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걷기를 싫어하지 마라, 나중에 못 걷게 될 수도 있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사실은 방금 제가 생각해낸 말입니다. (^^) 이런 경구(?)가 아니어도 개인적으로 걷기를 좋아합니다. 돌아가더라도 걷는 걸 택하고, 더 오래 걸리더라도 많이 오래 걸리지만 않는다면 걷는 편입니다.

출퇴근할 때 조금 더 걷는 걸 좋아합니다. 낮 출근이어서 이른 아침 출근하는 분들보다는 조금 여유롭다고 생각될 수 있지만 어차피 모든 출근은 빠듯합니다. ^^; 다만, 집에서 5분 10분 정도 일찍 나갈 수 있게 준비를 할 뿐입니다.

출퇴근할 때 걷는 것을 좋아하는 다른 이유는 그것이 '곱하기 365'의 마력(!)을 발휘하기 때문이라는 이유도 있습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곱하기 365까지는 안 되고 대략 300 정도 되겠지만, 하루 3km를 더 걷는다고 할 때 1년이면 900km입니다. 서울~부산 왕복할 거리를 걷고 있는 것이죠.

그 외에, 쉬는 날을 이용해서 걷기도 합니다. 일부러 멀리까지 가서 산행을 할 때도 가끔(아주 가끔!) 있지만, 주로 집 근처를 이용합니다. 제가 일요일에도 주로 수업이 있어서 어디 멀리 가기가 힘들지 말입니다. (-.-); 그래도 다행히 집 근처에 걸을만한 곳이 있어서 좋습니다. 시간이 아주 빠듯하지만 않으면 걸으러 가는 편입니다.

진정한 친구가 늘 주변에 있듯, 언젠가 만나게 될 반쪽이 알고보니 주변에 있듯, 걷기 좋은 길도 결국은 주변에 있는 건 아닐까, 생각합니다. '걷기 예찬'까지는 아니고, 그저 '일상 속 걷기 모색' 정도로 읽어주시면 좋겠습니다. 읽는 분에게 살짝 걷기의 부추김을 드린다면 더할 나위 없이 기쁠 듯. ^^ 


{ 제가 쓴 몇몇 관련글 }
곱하기 365의 마력에 관해서 썼던 예전 글 -
http://befreepark.tistory.com/624
종합운동장 조깅 트랙 걷기에 관해 썼던 글 - http://befreepark.tistory.com/774
일상 속 걷기에 관해 쓴 예전 글 - http://befreepark.tistory.com/818

 

    걷기 다이어트가 아니래도 걷기가 좋다. 걷기 좋은 길은 집근처가 아닐까.

배낭을 매든 매지 않든, 차려 입든 차려 입지 않든, 걷는 것은 즐겁습니다.
멀리까지 가지 않더라도, 집근처를 걷더라도, 걷기는 즐겁습니다.
사진에서와 같은 건강한 김혜수를 보는 것도 즐겁습니다.

 
 
#1  전철 역까지 버스 안 타기, 전철 역에서 집까지 버스 안 타기.

전철역까지 버스를 타고 갈 수도 있고 걸어갈 수도 있습니다. 그녀와 함께 나갈 때는 대개 버스를 탑니다만, 저 혼자 갈 때는 걷는 걸 택합니다. 버스를 타고 가서 만나는 전철과 걸어가서 타게 되는 전철이 같은 전철입니다. ^^; 시간 절약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이야기죠. 전철을 탈 이유가 없습니다. 같은 값(?)이면 더 걷는 게 이익입니다. 이것은 퇴근할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몸은 좀 피곤하지만, 바로 집 앞에 서는 버스를 안 타고 걷습니다. 그녀와 퇴근 시간이 엇비슷하므로 역에서 만나 함께 걸어 귀가합니다.


#2  지하철 역 플랫폼에 서있지 않기.

저희 동네 전철 배차 간격은 짧으면 7~8분, 길면 25분 정도 됩니다. 1호선 국철 구간이라서(?) 그렇습니다. 출근 하려고 전철을 기다릴 때, 8-4 또는 9-1 출입문 앞에 서있으면 유리(?)하지만, 그냥 1-2 출입문 위치까지 쭈욱 걷습니다. 그래도 시간이 남으면 다시 8-4 까지 되돌아 옵니다. 지상 역사인 관계로 탁한 공기가 아닐 뿐더러 플랫폼 내로 들이치는 햇살이 너무 좋습니다. 제가 낮 출근이지 말입니다. ^^


#3  전철 환승하거나 내릴 때 가급적 먼 쪽에서.

