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그래도, 빼먹는 날 없이!
헬스클럽을 다시 나가기 시작하고 삼 주를 넘겼습니다. 엊그제 목요일이 사 주 시작되는 날이었습니다. 하루도 빠지지 않고 나가고 있습니다. 시간을 정해놓고 대략 그쯤에 운동하러 갑니다. '좀 더 있다 가지 않을래'라든가, '하루 정도 휴식이 필요하지 않을까'라든가 하는 '악마의 유혹' 없지 않습니다. 그래도, 빼먹는 날 없이 헬스클럽에 가고 있습니다. '좀 더 있다'에 굴하다 보면 그것은 결국 '내일'로 넘어감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하루 정도 휴식'은 매주 일요일마다 쉬는 것이면 충분합니다. ^^ 

그래, '운동'을 하는 거야!
'운동'은 '움직임'입니다. 저는, 헬스클럽에 가서 유산소운동도 좋고 기구운동도 좋지만 몸의 각 부분에 빠짐없이 '움직임'을 가해 주는 걸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움직일 수 있는 모든 부분을 최대 범위로 움직여 주는 게 먼저입니다. 목-어깨-허리-무릎-발목-팔-손목을 여러 각도에서 여러 방법으로 움직이는 걸 매일 준비운동으로 해주고 있습니다. 대략 십여 분을 여기에 할애합니다. '운동'은 '몸을 움직임'을 의미합니다.


반반씩 걷기와 중량운동을!
준비운동을 십여 분 하고 나서 한 시간 본운동을 합니다. 구성은 걷기 반, 중량운동 반입니다. 트레드밀(러닝머신) 위에서 삼십 분 정도 걷습니다. 트레드밀에서 달리면 저는 다음날 한의원을 가야 합니다. ^^;;; 빠르지 않은 속도로 삼십 분 정도 걸으면 2.5km에서 3.0km 사이에 걸칩니다. 여름이라 셔츠의 앞판과 뒤판이 젖어옵니다. 이어서, 기구를 이용하여 중량운동을 합니다. 가슴+등, 팔(삼두+이두), 다리 운동을 합니다.

운동시간이 점점 늘어?
월 칠일에 운동 나가기 시작했을 때 헬스클럽에 체류하는(^^) 시간은 채 한 시간이 되지 않았습니다. 다음날 몸이 후유증(ㅋㅋ)을 겪지 않게 하려고 살살 시작한 의미도 있었고, 몸이 아직 그 이상의 운동을 원하지 않기 때문이기도 했습니다. 대략 사 주차로 접어드는 지금은 몸이 더 많은 운동을 원하고 있고 거기에 응해도 다음날 몸이 후유증을 겪지 않습니다. 운동시간은 이제 칠십 분을 넘어서고 있습니다. 더 늘어날 테죠. 한 시간 반까지는 늘려볼 생각입니다.

그래서 몸에 변화는?
몸에 변화가 옵니다. 당연하죠. 하지 않던 운동을 하는 거니까십사 개월을 쉬었던 운동을 하니까, 몸의 변화가 없을 리 없지요. 먼저, 체중이 삼사 킬로그램 정도 줄었습니다. 일단, 칠팔 킬로그램은 더 빠져야 '제가 생각하는 제 몸무게'가 되는 것이고요. 이단, 거기서 십 킬로그램이 더 빠지면 '열심히 운동하던 때의 체중'이 되는 겁니다. 일단을 거쳐 이단까지 갔으면 합니다.

다음으로, 일상의 피로가 덜 몰려 옵니다. 운동을 하면 더 피곤해야 맞는 건데 그 반대입니다. 제가 생각하는 '운동의 역설'입니다. 그래서 운동을 해야 한단. ^^; 몸의 변화를 말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걸로, 근육이 꿈틀거리기 시작했다는 사실이 있습니다. 근육이 부풀기 시작했음을, 근육이 단단해지고 있음을, 운동해주는 신체 부위에서 제대로 느끼고 있습니다. 당연히 더 커지고 더 단단해져야지욤. 아직 멀었단. ㅋ 이제 시작에 불과하단. ㅋㅋ
  
 
 
계속 운동하다 보면 자신의 몸을 보고 활짝 웃는 날이 오겠죠? 저도. ^^;


 
 

글쓴이를 격려하시려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630 토 05:30 ... 06:30  비프리박
본문의 사진 출처는 http://healthy-usa.com/treadmill/treadmill-rating.php 
건강, 헬스클럽, 운동, 피트니스, 운동시간, 헬스클럽 4주차, 움직임, movement, fitness, 걷기, 트레드밀, 러닝 머신, 중량운동, 기구운동, 바벨, 덤벨, 머신, 90분 운동, 준비운동, 몸의 변화, 체중, 몸무게, 피로, 운동의 역설, 체중조절, 체중감량, 근육, 근육운동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