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가능하면 가지 말아야 할 곳이 많겠지만 그 중에 병원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병원을 가지 않고 살 수는 없습니다. 평생 병원을 전혀 찾지 않아도 될 만큼 건강한 사람은 세상에 드물 것이고, 또 병원이란 게 병을 치료하기 위해 가는 곳인 동시에 병을 예방하기 위해 가는 곳이기도 하기 때문에, 큰 병원이든 작은 병원이든 찾게 됩니다.

병원에서 의사를 만납니다. 짧은 만남으로도 믿음을 주는 의사가 있고, 첫 마디부터 신뢰를 주지 못하는 의사도 있습니다. 이 글에서는 개인적으로 믿음을 주었던 의사의 유형을 적어봅니다. 믿음을 주는 의사는 대충 여기에 포함될 거 같습니다. 첫 마디부터 신뢰를 주지 못한 의사에 대해서는 차후에 기회가 되면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기회가 되어(?) 이후에 작성한 글이 있습니다. 이번 포스트의 후속이 됩니다.
▩ 믿음이 가는 의사 믿음이 가지 않는 의사 [2]:이런 의사는 다시 만나고 싶지 않다. 종합병원, 대학병원, 의료원, 병원, 의원에서. ▩
 


 믿음이 가는 의사 믿음이 가지 않는 의사 [1]:이런 의사는 믿음이 간다.

 


세상에는 많은 의사가 존재한다. 의사 또한 사람이다.
그들 역시 우리와 다를 바 없는 인간적인 장단점을 지녔을 터이다.
그럼에도, 의사라면 일단 마주 앉은 환자에게 믿음을 주어야 맞지 않을까. 
 

 
{ #1 }  한 가지를 보고 열 가지를 짐작하는 의사

2011년 여름 안과를 찾았을 때입니다. 제가 사는 동네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있는 안과였습니다. 봄부터 시력에 변화가 생긴 것 같아 안과 검진을 받고 싶었습니다. 초진으로 안과 종합(?) 검진에 대략 구천 원 정도 들었습니다. 가져간 안경 두 개가 제 눈에 맞는지 검사한 비용을 포함해서 그렇습니다. 다음은 안과 의사와의 대화입니다. 어떤 기기와 장치를 통해서 제 눈을 들여다 본 후 의사가 말합니다.

안과의사 : 가까이 있는 게 잘 안 보이시겠네요?
비프리박 : 네.
안과의사 : 시력은 정상입니다. 밤에 잘 안 보이시죠?
비프리박 : 네.
안과의사 : 날씨가 흐릴 때나 비가 올 때도 잘 안 보이실 테고.
비프리박 : 네.
안과의사 : 그럴 때만 저 안경을 쓰시면 됩니다. 선글래스도 도수가 눈에 맞네요.
비프리박 : 네.

눈의 상태만 살펴 본 후 제가 느끼는 바를 정확히 짚는 겁니다. 진료를 의뢰한 사람이 "네" 말고는 달리 할 말이 없는 것이죠. "과연 의사다!" 그랬습니다. 이런 의사는 믿음이 갑니다. 많은 말을 하지는 않지만 정확히 짚어낸다는 느낌을 줍니다.

덧)
안과 의사에게 몇 가지를 물었습니다.
비프리박 : 아주 가까이 있는 게 초점이 잘 안 맞는데 정상인가요?
안과의사 : 그렇죠. 정상입니다. 
비프리박 : 초점을 맞출 수 없는 범위가 점점 넓어지나요?
안과의사 : 네. 소위 눈의 노화라고 하는 거지요. 
비프리박 : 막거나 되돌릴 수 있는 방법은 없구요?
안과의사 : 네. 생명체의 노화를 막거나 돌릴 방법은. ^^;
비프리박 : 끙.
 
 
 
{ #2 }  시간을 들여 상세하고 충분히 설명해 주는 의사

2010년 1~2월쯤, 출근길 버스 갈아타는 곳에 있다는 이유로 찾은 피부과였습니다. 스트레스 때문인지 어떤 이유에서인지, 허벅지 앞쪽에 빨갛게 발진 같은 게 생겼습니다. 가라앉겠지 했는데 전혀 가라앉을 기미를 보이지 않고 점점 가려워져서 병원을 찾았습니다. 의사는 50대 정도 되어 보였는데, 제 허벅지를 유심히 살피더니 고개를 갸웃거리며 피부과 의학 서적을 들춥니다. 그렇게 몇 군데 뒤적이더니, 저에게 설명을 합니다.

"겉으로는 다 엇비슷해 보여도 어떤 병명으로 진단을 하느냐에 따라 치료법이 달라질 수 있어요. 바르는 연고나 쓰는 약이 달라지는 것이구요. 지금 허벅지에 있는 건 xxx로 미루어 볼 때 xxx는 아니고 yyy처럼 보이지만 yyy도 아니에요. 제 소견으로는 zzz라는 판단이에요. 이리 와서 여기 책에 써 있는 걸 봐요."

내용을 쭉 읽었습니다. 모르는 전문용어가 나와 의사를 쳐다보니 설명을 해 줍니다. 다 읽은 후의 느낌은 "바로 지금 내가 그런데?"였습니다. 의사는 이런 발진이 왜 생기는지 여러 가지 원인을 설명해 줍니다. 그 와중에 저는 "이거, 낫겠다"는 확신 비슷한 게 들더군요. 크든 작든 병이 낫는 데 있어서 의사를 통해 환자에게 이런 확신을 얻는 게 가장 중요하지 않을까요. 태어나서 지금까지 만난 가장 친절한 의사였습니다.




{ #3 }  의사가 예상한 대로 되어갈 때.

서너 해 전이었던 거 같습니다. 팔뚝 내측에 뭔가 도톨도톨한 게 넓게 생겨서(이때도 아마 스트레스 많이 받을 때였을 겁니다), 사무실 근처의 피부과 클리닉을 찾았습니다. 의사가 두 명 있는 것 같았는데, 저에게 30살 전후의 여의사가 배정되었습니다. 다른 한 명의 의사도 그쯤 되는 여의사였을 겁니다. 둘이 어쩌면 동기이거나 선후배 사이일지도 모르겠군요. ^^ 저에게 나이와 성별에 대한 차별의식은 없지만, 30살 이쪽저쪽의 여의사가 제 팔뚝을 살피더니 놀랍게도(?) 바로 딱(!) "○○○네요." 그럽니다.

이 대목에서 살짝 어긋나면 불신감이 생길 수도 있는데요. 이 의사는 찰떡같은 믿음을 줍니다. "전문가다!" 싶은 느낌이 마구 몰려 옵니다. 여의사는 "어떤 어떤 종류의 약을 줄 텐데, 어떻게 어떻게 바르면 이렇게 저렇게 나을 거"라고 합니다. 제 팔뚝에 생겼던 오톨도톨한 녀석들은 이후에, 그 의사가 예상한 대로 정도와 시간을 지켜가며(?) 착실히 사라져 갔습니다. "멋지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런 의사는 또 찾아가고 싶습니다. 일부러 어디가 안 좋을 필요는 절대 없겠지만요. 



종합병원이든 개인병원이든 세상에는 멋진 의사가 참 많습니다! 
원래 모든 의사가 이 정도는 되어야 하는 건데, 
그렇지 못한 우리 현실이 슬픕니다.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102 월 14:40 ... 14:45  시작이반
2012 0102 월 16:30 ... 17:20 &
19:30 ... 19:45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