꺼내얍죠. 무슨 전가의 보도처럼. ^^
      영수증도 있고 핸드폰 알림문자도 있지만
      이렇게 정리를 해야 확인도 되고 느낌도 정확하고 ... 그런 것 같습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느낌이긴 하지만. ^^

  8. 성냥 2011.02.26 23:5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여행 무지 좋아하고 많이 다니는데,
    천성이 게을러서 ㅠㅠ 경비 정리를 해 본 적이 없네요...

    앞으로는 저도 식비, 숙박비, 교통비 등등
    꼼꼼히 기록해 보려구요.
    (-_- 기록을 안 하니, 도통 감이 안 생기고 예산이 안 잡히는;; 지금까지 여행으로 얼마를 썼는지도 모르고ㅠ)

    그런데 경비 기록 습관 전에
    ㅠㅠ 찍은 사진이라도 업로드 하는 습관을 가져야 하는데...
    (천금같은 여행에서 찍은 사진들, 고스란히 메모리 스틱이나 컴터 하드에 묵혀두는... ㅠㅠ
    필름 카메라가 아닌 디카 쓰면서 그나마 현상마저 안 하게 되니, 여행은 다녀오면 그냥 끝인 것 같아요ㅠ)

    비프리박님처럼 사진으로, 기록으로 정리 잘 하시는 분들 보면 부러워요.
    저도 앞으로 멋진 온라인 인생을 ~ ^o^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7 04: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여행을 하고서 꼭 뭔가 기록을 해야 하는 건 아니겠죠.
      본인이 하고 싶고, 본인이 그걸 싫어하지 않을 때 가능한 것이겠죠.

      재미있는 것은 여행을 기록하다 보면 여러가지 새삼 느끼는 게 있어요.
      1. 다시 여행하는 느낌.
      2. 여행을 복습하는 느낌.
      3. 다음에 갈 때 잘 찾아가짐.
      4. 여행 예산 대략 답이 나옴.
      5. 다음에 이건 하지 말아야겠다 교훈 얻음.
      ......

      이런 것들이죠. 깨알같이 기록했는데 이런 거라도 있어야. 핫.

      블로그 초대장 보내드렸고요. 즐거운 블로깅 하시길.

  9. 2011.02.27 00:0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7 04: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성냥님/
      지난번에 신청하셨던 분이군요.
      짤려서 날리신? ^^;
      이번에는 날짜 여유를 삼사일 드려 볼게요.
      즐거운 블로깅 하시기 바래요.

  10. 어우러기 2011.02.27 10:3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적지않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여행시작 전부터 여행마치고 정리하기 까지 기록을 해 본 기업은 중학교 수학여행이 유일 한 것 같습니다.
    (그 기록은 지금 어디 있는지도 잘 모르겠고요 ^^)
    그 당시 그 기록들은 몇 번 활용을 한 것 같습니다. 몇 번 다시 읽어 보기도 하고, 다른 글쓰기에도 이용한 것 같습니다.)

    님의 방법대로 기록을 해 둔다면 계속되는 여행경험에 점점 유익한 기술이 축적될 것 같고 효율적이고 즐거운 여행의 개인적 기술이 향상될 것 같습니다.

    저도 한 번 시도해 보렵니다.
    유용한 정보 감사드립니다. ^^

    • 2011.02.27 10:46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7 10: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여행을 다시 기록하는 시간이 즐거운 편입니다.
      갔던 곳, 이동 경로들을 훑으면 여행을 한번 더 하는 느낌이 듭니다.
      물론, 나중에 뒤적여볼 기록도 되고, 다음엔 이런 거 하지 말아야지, 하는 생각도 들고, ...
      좋습니다.

      초대해 드렸어요.

    • 2011.02.27 12:48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7 15: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블로그가 좋은 계기와 인연이 되시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