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허브아일랜드, 경기도 포천에 있는 허브농원입니다. 아니 허브농원이'었'습니다. 최근 다녀온 느낌으로는 탈 것만 없지 놀이공원(!)이라 불러야 될 듯 합니다. 물론, 허브농원의 성격이 사라지진 않아서 허브를 구경할 수도 있고 허브를 구입할 수도 있습니다.

그간 저희가 넉넉잡고 대략 열 차례는 방문한 허브아일랜드이지 말입니다. 가장 최근에 갔던 것이 2009년 여름 초입이었습니다. 그때나 지금이나 계속 확장 중입니다. 입장이 유료화(성인 3천원)되어 발길이 좀 뜸해진 면도 있습니다만 그래도 어떨 때 생각나는 곳 중의 하나입니다. 


나른한 휴일 오후로 접어드는 2월 어느 날, 그냥 휴일을 보내기는 아쉽다 싶어 그냥 집을 나섰습니다. 나설 때 정한 행선지는 포천 산정호수였으나 도중에 방향을 틀어 도착한 곳은 허브아일랜드였습니다. 목적지 없는 여행은 어딜 가든 그곳이 목적지가 되어줍니다. ^^

허브아일랜드는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삼정리 517-2로 주소가 확인됩니다(전화번호 031-535-6494). 포천에서 전곡을 잇는 368번 도로변에 있습니다. 방문할 생각이시라면 방문 전에 홈페이지를 한번 둘러보는 것도 좋겠군요. ( 허브아일랜드 홈페이지 →
http://www.herbisland.co.kr )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허브아일랜드, 놀이공원(?)으로 변신 중인 포천의 허브농원 (2011 0213)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허브아일랜드 맵.
경계를 확장하고 면적은 자꾸 넓어져 가고.
 


  
2  
   

온갖 허브들 중 하나.
스포일러가 되기도 싫은 것 보다는
폰카로 찍은 것 중 살아남은 게 극소수. -.-;

[ 2011 0311 금 00:03 ] 이 허브는 앵초라 불리는 식물이군요.
다올님께서 알려주셨습니다. 이런 감사할 데가. ^^

아래는 DAUM 백과사전에 나온 앵초 항목 설명의 일부.
앵초과(櫻草科, Primulaceae)에 속하는 다년생초. 키는 15㎝ 정도.
연한 붉은색의 꽃이 4월경 꽃줄기 위에 산형(傘形) 꽃차례를 이루며 핀다.

 


  
3  
   

온갖 허브들 중 두번째.
장미도 아니고 부켄베리아도 아닌 것이
이름이 뭔지. (^^)a

[ 2011 0304 금 17:00 ] 요 녀석은 제라늄이군요.
붉은 제라늄 혹은 붉은색 제라늄.
 


  
4  
   

길은 둥글다.
잘 꾸며놓은 공원에 가면 길에 눈이 갑니다.
 


  
5  
   

길은 연꽃잎이다?
 


  
6  
   

온실 속에선 바나나가 익어가고.
그간 식물원이나 수목원 같은 곳에 좀 가봤지만
이만큼 큼직한 바나나가 나무에 매달린 걸 보는 건 처음.

[ 2011 0304 금 17:00 ] 바나나 아래로 보이는 뾰족한 녀석은 소철이군요.
 


  
7  
   

허브가 피워낸 꽃들 가운데 기억에 남는 꽃.
이름이 뭘까. ^^a
 


  
8  
   

기억에 남는 인상적인 꽃밭.
날짜는 2월 13일. 봄은 멀었지만 이미 이곳은 봄.

[ 2011 0304 금 17:00 ] 정확히 꽃 생김새가 보이진 않지만 한련화인 듯.
 


  
9  
   

공연장에선 무녀(舞女)들의 공연이.
살색 바디 스타킹을 입긴 했겠지만 그래도 좀 춥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림 속 무녀의 수는 몇일까요? 숨은 그림찾기? ^^ 
 


  
10  
   

얼어붙은 인공 폭포.
지난 겨울의 추위를 온몸으로 입증하는 듯 합니다.
 

 


이날은 별 생각없이 그냥 나서는 바람에 카메라를 가지고 나가지 않았고, 카메라라고는 햅틱 팝 핸드폰 카메라 밖에 없었습니다. 햅틱 팝 300만 화소 폰카로 대략 60장 조금 넘게 사진을 찍었습니다. 그중 건질만한 사진은 스무장이 채 안 되는군요. 폰카가 광량이 적거나 포커싱을 해야할 상황에서는 참 안습이죠. 찍은 사진들 중 추리고 추려 10장으로 끊어봤습니다.

3월말 4월초에 캐논 50D를 가지고 다시 방문할 계획입니다. 자연 상태에서 좀더 많은 꽃이 폈을 때, 날이 좀더 따뜻할 때, 폰카로 담으면서 눈물을 흘려야했던 장면들을 다시 보기 위해서 말이죠. 과연 이번 봄 갈 시간을 만들 수 있을 것인가. ^^a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304 금 00:00 ... 00:30  & 09:30 ... 10:00  비프리박
 

p.s.
[ 2011 0304 금 17:00 ]을 달고 본문에 삽입한 꽃 이름은 모두 블로그 지인 DAOL님께서 알려주신 내용. 구글 이미지 검색으로 확인과 학습을 거친 후 수정했음. DAOL님의 해박한 지식에 놀랐음. (^^) DAOL님, 고마워요. 꽃과 식물 포스팅은 계속될텐데,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