환승할 때 유리(?)한 출입문이 있지요. 가급적 그 칸을 피합니다. 이런 칸은 보통 환승할 사람들로 붐비죠. 가급적 이 칸에서 먼 쪽을 택하게 됩니다. 이용객이 적어서 차량 내 공기가 덜 탁하고 덜 시끄럽습니다. 게다가, 빈 자리가 있어 앉을 수 있고 책 읽기에 편한 점도 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좋은 것은, 그러려면 더 걸어야 한다는 점입니다. 탈 때도 더 걷고, 내려서 갈아탈 때도 더 걸어야 하는 것이죠. 아주 좋습니다.


#4  휴일이면 종합운동장 조깅 트랙 걷기.

다행히, 제가 사는 동네에 종합운동장이 있습니다. 걸어서 5분 안쪽 거리이고 비가 와도 걸을 수 있는 인라인 스케이팅 겸 조깅 트랙이 있습니다. 휴일에 한두 시간 여유가 감지된다면 그녀에게 "걸으러 갈까?" 유혹합니다. 그녀 역시 여유 시간 감지가 저랑 비슷한지라 주저없이 그러자고 합니다. 조깅 트랙은 한 바퀴가 대략 800미터 정도 됩니다. 한 바퀴 걷는 데 8~9분 정도 나옵니다. 보통 네 바퀴 돕니다. 가고 오는 시간 포함해서 45분 정도 걷는 셈입니다. 이렇게 걸으면 다음날까지 하루가 상쾌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407 목 11:00 ... 12:0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DAOL 2011.04.07 12: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흠... 김혜수의 탄력적인 몸매가 아주 쥑입니다요..ㅋㅋ

    1호선을 이용하시는군욤..
    종합운동장이라는 힌트가 있긴 하지만 뭐 제가 추측할 여력이 없네효..ㅎ

    저도 걷기 예찬론자입니다..
    1분이면 대략 100보를 걷더라구효..
    45분이면 4500보, 만보를 걸을려면 1시간 40분 정도 소요되더란;;;

    마사이족처럼 하루에 이만보를 걷고 싶지만 산행이 아니라면
    힘든 일이죠..ㅋ

    약해지는 무릎관절, 걷기 운동으로 극복합시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07 23: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네, 1호선을 이용합니다.
      가까이에 있는 종합운동장이 잠실 종합운동장 같은 수준은 아니니
      큰 상상은 하지 마시길욤. ^^

      걷기 예찬론자이시군요. 흠흠. 시간당 보(步)수를 꿰고 계실 정도. ^^
      저는 대략 시간당 거리 정도로 가늠을 한다죠.
      (종합운동장에 거리가 나와 있고 시간을 재니. ^^)

      마사이족처럼 하루에 이만보를 걷는다면
      울 나라에 온갖 질병이 사라질텐데 말입니다.

      흠흠. 약해지는 무릎에도 걷기가 좋고
      약한 무릎에도 걷기는 가능하고 ...
      여러 모로 좋습니다. 그쵸?

  2. BlogIcon 스머프s 2011.04.07 15: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3번은 엄청 공감합니다. 저도 최대한 멀리서 탑니다. 그렇게 걷는것을 좋아라 합니다. ㅎㅎ
    혼자 여유롭게 걸어가는 모습 말이죠. 물론 바쁠때는 어쩔수 없지만 말이죠. ㅋㅋ
    오늘도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비오는데... 비조심 하세요..(어쩌다 이런말까지 나오는지..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07 23: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비슷하시네요. 시간이 없을 때만 아니면, 최대한 멀리서 타는. ^^
      전철 한대 놓친다고 세상이 달라지는 건 없을 뿐더러 ^^
      5분 일찍 나온다면 전철을 놓치는 것도 아니니까요. ^^

      황사비 + 방사능비 안 맞으려고 노력해야 하는 그런 것이죠? ㅠ.ㅠ

  3. BlogIcon 보기다 2011.04.07 17: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집하고 회사가 가까워 출퇴근은 주로 걸어다닙니다.
    한강으로 돌아서 자전거타고 가도 걸어가는 시간하고 비슷하기도 하구요.
    지하철타고 출근하면 오전이 개운하지가 않아요.
    왠지 찌뿌둥한 기분이 든달까요?^^

    저는 지하철 타면 좀 답답한 느낌이 들어서인지,
    환승구간은 최대한 가까운 곳으로 가려고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07 23: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바이크 라이더 보기다님이시니 많이 걷고 많이 타시리라 봅니다.
      특히 출퇴근에 버스나 지하철은 안 친하실 듯 합니다.
      저는 집에서 사무실까지 편도 21km 정도 나오는데요.
      이거 어떻게 방뻡이. (-.-);;;

      안 걷고 (자전거) 안 타고, 지하철이나 버스 이용하면 몸 찌뿌득한 거
      짐작 됩니다.
      그리고 지하구간이라면 가급적 짧은 동선으로 이동하는 것이 맞죠.
      다행히 저는 지상구간이라. ^^

  4. BlogIcon ageratum 2011.04.07 20: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집근처에 트랙이 있으면 참 좋을텐데..
    저희동네에는 없어서 아쉽더라구요..ㅜ.ㅜ
    하긴 그것도 다 핑계겠죠?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08 00: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 아주 큰 종합운동장이 있지 않던가요?
      그리고 강변에도 좋은 길이 있으시공. ^^ (아닌가요?)

      맞습니다. 하려는 의욕 앞에선 모든 게 핑계입니다요! ^^

  5. 2011.04.07 20:5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08 00: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안 그래도 포스트 작성하면서 ㅇㄹㅋ님 생각났습니다.
      맘 먹고 꽤 긴 거리를 걸으시는 분이시잖아요. 기억합니다. 그 후기들.

      걸음으로써 얻는 것만 있고 잃는 게 없죠.
      안 할 이유가 없고 하지 못해 안달나야 할 일이죠.
      맞습니다. 살빼기는 덤으로 따라오는 것이라는. ^^

  6. BlogIcon 해우기 2011.04.07 21: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산을 좋아하고 걷는 산책을 무척 좋아합니다....

    강원도 산골지방에 살다보니 당연히 그렇게 되기도 하지만....ㅎㅎ

    아...사진을 보니 같이 걷고 싶어지네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08 00: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코드가 비슷하시군요. 그래서 친하게 되는 거 아닌가 합니다.
      이 사진을 보니 같이 걷고 싶어지는 건 저만 그런 게 아니었군요. ^^;

  7. BlogIcon 럭키도스 2011.04.08 17: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매일 걷기를 하고 있습니다. 비가오거나..야간근무하고 나서는 귀잖고 하기 싫지만..가능하면 걸으려고 노력중입니다.
    저는 새벽에 걷습니다. 저녁에 하려면 귀잖고..일이 생겨버리면 그날은 걷기를 전혀 못하게 되어서요. 건강엔 정말 좋아요. 저는 살빼려고 걷고 있습니다.
    한 5키로 정도 빠졌는데..더이상 안빠집니다. 요즘 너무 많이 먹어서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08 17: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비가 오거나 날씨가 구리면 걷기 좀 그렇죠. 공감합니다.
      다행히 저희 동네는 비가 와도 걸을 수 있는 종합운동장 조깅 트랙이 있는데
      비 오거나 눈 오는 날 걸은 적은 없습니다. ㅠ.ㅠ
      일단 맑을 때라도 열심히 걷자, 그러고 있습니다.

      걷기랑 건강이랑 밀접한 연관성이 있죠.
      살도 일정 정도 빠지고요. 이건 부수적인 느낌이에요. 저한텐. ^^
      더 빼고 싶으시다면 이제 같은 시간동안 달리셔야 하지 않을까요? ^^`

  8. BlogIcon Slimer 2011.04.12 10: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 또한 김혜수님의 사진에 모든 글이 묻혀버리는 군요.ㅎㅎ
    비프리박님의 글은 자꾸 사진에 묻혀버리는 경향이 있는 듯 합니다.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12 12: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지난번 설거지 포스트 때랑 같은 현상일까요? 큭큭.
      사진 없이 포스트를 올릴 수도 있는데 그럼 좀 밋밋하게 느껴지는 세월인지라 ㅠ.ㅠ
      사진을 좀 골라보는데요. 좀 강렬한 인상을 주나 봅니다. 특히 남정네들에겐.

  9. BlogIcon 황팽 2011.04.15 18: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집 주변에 너무 횡해서 걸을 때가 없어요.ㅠㅠ;;
    얼마전에 청담동쪽갔는데
    집 주변만 산책해도 볼 것도 많고 한강도 가까운거 그거 하나 부럽더라고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19 01: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집 주변이 너무 휑 하다 하시니 이거 눈물이 납니다. ㅠ.ㅠ
      산책할 수 있고 볼 것도 많고 강도 있고 ... 그렇다면 정말 짱인데 말입니다.